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그냥 그릇만 번듯하게...

작성자 : | 조회수 : 17,596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01-16 20:55:14




그저께 담가서 핏물 뽑고,
어제부터 고아서,
드디어 오늘 먹게된 도가니탕입니다.
스지를 더 사다넣고 고아서 건더기도 충분하게 했습니다.

오늘 점심 너무 잘 먹고 들어와서,
저녁은 안먹어도 될 줄 알았는데...
저녁이 또 들어가네요.

도가니탕 한그릇으로 차린 저녁인지라,
괜히 깍두기도, 김치도 개인접시 담아 설거지할 그릇 가짓수만 많이 늘렸습죠. ^^





이번주말...마음이 바쁩니다.
금요일은 제 생일, 월요일은 시아버님 제사,
몇년전에는 생일과 아버님 제사가 겹친 적도 있는데, 그 보다는 낫겠지만,
아버님 제사가 있다보니, 제 생일을 어떻게 보낼까, 남편에게는 무슨 선물을 사달랠까 하는 생각보다는,
장은 언제 보지? 어느 시장엘 갈까? 음식 준비는 또 언제 다하나, 그런 걱정뿐입니다.

어차피, 피할 수는 없는 일....즐겨야죠...

김혜경 (kimyswife)

안녕하세요?82cook의 운영자 김혜경 입니다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바나다
    '13.1.16 9:09 PM

    와..먹고싶어요..
    지친 마음으로 들어왔다가 맛깔스러운 음식에 입맛다시고 갑니다^^

  • 김혜경
    '13.1.16 11:29 PM

    맛있는 거 드시고 기운 내시길~ ^^
    그리고 생일 축하해주셔서 고맙습니다.

  • 2. 주니엄마
    '13.1.16 9:12 PM

    미리 생신 축하드립니다!
    대충넘기지 마시고 미역국도 끓여드시고
    꼭 잘 차려드시기 바랍니다

    잘 차려진 상차림을보니
    저도 도가니탕 뜨끈한거 한그릇 끓여먹고 싶어지네요^^

  • 김혜경
    '13.1.16 11:30 PM

    저 먹자고 미역국 끓이기 싫어요..^^
    올해도 건너뛸듯..

  • 3. 조이
    '13.1.16 9:12 PM

    먼저 생신 축하드려요!
    유기그릇이 음식을 돋보이게 한다는 게 뭔지 알겠어요.
    한 뚝배기 하고 싶네요...

  • 김혜경
    '13.1.16 11:30 PM

    ㅋㅋ...한뚝배기 같이 드시면 좋은데...

  • 4. 소심이
    '13.1.16 9:41 PM

    ㅎ저희 남편과 같은날 태어나셨네요. 앞으로 평생 기억하겠습니다~~^^

  • 김혜경
    '13.1.16 11:31 PM

    아, 그러세요?? 저는 양력입니다.

    요즘 대세라는 류승룡씨 주연의 신작 영화 예고편을 보니, 거기서도 1월18일이라고..ㅋㅋ...

  • 5. 바나다
    '13.1.16 9:57 PM

    중요한거 빠트렸네요.생신축하드려요~~

  • 6. 마요
    '13.1.16 10:51 PM

    앗,시아버님 제사가 저희 시아버님과 같은 날이시네요.
    하지만 저희 시아버님은 양력입니다.
    저희시어머님이 신식으로 하셨는지
    양력으로 지내오더라구요.


    그러게요.
    생신보다 제사 준비에 마음이 바쁘시겠어요.
    생신을 양력이면 음력으로
    음력이면 양력으로 바꿔보시면 어떠실런지요.

  • 김혜경
    '13.1.16 11:31 PM

    제 생일은 양력이고, 아버님 제사는 음력이에요.
    어느 것도 바꿀 수는 없고...^^ 어쩔 수 없죠, 뭐.

  • 7. miyu
    '13.1.17 1:49 AM

    생신 축하드립니다!!~~^^
    특별히 행복하게 보내시기를(소원이소이와 함께 하시는 첫생신,아닌가요?)
    탕종류가 특히 유기그릇에 담으면 멋져보여여~
    (오래전 한국의 하동관에서 먹던 곰탕도 유기에 담겨있었는데..)
    맛있게 보이는 김치와 깍두기가 부럽습니다.

  • 김혜경
    '13.1.17 10:15 PM

    고맙습니다.
    우리 아기들이, "할머니 생신 축하해요~"이렇게 해주려면 아주 멀었겠죠??^^
    그럼 기쁠 것 같아요.

  • 8. candy
    '13.1.17 9:13 AM

    생신 축하드립니다.^^
    내일 멋진 날 되시길 바래요~

  • 김혜경
    '13.1.17 10:15 PM

    고맙습니다.
    멋진 날은 안될 것 같아요.ㅠㅠ..
    장 보느라 전전긍긍!

  • 9. 예쁜솔
    '13.1.17 9:35 PM

    생신 축하드립니다.
    온갖 향기로운 꽃으로 마음의 꽃다발을 만들어 드립니다.
    행복한 날 되세요^^

  • 김혜경
    '13.1.17 10:15 PM

    고맙습니다.
    향기가 코끝에 전해져 옵니다. ^^

  • 10. 김흥임
    '13.1.17 10:22 PM

    신기하군요
    생신이 약력이시라니
    그옛날부터 약력으로 지내신거야요 ?
    일단 축하 드리구요

    그리고 기일요
    일을 좀 줄이셔요
    제가 차롓상도 그렇고 ,,,식혜며 떡이며 뭐든 다 내손으로 해야한단 생각으로 살다가 어느순간 다 생략했더니
    세상에나
    신천지가 펼쳐지더라구요

  • 김혜경
    '13.1.17 10:58 PM

    저희 집은..우리 삼남매는 물론이고, 그 옛날분인 우리 친정어머니 친정아버지까지 다 양력으로 하셨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122 물메기탕, 강력추천합니다 19 2013/02/05 11,961
3121 그냥 잡담 24 2013/02/04 13,964
3120 내일이 입춘(立春)인데 또 눈(雪)이~ 11 2013/02/03 12,427
3119 병이...또 도졌습니다... 42 2013/02/01 20,148
3118 오랜만에 치즈 만들기 27 2013/01/31 13,676
3117 모둠버섯밥으로 한끼 17 2013/01/30 12,498
3116 평범한 저녁 밥상 28 2013/01/29 12,483
3115 추운 날 제 격인 잔치국수 12 2013/01/27 14,041
3114 주말 점심, 춘천 닭갈비 16 2013/01/26 13,352
3113 오늘 저녁 밥상 16 2013/01/25 12,236
3112 번듯하게 변신한 도미탕수 21 2013/01/24 9,775
3111 볶음우동, 마파두부덮밥 25 2013/01/23 12,978
3110 제사 다음 날 밥상~ ^^ 18 2013/01/22 14,126
3109 잘 지냈어요~~ ^^ 28 2013/01/19 16,742
3108 햄버거도 아닌 것이, 함박스테이크도 아닌 것이~ 19 2013/01/17 16,480
3107 그냥 그릇만 번듯하게... 19 2013/01/16 17,596
3106 꼭 한번 해보고 싶었던 [곶감쌈] 22 2013/01/15 14,182
3105 평범한 집밥과 추억의 간식 11 2013/01/14 15,370
3104 대충 볶았으나 맛은 괜찮은 [볶음 우동] 11 2013/01/12 16,021
3103 추억의 대추썰기 58 2013/01/11 12,134
3102 엄마의 솜씨는 죽지않았다!! [스끼야끼] 54 2013/01/09 20,706
3101 고기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고기반찬! 17 2013/01/08 16,448
3100 가짓수는 적지만 알찬 밥상 34 2013/01/07 18,800
3099 냉이 넣은 된장찌개 한 뚝배기 14 2013/01/06 11,222
3098 10가지, 아니 11가지 반찬 만들어보기~ 22 2013/01/04 18,64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