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대충 볶았으나 맛은 괜찮은 [볶음 우동]

작성자 : | 조회수 : 16,020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01-12 20:34:33




TV에서 청국장을 봤습니다.
냉동실에 청국장이 있는데도 요즘은 어쩌다보니 잘 해먹지 않았어요.
그래서 오늘은 김치 썰어넣고, 두부도 좀 넣고 슴슴하게 청국장을 끓였습니다.
집에 있는 청국장이 무염 청국장이라 된장을 조금 더 풀어 간을 맞췄는데도 좀 싱거웠어요.
그래도 국간장이나 된장을 더 풀지않고 싱겁게 끓였어요.
요즘...맛은 조금 없더라도 싱겁게 먹자, 를 실천하려고 노력하는데요, 사실 음식에 짠맛이 제일 중요한 것 같아요.
간만 짭짤하게 잘 맞추면 어지간히 맛이 있는데, 아무리 좋은 재료도 너무 싱거우면 맛이 반감되잖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덜 맛있더라도 더 싱겁게 먹으려 하는 중입니다,
원래도 싱거운 우리 집 음식, 더 싱거우니까 참 그렇긴 하지만 그래도 남편은 별 불평없이 따라주고 있습니다.

청국장 끓이고 메인으로는 볶음 우동 했습니다.
며칠전부터 벼르고 우동사리도 사뒀었는데, 어쩌다보니 못하고 있다가 오늘 했어요.





재료는,
닭다리살, 양배추, 숙주나물, 파, 마늘, 그리고 우동면...이게 전부입니다.

닭다리살은 한입크기로 썰어서 후추 생강가루 맛간장으로 밑간해서 잠깐 재워뒀어요.
숙주 씻어 준비해두고, 양배추 굵게 채썰고, 파 마늘 준비하구요.

팬에 먼저 닭다리살과 양배추부터 익히다가 어지간히 익었을때 우동면과 숙주나물 넣고,
간은 굴소스와 맛간장으로 했어요. 후추가루도 좀 뿌리구요.
거의 다 익었을때 파 마늘도 넣고, 불끄기 직전에 참기름 한방울 떨어뜨리고..

이렇게 볶아놓으니,
남편은 밥을 반으로 덜어달라고 하더니, 이 볶음우동을 절반쯤 맛있게 먹는거에요.
원래 국수를 그리 좋아하는 사람도 아닌데..
맛이 어떠냐니까 좋다네요.
가쓰오부시를 얹지않아도, 손에 잡히는 재료 아무거나 써도, 이렇게 볶아주니까 맛이 괜찮은 것 같아요.
내일 일요일 점심에 냉장고를 열고 되는대로 볶음우동 한번 해보세요.
반찬없이 한끼 식사로도 괜찮을 것 같고, 또 반찬으로도 나쁘지 않을 것 같고..휴일 메뉴로 추천해봅니다. ^^

김혜경 (kimyswife)

안녕하세요?82cook의 운영자 김혜경 입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좋은소리
    '13.1.12 9:24 PM

    어머나..!일등?
    볶음 우동은 저도 늘 한번 해보고싶은 메뉴인데 선생님 레시피보니
    용기내서 한번 도전!해보고 싶네요..
    저도 볶음 우동 엄청 좋아하는데 한번도 해볼 생각은 못했네요
    조만간 우리 식구들 해줘야겠네요.감사.!!

  • 김혜경
    '13.1.13 8:32 AM

    도전해보세요, 생각보다 맛내기가 쉬워요.
    우동면만 있으면 채소는 집에 있는 대로 넣고 맛간장이나 굴소스 등으로 간하면 꽤 괜찮은 한그릇 음식이 된답니다. ^^

  • 2. 알사탕
    '13.1.13 12:15 AM

    혹시 우동면은 삶아서 넣는건가요?..

  • 김혜경
    '13.1.13 8:33 AM

    네, 우동면은 삶아서 건져 찬물에 한번 헹궜다가 넣는데요,
    삶을 때 완전히 익지않아도 됩니다. 그냥 뭉쳐있는 면이 풀어질 정도면 돼요.

  • 3. 행복이마르타
    '13.1.13 1:19 AM

    어머 3등 이런거 해보려고 희첩 기다리는 재미 ㅎㅎ
    가 아니고 샘 글 읽으며 좋은 식단있으면 빨랑 가져온다는
    볶음우동 곧 여기 식탁으로 이동될겁니다^^

  • 김혜경
    '13.1.13 8:33 AM

    ^^, 볶음우동 맛있게 해서 드세요. ^^

  • 4. 깐마늘
    '13.1.13 11:38 AM

    이번엔 나도 꼭 해먹으리이다.

  • 김혜경
    '13.1.14 10:09 PM

    ^^

  • 5. 아준맘
    '13.1.13 3:42 PM

    굴소스어디제품꺼쓰시는지 여쭤봐도 될까요?^^

  • 김혜경
    '13.1.14 10:09 PM

    요즘 CJ꺼 써요.

  • 6. vivace211
    '13.2.7 8:47 PM

    넘~좋은메뉴네요^^쉽고 간단한레시피 감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122 물메기탕, 강력추천합니다 19 2013/02/05 11,961
3121 그냥 잡담 24 2013/02/04 13,964
3120 내일이 입춘(立春)인데 또 눈(雪)이~ 11 2013/02/03 12,427
3119 병이...또 도졌습니다... 42 2013/02/01 20,148
3118 오랜만에 치즈 만들기 27 2013/01/31 13,675
3117 모둠버섯밥으로 한끼 17 2013/01/30 12,498
3116 평범한 저녁 밥상 28 2013/01/29 12,482
3115 추운 날 제 격인 잔치국수 12 2013/01/27 14,041
3114 주말 점심, 춘천 닭갈비 16 2013/01/26 13,352
3113 오늘 저녁 밥상 16 2013/01/25 12,236
3112 번듯하게 변신한 도미탕수 21 2013/01/24 9,775
3111 볶음우동, 마파두부덮밥 25 2013/01/23 12,977
3110 제사 다음 날 밥상~ ^^ 18 2013/01/22 14,126
3109 잘 지냈어요~~ ^^ 28 2013/01/19 16,742
3108 햄버거도 아닌 것이, 함박스테이크도 아닌 것이~ 19 2013/01/17 16,479
3107 그냥 그릇만 번듯하게... 19 2013/01/16 17,596
3106 꼭 한번 해보고 싶었던 [곶감쌈] 22 2013/01/15 14,182
3105 평범한 집밥과 추억의 간식 11 2013/01/14 15,370
3104 대충 볶았으나 맛은 괜찮은 [볶음 우동] 11 2013/01/12 16,020
3103 추억의 대추썰기 58 2013/01/11 12,134
3102 엄마의 솜씨는 죽지않았다!! [스끼야끼] 54 2013/01/09 20,706
3101 고기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고기반찬! 17 2013/01/08 16,448
3100 가짓수는 적지만 알찬 밥상 34 2013/01/07 18,800
3099 냉이 넣은 된장찌개 한 뚝배기 14 2013/01/06 11,222
3098 10가지, 아니 11가지 반찬 만들어보기~ 22 2013/01/04 18,64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