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다래미

| 조회수 : 6,812 | 추천수 : 3
작성일 : 2019-11-30 08:09:15

어머니
규동이 아빠 왜 그런데요
봄에는 제게 반지와 팔찌 해 주겠다 더니
가을 되니
화만 내요

어머니 그러셨어요
다래미 삼신령이 들렸나보다
하셨어요

다래미를 저는 몰랐어요
어머니 다래미가 뮈래요?

야야
가을이면 도토리며 밤이며 여러여자 거느리며 모아 놓고 겨울이면 다 쫒아
버린단다

ㅎㅎㅎ
남편은
도토리가 많이 나오네
저온창고에 모우고 또 모우고
140킬로나 됩니다

기온도 내려 가고
더 춥기전에 정리해야지 하고
씻어서 건져 놓고 방앗간에 전화하니
오후 늦게 갖어 오랍니다

물넣어서 빻기에
색이 연합니다

밤 9시까지
마무리 하고
큰고무통 두개에 앙금을 앉혔어요

삼일만에
한통은 냉동실에 한틍은 건조기에 말렸습니다

말려진 도토리 뭉치를
어제 방앗간에 가서 곱게 내렸어요

도토리 묵가루 한컵에 물 여섯컵
끓여 보았어요

잠시 하니 되네요
자꾸자꾸 물러지는 느낌이지만
으응 물을 덜 잡을걸?
대접에 담아 놓고

자꾸 살펴 보니
성공입니다

도토리가루 잘 가라 앉으라고 소금을 넣었더니
참기름만 넣고 도토리묵 쑤었더니
맛나나네요

다람쥐 처럼 모아 놓은 도토리 땜시
어제 저녁 맛난 도토리 묵 먹었습니다

 

 

이호례 (leehoyei)

저는 메론 농사를 짓고 있는 사람입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꾸미
    '19.11.30 9:03 AM

    와 도토리로 묵이 만들어지는게 이렇게 손이 많이 가는군요.
    사진만으로도 탱글거림이 느껴지네요.
    묵 색깔과 탄력이 예술입니다.

  • 2. hoshidsh
    '19.11.30 2:11 PM

    다래미가 다람쥐의 방언인가봐요??

    그나저나 묵이 완성된 모습이 정말 예술입니다.
    저도 만들어봤는데 저런 질감, 색깔은 전혀 안 나왔거든요.
    농도 맞추기가 무척 어려웠고, 또 계속 저어주는 것이 참으로 지루해서
    다시는 안 만들겠다고 결심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 3. 테디베어
    '19.12.1 6:28 AM

    다래미가 뭐지? 했습니다.
    너무 예쁜말이군요^^
    도토리믁 너무 예쁘고 맛있겠습니다^^

  • 4. 줄탁
    '19.12.1 8:45 AM

    아 어디 사시는지요 지금 달려가고 싶네요

  • 5. Harmony
    '19.12.7 11:43 PM

    이런 도토리묵을 언제 먹어봤나 싶네요.
    아주 어릴 적
    몇십년은 된 듯한 추억을 소환하게 만드는 묵 사진입니다.^^

  • 6. 북쪽마을
    '20.1.25 2:02 PM

    그렇지만 정검가는 곱디고운 도토리묵이
    그 고소함이
    그립네요.
    그 시절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53 Quarantine cooking 13 hangbok 2020.05.29 2,759 1
43852 밤새 냉장고에 두었다가 굽는 이스트빵 6 환상적인e目9B 2020.05.28 3,398 2
43851 나를 부지런하게만든 바게트 13 이베트 2020.05.26 5,099 5
43850 날것 22 초록 2020.05.25 5,531 3
43849 이스트, 반죽 필요 없는 아이리쉬 소다 빵이 왔어요. 25 올리버맘 2020.05.25 4,573 5
43848 오렌지 파운드케잌 33 이베트 2020.05.24 4,764 3
43847 따라쟁이...올리브 포카치아....비짠 파스타집에서 나오는 거 .. 14 분당댁 2020.05.23 5,833 2
43846 에프에 4번 주자 7 수니모 2020.05.23 4,839 3
43845 50% 유행에 뒤쳐지지 않기^ 7 一竹 2020.05.22 6,367 2
43844 복숭아(황도) 소르베또 13 Sei 2020.05.21 4,881 2
43843 빵 80% 성공기 5 에스텔82 2020.05.21 3,281 3
43842 빵없는 부엌 이야기 33 소년공원 2020.05.21 7,222 5
43841 빵열풍 속 초보 계란 카스테라 12 NGNIA 2020.05.20 5,960 3
43840 빵~! 17 Sei 2020.05.19 4,063 4
43839 빵빵빵생활 32 테디베어 2020.05.19 7,297 3
43838 빵은 못만들고 다른거나 만들어먹어요 14 초록 2020.05.18 5,384 3
43837 발효빵 도전기 11 이베트 2020.05.18 3,156 3
43836 치아바타 도저어언~~~!!! 13 가비앤영 2020.05.18 4,191 1
43835 내 밀가루의 한계 15 berngirl 2020.05.16 5,361 3
43834 자게 발효빵 제빵기로 좋아하는 탕종식빵 만들었어요. 12 프리스카 2020.05.16 4,014 3
43833 에어프라이어 길들이기 17 수니모 2020.05.16 6,346 3
43832 딸이 만들어준 에어프라이어 공갈빵 대박 맛나요 15 둥글게 2020.05.15 7,529 2
43831 오래간만에 14 초록 2020.05.15 3,615 2
43830 발효빵 인증(처음으로 글을 써 봐요.) 16 칼레발라 2020.05.15 4,364 4
43829 마늘쫑 무침 10 이호례 2020.05.14 4,868 3
43828 불고기 깐넬로니 16 Sei 2020.05.14 4,350 4
43827 에어 프라이어에 빵굽기 10 수니모 2020.05.13 6,553 1
43826 엘비스프레슬리파운드,딸기생크림케이크,찐남매생일상,고추장삼겹살 33 조아요 2020.05.12 6,870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