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고사미 도시락 사진 모음

| 조회수 : 11,131 | 추천수 : 3
작성일 : 2023-11-24 12:18:55

2024년 수능이 약 일주일 전이었네요.

수험생들, 수험생 부모님들 (저포함) 모두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저희집 고사미는 고3때 참 -_- 파란만장한 한 해를 보낸터라

시험 성적은 둘째치고 일단 끝났다는 데 큰 박수를 보내고 있습니다

12월 8일 이후의 괴로움은 그때 생각하기로 하고 ㅠㅠㅎㅎ

그동안 싸들려 보냈던 도시락 사진이나 모아 올려봅니다.

 

 

 

수능 당일 도시락입니다

아침잠이 너무 많은 얘네 엄마(접니다)는 일찍 일어나서 국을 끓인다는 것은

애시당초 불가능한 일이므로 전날 끓여놓은 뭇국을 담았구요

반찬은

소불고기,

도라지오이초무침,

연근조림

그리고 82쿡 자게에서 김치는 익혀서 싸라는 글을 보고

목우촌 뚝심, 양파, 폭 익은 김치 넣고 김치볶음을 도시락으로

준비했어요.



도시락통은 코스모스 스텐제품으로 구입했고

제일 큰 모델입니다. 밥 국은 적당히 담고

반찬을 네 종류 담을 수 있어서 이것저것

골고루 먹고 싶어하는 저희집 고사미에게 

아주 적합한 도시락통이었어요.

 

하지만 애 싸줄라고 산 건 아니고

남편 도시락통인데 요즘 도시락을 안싸서

아빠꺼 그냥 썼습니다 

 

 

 

아래부터는 평소에 들고 다녔던 도시락 사진들입니다.

 

검은콩밥에 코스트코표 나주곰탕에 대파만 추가

염장미역줄기 볶고, 깍두기에

김치전, 시판 햄버거 스테이크

 

 

 

데친브로콜리는 챔기름, 소금 약간, 간장 약간, 깨소금 넣고 버무리고

(블친님께 배웠는데 정말 유용합니다)

돼지고기 메추리알 장조림

배추김치, 돈까스

배추된장국에 두부 추가

 

 

돼지고기장조림

미역줄기볶음을 고사미가 좋아해서 자주 만들었어요

옛날소시지부침, 비엔나

돼지고기넣고 끓인 김치찌개

 

 

 

김치콩나물국

소시지

깍두기

불고기

콩나물무침

 

 

 

계란말이

시판 설렁탕

숙주나물

깍두기

소시지

 

 

 

막판 벼락치기(-_-) 할 땐 최대한 간단하게 싸달라고도 해서

국밥깍두기 삼종세트로

 

 

유사한 구성에 국만 바꿈

 

 

 

약간 여유를 찾았는지 이것저것 조금씩 싸달래서

해달라는대로 싸들려 보냈던

조미김과 감자볶음

냉동 햄버거스테이크

배추김치

된장찌개


 

 

 

시금치 된장국인지 아욱국인지

오이초무침

비엔나소시지

버섯불고기

연근조림

밥은 유부초밥 싸고 남은 양념에 비볐어요

 

 

콩나물무침

어묵볶음

비엔나

참치김치볶음

콩나물국

 

 

 

시판추어탕

김치, 오이절임

김치전

냉동 해물 동그랑땡


집근처 멕시칸 음식점에서 사온 부리또볼에

빵과 포도 약간

 

 

소시지 계란부침

브로콜리
계란말이
오이초무침

된장찌개

 



고구마줄기볶음

돈까스

김치볶음

배추된장국

 

 

황태콩나물국

어묵볶음

오이초무침

연근조림

김치볶음



2학기부터 도시락을 싸달라고 해서 쭉 준비해서 보냈어요

반찬 돌려막기 흔적이 너무 역력합니다만 -_-

나름대로 열심히 준비한 거라서 올려봅니다 ㅎㅎㅎ

 

 

좌우간 끝났다!는 사실이 이렇게 홀가분 합니다.

저희집은 정시파이터라 앞으로 갈 길이 내년 2월 결과 나올 때까지

삼만리처럼 느껴지지만

그래도 시간은 흘러가겠죠

 

다들 수고 많이 하셨어요!~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요리보고
    '23.11.24 12:54 PM

    고생많으셨어요!
    맛있는 도시락 먹은 고사미님~ 좋은결과 있길 바랍니다!

  • 빈틈씨
    '23.11.25 10:27 AM

    감사합니다 그랬으면 좋겠어요^^

  • 2. Daria
    '23.11.24 1:16 PM

    빈틈씨님 고생많으셨습니다.
    사랑가득한 도시락이네요. 사진내리면서 '아. 먹고싶다' 생각했어요.
    좋은결과 있을꺼예요. ^^

  • 빈틈씨
    '23.11.25 10:28 AM

    입시가 참 어렵더라구요. 그래도 중간에 뛰쳐나오지 않고 다 보고 나와서 다행이다 싶어요 ㅋㅋ 감사합니다^^

  • 3. 지구별산책
    '23.11.24 1:39 PM

    세상모든 엄마들에 수고에 경의를................

    엄마라는 직업이 진짜 극한직업인거같아요..^^

  • 빈틈씨
    '23.11.25 10:30 AM

    정말 극한직업 맞습니다
    제 경우는 특히나 적성이 잘 안맞는다는 걸 엄마 되고 알아서 고군분투하느라 1n년을 소모한 기분에요. 다들 고생 많이 하시죠 ㅠ ㅎㅎ

  • 4. hoshidsh
    '23.11.24 6:33 PM

    소화도 잘 되고 맛있는 것으로만 잘 구성되어 있네요.
    매번 따뜻한 국을 준비하시기 쉽지 않을 텐데, 정말 애쓰셨어요.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원합니다

  • 빈틈씨
    '23.11.25 10:32 AM

    소화잘되는 것에 중점을 뒀었어요 아무래도 바로 먹는 것도 아니고 해서.. 그렇게 되더라구요.
    감사합니다^^

  • 5. 고고
    '23.11.24 11:29 PM

    와~~~
    왜 우리엄마는 맨날 김치에 깻잎지만
    싸준 겨 ㅠ

  • 빈틈씨
    '23.11.25 10:33 AM

    저 깻잎지 진짜 좋아하는데요 ㅎㅎ 흰밥에 싸먹으면~~ 예전엔 지금보다 훨씬 도시락 싸기 힘드셔서 그랬나봐요

  • 6. 민트쟈스민
    '23.11.26 1:11 PM

    수고하셨어요. 저도 고사미 엄마.
    안올거 같던 날이 오긴오더군요. ㅠㅠ

    도시락 전 수능 몇일전 연습삼아 한번, 것두 싸서 제가 먹었네요.
    그리곤 수능날 싸본게 다에요.

    정시까지 가야해서 아직 깜깜하지만 큰산하나 넘은 기분 입니다. 더 큰 원서의영역이 남았지만…

    원글님과 자녀분 화이팅입니다!!!

  • 빈틈씨
    '23.11.26 11:54 PM

    아휴 ㅜㅠㅠ 감시합니다 그리고 수고하셨습니다 수능날은 멘탈이 쿠크다스가 된 기분이었는데 시험 보고 나니까 더하네요-_-ㅎㅎ 저희집도 정시라 정말 갈 길이… 그래도 시간은 지나갈터이니 민트쟈스민님댁 수험생도 좋은 성과 있기를 기원합니다
    고생 많이 하셨어요^^

  • 7. 하늘
    '23.11.27 7:11 AM

    정성스런 도시락이네요!
    지금은 좀 쉬고계시겠지요?^^
    국이랑 반찬통도 보온되나요?
    국도 안새는지 궁금합니다.

  • 빈틈씨
    '23.11.27 2:42 PM

    네 안녕하세요. 수능 후에 푹 쉬고 많이 좋아졌어요 감사합니다.

    보온도시락은 국통이 젤 중요해요. 바닥에서 뜨거운 국물로 도시락 온도 조절을 해주거든요.
    국통 보온되고, 새지 않습니다. 반찬통은 보온도시락 통 안에 들어가는 것과 밖에 따로 넣는 두 가지인데 따로 담는 반찬통은 보온용기로 되어있고, 통 안에 들어가는 용기는 국 통의 여열로 다 같이 보온이 잘 됩니다. 국 뜨거울 때 뚜껑 닫으면 진공압축 될까봐 국, 밥부터 먼저 담아서 식으라고 뚜껑 열어두고 반찬 다 담은 후에 뚜껑 닫아서 싸주면 점심때까지 따뜻하게 먹는다고 해요~

  • 8. Alison
    '23.11.28 10:40 AM

    빈틈님, 도시락이 엄마 사랑이 듬뿍 느껴지는것이 자녀분이 도시락 열때마다 힘든 고삼 생활에 참 따뜻한 위로가 되었을것 같아요. 같은 고삼 엄마로서 존경합니다!

  • 빈틈씨
    '23.11.28 11:29 PM

    3학년 2학기에 문제가 좀 있어서 학교급식을 안 먹고 쫄쫄이 굶고와서 궁여지책으로 도시락을 싸기 시작했어요. 밥심 덕분인지는 모르겠는데 싹 비우고 오니 저도 맘이 편해지더라구요. 캐나다는 입시가 끝난 건가요? 부디 자제분께도 좋은 소식 생기길 저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 9. 오늘도맑음
    '23.11.28 3:50 PM

    정성 가득 영양 듬뿍 사랑 넘치는 도시락이네요.
    꼭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랍니다 :)

  • 빈틈씨
    '23.11.28 11:30 PM

    반찬 만들 땐 맨날 비슷한 것 같아서 늘 고민이었는데 모아놓으니 그럴듯해보이는 착시효과가 한 몫 한 것 같아요 ㅋㅋ 감사합니다^^

  • 10. ralwa
    '23.12.24 7:03 PM

    아…너무 맛있어 보여요 배가 엄청 고파집니다…고삼으로 다시 돌아가고 싶을지경 ;)

  • 빈틈씨
    '24.1.25 3:35 PM

    댓글을 지금 봤어요 ^^ 도시락은 좋은데 고삼은 좀 피하고 싶네요 ㅋㅋ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961 어린이집 냠냠쌤...초보가 8개월 꽉채움^^ 32 민뚱맘 2024.03.03 3,645 3
40960 음료 사진 몇 개 2 블라썸데이 2024.02.29 3,840 0
40959 오랜만에 왔습니다! 혼밥러입니다 10 옐로우 2024.02.26 9,175 4
40958 입시를 끝내고 홀가분하게 돌아왔어요! 52 솔이엄마 2024.02.25 10,616 5
40957 미니오븐으로 케익 시트 만들 수 있나용? 4 한가지 2024.02.20 4,129 1
40956 굴림만두와 몇가지 음식들 29 Alison 2024.02.20 7,371 4
40955 피자, LA갈비, 유채나물 18 ilovemath 2024.02.19 6,998 4
40954 설날 플렉스 15 시원한 2024.02.16 8,890 4
40953 음력으로 새해 인사 드리러 왔어요 :-) 33 소년공원 2024.02.15 6,370 7
40952 168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4년 1월 제육볶음(간장, 고.. 21 행복나눔미소 2024.02.14 4,517 6
40951 겨울나기용 채소준비 11 주니엄마 2024.02.12 7,346 4
40950 봄이 온다 23 고고 2024.02.10 6,482 7
40949 키톡 데뷔해유~^^ 21 행복한시간 2024.02.09 7,623 2
40948 나도 만두^^ 28 Juliana7 2024.02.08 7,567 3
40947 샌드위치(feat사심그득) 33 냉이꽃 2024.02.06 10,023 2
40946 당근의 계절 36 메이그린 2024.02.06 7,184 3
40945 BBQ로 대접하던 날 14 강아지똥 2024.01.31 9,549 3
40944 키친이 문제 24 juju 2024.01.28 10,648 3
40943 방학 미션, 초딩 돌봄 도시락 27 깍뚜기 2024.01.24 12,759 2
40942 아마도 걸혼해서는 처음 받아 본 생일상. 25 진현 2024.01.22 13,177 3
40941 여긴 너무 거창해서 저같은 촌닭은 ㅠㅠ 47 김흥임 2024.01.21 12,225 3
40940 저도 떡국을 끓였어요. 22 챌시 2024.01.20 8,587 4
40939 저도 새해인사 드립니다. 28 스콜라 2024.01.15 8,948 3
40938 2024년 건강하세요 42 메이그린 2024.01.13 9,490 3
40937 167차 송년봉사후기 및 공지) 2023년 12월 LA갈비와 빨.. 29 행복나눔미소 2024.01.11 9,001 9
40936 청룡의 해 2024 34 ilovemath 2024.01.09 8,834 5
4093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신옌 콰이러! 신넨 오메데토 고자.. 36 소년공원 2024.01.09 7,079 4
40934 82회원님들~새해복 많이 받으소서~^^ 31 뮤즈82 2024.01.08 4,748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