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하루 만에 먹을 수 있는 물김치

| 조회수 : 7,484 | 추천수 : 2
작성일 : 2021-02-10 15:39:53
회원 여러분 안녕하세요~
키톡 게시판을 보니
여러 일들이 있었고 지나가고 했네요.

조금씩은 다르지만
이미 이렇게 담가서 드시는 분들이 계시네요.
제일 중요한 포인트는
물김치 유산균의 온도 37도
즉 처음에 물김치 담글 때
찹쌀풀을 쑨 다음에 바로 붓고
국물을 미지근하게 만든다는 겁니다.
뚜껑 덮고 실온에 15시간 이후 두었다가
먹어보고 김치냉장고에 넣어
시원하게 먹으면 맛있겠어요.
재료는 넣고 싶은 것 넣으세요~

처음에는 면보자기에 고춧가루 넣고
더운물에 담가 불립니다.
그리고 야채 준비하고 풀을 쑵니다.

제가 넣은 야채는 알배추 무 
양파 큼직하게 대파 마늘 건고추 
뉴슈가 조금 소금(장소금)
오이와 당근 넣어도 되고
비트 넣으면 색이 더 예쁩니다. 
마늘이나 생강은 편 썰어 넣어요.

배추 무는 살짝 절여도 되는데
저는 그냥 했어요.
찐마늘 사용했습니다.
고춧가루 물은 주물주물 해주면
물김치 색이 더 고와져요.





홍고추 대신 건고추 가위로 썰어 넣었어요.
야채 무게 더하기 물의 무게 더하니
대략 8kg(8000g)
큰 저울 없으면 작은 저울로 일일이 달아서
아님  소금을 중간 중간 조금씩 넣어가며 담그세요.
조금 짜다 싶어야 간이 들고 맛있어요.

총 8kg의 1%의 장소금을 넣으면
간이 딱 맞아요.
장소금 80g 넣고 뚜껑 덮어
실온에 두었어요.





15시간 지난 아침에 보니
뚜껑에 물방울이 맺혔네요.





완성된 물김치





벌써 맛이 들었어요.





과일향이 나게 하려고
한라봉 한 개 옆으로 썰어 넣고
김치냉장고에 넣었어요.
너무 간단하고 빨리 먹을 수 있어 좋습니다.

프리스카 (kumran60)

http://musoe.shop 반려견들 키우며 시골살이하며 단순무쇠 주방용품 쇼핑몰 무쇠샵을 운영합니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긍정의힘
    '21.2.10 4:04 PM

    저 물김치 아주 좋아하는데 못 먹은지 몇 년 되었어요. 친정어머니께서 연로하셔서 이젠 안담그시거든요. ㅠㅠ 프리스카님 레시피 얼른 따라해볼래요. 생강은 필수로 들어가야 맛이 나겠죠? 집에 건고추와 생강만 없고 다른 재료는 다 있거든요.

  • 프리스카
    '21.2.10 4:06 PM

    네 저도 생강 없어서 안 넣었는데
    엄지손톱 크기만 넣어도 된다니 넣으세요.
    향이 더 좋겠지요.
    안 들어갔어도 맛은 있어요.

  • 2. Juliana7
    '21.2.10 11:32 PM

    정말 맛있겠어요. 우리도 한라봉 있는데 해봐야겠네요.

  • 프리스카
    '21.2.11 5:01 AM

    끝맛이 톡 쏘니 맛있어요.
    해보세요~

  • 3. 자수정2
    '21.2.11 11:23 AM

    토속적인 음식 레시피 잘 알려주시는 프리스카님
    감사합니다.
    물김치 좋아하는데 안만든지 오래됐어요
    오늘 한번 만들어 봐야겠어요.

  • 프리스카
    '21.2.11 11:42 AM

    어쩜 요리도 과학 맞아요.
    따뜻하게 만들어 속성 발효해
    빨리 먹을 수 있고 맛도 좋아요.
    네 잘 만들어 맛있게 드세요.

  • 4. 넓은돗자리
    '21.2.11 8:13 PM

    제가 있는 곳은 날씨가 점점 더워지는 곳이라 요즘 물김치, 맥주가 엄청 땡기는 계절인데
    오늘 찹쌀가루 풀 쑤고 식히다 귀찮아서 적당히 미지근할때 소금 간 해서 절인 배추에 부어버렸는데
    프리스카님 레서피 대로라면 이번 물김치는 아무래도 맛있겠어요. ㅎㅎ
    레서피가 똑같진 않지만 다음엔 똑같이 만들어 볼께요.
    여기는 국물 자작한 백김치, 물김치 엄청 땡기는 계절입니다.

  • 프리스카
    '21.2.11 9:45 PM

    네 풀 식히지 않고 뜨거울 때 바로 붓는 것이
    속성 발효를 일으켜 빨리 익게 만들어요.
    뽀글이가 올라오면 김치냉장고에 넣으세요.
    물김치 맛있게 되길 바래요~

  • 5. 소년공원
    '21.2.11 11:01 PM

    물김치 국물 시원~~하게 들이키고 싶어요 :-)
    국수를 말아 먹어도 맛있겠지요?
    다음에 시간 날 때 한 번 따라서 만들어 보겠습니다.

  • 프리스카
    '21.2.12 12:44 AM

    네 소년공원님 잘 지내시죠~
    국수 말아 먹어도 맛있겠어요.
    더운물이 되게끔 만든다는 것이 포인트에요~

  • 6. 해피코코
    '21.2.14 9:57 PM

    프리스카님 정말 반가워요^^
    간단한 물김치 비법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따라서 맛있게 만들어볼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프리스카
    '21.2.14 10:07 PM

    해피코코님 네 잘 지내시죠~
    아름다운 음식 사진들 보면
    반성하게 된답니다.
    물김치 정말 맛있어요~
    해피코코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하시는 일마다 다 잘되길 바랍니다~

  • 7. 201303
    '21.2.16 2:45 PM

    예전에 프리스카님 글보고 따라서 동치미 만들었던 생각이 나네요~
    그때 참 맛있게 먹었었는데..
    직장에 다닌다는 핑계로 손가는음식은
    자꾸 멀리하게 되더라구요
    이번 물김치는 금방만들수 있겠어요
    조만간 한번 만들어봐야겠어요
    매번 유익한글 감사합니다
    올해도 건강하세요^^

  • 프리스카
    '21.2.16 3:58 PM

    201303님 이번 물김치는
    바로 짧게 먹는 물김치에요.
    댓글 감사하고 님도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37 Sei님 소식이 올라왔어요. 5 토끼엄마 2021.03.04 6,086 1
44036 133차 전달) 2021년 2월 석화 전달 6 행복나눔미소 2021.02.28 3,465 2
44035 한가한 오후입니다. 14 고고 2021.02.25 13,348 5
44034 윤양은 사롸있습니다! 9 윤양 2021.02.24 11,624 1
44033 슬기로운 집콕 생활^^ 22 시간여행 2021.02.20 15,173 4
44032 전라도식 콩나물잡채 46 백만순이 2021.02.17 14,650 3
44031 쉽게 만드는 식빵 완성샷 올려봅니다. 15 아직은 2021.02.17 12,407 1
44030 설 잔치는 끝났다. 5 진현 2021.02.15 9,522 2
44029 조금 일렀던 떡국...그리고 잡다한 이야기들. 66 Sei 2021.02.13 14,127 1
44028 따라쟁이 5 까부리 2021.02.13 7,847 0
44027 설날 아침 밥상 14 진현 2021.02.12 11,496 0
44026 모두 풍성한 설명절 보내세요! 26 솔이엄마 2021.02.11 11,727 2
44025 하루 만에 먹을 수 있는 물김치 14 프리스카 2021.02.10 7,484 2
44024 고기구울때팬 5 아줌마 2021.02.09 7,192 0
44023 딸기가 더 시들기 전에, 프렛첼이 더 눅눅해지기 전에 만드는 후.. 14 소년공원 2021.02.07 8,085 3
44022 소년공원님께 영감 받아 실시한 유통기한 임박 식재료 활용기 11 꼰누나 2021.02.06 8,228 1
44021 사랑으로 26 테디베어 2021.02.04 8,240 3
44020 신박한 호두튀김과 대박난 초록이 버젼의 굴짬뽕 ... 나를 움.. 6 레먼라임 2021.02.03 7,016 0
44019 향긋한 미나리 김치볶음밥 ..... 그녀를 아십니까? 7 레먼라임 2021.02.03 5,920 3
44018 시원칼칼 첫 굴짬뽕 ..... 그녀를 기억하십니까 ? 16 레먼라임 2021.02.03 5,221 3
44017 오십아홉살, 즐거운 비명 39 고고 2021.02.03 10,342 4
44016 매일매일 아빠 생각 65 솔이엄마 2021.01.31 10,136 7
44015 설 메뉴를 고민하며, 두툼한 손에 대한 단상-뭔가를 시작하기에 .. 26 왕언냐*^^* 2021.01.30 8,515 4
44014 업데이트 했어요! 치즈케익을 구운 이유, 그것이 궁금하다! 62 소년공원 2021.01.25 12,178 5
44013 홈메이드 국수 전골과 어린이가 만든 블루베리 롤케익 39 소년공원 2021.01.19 12,288 7
44012 눈사람 26 ilovemath 2021.01.19 7,973 3
44011 2021년 새해 만남과 헤어짐 34 솔이엄마 2021.01.16 13,321 7
44010 소띠 해에 해먹는 멕시칸 요리 35 소년공원 2021.01.09 14,372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