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보잘것 없는 보양음식 (단식을 마치신 분들께)

| 조회수 : 10,208 | 추천수 : 10
작성일 : 2014-07-24 09:06:34
안녕하세요, 정말 오랜만입니다.
오늘로 꽃같은 아이들, 선생님들, 승객분들이 저희를 떠난지 100일이 되었다네요.
기운없이 주저앉아있을 수 만은 없어서 사진 두장 들고 나타났습니다.

오늘까지 유가족분들, 지지자분들 단식하신다는 얘기 듣고 사진으로나마 힘내시라고요...

일단 시기적절한 보양음식,
삼계탕입니다.

 


저는 그동안 제 짝을 만나서 결혼도 했고요 (그때 공구통으로 초코렛 만들어주던 사람이랑요), 직장도 옮겼고 이사도 했어요. 그렇지만 이없으면 잇몸 정신은 변하지 않아서 영계대신 중닭 반마리 자른 삼계탕이 1인분 입니다. 삼계탕 만들때 면보에 찹쌀을 싸서 넣으면 쌀알이 풀어지지 않아 국물이 깨끗하다더라고요. 면보따위 없는 저는 커피필터에 불린 찹쌀을 싸맸답니다. 물론 삶는 도중에 쌀이 다 흘러나왔지요...
또 인삼은 커녕 수삼도 없어서 그나마 집에 있는 인삼차를 한봉지 뜯어 넣었더니 그럴듯한 삼계탕이 되었습니다.

이번에는 기운차리시라고 고기에요.


사실 고기는 사이드고 저 신문 사진이 메인이에요. 제가 사는 미국에 교민분들이 내신 광고가 나온날 기념으로 사들고 힘내서 싸우자고 고기 구워먹었어요. 나라 밖에서도 응원하는 마음들이 많답니다.

여기서 보탤 힘이 크지 않지만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하려고요. 모두들 힘내주세요.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혜사랑
    '14.7.24 9:23 AM

    다들 잊지 않고 계시는군요.
    오늘 100일되는 날이지요.
    전국 곳곳에서 100일 추모행사 많이 계획돼 있더군요.

    퇴근후 참여할까 말까 망설이는 저의 마음을 들여다보며

    '잊지 않겠다. 행동하겠다'

    다짐하며 슬퍼했던 날들이 엊그제인데 벌써 이렇게

    '나 지금은 많이 해이해졌구나.'

    반성했네요.

    다시금 마음을 다져봅니다.

  • 2. 너와나
    '14.7.24 9:56 AM

    백일이 되었네요.
    모두의 눈물같은 비가 하염없이 내리고 있습니다.
    단식하시는 부모님들 건강 해치지 마셨음 좋겠고 제대로된 특별법이 빨리 만들어져서 부모님들 맘고생 몸고생이 조금이나마 덜어지길 간절히 기원해봅니다.

  • 3. 노란리본
    '14.7.25 12:55 AM

    고맙습니다.

    오늘 하루 종일 울었더니 기운이 쪽...............

    저도 기운내서 다시 일어서 싸울게요.

  • 4. 연못댁
    '14.7.25 5:37 AM

    죽 한 그릇 먹었는데, 아스께끼님 사진 속의 음식들 제가 다 먹은 거 같은 기분입니다.
    잘 먹었습니다. 고맙습니다.

  • 5. 이규원
    '14.7.28 5:47 AM

    희생자 중 예비신학생, 복사대장, 주일학교 학생들이 많습니다.
    딸을 힘들게 보내고
    하루하루 절절한 기도로 생활하는 자매님 보기도 힘듭니다.

    저의 본당에서 연미사를 매일 드리는데,
    천국에서 좋은 선생님, 친구들과 항상 행복하기만을 기도할 뿐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84 136차 전달) 2021년 5월 스타게티소스2종 과 피자&am.. 2 행복나눔미소 2021.05.15 3,538 5
44083 베이킹 기록들 (두번째) 24 빈틈씨 2021.05.14 4,928 1
44082 슬기로운 집콕 생활 1 60 해피코코 2021.05.11 10,731 9
44081 135차 전달) 2021년 4월 함박스테이크 전달 14 행복나눔미소 2021.05.10 3,210 4
44080 2021년 5월 둘째주 집밥 17 은지아빠 2021.05.10 7,192 0
44079 솔이네 4,5월 지낸 이야기(feat. 남편도시락) 20 솔이엄마 2021.05.09 7,756 2
44078 루바브 & 햇고사리 17 ilovemath 2021.05.09 6,325 3
44077 4월에 한 일들 (밥알쑥 인절미 ) 21 주니엄마 2021.05.07 7,085 3
44076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4-끝) 80 Alison 2021.05.06 3,810 8
44075 페루로 시간여행~ 22 시간여행 2021.05.05 6,317 1
44074 2021.4월 마지막 주 집밥 12 은지아빠 2021.05.04 9,354 1
44073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3) 33 Alison 2021.05.04 5,358 3
44072 엄마의 서울 입성, 랜선집들이 37 솔이엄마 2021.05.03 9,276 1
44071 오월은 25 고고 2021.05.03 4,398 2
44070 봄이 왔어요 14 ilovemath 2021.05.03 4,439 3
44069 Sei씨와의 추억을 새기며 2... 15 Harmony 2021.05.03 5,696 5
44068 Sei씨와의 추억을 새기며... 143 Harmony 2021.04.28 18,380 5
44067 살고 지고 28 고고 2021.04.27 10,169 6
44066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2) 28 Alison 2021.04.25 8,654 2
44065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1) 36 Alison 2021.04.23 6,036 5
44064 저 요즘 남편 도시락 싸요... 68 솔이엄마 2021.04.20 16,454 6
44063 10일 후면 먹는 보리막장 담갔어요. 31 프리스카 2021.04.18 8,547 1
44062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0) 27 Alison 2021.04.18 3,927 4
44061 DIY자작 캠핑카 여행의 추억 +허접요리 24 Alison 2021.04.17 6,429 4
44060 쿠스코에서의 아름다운 시간들... 47 시간여행 2021.04.15 7,541 4
44059 라마단 금식 이야기 - 그리고 국수 ^^ 29 dungdung 2021.04.14 7,937 3
44058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9) 52 Alison 2021.04.14 5,856 2
44057 4계절 아무 때나 담그는 고추장(수정) 34 프리스카 2021.04.13 4,851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