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김요리사의 주말 선물 2

| 조회수 : 7,677 | 추천수 : 4
작성일 : 2006-07-18 15:00:59


지난 주말 남편이 해준 소세지입니다
레시피는 인터넷에서 찾아서 했다는군요.

일두일에 두번 저녁에 생협 매장에서 장을 보는데요
지난 금요일 돼지고기 분쇄육을 사길래 왜? 했더니 소세지를 하겠다는군요.

사고치지마... 했는데 먹어보니 제법 괜찮네요.
초록색은 깻잎을 넣었습니다.



김요리사의 장점은 요리 전후 깔끔하다는 겁니다.
설거지까지 다 마무리 해줘요.
(이때 마구 칭찬을 아끼지 않아야 합니다.
아이도 살아남는게 뭔지를 아는지 먹을때마다 아빠 최고를 외칩니다.)



맨 마지막 사진의 빨간 소스는 시어머니께서 유기농 토마토로 만들어주신 케찹입니다.



다음엔 김요리사의 성장기에 대해 적어볼께요.

군대갔을때 엄마 김장날짜에 맞춰 휴가나온 얘기,
후배들 핏자 해준다고 3중바닥 냄비 싸가지고 사진서클 원정촬영 30일 동안 배낭에 짊어지고 다닌 얘기,
중학교때 이미 배추절이는 소금물 농도를 알아버린 얘기 등입니다.

아, 이사람의 진짜 직업이 요리사는 아닙니다. 요리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mulan
    '06.7.18 3:04 PM

    우리집도 김요리사님 계심 좋겠네요. ㅎㅎ

  • 2. 이현희
    '06.7.18 3:07 PM

    부럽네요...
    우리집에는 왜 라면밖엔 못할까...

  • 3. 야미
    '06.7.18 3:19 PM

    부럽슴다^^

  • 4. 이현주
    '06.7.18 5:07 PM

    저희집에두 김아저씨가 있긴한데...
    요리는 영 아니구 먹기는 잘 먹습니다.

  • 5. 알토란
    '06.7.18 5:48 PM

    저희집두요..김요리사가 있긴합니다만..
    와이프 잘못둔 덕에 이런데는 한번 못 올라와 보네여..
    불쌍한 우리 돌쇠..

  • 6. 넙쭉이맘
    '06.7.18 6:08 PM

    우리집엔 진짜 요리사가 있는데.. 진짜 꼼짝안합니다... 해주면 먹기나하구 투정은 ...^^

  • 7. yaani
    '06.7.19 12:53 AM

    ㅎㅎㅎ
    넙쭉맘님 너무 재미있어요.
    개그맨이 집에가면 입에 자물통채운다더니 바로 그거네요.
    아 요리사들이 그러시는 구나. ㅎㅎ

  • 8. 정환맘
    '06.7.19 2:05 AM

    모양은 어쨌든 맛은있어보이네요 ㅎㅎ(지송^^;;)
    케찹두 집에서 만들수있군요 방법을 알면 함 해보구싶네요^^

  • 9. 밀크티
    '06.7.19 9:40 AM

    와, 맛있겠어요.
    소세지에 발색제며 첨가물이 많아서 아이 못 먹이니까 저도 덩달아 못 먹었는데,
    이런 방법으로 한 번 찾아봐야겠어요.
    그나저나 댁에 요리사도 두시고, 부럽습니다.

  • 10. 령령
    '06.7.19 7:37 PM

    남편분 멋있으시네요..^^ 저희 남편도 조리사자격증 몇개있는데 어떻게 땃는지 신기해유..-_-;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67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1) 12 Alison 2021.04.23 1,735 2
44066 저 요즘 남편 도시락 싸요... 56 솔이엄마 2021.04.20 9,713 6
44065 10일 후면 먹는 보리막장 담갔어요. 25 프리스카 2021.04.18 5,736 1
44064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0) 27 Alison 2021.04.18 2,943 4
44063 DIY자작 캠핑카 여행의 추억 +허접요리 24 Alison 2021.04.17 5,498 4
44062 쿠스코에서의 아름다운 시간들... 43 시간여행 2021.04.15 6,516 2
44061 라마단 금식 이야기 - 그리고 국수 ^^ 28 dungdung 2021.04.14 6,905 3
44060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9) 52 Alison 2021.04.14 5,203 2
44059 4계절 아무 때나 담그는 고추장(수정) 33 프리스카 2021.04.13 4,120 2
44058 캠핑카의 장점들 (추가) +허접요리 28 Alison 2021.04.12 5,456 6
44057 캠핑카의 단점들 +허접요리 30 Alison 2021.04.10 8,816 4
44056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8) 15 Alison 2021.04.07 6,951 5
44055 134차 전달) 2021년 3월 전달 9 행복나눔미소 2021.04.06 3,116 11
44054 오늘저녁 메뉴와 파김치 24 주니엄마 2021.04.06 10,060 3
44053 그동안 만들어 본 것들!!! 46 레미엄마 2021.04.06 10,160 7
44052 봄이 왔어요~ 21 시간여행 2021.04.05 6,660 4
44051 키톡 데뷔해봅니다 ^^ 25 클레멘타인 2021.04.05 6,521 9
44050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7) 18 Alison 2021.04.04 5,118 6
44049 이 밤에 파김치 13 뽀롱이 2021.04.03 6,777 5
44048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6) 20 Alison 2021.04.02 4,196 4
44047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5) 15 Alison 2021.04.01 6,227 5
44046 돼지고기 없는 나라에서... 야식 해먹기 15 dungdung 2021.03.30 7,073 2
44045 미세먼지가 만든 수다 32 고고 2021.03.29 7,906 7
44044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여행 +허접 요리(4) 19 Alison 2021.03.28 5,187 5
44043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여행 +허접 요리(3) 12 Alison 2021.03.27 7,838 4
44042 달래무침 10 이호례 2021.03.26 5,939 2
44041 한 분이라도 . . 달래다듬기 18 산아래 2021.03.26 5,187 2
44040 돼지고기 없는 나라에서 밥해먹고 살기. 19 dungdung 2021.03.23 9,211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