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집밥과 기타등등

| 조회수 : 11,213 | 추천수 : 2
작성일 : 2021-08-19 15:04:16


10년에 한 번 오다 몇 달만에 또 왔네요
왜죠? ㅎㅎ

네...코로나 땜에 집에만 있으니까 시간이 남아 돌아서요...


예전 같음 이태원 가서 사먹었을 똠얌꿍을 집에서 만들어먹고 있습니다.
뒤에 배경으로 보이는 건 팟타이인데 팟타이야 뭐...쌀국수만 불려놓으면 금세 만들어먹는데
똠얌꿍은 이거저거 소스가 필요하죠.
레몬그라스나 갈란갈도 없으면 맛이 영....

좋아하심 인터넷 쇼핑몰에서 다 팔더라구요.
저도 아주 좋아해서 재료 집에 놔두고 종종 끓여먹습니다.
오랜만에 먹으니  맛있어서 두그릇이나 먹었어요 ^^;


동남아 음식은 페이스트를 만들자니 우리나라에서 구하기 어려운 필수재료들이 때문에
페이스트는 그냥 사다 사용하는데, 육수는 뭘로 내도 구현이 안되더라구요.
그럴땐 시판소스에게 혀를 맡기고 그냥 다....사서 하면 되더라구요.
크노르 똠얌큐브
게삼피쉬소스(게세마리소스)
시판 똠얌페이스트 (가루형보단 페이스트 형이 훨씬 맛있어요)
다까이 (레몬그라스, 카피어라임잎, 갈란갈 삼종셋트)
고수
초고버섯은 캔으로만 팔기 때문에 걍 새송이버섯 혹은 양송이버섯으로

나머지는 새우 토마토 정도만 있음 되니까..
근데 쓰고보니 이걸 누가 해먹을라나 싶기도 합니다 ㅎㅎ



불쓰기 싫어 차돌박이로 끓인 육개장입니다.
깊은맛은 없어요
빨리 끓인것 치곤 괜찮네 수준입니다.

조미료의 어시스트를 받으면 맛이 한결 나아지긴 합니다.


더덕 껍질 깐 걸 진공포장해서 팔더라구요
집에서 여러끼 해먹다보니 이런거 사다 하게 되네요.
맘 단단히 먹고 산 잣이 있어서 듬뿍 올리는 호사를 누려봤어요 ㅎㅎ
잣가루는 키친타올에 잣 몇알 올리고 다시 키친타올로 덮은 뒤에
밀대로 휙 밀고 손으로 비비면 기름기도 빠지고 가루도 잘 나와요.
더 고운 가루를 원하시면 손으로 한 번 더 다지면 되구요


별것도 없는데 사진이 잘나와서 올려요.

거기다 하나 더
저 접시를 당근마켓에서 1장에 천원인가 2천원인가 주고 샀는데
사진빨이 참 잘받아서 제가 아주아주 좋아해요.
친정어머니 짐 정리해드린다고 따님이 당근마켓에 올린 걸
감사히 사온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


곤드레는 나물로 먹을 땐 묵은 나물이라 불리는데 하루 이상 잡아야 되는데
밥할 땐 전기압력밥솥에 하니까 생각보다는 금세 됩니다.
청국장에 한끼 잘 해먹었어요


당근마켓 접시가 자주 등장하네요 ㅎㅎ
제육볶음 해먹었나봐요 숙주나물이랑 멸치볶음도~


디저트입니다
실은 이걸로 밥 대신한다고 먹고 나서 밥을 또 먹었으니
후식이 아니라 전채입니까?
-_-;ㅎㅎㅎ



밥하기 싫은 날은 집 근처 샌드위치집에서 사다가 한끼 때우기도 했습니다.



테이스티 채널 구독시켜놓고 올라오는 동영상 멍때리며 보다보면 신기한 게 많이 나오는데
보다가 따라해 본 가지구이입니다.
솔직히 만들기 좀 귀찮아요 -_-; 근데 맛있더라구요. 귀찮아서 맛있는건지...ㅎㅎ
거지 껍질을 필러로 벗기고
1/2으로 길쭉하게 썬 다음, 그 반을 칼로 4등분으로 다시 나누는데 잘라지지 않게 한 면이 넙대대 해지게 펼쳐서
전자렌지에 미리 앞뒤로 2-3분씩 돌려 애벌로 익혀요.

익힌 가지 위에 전분을 골고루 뿌린 뒤에 기름 두른 팬에 앞뒤로 지집니다.
그리고 달달짭짤소스(보통은 간장설탕물맛술 들어간 그 소스)를 만들어서 되직하게 졸인 후
미리 구운 가지를 소스에 졸이듯 구운 다음
영상에는 토치로 한 번 더 지져냈는데
저는 스텐 팬에 그냥 바짝 구웠어요

채식주의자를 위한 장어덮밥 같이 생긴 가지덮밥을 만든 것 같던데
맛있더라구요
귀찮아서 그 뒤론 안해먹었습니다만
똑같은 밥에 똑같은 반찬이 지겨우시다면
한번쯤 시도해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저번에 유퀴즈 봤더니 약식 순대국 설명 나오더라구요?
전 이미 이렇게 해먹고 있었습니다
ㅎㅎㅎ

시판 사골육수에 냉동순대 넣고 
양념장은 적당히
간은 안해도 되더라구요 이미 충분히 간이 되어 있어서요.
깍두기랑 과일 적당히 해서 한끼 해결했었네요.

급식바우처 다들 잘 사용하셨나요?
저도 요거트랑 샌드위치 샐러드 많이 사다먹었어요

샐러드는 쓰레기가 너무 많이 나와서 저날 저렇게 사오고 그 뒤론 요거트랑 삼각김밥 정도 사왔었네요


마지막으로 달달한 초코칩쿠키 사진 하나 올립니다.
르뱅쿠키가 요즘 온라인 베이킹 카페에서 아주 핫한 아이템인데
르뱅쿠키도 맛있지만 니만마커스 쿠키도 맛있다길래 저도 한 번 만들어 봤었어요.

저도 베이킹을 한 지가 좀 되다보니
어떤 품목이 쉽다 라는 말을 오히려 잘 못하겠더라구요.
몇년 지나면 베이킹을 20년째 하는 셈인데
아직도 어려운게 저런 기본 쿠키입니다.

그럭저럭 먹을만은한데, 우와 맛있다 소리는
잘 안나오더라구요.

그냥 제가 한 게 맛없는 것 같기도 하고 ㅎㅎㅎ
사실 남이 해준게 제일 맛있지 않습니까? 하하



확진자는 2천명이 넘어가고
2학기가 시작했는데 전면등교를 해도 되는 상황인지 아닌지 잘 판단은 안되지만
학부모 입장에서는 그래도 등교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져야 하지 않나 하는 고민도 됩니다.


그러거나 저러거나 서로 조심하는 게 가장 중요하겠죠.



다들 건강 조심하시고
저도 언젠가 또 놀러오겠습니다~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samdara
    '21.8.19 3:53 PM

    저는 아직 똠얌꿍을 정복하지 못했어요.
    매운 라면에 실수로 식초 넣은 맛이라고 느껴지는 벽이 언젠간 깨지겠죠? ㅎㅎ

  • 빈틈씨
    '21.8.19 4:30 PM

    저도 여러번 시도해보고 좋아졌어요 맨 처음엔 정말 못먹겠더니만 잘하는 음식점 가서 먹어보니 확실히 맛있더라구요^^ 언젠가는 벽이 깨지길 저도 기대할게요

  • 2. Flurina
    '21.8.19 8:47 PM

    당근 접시 어머님이 찾고 계실지도...ㅎㅎ
    득템하셨네요~^^

    기지구이가 스테이크인 줄 알았어요. 고기라면 먹음직스럽다고 생각했는데 가지여도 맛있겠네요.가지에 전분입혀 지지거나 튀기면 정말 맛있더라구요.

    전 오늘 르뱅쿠키를 살까말까하다 안사고 왔는데 여기서 보네요. 그런데 르뱅이 뭐죠? 먹더라도 알고 먹자 주의라.

  • 빈틈씨
    '21.8.19 10:10 PM

    접시는 한국도자기 제품이에요. 사이즈별로 모을까 하다 참았어요 ㅎㅎ

    르뱅쿠키는 뉴욕에 있다는 르뱅베이커리의 베스트 메뉴인데 무척 맛있다나봐요. 그걸 홈베이커들이 이런저런 레시피를 연구하고 영어로 된 카피캣 레시피를 변형해서 이름만 르뱅쿠키인거고 실제 오리지날 르뱅쿠키는 미국가서 먹어야 하는 거죠 ㅎㅎ 저도 만들어봤는데 이 쿠키도 괜찮은데 오픈된 다른 유명쿠키 레시피중 맛있는 것도 많아요. (더블트리호텔 웰컴쿠키 레시피나 뉴욕타임즈 초콜릿칩 쿠키 등) 르뱅쿠키가 유명세를 타서 요즘 그 쿠키 파는 곳이 엄청 많죠. 레시피나 이름 걸고 파는 건데 상품권 소송 안당하나 저 혼자 걱정도 해봤어요 ㅎㅎ

  • 3. Alison
    '21.8.19 10:30 PM

    빈틈님 페이퍼 타월과 밀대로 잣가루 내는거 아주 좋은 방법이네요. 좋은팀 감사해요.
    똥양궁, 팻타이는 이곳 토론토 베트남 식당에서 흔하게 팔리니 간만에 사먹어야 겠어요. 코비드때문에 식당들이 테이크아웃만 하다가 얼마전에 문을 열었거든요. 당근 마켓에서 사신 접시 예쁘네요. 전 아직도 아이들 어릴때 잘 깨지지 않는다기에 구입해서 쓰던 코렐그릇들을 쓰고 있는데 급 다른걸로 바꿔보고 싶네요 ㅎㅎ

  • 빈틈씨
    '21.8.20 9:00 AM

    잣가루는 사실 만들일이 별로 없긴 한데 저도 한식수업 들으러 갔다 배워 온 10년전 팁을 아직도 잘 써먹고 있어요.
    당근마켓은 정말 ㅎㅎ 훌륭합니다. 가끔 거래하다 이상한 사람도 종종 마주친다는데 아직까지 제가 운이 좋았었는지 다 괜찮은 분들하고만 거래해서 요즘도 심심하면 기웃거리게 돼요.
    살림하는 아줌마한테 그릇이란 끊기 힘든 무언가 같습니다^^ㅋㅋㅋ

  • 4. 나마스떼
    '21.8.21 3:49 PM

    우와..저 한국도자기 쯔비뷀 무스터 그릇 저도 있어요

    결혼할 때 네개 받았는데..하나 깨고 다시 사려는데 구할 수가
    없네요.ㅜㅠ

    당근마켓 노리는데..안걸려요.

    그나저나 순대국 따라해보고 싶네요. 다른 음식도 다 맛있어 보입니다~~

  • 빈틈씨
    '21.8.22 9:41 AM

    저 그릇이 블루플럼시리즈라던데 브랜드별로 블루플럼을 다 만들어서 블루플럼만 모으는 분들도 계시더라구요. 저도 당근마켓 외에는 파는 곳을 거의 못봐서 혹시 모르니 키워드로 저장해놓고 기다리시면…^^

    집밥은 작년부터 올해까지 몇 년치 밥을 몰아서 다 하다보니 요즘은 밥하기가 버거워서 온갖 술수를 다 쓰게 되네요ㅋㅋ 순대국은 정말 생각외로 괜찮았어요. 시도해보셔도 좋을 듯 해요~

  • 5. 예쁜솔
    '21.8.22 1:15 PM

    요리는 아이디어 맞나봐요.
    차돌박이 육개장
    시판 사골 순댓국
    엄청난 레시피 감사합니디~^^

  • 빈틈씨
    '21.8.23 10:30 AM

    밥을 평소대비 너무 많이 하다보니 잔머리만 자꾸 느네요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린 것 같아 저도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 6. 고고
    '21.8.22 6:32 PM

    집에서 밥도 잘 안해먹으면서 뭐가 종일 분주한지
    막 닭가슴살 삶아 아새끼들 먹이고 있습니다.

    사진 보면서 반성하고^^
    다 맛있어 보입니다.

  • 빈틈씨
    '21.8.23 10:33 AM

    사실 간단하게 먹고 치우는 게 가장 좋은데
    저희집에도 청소년 한 명이 있어 성장기라 제가 조금 더 바지런 떠는 거지 성인이었음 부엌일 때려 엎었을 것 같기도 합니다.

    저야말로 고고님 글은 빼놓지 않고 항상 정독하고 있어요. 감사드립니다^^

  • 7. 챌시
    '21.8.22 9:10 PM

    반갑습니다.
    제가 지향하는 식사도 저런 샐러드,,저만요. 저희 식구들은 제육볶음,,
    그래서 저는 제 식사를 따로 차릴때가 많아요. 뭐..제 취향이라 귀찬지도 않구요 제가 특히
    취향껏 먹는걸 즐기니..ㅋㅋ 귀찬음 대충 씨리얼 먹기도 하구요.
    베이킹 하시는분들 존경스러워요. 전 중도포기..그냥 맛집 리스트 가지고
    원하는거 사먹는걸로..물론 만드는 그 과정의 즐거움 알고있으니,
    의욕도 가끔 생기는데,,애써 대부분의 실패로 버리고 싶었던 과거 실패의 기억을
    떠올리며 참아냅니다. 지갑 가지고 나가면 가까운곳에 베이커리 맛집이 즐비한곳에 사는 장점도 있구요.
    그래도 참 부럽습니다. 베이킹 잘하시는분들 보면요..
    언젠가,,시간과 체력이 되면, 기억을 지우고 다시 도전할지도요.ㅎㅎㅎ

  • 빈틈씨
    '21.8.23 10:36 AM

    가족들 식사 차리시고 또 따로 드시는 것도 일일텐데 챌시님 식사취항은 가볍게 드시는 걸 좋아하시나보네요^^
    베이킹은 저희집 근처에는 정말 아무것도 없어요 아니 있기는 한데 맛과는 거리가 좀 먼 곳이라 제가 아직도 베이킹을 손에서 내려놓지 못하고 질기게 하고 있는 것도 같네요.
    베이킹은 다른 것 보다 만드는 시간 동안 결과가 나올때까지 완전히 집중하게 만들어서 제가 더 좋아하나봐요. 언젠가 다시 시작하시게 되면 자도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8. 바다
    '21.8.23 7:40 AM

    어제 주말 이라구 식구들과 과식 과 음주를 한껏
    즐겨서 오늘은 절식 해야 하는데
    맛난 사진 듬뿍 보다보니 절로 입맛이 생겼어요 ㅎㅎ
    똠양꿍은 여직 경험해 본적이 없는데 약간 시큼한 맛이라지요?
    그럼 패스 입니다 ~신걸 못 먹어요

  • 빈틈씨
    '21.8.23 10:40 AM

    똠얌꿍은 저희집 영감이 신 걸 정말 입에도 못 대는데 제가 오랫동안 끌고 다니면서 장시간 공을 들인 결과 요즘은 아주 잘 먹습니다.
    인생은 짧고 새로운 음식에 대한 시도도 시간이 지날 수록 시큰둥해진다니 소소한 재미삼아 기회될 때 한 두번 시도해보시다 입맛에 맞는 날이 오실 수도^^ 억지로는 말구요^^ㅋㅋ

  • 9. 백만순이
    '21.8.27 11:38 AM

    오! 잣을 밀대로 밀어야겠군요! 전 맨날 키친타월 위에서 칼로 다지느라ㅎㅎ
    가지덮밥은 좀 귀찮긴하겠지만 맛이 아주 괜찮아보여요
    냉장고에 가지 많은데 한번 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빈틈씨
    '21.8.29 4:57 PM

    가지덮밥은 귀찮음을 이겨낼 만 했어요.
    워낙 솜씨 좋으셔서 맛있게 만들어드실 것 같아요 ^^

  • 10. Harmony
    '21.8.27 8:08 PM

    똠양꿍 좋아하는데 맛이 막 연상되면서
    저녁먹었음에도
    ㅠㅠ ㅠㅠ

  • 11. Harmony
    '21.8.27 8:09 PM

    글이 잘려서 올라가네요. 몇번 다시 쓰다 ....이만 씁니다.
    그래도 이것만은~
    빈틈씨님의 복잡한 음식을 간단히 하는 아이디어 좋습니다.곧 따라해볼게요.^^

  • 빈틈씨
    '21.8.29 4:58 PM

    밥을 평소보다 많이, 자주 하다보니 잔머리만 자꾸 느네요. 이럴 땐 머리가 팽팽 돌아가요 ㅋㅋㅋ 칭찬 감사합니다.
    똠얌꿍은 사랑입니다. 물론 타이음식 전부다 사랑이죠 ㅠㅠ 너무 먹고싶어요 저도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143 9월 남편 도시락 & 환절기 건강조심! 16 솔이엄마 2021.09.26 4,755 1
44142 솔이네 9월 먹고사는 이야기 & 추석추석 35 솔이엄마 2021.09.19 13,529 5
44141 가을날 코코와 동네 한바퀴~ 41 해피코코 2021.09.18 9,994 9
44140 139차 전달) 2021년 8월 감자탕과 냉면세트 전달 18 행복나눔미소 2021.09.13 10,736 7
44139 새로 오픈한 카페에서 :-) 46 소년공원 2021.09.12 11,598 3
44138 복숭아와 꿀조합 (484일 함께산 고양이 사진 주의) 25 챌시 2021.09.11 9,576 0
44137 간단하게 보리차 끓이기 12 너와나ㅡ 2021.09.09 5,969 0
44136 여름밥상, 여름풍경(고양이사진 주의) 62 백만순이 2021.08.27 20,697 7
44135 어쩌다 백반집 30 솔이엄마 2021.08.23 24,354 6
44134 노각무침, 풋고추 김치 3종셋트 17 주니엄마 2021.08.23 15,571 5
44133 팟타이, 몽로얄 31 ilovemath 2021.08.22 9,289 6
44132 집밥과 기타등등 21 빈틈씨 2021.08.19 11,213 2
44131 퀘벡 캠핑카 여행 +허접요리 (끝) 30 Alison 2021.08.16 9,519 6
44130 요즘 이래 삽니다.^^ 27 고고 2021.08.13 15,036 2
44129 퀘벡 캠핑카 여행 +허접요리 (2) 24 Alison 2021.08.11 7,100 4
44128 몬트리올 근교 나들이 22 ilovemath 2021.08.10 10,197 4
44127 퀘벡 캠핑카 여행 +허접요리 (1) 20 Alison 2021.08.09 6,088 4
44126 138차 전달) 2021년 7월 닭갈비 택배 전달 16 행복나눔미소 2021.08.05 4,618 6
44125 가문의 비법 러시아식 비트 스프 34 Alison 2021.07.31 13,152 6
44124 시원한 여름음식과 맛있는 냉면 55 해피코코 2021.07.27 21,333 12
44123 간단한 점심 초대 38 에스더 2021.07.26 19,102 3
44122 방아장아찌 레시피 때문에 다시왔습니다. 30 주니엄마 2021.07.26 11,878 6
44121 여름밥상 16 catmom2 2021.07.25 11,431 6
44120 노르망디의 추억 + 프랑스식 애호박 요리 50 Alison 2021.07.24 10,100 7
44119 21년 7월도 잘 버티고 살아가고 있답니다. 31 주니엄마 2021.07.24 8,799 5
44118 지루한 오후입니다. 29 고고 2021.07.23 8,521 5
44117 프라이드 그린 토마토와 여름 가드닝 45 소년공원 2021.07.23 8,043 7
44116 남편 도시락 & 둘째의 열여덟번째 생일날 46 솔이엄마 2021.07.18 15,688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