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딸이 만들어준 에어프라이어 공갈빵 대박 맛나요

| 조회수 : 8,162 | 추천수 : 2
작성일 : 2020-05-15 16:53:41

살다 살다 이런일이 있네요.

고딩 딸이 집에서 온라인 수업 듣다가 지겨웠는지 공갈빵을 만들어줬어요.

혼자 포털 사이트 검색해서 만드는 법 보고 뚝딱뚝딱 만들었네요.

집 앞 수퍼가서 호떡믹스 사오길래 호떡 먹고 싶은가 보다 했네요.

하지만  엄마는 비가 와서 온 삭신이 마구 쑤셔서 만들어주기도 싫고,,, 그래서 아는척 안했거든요.

호떡 먹고 싶었냐? 호떡 만들어줘? 등의 말을 입밖에도 꺼내지 않았건만

갑자기 엄마에게 공갈빵 먹으라며 접시를 내미네요.

진짜 맛있어요. 이건 뭐... 내딸이 만들어서가 아니라 이 제품이 맛있는거겠지만

아주 훌륭합니다. ㅎㅎㅎ


만드는 법은 아주 간단하대요. 호떡믹스 로 호떡을 만든 뒤 밀대로 밀어서 납작하게 누른 뒤, 에어프라이어에 굽기만 하면 끝!!!!

요리 왕왕왕 초보인 고딩 이 했으니까 주부님들은 뭐 눈감고도 하실 수 있으리라 봅니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20.5.15 5:09 PM

    따님 솜씨가 너무 좋네요~
    공갈빵 맛있겠습니다.

  • 2. 매니큐어
    '20.5.15 5:24 PM

    흐앗! 저두 해봐야지요~~^^ 정보 감사해용

  • 3. 수니모
    '20.5.15 5:24 PM

    마침 에프 시범운행 중인데 공갈빵 메뉴 추가합니다.
    요런 귀요미 따님을 두신 둥글게님이 부럽군요,

  • 4. 찬미
    '20.5.15 6:43 PM

    노릇 노릇 맛있어 보이네요~^^
    저도 두어번 해봤는데
    한번은 정말 공처렁 부풀었었고
    한번은 납작한채로 바삭했어요
    두가지 차이 원인은 불명입니다ㅎ

  • 5. 조아요
    '20.5.15 8:24 PM

    안부푸는것은 밀때 터져서 그래요
    안터지게 미시려면 덧밀가루 살살 잘 뿌려가면서
    360도 회전시키면서 살살 밀어야 안터집니다용ㅋ

  • 6. 초록
    '20.5.15 9:30 PM

    아이들이 엄마들보다 낫다니까요 ㅎ

    우리집에 유통기한임박한 호떡믹스있는데
    흠흠..살려줘봐야겠네요

    고등따님
    조금만기운내렴..화이팅^^

  • 7. Sei
    '20.5.15 9:46 PM

    이런 사랑스럽고 부러운 글이라니...
    저도 딸이 있으면 좋겠어요...ㅜ.ㅜ

  • 8. 너와나ㅡ
    '20.5.16 12:18 AM

    둥글게님 딸없는 사람들 절망시키는 나쁜사람 나쁜사람 ㅎ
    아우 예뻐라 ~
    역시 딸이 있어야해~^^

  • 9. 가브리엘라
    '20.5.16 7:39 AM

    저는 '내 손이 내딸이다'라는 친정엄마 말씀을 생각하며 제가 만들어보겠습니다 ㅎㅎ

  • 10. 솔이엄마
    '20.5.17 9:05 PM

    딸없는 저는 제목에서부터 부럽기 시작....^^
    저희 집에도 고딩(아들)과 호떡믹스가 있는데
    내일 한번 구워달라고 해봐야겠어요ㅎㅎㅎ

  • 11. NGNIA
    '20.5.18 3:16 AM

    오늘도 고딩따님에게 한 수 배우고 갑니다.
    자취부터 요리까지 20년이 다 되어 가지만 고딩 따님보다 못한 제가 안쓰럽.ㅎㅎ

  • 12. gks
    '20.5.18 8:22 PM

    공갈빵,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26 놀다 지쳐 반찬 만들었습니다.^^ 7 고고 2020.08.08 2,293 1
43925 여행지의 풍경과 음식들^^ 36 시간여행 2020.08.05 6,602 5
43924 집빵은 35 테디베어 2020.08.04 6,457 3
43923 가지는 24 테디베어 2020.08.03 6,838 4
43922 미술관 관람 23 수니모 2020.08.02 7,019 5
43921 묵과 체리. 25 Sei 2020.07.31 6,695 5
43920 멸치 무침으로 돌아왔습니다 :-) 40 소년공원 2020.07.31 8,899 5
43919 126차 후기) 2020년 7월 닭갈비와 막국수 & 부.. 17 행복나눔미소 2020.07.30 4,621 10
43918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만들었습니다~ 24 천안댁 2020.07.29 8,079 4
43917 응답) 잘 살고 있습니다.^^ 53 고고 2020.07.27 9,141 10
43916 내 오랜 친구에게 안부를 전하며, 집밥으로 견디는 시간들... 22 왕언냐*^^* 2020.07.27 9,335 5
43915 7월의 어느 주말, 솔이엄마 일한 얘기 41 솔이엄마 2020.07.27 8,241 11
43914 도토리묵을 만들어야겠어요. 36 Sei 2020.07.24 7,312 6
43913 그래도 살아지더이다. 30 천안댁 2020.07.23 9,857 6
43912 조화로운 삶? 52 수니모 2020.07.22 8,427 8
43911 7월의 여름정원과 밥상 50 해피코코 2020.07.21 8,864 9
43910 좋은 일. 그리고 초코 무스. 37 Sei 2020.07.20 6,548 9
43909 실패없이 가장 완벽한 (샐러드용 빵) 크루통 만드는 법 21 로빈쿡 2020.07.19 6,077 5
43908 솔이네집 7월 지낸 이야기 50 솔이엄마 2020.07.19 8,074 11
43907 바로 지금! 32 백만순이 2020.07.17 8,398 7
43906 내 어릴 적 소원, 그리고 넓은 부엌에서 밥해먹는 이야기 46 소년공원 2020.07.15 13,164 7
43905 살아가요. 22 Sei 2020.07.13 11,044 5
43904 다 잘될거에요 24 ilovemath 2020.07.10 12,325 6
43903 온라인 강의 이야기와 할림 조리법 재방송 :-) 10 소년공원 2020.07.07 11,212 6
43902 125차 후기) 2020년 6월 파스타(토마토소스와 크림파스타).. 10 행복나눔미소 2020.07.07 6,022 6
43901 코비드19 그리고 소중한 일상 34 해피코코 2020.07.05 10,287 14
43900 미국 독립기념일 런치 14 에스더 2020.07.05 8,330 2
43899 따라쟁이(초록님. 수니모님) 16 천안댁 2020.07.03 7,492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