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정어리캔-김취찌개

| 조회수 : 5,555 | 추천수 : 6
작성일 : 2020-05-03 22:14:09
오늘도 반평균을 깎아 키톡의 대중화를 꾀하고자 하는 허접 포스팅입니다. 
고수분들 께서는 수염을 쓰다듬으며 '노력이 가상하다' 하고 봐주세요. 

올리브유에 절여진 정어리통조림을 마트에서 팔길래 호기심에 한번 사봤는데, 
전혀 비리지 않고 꼬소해서 자주 애용하고 있습니다. 
물에 저장된 것도 파는데 그건 좀 비려서 이 올리뷰 정어리가 제 입에는 더 잘 맛습니다. 

꽁치와 맛이 비스무리한데 크기가 더 작고 부드럽습니다.

쌈장에 넣어 밥과 비벼 먹어도 좋고, 
김치찌개와도 궁합이 좋구요. 
두어캔 따서 시래기와 잘 끓이면 추어탕과 비슷한 맛도 납니다. 
오늘은 시래기 불리기 귀찮으니까 그냥 김치찌개.



캔 하나를 따면 요렇게 생겼고, 김치는 옆에서 노는 식구들을 시켜 가위로 잘게 잘라줍니다. 
그리고 달군 웍에 정어리를 넣고 센 불에 볶아 줍니다. 기름도 다 넣고 사정없이 볶아주다 보면 
정어리 살이 다 바스러 지고 튀겨지다시피 합니다. 
이 날은 먹다 남은 수육 부스러기가 있어 같이 다져 넣어주었네요. 

그리고 김치 넣고 또 볶다가 물 붓고 끓이면 끝! 






다 끓이면 무언가 국밥집 스런 분위기의 김치찌개 가 됩니다. 

맵지 않아 아이도 잘 먹긴 하는데... 단점은 입에서 냄새 많이 납니다. 
잘 먹는 모습이 흐뭇하다가도  옆에 와서 와하하 웃으면 으악 소리가 절로 납니다. 
꼭 양치를 시켜야 자식을 사랑하는 마음을 간신히 유지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요약:

정어리캔 따서 열심히 기름에 볶다가 김치넣고 볶다가 물 부으면 끝! 
양치질을 열심히 하자.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20.5.4 8:56 AM

    추어탕 모양의 김치찌개이군요^^
    맛있게 먹고 양치질!!! 필수 ㅎ
    맛있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NGNIA
    '20.5.5 12:13 AM

    별거 없는 글에 감사합니다라뇨. 제가 감사합니다

  • 2. 초록
    '20.5.4 9:19 AM

    ㅋㅋㅋㅋㅋㅋㅋ

    저도 딱보고 추어탕???
    꽁치캔, 고등어캔으로 추어탕 많이들 하시더라고요
    원래 맛있는건 냄새가 나도 참아줘야죠^^

  • 3. 수니모
    '20.5.4 12:43 PM

    미꾸라지 없는 백선생 추어탕 해본다구 사다놓은 꽁치캔이 유통 두달이 지나버렸네요.
    캔이니까 모.. 오늘 따서 치울겁니다.
    양치 신경 안쓰게 일체 말없는 아들만 주고
    입 닥치면 가시가 돋는 남편은 안줄라구요.
    간단 레시피 감사합니다.

  • NGNIA
    '20.5.5 12:12 AM

    수니모님.
    꽁치캔 추어탕 해보셨나요?
    짝궁의 달콤한 키스를 원하신다면 꼭 양치를 시키셔서 애정전선에 아무 이상 없으시길 바랍니다.
    후기가 궁금합니다. 으흐흐흐

  • 4. 블루벨
    '20.5.4 4:59 PM

    정어리캔 저도 참조할께요~
    참치를 좋아하는 딸 때문에 김치참치볶음밥이나 참치조림만 해 보았는 데
    마켓에 있을 지 모르겠지만..밀가루, 캔종류도 아직 없는 게 많네요.
    올리브유 정어리캔으로 김치찌개 만들어 볼께요.
    간단하지만 맛있을 것 같아요^^

  • 5. 가을을
    '20.5.4 5:23 PM

    오우 추어탕을 이렇게도 할 수 있다니 놀랍군요

  • 6. NGNIA
    '20.5.5 12:14 AM

    다음번에 귀차니즘이 사라질 그날
    추어탕 버전으로 한번 다시 올려보겠습니다.

  • 7. 카피캣
    '20.5.13 12:56 PM

    저 똑같은캔 두개 있어요
    겨울에 사온거^^
    쌈장 해먹으니 좋더라구요
    저도 찌개에 넣어볼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30 빵 도전! 13 까부리 2020.08.10 7,305 5
43929 스페인식 감바스 알 아히요 맛있게 만드는 법(새우 고르는법) 16 로빈쿡 2020.08.10 7,523 6
43928 먹다 시들은 바나나의 변신 16 레미엄마 2020.08.10 6,782 4
43927 멕시코식 과카몰리 만드는 법(아보카도 후숙, 숙성법 실험) 6 로빈쿡 2020.08.10 3,283 4
43926 놀다 지쳐 반찬 만들었습니다.^^ 30 고고 2020.08.08 8,058 5
43925 여행지의 풍경과 음식들^^ 43 시간여행 2020.08.05 9,278 6
43924 집빵은 37 테디베어 2020.08.04 8,183 5
43923 가지는 24 테디베어 2020.08.03 7,747 4
43922 미술관 관람 24 수니모 2020.08.02 7,499 5
43921 멸치 무침으로 돌아왔습니다 :-) 39 소년공원 2020.07.31 9,894 5
43920 126차 후기) 2020년 7월 닭갈비와 막국수 & 부.. 17 행복나눔미소 2020.07.30 5,070 10
43919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만들었습니다~ 24 천안댁 2020.07.29 8,613 4
43918 응답) 잘 살고 있습니다.^^ 53 고고 2020.07.27 9,662 10
43917 내 오랜 친구에게 안부를 전하며, 집밥으로 견디는 시간들... 24 왕언냐*^^* 2020.07.27 9,899 5
43916 7월의 어느 주말, 솔이엄마 일한 얘기 42 솔이엄마 2020.07.27 8,761 11
43915 그래도 살아지더이다. 30 천안댁 2020.07.23 10,141 6
43914 조화로운 삶? 51 수니모 2020.07.22 8,638 8
43913 7월의 여름정원과 밥상 50 해피코코 2020.07.21 9,164 9
43912 실패없이 가장 완벽한 (샐러드용 빵) 크루통 만드는 법 21 로빈쿡 2020.07.19 6,258 5
43911 솔이네집 7월 지낸 이야기 49 솔이엄마 2020.07.19 8,316 11
43910 바로 지금! 31 백만순이 2020.07.17 8,499 7
43909 내 어릴 적 소원, 그리고 넓은 부엌에서 밥해먹는 이야기 46 소년공원 2020.07.15 13,461 7
43908 다 잘될거에요 24 ilovemath 2020.07.10 12,406 6
43907 온라인 강의 이야기와 할림 조리법 재방송 :-) 10 소년공원 2020.07.07 11,305 6
43906 125차 후기) 2020년 6월 파스타(토마토소스와 크림파스타).. 10 행복나눔미소 2020.07.07 6,094 6
43905 코비드19 그리고 소중한 일상 34 해피코코 2020.07.05 10,421 14
43904 미국 독립기념일 런치 14 에스더 2020.07.05 8,454 2
43903 따라쟁이(초록님. 수니모님) 16 천안댁 2020.07.03 7,584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