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자유게시판 간단 고추장아찌 담갔어요.

| 조회수 : 10,088 | 추천수 : 3
작성일 : 2019-07-18 12:49:39

글 올려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텃밭에 일반 고추와 청양고추가 잘 자라고 있어요.

자유게시판에 간단 고추장아찌 담그는 방법이 있길래

고추장아찌 담갔어요.




고추는 물기를 없앴어요.




간장은 고추의 1/3

식초와 설탕은 각각 간장의 1/4

안 끓이고 바로 부으니 정말 간단합니다.

우리집 식초는 3배 식초라 조금 덜 넣었어요.




실리쿡 1.2리터 통에 고추를 꽉 채웠어요.




숟가락으로 고추를 눌러가며 설탕은 넣었어요.










간장물 먹어보니 정말 맛있어요.





프리스카 (kumran60)

http://musoe.shop 반려견들 키우며 시골살이하며 단순무쇠 주방용품 쇼핑몰 무쇠샵을 운영합니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miri~★
    '19.7.18 1:56 PM

    여름밥반찬으로 이만한게 없죠.
    정말 간단하고 맛나 보여요.
    고추 좋아하는 울 로또 신랑님 해주면
    매일 매일 다른찬은 필요없겠네요.
    저도 해봐야겠어요.
    감사해요 프리스카님~~^^

  • 프리스카
    '19.7.18 2:11 PM

    맛이 들었을 때 참기름 넣고 밥하고 같이
    비벼 먹으면 맛있대요.
    간장은 다양하게 쓸 수 있고요.
    청양고추 넣으면 더 맛있어요.^^

  • 2. 테디베어
    '19.7.18 3:20 PM

    정말 간단한 장아찌네욥^^
    프리스카님밭 고추 아주 탐스럽게 잘 자랐네요~
    풀도 없구요 ㅠ 부럽습니다.
    저도 고추 많이 수확되면 꼭 담아 먹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프리스카
    '19.7.18 3:24 PM

    네 정말 간단해요.
    나중에 해보세요~
    풀은 시간나면 가서 뽑아줘요.

  • 3. 소년공원
    '19.7.18 8:33 PM

    할라피뇨 고추로 이런게 장아찌 담아도 참 맛있죠 :-)
    명왕성에서도 즐겨 먹는 반찬이라 반가워요!

  • 프리스카
    '19.7.18 9:02 PM

    소년공원님도 할라피뇨 고추장아찌 만들어 드셨네요.
    매콤하니 정말 맛있어요.

  • 4. 해피코코
    '19.7.19 10:52 AM

    이번 주말에 오이지와 고추장아찌 만들어 보려고 해요.
    저번에 올려주신 솥밥도 맛있게 만들어서 잘 먹었어요.
    프리스카님 늘 감사합니다.

  • 프리스카
    '19.7.19 11:50 AM

    네 고추장아찌 맛있어요.
    솥밥은 쌀만 잘 불리고 센불 중불 약불에서 요리하면
    다 맛있게 되네요.
    해피코코님 제가 다 감사합니다.

  • 5. 쑥송편
    '19.7.22 8:54 AM

    우리 집 양파고추간장이 다 떨어져가는데, 담가야지 담가야지 마음만 있고 아직도 게으름피는 중.
    프리스카님 글 보니 오늘은 정말 하리라...

  • 프리스카
    '19.7.22 9:10 AM

    양파 넣으면 더 맛있겠어요.
    얼른 맛있게 담그세요~

  • 6. 철이댁
    '19.7.26 9:03 PM

    저도 끓이지않고 이리 조합해서 고추,양파 섞어 한통씩 만들어놓고 먹어요.
    고추, 양파 건져 먹다가 간장 양념 필요하면 간장 덜어쓰다가
    다 먹고 남은 간장에 조금씩 첨가해서 또 양파, 고추 썰어넣고 이리 통하나가 무한 리필되고 있네요~ㅋ

  • 프리스카
    '19.7.27 6:50 AM

    아 간장이 무한리필 되는군요.
    다 먹으면 그렇게 배볼게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98 코비드19 그리고 소중한 일상 12 해피코코 2020.07.05 1,358 4
43897 미국 독립기념일 런치 10 에스더 2020.07.05 3,282 1
43896 따라쟁이(초록님. 수니모님) 14 천안댁 2020.07.03 4,305 2
43895 7월도 변함없이 23 테디베어 2020.07.01 8,149 5
43894 달달해야 했는데... 31 Sei 2020.07.01 6,629 2
43893 미술관 옆 23 수니모 2020.06.30 6,451 4
43892 저장음식과 한끼 식사 17 천안댁 2020.06.29 7,096 3
43891 파키스탄 가정식 할림 Haleem. 48 바나나 2020.06.27 6,830 11
43890 배추만두가 반가워서... 26 소년공원 2020.06.27 7,329 4
43889 초여름 30 hangbok 2020.06.27 4,851 4
43888 여름만두와 소풍 34 해피코코 2020.06.27 5,663 8
43887 요즘에 좋더라구요 14 이호례 2020.06.25 7,310 3
43886 올해 첫 꽃등심스테이크 22 에스더 2020.06.25 6,652 4
43885 여름김치 21 천안댁 2020.06.24 8,400 2
43884 나잇살 타파하기 22 천안댁 2020.06.23 8,090 1
43883 혼밥의 정석 20 오늘도맑음 2020.06.22 8,833 5
43882 한결같구나 20 초록 2020.06.22 5,689 4
43881 차(茶)는 끓인 물에 어느 정도 우려내는게 좋을까요 6 윈디팝 2020.06.21 3,435 0
43880 먹고 산 것들... 26 Sei 2020.06.20 7,556 4
43879 다들 빵을 외칠때 44 백만순이 2020.06.19 7,676 8
43878 작약꽃과 여름밥상~ 59 해피코코 2020.06.19 6,496 8
43877 텃밭 유배 38 수니모 2020.06.19 5,744 5
43876 열무를 뽑았습니다 40 테디베어 2020.06.17 6,306 6
43875 시작은 토마토 31 오늘도맑음 2020.06.16 8,516 4
43874 세희네 주말 식탁. 17 Sei 2020.06.15 9,864 5
43873 124차 후기) 2020년 5월 산낙지시리즈 - 불낙전골, 탕탕.. 16 행복나눔미소 2020.06.12 5,505 9
43872 솔이네 6월을 살아가는 이야기 70 솔이엄마 2020.06.10 10,929 11
43871 비오는 날의 타르트와 옛날 사진들. 20 Sei 2020.06.10 7,339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