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무화과 무화과 맛나는 과일~

| 조회수 : 7,665 | 추천수 : 2
작성일 : 2023-08-12 10:30:24

무화과 무화가 맛나는 과일~

나도 한번 먹어 보자아~

이거 머리속으로 찰떡같이 

송대관님의 '유행가' 뽕필로 불렀다~손?

ㅋㅋㅋㅋㅋ

무화과 제겐 별의미 없는 마른안주에서

목포에서 영접한 무화과빙수에서

고오급진 과일로 다가왔네요.





 

 

또 한번 먹어보겠다고 돌아오는 차안에서

비싼돈 주고 시킨 이놈들이 돈값 두세배로

달달해줬음하고 바랬건만

'오이시쿠 나레~ 오이시쿠 나레 모에 모에 꿍'

(맛있어져라~ 맛있어져라~)

암만 외쳐도 그냥 그랬어요.ㅋㅋㅋ








 

그래도 맛있게 해먹으려고 노오력~

무화과빙수도 맹그러 먹고

(흑설탕과 무화과 넣고 믹서기로 갈아서 시럽으로 밑에

넣었는데 황토색색상도 불호고 담에는 껍질을 벗겨서 알맹이만 으깨서 설탕이나 설탕시럽으로 청만들어 넣어야겠다 생각했어요.)

 

 

 

 

 

샐러드에도 넣어먹고



 


무화과 크림치즈샌드위치도 맹그러 먹어봤어요.

(식빵 토스트 -> 크림치즈 발라발라 -> 소중한 꿀 발라발라 ->

편썬 무화과 얹얹 -> 맛소금 뿌려뿌려 -> 오이시쿠 두번 외쳐~♡)

"오이시쿠 나레~ 오이시쿠 나레~ 모에모에 꿍~"

성공~♡♡♡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챌시
    '23.8.12 9:00 PM

    식빵 바삭하게 토스트해서, 크림치즈 5미리 이상 두껍게 바르고, 무화과 대만원버스로
    올려서,,오픈샌드위치 해먹는거 저 최애 아침 입니다.. 맛소금은 ..왜 필요할까여 ?
    궂이 뭔가를 더 얹어야 한다면, 전,,시나몬가루나 헤이즐넛 같은 조그만 견과류 얹을것 같아요.
    사람마다,,취향이 다른거죠. ㅋㅋ 저도 지금 보는대로 사서 그냥 가볍게 썰어서, 먹고있는
    요즘 입니다..

  • 뽀그리2
    '23.8.13 10:54 AM

    오호~챌시님 무화과크림치즈 샌드위치 좋아하시는군요~ 크림치즈 5미리이상에서 무릎 딱 쳤습니다~ 전 단맛에 맛소금 살짝 뿌리면 단맛이 좀 더 선명해지는 느낌이 들어 뿌려요. ㅋㅋㅋ
    견과류, 시나몬가루나 슈가파우더도 완전 좋을거 같아요.

  • 2. Juliana7
    '23.8.13 9:08 PM

    저도 무화과 좋아해요.
    남들은 이거 무슨맛에 먹냐고 하는데
    저는 맛있더라구요.

  • 3. 김흥임
    '23.8.14 7:15 PM - 삭제된댓글

    전 저걸 가격착한거 보일때 주워다가 건조기에 꾸덕하게
    돌려 찐득하게 만들어두면
    딸이 다 집어먹습니다

  • 4. 한주
    '23.8.15 4:42 PM

    목포가면 꼭 요집에 들러서 무화과 팥빙수 먹는걸로!!
    집 외관도 먹지네요

  • 5. 살류쥬
    '23.8.27 2:41 PM

    저처럼 무화과에 빠진 분이 있으시군요. 젊은 세대는 그 맛을 잘 모르는 것 같아 아쉬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918 다시 당근케이크 도전ㅋㅋ 10 푸루샤 2023.12.02 2,808 3
40917 남편없는날 나혼자 혼밥 12 너와나ㅡ 2023.11.27 9,449 2
40916 받아... 주실... 거죠? 명왕성에서 보내드립니다 38 소년공원 2023.11.26 8,492 6
40915 고사미 도시락 사진 모음 18 빈틈씨 2023.11.24 8,389 3
40914 바질페스토 좋아합니다 14 메이그린 2023.11.23 5,103 3
40913 주절주절 16 고고 2023.11.22 5,601 2
40912 토마토바질 파스타 뭐가 문제였을까요? 22 사실막내딸 2023.11.22 4,951 2
40911 2인용 밥상 올해 찍어둔 것들이에요. 13 세라피나99 2023.11.21 5,923 3
40910 과메기의 추억 6 juju 2023.11.21 3,555 2
40909 챌토리네 가을 23 챌시 2023.11.15 8,130 2
40908 겨울이네요 10 메이그린 2023.11.14 8,275 4
40907 고3 수능 응원밥상 54 쮸피루 2023.11.12 11,666 2
40906 165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3년 10월 대하3종(구이, .. 7 행복나눔미소 2023.11.10 3,277 6
40905 누룽지 맛 나는 깜빠뉴 12 푸루샤 2023.11.10 5,672 2
40904 날라리백수 밥상 21 고고 2023.11.06 12,534 2
40903 이렇게도 먹어볼까 16 아큐 2023.11.05 9,686 3
40902 가을이 지나갑니다 14 juju 2023.11.05 6,892 4
40901 혼돈의 당근 케잌 14 푸루샤 2023.11.05 5,076 4
40900 은행도 행복처럼 어쩌면 가까이에 28 쑥과마눌 2023.11.02 8,799 8
40899 출근 전 애들 저녁식사 6 뽀그리2 2023.11.01 6,094 3
40898 오랜만에 글쓰기 11 스콜라 2023.11.01 7,364 3
40897 시월의 마지막 22 메이그린 2023.10.31 8,590 3
40896 도시락과 빵등 17 고독은 나의 힘 2023.10.27 9,998 6
40895 단팥빵 좋아하세요? 올드머니룩 챌시도 있어요 30 챌시 2023.10.23 10,662 4
40894 그 후로 지금까지. 28 아큐 2023.10.22 9,627 5
40893 추수감사절 & 할로윈 20 ilovemath 2023.10.17 11,189 4
40892 최애는 김밥이죠 33 메이그린 2023.10.16 13,454 4
40891 소소한 음식사진들 올려봅니다.(고양이도 있어요!) 19 carpediem 2023.10.14 9,187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