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사진없는 반찬 이야기

| 조회수 : 6,116 | 추천수 : 2
작성일 : 2022-07-26 17:47:30
며칠전 여름밥상 이야기 읽으면서 아~ 나도 좋아하는 밥상인데~했어요
아침에 장볼때만해도 그럴예정은 아니었는데 오후 일정이 없어지고 바로 시작했어요
깻잎네봉 씻어두고 당근 양파 다지고 들기름 양념간장 만들어 두장씩 양념발라 냄비 약한불에 올려두고.가지 길쭉하게 썰어 전자렌지 보내 익혀서 소금 참기름 무치고
깻잎 덜어내고 냄비씻어서 둥근호박 숭덩숭덩 새우젓 들기름 고춧가루 소주 조금 넣어 흔들어 약한불에 익히고
토종닭 한번 데쳐서 감자 당근 양파 대파 듬뿍넣구 아들좋아하는 맵짜단 스타일로 큰냄비에 보글보글~
오이두개 납작썰어 뜨거운물에 소금 설탕 녹여서 뿌려두었다가 나온물에 고춧가루 식초 양념더해서 새콤달콤 무쳐놓고 설겆이 끝~~~
힘들어서 밥은 어제저녁 먹고 남은 검정보리밥 데워서 줄꺼예요
수박도 낮에 깍뚝썰어서 김냉에 넣어 놓았으니 중복은 이걸로 끝났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82님들 모두 맛있는 저녁 드세요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야옹냐옹
    '22.7.26 9:56 PM

    와~ 순식간에 다 해치우시는듯...

  • 2. 소년공원
    '22.7.27 8:39 AM

    사진이 없이 글로만 이렇게 잘 묘사하시니 머릿속에 그림이 그려져요.
    아드님과 함께 맛있는 여름 밥상 잘 차려 드셨겠어요.
    사진 없는 글이 소박하고 정겨워서 오히려 더 좋아요 :-)

  • 3. 보단
    '22.7.27 9:13 AM

    살뜰하게 글로 표현해 주셔서 충분히 그림으로 그려지는 밥상입니다.
    행복한 주방의 모습...저도 이참에 반성하고 실천하는 주부로 거듭나리다 힘~~

  • 4. 티소
    '22.7.27 3:19 PM

    따뜻한 답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 5. winnie613
    '22.7.27 5:07 PM

    혹시 티소님 아이디가 제임스 티소..맞을까요? 무척 낭만적인 그림을 그렸던 화가 같아서요 ㅎㅎ

  • 티소
    '22.7.29 7:43 PM

    초록색엄지손가락티소 라는 독일 아동문학 소설속 주인공 이름입니다
    뾰족뾰족하던 중딩시절 읽은 책내용이 어찌나 사랑스럽던지 제가 닉네임으로 아끼는 아이 이지요~^^

  • 6. 18층여자
    '22.7.28 8:27 AM

    호박찌개에 소주를 넣으시는군요.
    어쩔 수 없이 오늘 소주를 한 병 사서 한 잔 해야겠어요.
    호박은 많고
    자고로 요리술은 먹다 남은 걸 넣어야 하니까요.

  • 7. Alison
    '22.7.30 9:44 AM

    글로만 읽어도 어쩐지 요리를 엄청 잘하시는분의 내공이 느껴집니다. 너무 맛있을것 같아요.

  • 8. 르플로스
    '22.7.30 4:04 PM

    내공에서 우러난 몇가지 유용한 팁이 있네요.
    가지 찌려면 번거로운데 레인지에 돌려야 겠어요.
    호박에 소주. 오이 절일때 뜨거운물에 소금.설탕. 그리고 들기름 양념~잘 배워 갑니다.

  • 9. 헝글강냉
    '22.7.31 12:26 PM

    오호 갑자기 깻잎찜 가지무침 호밧 오이 등등이 땡기는 글입니다 !!!
    (저 채소 안좋아함 ㅋㅋㅋㅋㅋ)

  • 10. 백만순이
    '22.8.1 10:17 PM

    오~ 제기준 정말 완벽한 여름밥상입니다!
    눈에 그려지는 맛깔나는 밥상~넘 좋네요^^

  • 11. hoshidsh
    '22.8.2 3:01 AM

    이 글 보고 어제 시장에서 둥근호박 사 왔어요.
    내일 쯤 만들어 먹어야 하는데, 과연 실천이 가능할지 모르겠네요. 저 말고는 식구들이 호박을 별로 안 좋아하는지라.
    여름에 채소 풍성한 건 정말로 기쁜 일이건만
    올해 채소 물가 오른 걸 보면, 놀랍기만 합니다.

  • 12. 챌시
    '22.8.4 2:48 PM

    요리를 워낙 뚝딱뚝딱 잘해내시는걸까요 ?
    아님 글솜씨가 뛰어나신 걸까요?
    글만 읽어도,,맛있는 밥상 떡 차려져 있는 모습이 상상되요. 엄마 밥상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202 사진없는 반찬 이야기~또 7 티소 2022.08.06 1,548 0
44201 2022 여름 2탄 - 꽁당보리밥의 추억 15 주니엄마 2022.08.05 4,182 2
44200 열무 얼갈이 김치 + 꽈리고추찜 27 Alison 2022.08.03 6,240 2
44199 봄 지나 여름 왔으니 등장ㅋㅋ 24 백만순이 2022.08.01 9,651 3
44198 사진없는 반찬 이야기 13 티소 2022.07.26 6,116 2
44197 독거인 혼밥일기! 20 옐로우 2022.07.25 11,151 5
44196 2022년 여름, 샐러드에 언제나 진심!! (방울절임 레시피.. 41 주니엄마 2022.07.24 8,558 4
44195 이번에는 한국 손님 불러서 밥 해먹고 여름 김치 담은 이야기 25 소년공원 2022.07.24 7,854 4
44194 18층 여름채소 소진용 밥상 그리고 보양식 시리즈 29 18층여자 2022.07.21 11,090 4
44193 베이킹의 결과물들 25 빈틈씨 2022.07.20 7,430 2
44192 새우젓 구입시기 4 2022.07.20 4,374 1
44191 여름밥상2 10 catmom2 2022.07.19 8,017 3
44190 소고기 강된장 그리고 영어 자원봉사 후기 18 Alison 2022.07.19 6,604 4
44189 149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2년 6월 함박스테이크 10 행복나눔미소 2022.07.09 6,767 4
44188 2003 - 2022 카루소님을 추모하며 103 행복나눔미소 2022.07.07 10,282 9
44187 독거인의 혼밥 일기 23 y1204y 2022.07.07 14,254 3
44186 미국인 가족 초대해서 한식 먹은 이야기 38 소년공원 2022.07.04 15,080 6
44185 님은 갔습니다 42 Alison 2022.07.03 13,769 5
44184 오랜만이에요^^ 24 빈틈씨 2022.07.03 6,065 2
44183 저의 집밥 차림 21 포그니 2022.06.30 16,979 4
44182 청소년 아침밥 그리고 한그릇 밥상 43 18층여자 2022.06.24 18,788 5
44181 며느리 신행 상차림( 처음 올려봅니다) 23 아침이슬 2022.06.24 16,752 6
44180 챌시 엄마 같은, 누나가 다음주 런던에 가요, 37 챌시 2022.06.23 10,956 4
44179 저도 키톡 데뷔해봐요~(feat.허접한 라면그릇으로 대전참여) 19 포그니 2022.06.23 6,863 8
44178 방학이 좋아요 :-) 29 소년공원 2022.06.20 11,073 7
44177 키친토크 데뷔글...시드니에서... 13 솔바람 2022.06.18 8,491 2
44176 바쁜 주부의 집밥 상차리기 22 catmom2 2022.06.17 15,761 6
44175 일상찬가 2 33 고고 2022.06.13 14,020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