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너무이른 삼계탕^^ & 디저트

| 조회수 : 3,661 | 추천수 : 10
작성일 : 2006-04-06 00:38:12
봄을 타는지~ 입맛없어하는 신랑을 위하여 간만에 삼계탕을 만들어봤다~
매번 인삼 안넣은 계탕을 해줬는데~ ^^
오늘은 닭파는 아저씨가 대추도 서비스로 주시고~
냉동실에 굴러다니는 삼도 좀 넣고해서 얼추 비슷한 삼계탕을 만들었다^^
직업상 조금 늦게 출근하여 조금 늦게 퇴근하는지라~ 오전에 한번 대충 끓여놓고~

출근하는길에 신랑한테 전화해서 오늘 저녁메뉴가 삼계탕이라고 빨리 들어오라고 해주고~
퇴근해서 오자마자 후루룩 잘 끓어서 맛나게 살발라 먹었다^^
많은 분들이 닭속에 찹쌀넣어 죽으로 해서 드시지만.. 난 쌀밥 푹푹 말아서 김치에 먹는게 더 좋다^^



dessert~

저녁을 먹고 늘~ 무언가 먹을것을 또 찾는 우리 신랑.. 귀찮게시리..
요즘은 딸기가 많은철이라~ 딸기와 얼린 바나나 얼린 망고를 우유를 조금 넣고 갈면~
너무도 맛난 과일 스무디가 된다.. ^^
딸기가 다 들어가기 전에 딸기 한박스를 사다가 얼려놔야겠다


*** http://blog.dreamwiz.com/lim5004/ ***
azummi (lim5004)

맛있는 요리를 신랑에가 많이 해주고싶은 초보 주부 입니다. 많은 정보 맛난 요리 많이 배워서 갈께여~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꿈이상^^
    '06.4.6 8:46 AM

    어 껍질 벗은 누두닭이다~~~나도 오늘해 먹어야지..ㅋㅋ

  • 2. 화니맘
    '06.4.6 10:07 AM

    간단하게 해 먹을수 있는게 바로 이 삼계탕이 아닐까합니다...^^
    반찬 없어도 폼 나는 삼계탕..^^
    언제 먹어도 질리지 않는 삼계탕이 난 좋아요~~~^^*

  • 3. 콩각시
    '06.4.6 11:54 AM

    어제 점심도 산계타 먹었는데 오늘 또 먹고 싶네요~
    작년 여름에 얼려두었던 딸기 한팩이 지금 퍼뜩 생각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02 다 잘될거에요 10 ilovemath 2020.07.10 2,225 2
43901 온라인 강의 이야기와 할림 조리법 재방송 :-) 10 소년공원 2020.07.07 6,638 6
43900 125차 후기) 2020년 6월 파스타(토마토소스와 크림파스타).. 8 행복나눔미소 2020.07.07 4,402 5
43899 코비드19 그리고 소중한 일상 34 해피코코 2020.07.05 7,346 14
43898 미국 독립기념일 런치 13 에스더 2020.07.05 6,390 2
43897 따라쟁이(초록님. 수니모님) 16 천안댁 2020.07.03 6,389 5
43896 7월도 변함없이 23 테디베어 2020.07.01 9,233 7
43895 달달해야 했는데... 31 Sei 2020.07.01 7,493 6
43894 미술관 옆 25 수니모 2020.06.30 6,933 5
43893 저장음식과 한끼 식사 18 천안댁 2020.06.29 7,989 5
43892 파키스탄 가정식 할림 Haleem. 48 바나나 2020.06.27 7,430 11
43891 배추만두가 반가워서... 26 소년공원 2020.06.27 7,894 4
43890 초여름 30 hangbok 2020.06.27 5,102 4
43889 여름만두와 소풍 34 해피코코 2020.06.27 6,235 8
43888 요즘에 좋더라구요 14 이호례 2020.06.25 7,557 5
43887 올해 첫 꽃등심스테이크 22 에스더 2020.06.25 6,970 4
43886 여름김치 21 천안댁 2020.06.24 8,632 4
43885 나잇살 타파하기 22 천안댁 2020.06.23 8,397 4
43884 혼밥의 정석 20 오늘도맑음 2020.06.22 9,086 5
43883 차(茶)는 끓인 물에 어느 정도 우려내는게 좋을까요 6 윈디팝 2020.06.21 3,493 1
43882 먹고 산 것들... 26 Sei 2020.06.20 7,760 4
43881 다들 빵을 외칠때 44 백만순이 2020.06.19 7,891 8
43880 작약꽃과 여름밥상~ 59 해피코코 2020.06.19 6,743 8
43879 텃밭 유배 38 수니모 2020.06.19 5,860 5
43878 열무를 뽑았습니다 40 테디베어 2020.06.17 6,442 6
43877 시작은 토마토 31 오늘도맑음 2020.06.16 8,655 6
43876 세희네 주말 식탁. 17 Sei 2020.06.15 10,120 5
43875 124차 후기) 2020년 5월 산낙지시리즈 - 불낙전골, 탕탕.. 16 행복나눔미소 2020.06.12 5,576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