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스팸 무스비 만들었어요

| 조회수 : 15,071 | 추천수 : 2
작성일 : 2013-09-26 16:21:25

오늘은 1번이 학교에서

소망의 집으로.....봉사를 다녀온다고 해서

김밥을 싸기는 번거로워서

스팸 무스비를 만들었습니다

김밥보다 간단하고

아이들이 김밥보다 더 좋다고 하니

올 가을....현장학습은

스팸 무스비로 낙찰~~~

알록달록 예쁜 도시락은 취향이 아니라고

그냥 ....막싸달라고 하는 아들덕분에..ㅋㅋㅋ

도시락은 그냥 본성만 충실한...

밥이랑 김치만 싸서 갔습니다

과정샷을 사진으로 찍어봤어요~~

너무 간단하기에

사진으로만 봐도.

척~~하면

착~~으로 아실꺼예요~~^==^

 

그런데...왜 무스비~~보단

스무비~~가 더 입에 붙는건지..ㅋㅋㅋ

스무비로 썼다가....수정했어요..ㅋㅋㅋ















2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쪼비어멈
    '13.9.26 4:31 PM

    우리 3춘기시작한 울집초딩6학년에게 싸주면 좋아라 하겠네요..
    남은햄을 옆에 채워넣는거까지 똑같이 따라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강혜경
    '13.9.26 4:34 PM

    하하하하 쪼비어멈님~~~3춘기 시작한~~그집 초딩도 6학년인가요?
    저희집은...초딩..6학년이 1번
    그아래...초딩 5학년까지....아~~둘이 합쳐....6춘기 정도 하는듯 해요..ㅠㅠ
    잘 견뎌보자구용~~~^==^

  • 2. 샤브레
    '13.9.26 5:11 PM

    으앙 한덩이 먹고파요! 무스비로 써있는데 스무비로 읽고 스무비로 썼다가 무스비로 바꿨다는
    말씀이 무슨말인가? 했다는.ㅋㅋㅋ

  • 강혜경
    '13.9.27 11:35 AM

    하하하하 샤브레님...그렇지요
    저도 자꾸만 스무비...스무비..한다닝까요...
    무슨말인지? ㅋㅋㅋㅋ했다는...ㅋㅋㅋ

    스무비로 바꾸고 싶어요..ㅋㅋ

  • 3. 잘배운뇨자
    '13.9.26 5:34 PM

    넘..예뻐요..토요일 놀러갈때,,,,한번 도전해볼께요.......

  • 강혜경
    '13.9.27 11:36 AM

    잘배운뇨자님....안녕하세요
    닉넴이...짱~~~

    사진이 흐릿해서 그런데...직접 보면...더 그럴싸 하답니다..ㅋㅋㅋ
    토욜....놀러 꼬옥 가시길~~~^==^

  • 4. 필로소피아
    '13.9.26 8:46 PM

    제가 스팸 무스비를 만들면 김으로 말아도
    예쁘게 썰어놓으면
    스팸부분을 기준으로 반토막나기 일수예요
    전 결국 토막난 무스비 먹게된다는..
    반토막 안나는 좋은방법이 없을까요?

  • 나비
    '13.9.26 9:01 PM

    안 만들어봤지만-
    김으로 쌀 때 밥풀로 마무리하면 너무 귀찮을까요? ^^;
    저도 무스비 만들어 먹어보고 싶네요!

  • 강혜경
    '13.9.27 11:37 AM

    필로소피아님~~안녕하세요

    아~~왜 토막이 날까요?
    밥을 넣을때 쫌...꾹꾹 누르듯이 담고...
    랩을 벗겨서 김에 쌀때...김을 쫌 당기듯이 하면서....짱짱하게? 단단하게 싸보세요~~
    김끝은 물을 살짝 묻혀서...마감하고
    마감한부분이 아래로 오게...잠시두면 딱...붙어있드라구요~~

    꼬옥 성공하시길 바랍니다~~^==^

  • 강혜경
    '13.9.27 11:38 AM

    나비님...안녕하세요

    맞어요....김끝을 뭔가로 붙여주어야 해요
    밥풀이나 물이나...로 붙여주면 좋아요

    스무비....꼬옥 만들어보세요
    손많이 안가도 먹을만~~해요~~

  • 5. morning
    '13.9.27 5:44 AM

    과정샷을 보니 이것도 간편하게 먹는 사람은 잘 모르지만 손이 많이 가는군요. 한컷 한컷 정성이 느껴집니다.

  • 강혜경
    '13.9.27 11:39 AM

    모닝님~~안녕하세요

    그렇지요...모든 음식이 먹는건 순간이고
    만드는건...꽤나 걸리고..ㅋㅋ
    도시락 싸야하는 아침에 저렇게 찍으면서 쌌네요..ㅋㅋㅋ
    친구가 보여달라고 해서요~~^==^
    감사합니다~~

  • 6. 당근123
    '13.9.27 12:25 PM

    맛있겠어요.. 추석끝나도 집에 스팸넘쳐나는데 한번해봐야겠어요
    하나먹어도 완전 든든하겠네요!

  • 강혜경
    '13.10.2 2:28 PM

    네.....꼬옥 해보셔용..
    생각보다 맛이 괜찮답니다~~^==^

  • 7. Sandra
    '13.9.27 3:29 PM

    김밥못싸는 제게 유용하네요.. 애들 용량으로도 딱일것 같구요

  • 강혜경
    '13.10.2 2:28 PM

    김밥은 손이 많이 가는편이라서..
    간단하니 괜찮아요~~^==^

  • 8. 미니점빵
    '13.10.1 2:36 PM

    아~ 맛있어보여요..
    전부터 만들어보려고 했었는데....
    초2 아이가 먹기엔 사이즈 어떤가요?
    사진으로 보면 좀 커보여서 몇번이나 망설이다가 항상 김밥 쌌거든요..

  • 강혜경
    '13.10.2 2:30 PM

    미니점빵님...안녕하세요

    그렇지요 쬐끔 큰감이 있어요
    초등 3학년 저희 아이는 먹성이 좋아서...먹던데..ㅋㅋㅋ
    초딩 5학년 입짧은 딸아이는 크다고..ㅋㅋ
    오늘 아침....현장학습가는 딸아이...꺼 싸서
    김밥을 얇게 썰듯이...살짝 도톰하기보단 얇게 썰었더니 괜찮네요~`
    밥양으로 살짝 조절도 해보고..

    몇번 하다보면....요령이 슬쩍 생긴답니다~~^==^

  • 9. 샴걸
    '13.10.4 3:41 AM

    ㅎㅎㅎㅎㅎㅎ
    저도 스무비로 읽다가 무스비로 바꾸셨다기에..? 앙?? 했다는~ ㅎㅎㅎ
    아.. 왜 스무비가 더 어울리는 거 같지?? ^^;

    멋진 도시락이네요~
    꿀떡꿀떡 잘 넘어갔을 듯 싶어요!!

  • 10. 쿠키왕
    '13.10.4 6:25 PM

    퇴근길에 스팹한통 사들고 가야겠습니다 ㅎㅎㅎ 씁~ 맛있겠다~!!

  • 11. 우디
    '13.10.5 7:03 PM

    간단하니 넘 좋을것 같아요. 내일 일요일 점심은 이걸로 할래요 ㅋㅋ

  • 12. 해피해피
    '13.10.8 3:37 PM

    저 따라해봤는데요, 완전 간소한 재료에 맛은 오오~
    이틀을 해먹었어요, 완전 맛나서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60 슬기로운 집콕생활, 부작용은 어쩔?! ^^; 15 왕언냐*^^* 2020.09.24 10,346 5
43959 가을의 길목에서 30 수니모 2020.09.23 9,349 4
43958 2020년 추석즈음에... 23 천안댁 2020.09.22 9,381 4
43957 그간 해먹은것들 21 오렌지조아 2020.09.22 8,072 4
43956 밥상 사진 모음 15 빈틈씨 2020.09.21 7,384 3
43955 솔이네 2020년 9월 지낸 이야기 46 솔이엄마 2020.09.20 6,845 5
43954 가을아침과 소고기 케이크 37 해피코코 2020.09.20 6,491 5
43953 가을날 수다 37 고고 2020.09.18 6,465 4
43952 세계의 풍경과 음식2 38 시간여행 2020.09.16 8,051 5
43951 128차 선행봉사) 2020년 9월 '목삼겹 돈가스' 12 행복나눔미소 2020.09.12 4,441 6
43950 또 올리는 127차 후기 ) 2020년 8월 '소고기 해물 샤.. 6 행복나눔미소 2020.09.11 6,454 2
43949 9월-깍두기 23 천안댁 2020.09.09 10,733 5
43948 127차 후기) 2020년 8월 '소고기 해물 샤브샤브와 김치부.. 23 행복나눔미소 2020.09.04 7,952 7
43947 초딩이와 해먹은 한그릇 음식 20 리모모 2020.09.04 13,165 8
43946 레몬 버터로 구운 광어요리 및 새 그릇 장만한 이야기 41 소년공원 2020.09.02 12,358 9
43945 첫번째 키톡올려봐요 요새 최애템 고구마빵 39 아로아로 2020.09.01 8,555 6
43944 다시 일상으로, 김치, 피클, 떡 57 해피코코 2020.09.01 8,959 9
43943 엄마.... 74 백만순이 2020.08.31 10,987 9
43942 집콕의 일상 49 고고 2020.08.28 11,489 7
43941 배추 심었습니다. 45 테디베어 2020.08.26 10,268 6
43940 위염...쌀 케익 ...부록^^ 36 시간여행 2020.08.25 8,832 5
43939 사심가득, 광고글 이에요. 23 챌시 2020.08.24 8,052 3
43938 솔이네 8월 지낸 이야기 (엄마생신&말복) 50 솔이엄마 2020.08.23 10,734 9
43937 오늘이 처서이네요 22 천안댁 2020.08.23 6,959 6
43936 19년 만에 로그인 했어요.(빵 사진 있음) 56 리모모 2020.08.16 13,681 9
43935 빵 도전! 17 까부리 2020.08.10 13,960 5
43934 스페인식 감바스 알 아히요 맛있게 만드는 법(새우 고르는법) 18 로빈쿡 2020.08.10 14,777 7
43933 먹다 시들은 바나나의 변신 31 레미엄마 2020.08.10 10,827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