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2021.4월 마지막 주 집밥

| 조회수 : 8,959 | 추천수 : 1
작성일 : 2021-05-04 10:53:50

처음으로 글 올려봅니다.

주말에는 주로 제가 밥을 준비하다보니 자료 남기면 재밌을것 같아 남겨봅니다.


 2021.5.1(토) 아침

빵잘라서 소고기 오븐에 구워서 올리고, 양파, 토마토, ..집에 있는 여러가지 했는데,,

모양은 좀 안 좋아도 나는 맛있는데,

처는 쉑쉑버거보다 못하다..     큰아이는 소스 비율이 안맞다..   작은아이는 그냥저냥..그렇다,


2021.5.2(일) 아침 

전날 먹고 남은 김치찜에 밑반찬 몇개..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고고
    '21.5.4 11:00 AM

    오호 환영합니다.

    오이지무침은 아내 분 솜씨?^^

    기본은 다 채운 밥상입니다.

    기록으로 키톡만한 곳 없지요. ㅎ

  • 은지아빠
    '21.5.4 5:50 PM

    감사합니다
    제가 오이지도 만듬어요 다8ecook덕분이지요

  • 2. ralwa
    '21.5.4 11:30 AM

    달걀말이 너무 맛있어 보여요! 솜씨가 좋으십니다 :)

  • 은지아빠
    '21.5.6 4:46 PM

    ralwa님.. 그런가요? 제가 음식만드는걸 좋아해요.. 음식만들땐 신나고 근심걱정없이 무아지경에 빠지지요..

  • 3. 레몬쥬스
    '21.5.4 4:32 PM

    어머나. 오다 주웠다 같은 시크함이 있으시네요.
    다음 주 기록도 기대됩니다.

  • 은지아빠
    '21.5.4 5:53 PM

    꾸준히 해볼려구여

  • 4. 시간여행
    '21.5.4 8:18 PM

    은지아빠님 키톡데뷔를 환영합니다~~
    저희집은 남편이 요리에 요자도 못해서 이렇게 남편분들이 잘하시는것 보면 그저 부럽기만 합니다~~
    자주 올려주세요^^

  • 은지아빠
    '21.5.6 4:47 PM

    시간여행님. 넵

  • 5. 레미엄마
    '21.5.5 1:42 AM

    은지아빠님 ~키톡데뷔 환영합니다222
    오이지를 직접 무치셨다구요?
    오호~아빠가 차려주는 밥상,
    남편이 해주는 요리~
    너무 부럽습니다~

  • 은지아빠
    '21.5.6 5:00 PM

    레미엄마님. 넵 감사합니다.

  • 6. Alison
    '21.5.5 9:15 AM

    오이지가 맛있어 보이네요. 오이지 먹어본지 백만년인데 은지 아빠님 덕분에 주말에 오이지 만들게 생겼습니다 ㅎㅎ

  • 7. 넓은돗자리
    '21.5.7 6:20 AM

    키톡 데뷔 환영합니다.
    가족을 위해 요리를 하시다니 외국 사시는 분일거라 생각할래요.
    애들에게 너무 좋은 아빠실 것 같아요.
    멋지십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81 슬기로운 집콕 생활 1 6 해피코코 2021.05.11 1,477 4
44080 135차 전달) 2021년 4월 전달 5 행복나눔미소 2021.05.10 1,557 1
44079 2021년 5월 둘째주 집밥 5 은지아빠 2021.05.10 2,757 0
44078 솔이네 4,5월 지낸 이야기(feat. 남편도시락) 16 솔이엄마 2021.05.09 4,027 1
44077 루바브 & 햇고사리 12 ilovemath 2021.05.09 3,789 1
44076 4월에 한 일들 (밥알쑥 인절미 ) 19 주니엄마 2021.05.07 6,298 3
44075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4-끝) 74 Alison 2021.05.06 3,215 6
44074 페루로 시간여행~ 18 시간여행 2021.05.05 5,969 1
44073 2021.4월 마지막 주 집밥 12 은지아빠 2021.05.04 8,959 1
44072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3) 33 Alison 2021.05.04 5,097 3
44071 엄마의 서울 입성, 랜선집들이 36 솔이엄마 2021.05.03 8,516 1
44070 오월은 24 고고 2021.05.03 4,108 2
44069 봄이 왔어요 14 ilovemath 2021.05.03 4,249 3
44068 Sei씨와의 추억을 새기며 2... 13 Harmony 2021.05.03 5,309 5
44067 Sei씨와의 추억을 새기며... 143 Harmony 2021.04.28 18,042 5
44066 살고 지고 28 고고 2021.04.27 10,003 6
44065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2) 28 Alison 2021.04.25 8,530 2
44064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1) 36 Alison 2021.04.23 5,932 5
44063 저 요즘 남편 도시락 싸요... 68 솔이엄마 2021.04.20 16,106 6
44062 10일 후면 먹는 보리막장 담갔어요. 31 프리스카 2021.04.18 8,441 1
44061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0) 27 Alison 2021.04.18 3,849 4
44060 DIY자작 캠핑카 여행의 추억 +허접요리 24 Alison 2021.04.17 6,355 4
44059 쿠스코에서의 아름다운 시간들... 47 시간여행 2021.04.15 7,439 4
44058 라마단 금식 이야기 - 그리고 국수 ^^ 29 dungdung 2021.04.14 7,789 3
44057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9) 52 Alison 2021.04.14 5,772 2
44056 4계절 아무 때나 담그는 고추장(수정) 33 프리스카 2021.04.13 4,726 2
44055 캠핑카의 장점들 (추가) +허접요리 28 Alison 2021.04.12 6,074 6
44054 캠핑카의 단점들 +허접요리 30 Alison 2021.04.10 9,529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