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9)

| 조회수 : 5,772 | 추천수 : 2
작성일 : 2021-04-14 08:40:56

또다시 아침이 밝았습니다 . 네바다의 어느 Rest Area 의 분독킹 스팟을   나섭니다 . Rest Area 에 물과 덤프스테이션이 있었던 덕분에 온식구가 샤워도 했고 오수통도 말끔히 비우고 물탱크의 물은 가득 채워서 떠나니 마음이 아주 흐뭇합니다 . 물탱크의 물은 엄청 아껴쓰면 3 일 보통으로 쓰면 2 일 마구쓰면 하루만에도 없어집니다 .

아직도 사막이네요 .

조금 더 달리니 이제 풍경이   약간   달라지기 시작합니다 .

이제 네바다주에서 벗어나나 봅니다 . “ Thanks for visiting” 사인이 있네요 .

라스베가스에 들르지 못하고 네바다를 벗어나는게 못내 아쉽습니다 . 2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네바다주하면 떠오르는건 오직 두가지 , 그 버려진 캠핑장에서 만난 ‘ 자연인 ’ 미국 아저씨와 Area51 의   어이없이 볼품없었던 풍경들 뿐입니다 .

길가에 자잘하게 피어있는 분홍색 들꽃들이 멀리서 보면 분홍 카페트 처럼 보이는게 참 예쁘네요 .

나이들면서 생긴 변화가 이렇게 자연에서 작은 위로를 받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 사실 43 일간 좁은 캠핑카에서 자기 주장이 한창 생기기 시작한 10 살 12 살짜리와 청개구리 남편과 여행하면서 즐겁기만 한것은 아니었습니다 .

아이들이 어느날은 마치 귀신에 쒸인듯 별 시덥잖은 이유로 미친듯이 싸우고 남편은 가끔가다 이유없고 논리도 없는 비상식적인 똥고집을 부리면서 ( 예를 들면 물탱크를 채울수 있는곳 바로 앞을 지나가는데 , 물탱크 안채우고 간다고 합니다 , 또 물있는곳이 금방 나올거래요 ) 속을 뒤집어놓고해서 이놈의 가족들 버겁다 버거워 한적이 부지기수 였답니다 . 그럴때마다 길거리나 혹은 하이킹하는 길목에 피어있는 이런 예쁜 들꽃들이 저에게 작은 위로가 되어 주었습니다 .

이제 키큰 나무들이 보입니다 .

조금 더가니 이런곳이 나오네요 . 대충 안내판을 보니 뭐 화산폭팔로 이루진 산들인가 봅니다 .

흐미 무슨 솔방울이 이렇게 큰가요 ? 아들아이가 신기해 합니다 .

조금 더가니 이렇게 호수가 나오네요 . 이 얼마만의 물다운 물을 보는것인지 … 아이들이 발을 담그면서 아주 좋아 합니다 .

이곳에서 점심을 먹기로 합니다 .  오늘은 잼발라야 (Jambalaya) 믹스가 있어 소시지와 케일을 과하다 싶게 넣어서 약식 잼발라야를 만들어봅니다 . 모든 스파이스와 쌀까지 패키지안에 들어 있으니 물끓이다가 소시지 투하 , 익으면 가위로 샤샤샥 작게 잘라주고 , 썰고 씻어져 나오는 케일봉투 뜯어서 넣고 다시 끓기 시작하면 쌀과 스파이스넣고 휘휘 저어서 약불로 줄여 한 20 분쯤 뜸 들여주면 됩니다 . 캠핑할때는 시간이 많으니 제대로 된 요리도 많이 하지만 이렇게 로드트립중에는 기본적인 영양가와 스피드만 생각하고 시판 재품을 이용해서 간단히 해먹습니다 .

식사하면서 보이는 풍경이 멋집니다 .

점심을   먹고   다시   길을   떠납니다 . 

이제   사막을   벗어나는듯합니다 .

산이 재법 높아지네요.  산을   타고   올라갑니다 .

점점 높이 올라가니 길이 험악해지고  이 한여름에  녹지않은 눈까지 보입니다 . 록키마운틴 국립공원과 비슷한 풍경입니다 .

더올라가니 이렇게 호수가 나오네요 . 똥인지 된장인지 꼭 찍어 먹어봐야 직성이 풀리는 남편과 아이들 … 여기서 수영하고 싶다고 다들 우르르 호수로 내려갑니다 .

물에 손을 넣어보니 얼음장 같이 차갑다네요 . 아이들은 포기하고 캐나다의 강추위에 익숙한 남편만 물속으로 뛰어듭니다 .

  딸아이와 남편은 물을 좋아해서 여행중에 물만 보면 수영복이 있건 없건 그냥 뛰어들고 봅니다 . 수영후에 물 뚝뚝흘리면서 나타나서는 귀찮다고 대충 수건으로 물기닦고 운전석에 마른수건 하나   깔고 그대로 운전을 합니다 . 딸아이도 보고 배워서는 여행중에 호수에서 수영하고나서 캠핑카 의자가 젖거나 말거나 그렇게 합니다 . 의자 젖는다 뭐라하면 어차피 시간 지나면 마를건데 뭘 그런걸가지고 신경을 쓰냐는 식입니다 . 아주 눈을 감고 살아야지 일일히 잔소리하려들면 말대답 듣다가 속터져 죽습니다 .

수영후 조금 더가니 요세미티 국립공원 매표소가 나오네요 .

매표소를 지나니 이렇게 쭉 뻗은 잘 생긴 나무들이 있는 길이 나옵니다 .

캐나다 온타리오 북쪽에도 이렇게 쭉쭉 곧게 뻗은 나무들이 많으데 볼때마다 참 멋지다는 생각이 듭니다 . 이런곳을 조용히 걷다보면 마음이 참 편안해 집니다 .

맑은 시냇물도 이렇게 졸졸 흘가네요 .

숲길을 따라 운전을 합니다 .

이제 Lembert Dome 이라는곳에 왔네요 . 저 거대한 바위는 언제 어찌 생성됐는지 참 크기도 합니다 .

한번 올라가 보기로 합니다 .

중간에 움푹 페인곳이 있어 앉아서   휴식을 취합니다 . 

경사가 급하고 신발도 등산화가 아니라 미끄러질듯해서 여기까지만 올라가기로 합니다 .

다시 운전을 합니다 .

길옆에 제가 좋아하는 핑크색 들꽃들이 피어있네요 . 하얀색 바위와 꽃들이 마치 조경을 일부러 해놓은듯 너무 잘 어울립니다 . 내려서 꽃들을 들여다보고 싶은데   내려오는 차들때문에 위험할것 같아서   그냥 지나칩니다 .

바위산이 멋집니다 .

잠시 차를 또 멈추고 둘러봅니다 .

바위들이 멋스럽습니다 .

조금 더가니 이런 아름다운 호수가 보입니다 .

남편과 딸아이가 이번에는 수영복으로 갈아입고 본격적으로 물놀이를 하려나 봅니다 . 물이 얼음장같이 차가우니 관광인파가 꽤 있어도 수영하는 사람들은 별로 없습니다 . 풍경이 마치 그림엽서 속으로 우리가족이 들어온듯 비 현실적입니다 .

수영이 끝나고 다시 달립니다 .

사진으로는 잘전해지지 않는데 여기를 봐도 저기를 봐도 그냥 그림입니다 .

전 그동안 자연 경관은 캐나다가 미국보다 멋질거라는 근거없는 믿음을 가지고 있었는데 콜로라도와 브라이스캐년 그리고 요세미티를 본후 저의 착각이었다는걸 인정을 했습니다 .   캐나다인 남편도 겸허히 받아들입니다 . 

남편이 한때 자기가 죽으면 화장해서 재를 뿌려 달라던 그 유명한 온타리오주의 알곤퀸파크도 여기에 미치지 못합니다 . 비교하는것은 못된 버릇인데 그래도 절로 비교가 되네요 . 그냥 웅장하고 장대하고   그런가하면 이곳저곳에 작은 시냇물과 바닥에 깔릴정도의 아기자기한 꽃들이 바위 틈새에 피어있고 하얀 빛이도는 밝은 회색빛의 바위들은 참 깨끗하고 단아하게 보입니다 .

또 잠시 내려서 하이킹을   합니다 .

엄청 큰 나무들이 즐비하네요 . 천천히 걸으면서 삼림욕을 하고 싶었는데 이놈의 모기들때문에 걸음이 점점 빨라집니다 . 모기와 블랙 플라이 , 홀스플라이 이놈들은 정말 여름   최대의 적입니다 .

하이킹을 끝내고나니 해가 지려고 하네요 .  요세미티를 아직 다 못봤으니 한 30 분거리의 공원 밖에서 분독킹을 하고 아침에 다시 돌아와서 관광을 계속하는걸로 하고 적당한 곳을 물색하며 천천이 운전을 합니다 .

찾았습니다 . 큰길에서 빠져서 걱정스럽게 좁은 비포장 시골길을 좀 가니 이렇게 아늑한 분독킹 스팟이 나왔네요 .

어디 근처에 소를 키우는 농가가   있는지 밤새도록 간간히 소방울 소리가 들려서 그 옛날 한국 시골에서 자랄때의 아련한 기억들이 떠오르는 밤이었습니다 . 밤이 깊어지니   하늘에 수억개의 별들이 떠오릅니다 . 아주 장관입니다 . 남편과 딸아이는 모기들의 공격에도  아랑곳없이 캠핑카 뒤쪽 사다리를 타고 지붕위로 올라가서 담요를 깔고 누워서 별들을 한참 감상합니다 .   딸아이는 2 년이 지난 아직까지도 그때봤던   별들이 너무 아름다웠노라고 종종 이야기 합니다 . 차체가  아주  높은 캠핑카 지붕에 누워서 보는  수억개의 다이아몬드처럼 빛나는  별들은 정말 멋집니다 . 거기에 요세미티라는 특별함까지 더해져서 아이가 더욱 오래 기억을 하는듯 합니다.

다음날 , 아침을 먹고 설겆이를 하려고 하는데 누가 똑똑 캠핑카의 문을 두드립니다 . 다행이 날이 밝아서 그렇게 무섭지는 않았습니다 .

싱크대앞의 작은 창문을 빼꼼이 열고 보니 어떤 미국 아저씨 …   차좀 빼달랍니다 . 알고 봤더니 거기에 커다란 돌들이 한쪽에 쌓여있는데 그걸 트럭에 싣고 가야하는조경하는 아저씨인가봅니다 .

미안하다 사과를 하고 10 분만 시간을 달라해서 미친듯이 캠핑카안의 물건들을 고정시키기 시작합니다 . 이렇게 안하고 운전 시작하면 흔들리는 차때문에   물건들이 바닥에 떨어져 깨지고 쏟아지고 난리가 납니다 . 설겆이는 한쪽 싱크대안에 쓸어담아놓고 아직 남아있는 된장찌게 남비는 다른 한쪽 싱크대안에넣어놓고 쏟아지지 않게 다른 그릇들을 옆에 넣어서 고정시켜주고 식탁의 마시던 커피는 후다닥 컵홀더에 꽃고 열려있던 캐비넷의 문들을 빛의 속도로 닫고 화장실 안 카운터에 있던 비누 , 칫솔등도 후다닥 수습 . 10 분이 채 않되어 자리를 뜹니다 . 분독킹 사상 처음 있는 일이어서 많이 당황했습니다 .

어째튼 다시 요세미티로 향합니다 . 이번에는 산위가 아니라 골짜기로 내려가서 관광을 하기로 했습니다 .

내려가는길이 험한데 멋지네요 . 

가보니 사람이 많습니다 . 역시 유명한곳은 관광인파가 장난이 아닙니다 . 캠핑카도 엄청 많더군요 . 유럽사람들은 북미에 오면 캠핑카를 렌트해서 많이 다니더라구요 .

밑에 내려와서 풍경을 보니 또 다른 느낌이네요 .

저멀리 멋진 폭포가 보입니다 .

걷다보니 이렇게 래프팅을 할수있게 고무 보트를 빌려주는곳도 있네요 .

잠시후에 흑곰님이 한마리 나타나서 어슬렁 거립니다 . 이거 도망쳐야 되는 상황인지 판단이 안서는데 다행히 우리쪽으로 않오고 수영을 해서 유유히 사라집니다 .

걸어서 구경을 하다가 너무 넓어서 힘드니 자전거를 빌려서 구경을 합니다 .

초딩때는   15 초대에   백미터를 주파했건만 어느새 중년이 되버린 아줌마는  자전거로도  열살 딸아이의   꽁무니도 제대로 못따라가고 뒤쳐집니다 . 

아이들과 남편의 자전거 속도를 따라갈려다 초죽음이 되서 시냇물옆의 바위에 앉아서   휴식을 취합니다 .

뒤에 거대한 바위가 보이네요 . 앨 캐피탄이라고 요세미티에 유명한 엄청 크고 높은 바위가있고 산악인들이 등반도 많이하는곳이   있는데  사진으로 보니  이게 그건지 아닌지 헷갈립니다 .

인터넷 찾아보니 El Capitan 사진과 설명이 나오네요 .   El Capitan | Climbing El Capitan | El Capitan in Yosemite

어째튼 오늘 하루는 여기서 마무리하고 다시 어젯밤의 분독킹 스팟으로 돌아갑니다 . 오늘은 가보니 돌들이 다 치워져 있네요 .   아침에 조경 아저씨가 다시 올일은 없어실듯합니다 . 넓은 요세미티를 구경하느라 식구들 모두 지쳐서 오늘은 일찍 곯아 떨어집니다 .

5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나무늘보
    '21.4.14 9:24 AM

    댓글 출석합니다^^
    서부로 오니 사진이 너무나 멋지네요.
    이유없이 싸우는 남매들.. 저도 남매 엄마라 공감 1000%입니다. ^^

  • Alison
    '21.4.15 9:15 AM

    나무늘보님, 정말 서부가 훨씬 멋지더라구요. 근데 길이 좀 험해서 무서웠어요. 싸우는 남매 징글징글합니다 ㅎㅎ

  • 2. 클라라2
    '21.4.14 9:40 AM

    재밌게 잘 보고 있어요.
    저도 애들 어릴때 끌고 다니던 여행 생각 많이 나네요.
    가족 모두 좋아보여요^^ ~~.

  • Alison
    '21.4.15 9:17 AM

    클라라2님, 차라리 애들 어릴때 다니는게 나은것 같아요. 사춘기 오면서 점점 가족 여행을 안좋아 하더라구요.

  • 3.
    '21.4.14 10:15 AM

    저도 출석요...
    출석율 떨어지면 연재 늦어질까봐 조마조마합니다.
    요즘처럼 답답하고 어딜 나다니기 힘든 시기에 이런 여행기가 너무나 큰 위로가 된답니다.
    이 시기가 지나간다고 캠핑카에 북미횡단 여행을 할 수 있는 여유도 용기도 없지만 우선은 코로나로 못하는 걸로 ㅎㅎㅎ

  • Alison
    '21.4.15 9:18 AM

    꽁님, 출석 감사합니다 ㅎㅎ 이렇게 댓글읽는 재미에 할일도 미루어놓고 여행기를 쓰게 됩니다.

  • 4. 피어나
    '21.4.14 10:28 AM

    파인애플만한 솔방울과 흑곰이 정말 별세계같네요.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들려주시는 재미난 이야기 감사합니다. 자유게시판은 못 가도 여행기 읽는 맛에 키톡은 꼭 오는 1인입니다. 갑갑한 시국에 시원한 풍경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 Alison
    '21.4.15 9:19 AM

    피어나님, 감사합니다. 저도 솔방울이 너무 커서 깜놀했어요 ㅎㅎ 머리에 떨어지기라도 하면 기절각 ㅎㅎ

  • 5. 수정m
    '21.4.14 10:45 AM

    저도 캠핑카 한구석에 앉아서 여행하는 기분이에요. 저도 요세미티 다녀온지 10년이 넘었는데 올려주신 사진 중 비슷한 포즈로 찍은 사진이 있습니다. ㅎㅎ
    멋진 글과 사진 감사드리고 새로 글이 올라올 때마다 기쁜 마음으로 열어보고 있어요. 감사합니다!

  • Alison
    '21.4.15 9:21 AM

    수정m님, 요세미티를 다녀오셨군요. 너무 멋진곳이지요?. 은퇴하면 비성수기에 한번 더 가보고 싶다는 생각도 듭니다.

  • 6. 참새짹짹
    '21.4.14 11:52 AM

    와 너무 재밌어요~~ 댓글 안달면 연재안하실까봐 저도 댓글 달아요 ^^ ㅋㅋㅋ 요리사진 없다고 호오오옥시나 누군가가 시비걸어도 절대로 흔들리지 마시고 계속 연재해주세요 플리즈~~

  • Alison
    '21.4.15 9:25 AM

    참새짹짹님,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 여행중이라 제대로 음식을 만들지도 못했고 요리 사진을 변변한걸 찍어놓지 못해서 키친토크에 글올릴때마다 많이 찔립니다.

  • 7. 미플
    '21.4.14 12:59 PM

    오랜만에 키톡에 들어와 재미있게 읽고 있어요.
    캠핑카한구석에 투명인간처럼 앉아서 같이 여행하는 기분이에요.

  • Alison
    '21.4.15 9:27 AM

    미플님, 하하 투명인간에 빵 터집니다. 대륙횡단 끝날때까지 계속 함께 해주세요 ㅎㅎ

  • 8. 루쩨른
    '21.4.14 1:46 PM

    글이 올라오길
    이렇게 기다린적이 없네요 ㅋ
    파인애플 만한 솗방울이 인상적이네요 ㅎㅎ
    다음 글도 기다릴게요

  • Alison
    '21.4.15 9:28 AM

    루째른님, 기다리셨다니 힘들게 쓰는 보람이 있습니다. 감사해요. 솔방울 정말 커서 저도 놀랐어요. 거인 나라에 온것 같은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 9. 까만봄
    '21.4.14 2:03 PM

    오~
    저거 정녕 솔방울인가요?
    멀리 보이는 갈색털덩어리 곰이구요?
    무진장 땡기네요.
    오~홍.
    덕분에 눈이 즐겁고,
    마음이 살랑살랑.가벼워집니다.^^
    이건 뭐 어떻게 감사의 마음을 전해야할지...

  • Alison
    '21.4.15 9:31 AM

    까만봄님, 솔방울하고 곰이 맞습니다 ㅋㅋ 저희집 토론토 뒷마당에 여우와 너구리가 가끔 출현하는 지라 곰이 나타나도 기절은 안했습니다.

  • 10. 코스모스
    '21.4.14 2:47 PM

    내가 꼭 캠핑을 즐기는듯한 후기들 넘 감사합니다.

    달려가는 차속에 내가 타고 있는듯~~~~~

  • Alison
    '21.4.15 9:34 AM

    코스모스님, 저의 작은 추억들을 즐겨주시고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계속 타고 같이 가세요. 전 승객이 많을수록 즐겁습니다.

  • 11. 영우
    '21.4.14 3:15 PM

    저도 출석 입니다
    글이 순식간에 읽혀서 다시 천천히 한번 더 읽었어요
    마음이 급해서 ㅎㅎ

  • Alison
    '21.4.15 9:37 AM

    영우님, 출석 감사합니다. 다시 읽기까지 하셨다니 감사합니다. 이런 변변찮은 글이라도 한편 올릴려면 시간이 어찌나 많이 걸리는지 꽤가 날때가 많은데 이렇게 누군가가 읽고 공감해 주시면 힘이 납니다.

  • 12. 진진
    '21.4.14 3:50 PM

    코로나전에 미국 자동차여행 계획하다가 미루었는데.이제 언제 갈수 있을지 기약이 없어졌네요.
    요세미티 제가 꼭 가보고 싶은곳이라 더욱 흥미롭습니다.
    하프돔 등등 많이 알려주세요

    물탱크 안채우고 이유없이 통과한다는 남편분 이야기에 큰 위안 얻고 갑니다 ㅎ
    저희집에도 그런 사람 딱 1명 있거든요

  • Alison
    '21.4.15 9:40 AM

    진진님, 빨리 코로나가 끊나서 즐거운 미국 자동차 여행 하실수 있기를 바랍니다. 정말 유명한곳은 다아 이유가 있더라구요. 관광인파가 많아서 흠이지만 그래도 꼭 가볼만한 곳이라 생각합니다. 진진님 댁에도 사추기 남편분이 계신가봅니다 ㅠㅠ 제가 정말 날마다 도를 닦습니다.

  • 13. 제닝
    '21.4.14 4:35 PM

    잠발라야 크로우피쉬파이 필레 검보 ㅎㅎㅎ
    카펜터스의 포크송 흥얼거리면서 읽었어요.

    가시다가 무거우시면 말씀주시면 잠깐 내릴게요.
    사실 저 살짝 지붕위에 앉아서 가고 있었거든요 ㅋㅋ

  • Alison
    '21.4.15 9:42 AM

    제닝님, 하하 지붕위에 계셨군요. 식탁앞 벤치로 내려와서 저와 모카골드 한잔 하시면서 가요 ㅎㅎ 이렇게 보이지않는 많은분들과 대륙횡단을 한다고 상상하면 너무 즐겁습니다.

  • 14. 냉이꽃
    '21.4.14 4:53 PM

    아 나도 캠핑카 지붕에누워 쏟아지는 별 보고싶다
    그렇게 가고싶은 요세미티를 이렇게 생생하게 들려주시다니..

  • Alison
    '21.4.15 9:44 AM

    냉이꽃님, 캠핑카 지붕위에서 보는 별은 저도 인정! 근데 그놈의 모기가 산통을 다 깹니다 ㅠㅠ 모기 없는 세상에 살고 싶습니다.

  • 15. Flurina
    '21.4.14 8:13 PM

    아이고, 사추기 남편님, 요즘은 어떠신가요?^^
    이렇게 가족여행하면 정말 24시간을 붙어 지내게 되니까 평범한 일상과는 다른 면을 보게 되는 것 같아요.저도 가족끼리 자유여행을 많이 해 본 터라 사춘기 남매, 사추기 남편과 지내는 여행이 짐작이 됩니다. 그래도 돌이켜보면 소중한 추억이고 시간이 지날수록 다시 하기는 점점 어려워지는 일이지요.
    즐겁게 보고 있어요.
    글 올리시는게 쉽진 않으시겠지만
    Alison님도 기억을 되짚어 보는 좋은 시간이셨음 합니다.절대로 부담스러워 하거나 민망해하지 마셔요^^

  • Alison
    '21.4.15 9:50 AM

    Flurina님 사추기 남편요? 아직도 사추기죠 ㅠㅠ 아주 사알짝 덜하긴 한데 본모습으로 돌아올려면 갈길이 멉니다.
    키친토크에 글이 자주 않올라오니 제글이 자꾸 도배가 되니 민망하긴한데 Flurina님의 응원에 철판깔고 싶어지네요 ㅎㅎ

  • 16. dungdung
    '21.4.14 9:35 PM

    너무나 생생하고 즐거운 여행기 넘 감사합니다.
    사진도 정말 장관이네요.

    사실 저는 그동안 캠핑카 여행에 대해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 님 글을 읽으면서 꼭 한번 시도해보고 싶어졌습니다! 어서빨리 여행할 수 있는 날이 오길... 기다려봅니다.

  • Alison
    '21.4.15 9:53 AM

    dungdung님, 기회 되시면 꼭 해보세요. 단기로 다니시면 캠핑카 크게 손보실 필요도 없고 괜찮으실 거예요.

  • 17. sugar
    '21.4.14 10:07 PM

    2년 지난 네바다주에 대한 기억이라고는 자연인 아저씨와 Area51의 황량함뿐이라는데서 저만 빵! 터졌나요?
    글을 슬렁슬렁 쓰시는 데도 유머러스해서 읽는 재미도 있어요
    물론 보는 재미는 말 할 것도 없고요.
    정말 미국이 넓다라고 말은 들었지만 끝도 없이 광활하네요.
    곰이 정말 사람 주위에 저리 어슬렁 거리는 군요(후덜덜)

  • Alison
    '21.4.15 9:54 AM

    Sugar님, 정말 네바다주는 뭘 본기억이 없어요. 라스베가스를 꼭 갔어야 했는데...
    미국, 캐나다 정말 운전해보면 느무 넗어서 욕나온다더니 사실이더라구요 ㅎㅎ

  • 18. hoshidsh
    '21.4.15 12:24 AM

    요세미티!!
    이틀을 봐도 다 못 보셨다니 공원이 정말 넓은가봐요
    캠핑카 위에 담요 깔고 쏟아지는 별을 구경하는 장면에서
    제 가슴이 마구 뜁니다
    너무너무 아름다웠을 것 같아요

  • Alison
    '21.4.15 10:00 AM

    hoshidsh님 요세미티의 별들...정말 아름다웠어요. 모기때문에 오랫동안 못본게 아쉽습니다. 계속 글로나마 같이 여행해요, hoshidsh님

  • 19. jamiec
    '21.4.15 12:55 AM

    제 비빌 번호에 문제가 있어,댓글 쓰기가 힘들어요.
    매일 여행기 기다려요.,
    계속 올려 주셔요.
    고마워요

  • Alison
    '21.4.15 10:02 AM

    jamiec님 댓글 쓰기 힘드신데 이렇게 댓글 달아 주셔서 감사해요. 제 변변찮은 여행기를 기다리신다니 너무 감사합니다.

  • 20. 201303
    '21.4.15 8:05 AM

    아주 재미있게 잘 보고 있습니다~
    글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 Alison
    '21.4.15 10:04 AM

    201303님 잘 보고 계시다니 감사합니다. 아직 밴쿠버도 못갔으니 갈길이 먼데 열심히 써봐야 겠어요.

  • 21. ria
    '21.4.15 9:23 AM

    와우!!
    감탄만 나옵니다^^ 귀한 글 너무너무 잘 보고있어요~ 읽기 아까워요. 책으로 펴내셔서 많은 사람들 같이 보고 싶단 생각듭니다^^

  • Alison
    '21.4.15 10:08 AM

    ria님, 글재주가 없어 제가 경험한 감동의 반의 반도 전하지 못한것 같아 아쉬웠는데 이렇게 응원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저도 이렇게 쓰다보니 마치 실시간으로 여행하는듯 힘들지만 즐겁네요.

  • 22. 이삐엄마
    '21.4.15 1:58 PM

    이제 겨우 15일인데... 어제 올려주셨는데 세번 읽었다고 차마.... ㅋㅋㅋㅋㅋㅋ 얌전히 기둘리도록 하겠습니다 ^^

  • Alison
    '21.4.15 9:45 PM

    아빠엄마님, 세번 읽으셨다니 너무 감사 드립니다.

  • 23. 시간여행
    '21.4.15 6:10 PM

    요세미티 풍경 덕분에 편하게 구경했습니다~

    저는 아직도 요세미티는 못 가봤고 3년전에 네바다주 라스베가스에서 뜨거운 더위를 맛보고는 왔습니다 ㅋㅋ

  • Alison
    '21.4.15 9:47 PM

    시간 여행님 감사합니다. 시간 여행님의 여행 사진들과 밥상사진 항상 잘보고 있었어요.

  • 24. 쭈르
    '21.4.16 5:25 PM

    미국 여행때 요세미티를 시간이 안되서 패스한것이 사진을 보면서
    너무 아싑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도 캐나다의 자연이 너무 평온하고 좋았다 생각했는데 여긴 또 다른 매력이 있네요.사진으로나마 지금의 답답한 일상을 잠시 벗어나며 힐링하고 있습니다^^

  • Alison
    '21.4.17 3:47 AM

    쭈르님,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캐나다의 자연은 정말 고요하고 평화롭다는 말이 적절한것 같아요. 반면 미국은 뭔가 역동적이고 웅장하다고할까 그런 느낌을 받았습니다

  • 25. 물레방아
    '21.4.17 1:14 AM

    요세미티를 오전 몇시간 보고 오면서 참으로 발이 떨어지지 않았답니다 더욱 아련합니다 언젠가 크게 불이 났다는 기사를 본것도 같네요 거대함에 할말을 잊었던 기억이 납니다 코로나로 여행이 멈춰진 지금에 이렇게 여행을 시켜주심에 감사드립니다Reply

  • Alison
    '21.4.17 3:14 AM

    물레방아님, 요세미티를 몇시간만 보실수 있으셨다니 떠나시기 아쉬었던게 이해가 갑니다. 저흰 3일 있었는데도 아쉽더라구요. 참 아름답고 웅장한 곳입니다.

  • 26. cozyinT
    '21.4.21 10:17 AM

    요세미티의 풍광과 나무들 참 좋았는데 심하게 멀미를 해서^^;;
    고생했던 기억이 더 크네요ㅎㅎㅎ
    사진들 보니 오래전 여행이 더 그립습니다!

  • Alison
    '21.4.21 8:02 PM

    cozyinT님, 아이고 요세미티에서 멀미를 하셨다니 아쉬우셨겠에요. 멀미에는 경치고 뭐고 눈에 안들어 오지요. 저도 이렇게 코로나로 발이 묶이고 보니 예전 여행다니던 시절이 그리워서 이렇게 요즘 예전 여행사진들 보면서 기억을 곱씹고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81 슬기로운 집콕 생활 1 7 해피코코 2021.05.11 1,568 4
44080 135차 전달) 2021년 4월 전달 5 행복나눔미소 2021.05.10 1,577 1
44079 2021년 5월 둘째주 집밥 5 은지아빠 2021.05.10 2,788 0
44078 솔이네 4,5월 지낸 이야기(feat. 남편도시락) 16 솔이엄마 2021.05.09 4,054 1
44077 루바브 & 햇고사리 12 ilovemath 2021.05.09 3,807 1
44076 4월에 한 일들 (밥알쑥 인절미 ) 19 주니엄마 2021.05.07 6,302 3
44075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4-끝) 74 Alison 2021.05.06 3,218 6
44074 페루로 시간여행~ 18 시간여행 2021.05.05 5,969 1
44073 2021.4월 마지막 주 집밥 12 은지아빠 2021.05.04 8,964 1
44072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3) 33 Alison 2021.05.04 5,098 3
44071 엄마의 서울 입성, 랜선집들이 36 솔이엄마 2021.05.03 8,521 1
44070 오월은 24 고고 2021.05.03 4,110 2
44069 봄이 왔어요 14 ilovemath 2021.05.03 4,250 3
44068 Sei씨와의 추억을 새기며 2... 13 Harmony 2021.05.03 5,311 5
44067 Sei씨와의 추억을 새기며... 143 Harmony 2021.04.28 18,044 5
44066 살고 지고 28 고고 2021.04.27 10,003 6
44065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2) 28 Alison 2021.04.25 8,531 2
44064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1) 36 Alison 2021.04.23 5,932 5
44063 저 요즘 남편 도시락 싸요... 68 솔이엄마 2021.04.20 16,109 6
44062 10일 후면 먹는 보리막장 담갔어요. 31 프리스카 2021.04.18 8,441 1
44061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0) 27 Alison 2021.04.18 3,850 4
44060 DIY자작 캠핑카 여행의 추억 +허접요리 24 Alison 2021.04.17 6,356 4
44059 쿠스코에서의 아름다운 시간들... 47 시간여행 2021.04.15 7,439 4
44058 라마단 금식 이야기 - 그리고 국수 ^^ 29 dungdung 2021.04.14 7,790 3
44057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9) 52 Alison 2021.04.14 5,772 2
44056 4계절 아무 때나 담그는 고추장(수정) 33 프리스카 2021.04.13 4,726 2
44055 캠핑카의 장점들 (추가) +허접요리 28 Alison 2021.04.12 6,076 6
44054 캠핑카의 단점들 +허접요리 30 Alison 2021.04.10 9,529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