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키톡이 뜸해서....

| 조회수 : 13,108 | 추천수 : 4
작성일 : 2023-03-27 21:23:43
키친토크에 글이  한동안  뜸하면  
" 나라도  허접한  사진  몇장이라도 올려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곤해요...

그래서  핸폰에 있는  사진 몇장 올려보려구요...

친정엄마와  같이 살다보니
이래저래 모일일이  가끔  있어요.

음식  한두가지 해서  먹는데  메뉴가  겹칠때가  많네요.

특히 
샐러드  말고  왠지  사라다 라고 해야 어울리는, 
사과 오이  감자  건포도.... 그때그때 있는 재료 넣고
마요네즈 요플레 넣어 버무리기만 하면 되니  간단하고
식구들 모두 좋아해서  가족들 모일때는  빠지지 않고 하는거 같아요.  

개인적으로 바쁜  겨울 시간을 보내고 나니 
봄이  와버렸네요...

봄에는  맛있고  간단한 음식들  차려서 살도빼고  편하게  보내보려고 합니다.

핸드폰에 있는  지난 사진들 올려 봅니다.


굴전, 사라다, 문어

대구지리, LA갈비, 전, 사라다


제부가 대게를  사와서  대게, 전, 사라다, 수육



오징어 볶음, 사라다, 취나물무침



삼겸살



그냥  저희 집  식구들끼리  먹은  밥상

불고기, 냉이나물, 달래무침 시금치나물



계란말이, 오뎅볶음 만 하고  냉장고에 있는 나물들  꺼내서

미역국, 멸치볶음, 취나물

이번엔  나혼자  
내가 먹을것만  차려서

catmom (h645100)

자기소개 뭐라고해야하나...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소년공원
    '23.3.28 12:03 AM

    키톡에도 봄이 오네요.
    땅속에서 불쑥 움터서 세상 밖으로 나온 새싹처럼 우리도 슬슬 나와서 서로 안부를 묻고 음식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요.

    가족 모임 때마다 사라다도 만들고 전도 굽고...
    참 수고 많이 하시는군요.
    어머님께서 행복해 하시겠어요 :-)

  • 2. 슈르르까
    '23.3.28 8:36 AM

    집밥의 정석이네요.
    풍성하면서도 넘치지 않는 밥상입니다.

  • 3. 챌시
    '23.3.28 8:49 AM

    우와,,진짜 캣맘님 식생활은 너무 활기차요.
    마치 제가 사진마다 젖가락을 들고, 즐겁게 망설이는 상상이 되는 밥상이에요.
    뭐부터 먹을까,, 뭐랑 같이 얹어서 먹을까,,ㅋㅋ
    어머님 건강 챙기시는 느낌이 끼니마다 야채와 단백질 꼭 넣으시려는 마음이 많이 느껴져요.
    와주셔서 감사해요 덕분에 활기찬 아침 입니다.

  • 4. 오디헵뽕
    '23.3.28 12:27 PM

    와 와 매일매일이 저희집 잔칫상 같네요. 존경합니다!!

  • 5. 점점
    '23.3.28 1:44 PM

    으흠..너무 맛난것들
    특히 사라다 ㅎ
    눈으로 호강하고갑니다

  • 6. 리자
    '23.3.28 5:01 PM

    정말 잘 해드시네요. 상차림도 하나같이 깔끔하고... 먹음직 스러워요.

  • 7. hoinhoy
    '23.3.28 9:32 PM

    순간 원글님 식구가 되고싶단 생각이 드는 밥상이에요~

  • 8. 토끼엄마
    '23.3.28 9:44 PM

    사라다 너무 좋아해요.
    진짜 다 잔칫상 같아요. 먹고프다..ㅎㅎ

  • 9. 귀염아짐
    '23.3.29 5:13 AM

    제가 워낙 요리를 못하니 기가 죽어서 키톡에 댓글을 잘 못 남기는데, 저 "사라다"보고 얼렁 로그인을 했지말입니다.
    다 맛있어 보이는 한상들입니다. 특히 사라다, 저도 오늘 해먹으려고요.

  • 10. 그리피스
    '23.3.29 1:14 PM

    사라다에
    마요네즈와 요플렝만요?양념으ㅡㄴ안해도되나요ㅡ

  • catmom
    '23.3.29 7:10 PM

    저는 사과, 감자, 오이, 건포도, 계란은 꼭 넣고
    단감, 고구마, 단호박 등...
    그때그때 있는 재료를 넣는데

    마요네즈 + 딸기 요플레 넉넉히 + 꽃소금 쪼금+ 설탕
    이렇게 넣어서 버무려요.

    살은 좀 찌겠지만 소스를 조금 넉넉히 넣어야 부드럽고
    저희집 식구들 입맛에 맞는거 같아서요 ^^

  • 11. 솔이엄마
    '23.4.17 11:56 PM

    저도 십년쯤 후에는 엄마랑 같이 살려고 생각하고 있는데
    캣맘님은 지금 함께 사신다니 그 생활이 어떠신지 궁금해요.
    정갈한 밥상에 다양한 메뉴, 맛나보여요. ^^
    사진도 자주 올려주시고 함께 사시는 에피소드도 올려주세용. ^^
    앞으로도 자주 뵙기를~~~~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210 Mikisew 주립공원 가족 캠핑 12 Alison 2023.05.27 5,798 1
44209 똑똑...여기가 그 키...토...옥?? 74 도시락지원맘 2023.05.25 8,332 2
44208 군고구마 바스크 치즈 케익, 그리고 여름의 시작! 28 소년공원 2023.05.23 8,714 3
44207 동그란 밥상에 밥 차려먹기&어버이날 29 솔이엄마 2023.05.23 8,412 1
44206 Solo 캠핑 34 Alison 2023.05.18 9,102 2
44205 물 말았잖아! 22 해파랑 2023.05.12 7,083 1
44204 159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3년 4월 소고기스테이크 14 행복나눔미소 2023.05.11 8,333 2
44203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봄인사와 꿈 이야기 46 주니엄마 2023.05.10 9,728 4
44202 밀키트도 만들고, 팟럭도 참여하는 명왕성 아줌마 22 소년공원 2023.04.29 15,183 6
44201 [990원]으로 건강한 단무지 만들기 50 솔이엄마 2023.04.24 15,656 7
44200 모두들 잘 지내고 계셨나요? (오랜만에 전하는 소식) 74 솔이엄마 2023.04.17 15,288 10
44199 Easter, 부활절 입니다 29 맑은물 2023.04.11 21,083 4
44198 명왕성의 간편한 아침 식사 30 소년공원 2023.04.07 20,579 4
44197 158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3년 3월 전복버터구이와 낙지.. 16 행복나눔미소 2023.04.07 4,026 3
44196 같이가실래요? 39 백만순이 2023.04.05 13,980 6
44195 안녕하세요 ^^돌아온 혼밥러에요 14 옐로우 2023.03.29 16,936 2
44194 키톡이 뜸해서.... 12 catmom 2023.03.27 13,108 4
44193 먹고 살기 바빠서? 바쁜데 먹고 살기? 16 소년공원 2023.03.27 11,853 3
44192 따뜻한 봄냄새가 나는 금요일이에요 (고양이 사진 있어요) 36 챌시 2023.03.10 17,862 5
44191 157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3년 2월 오징어야채쌈과 사골.. 8 행복나눔미소 2023.03.10 5,973 3
44190 지난 해 4월 초에 담근 어육장 장가르기 어된장 어간장 분리했어.. 10 프리스카 2023.02.10 25,016 3
44189 156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3년 1월 보쌈과 달걀말이 14 행복나눔미소 2023.02.07 24,191 5
44188 먹거리로 한해돌아보기 8 강아지똥 2023.01.31 25,188 2
44187 정착한 약밥 약식 레시피입니다. 28 프리스카 2023.01.29 17,474 5
44186 설날은 음력 설날, 음식은 중국 음식 34 소년공원 2023.01.27 16,619 3
44185 다녀왔습니다~ 56 백만순이 2023.01.19 17,703 8
44184 겨울방학 보내는 챌시네 이야기 28 챌시 2023.01.16 15,219 3
44183 155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2년 12월 골뱅이무침, 소고.. 19 행복나눔미소 2023.01.12 10,567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