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텃밭 마늘농사 마늘박피기

| 조회수 : 6,730 | 추천수 : 5
작성일 : 2019-07-05 07:08:19

작년 9월에 조그만 텃밭에 심었던 마늘

6월 중순쯤에 캤어요.

영양제 한 웅큼 한 번 밭에 흩뿌려주고

그냥 물만 주었는데 잘 자랐어요.





바구니에 담아 그대로

2주 서늘한 곳에서 말렸어요.





마늘 껍질이 어느 정도 말라서

까서 다듬기로 했어요.

먼저 마늘 쪽을 하나하나 다 쪼갠 뒤

이틀 또 껍질을 말립니다.

쪼개면서 껍질 한 쪽을 벗겨냅니다.

그러면 나중에 마늘박피기에서 잘 까져요.





주부가 개발했다는 마늘박피기





마늘을 넣고 돌려주면 껍질이 벗겨져요 .

15초 눌러줘도 됩니다.





마늘을 깨끗이 씻어 물기를 뺍니다.





마늘박피기 다지기로 15초 눌러주면

이렇게 곱게 갈려요.

짤순이에 이어 마늘박피기도

일을 쉽게 해줍니다.





마늘이 크기는 작아도 180통이었고

손질하니 이런 봉지로 3개 나오네요.

냉동실에 보관하면서 요리에 넣어 먹어요.





프리스카 (kumran60)

http://musoe.shop 반려견들 키우며 시골살이하며 단순무쇠 주방용품 쇼핑몰 무쇠샵을 운영합니다.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19.7.5 8:35 AM

    오~ 프리스카님 마늘 수확하셨네요
    마늘박피기가 신기합니다. 역시 살림왕 주부님의 발명이군요.

    저희는 이번주에 수확할려고 합니다.
    주말농장포함 텃밭 가꾸기 13년차에 마늘은 처음 성공한 거라 기대 만발입니다.~

    프리스카님처럼 갈무리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프리스카
    '19.7.5 9:10 AM

    네 더 두고 싶었는데 남편이 막 캤어요.
    마늘박피기 덕분에 손이 덜 고생합니다.
    텃밭 오래 가꾸셔서 이젠 박사시겠습니다.
    저도 마늘은 처음이었어요.
    마늘 갈무리 잘 하세요~ ^^

  • 2. 고고
    '19.7.5 11:40 AM

    역시 필요에 의해 발명이 되군요.^^

    저는 마늘 조금 사면 절반은 다시 땅으로 가나?

  • 프리스카
    '19.7.5 11:46 AM

    맞아요. 주부가 발명하셨어요.
    저도 땅으로 가는 경향이 있는데
    이렇게 작업해서 냉동하니 버리는 것이
    조금 줄었어요.
    고고님 댓글 감사합니다.^^

  • 3. miri~★
    '19.7.5 12:55 PM

    오오 저두 얼마전에 마늘 수확했는데..
    허리 나가는줄 알았어요.
    저는 마늘을 즐겨먹지 않아서 꿀에 재워놨답니다.
    날이 점점 더워지네요. 더위 조심하세욤~~

  • 프리스카
    '19.7.5 1:19 PM

    아 miri님도 마늘 농사 지셨네요.
    남편이 삽으로 푹푹 뜨니 마늘이 쉽게 나왔어요.
    꿀에 잰 마늘 맛이 궁금합니다.
    miri님도 더위 조심하세요~

  • 4. 해피코코
    '19.7.5 7:50 PM

    프리스카님 마늘 수확 축하드려요!
    아...마늘 박피기 짤순이 꼭 사고 싶어요.

  • 프리스카
    '19.7.5 8:25 PM

    해피코코님 감사합니다.^^
    네 두 개 다 있으면 유익해요.

  • 5. 소년공원
    '19.7.6 6:11 AM

    직접 키운 마늘은 얼마나 향이 좋을까요?!
    잘 갈아서 얼려놓고 두고두고 요리에 쓰시면 참 좋겠어요 :-)

  • 프리스카
    '19.7.6 6:15 AM

    네 먹을 때마다 맛있어요.
    지금 냉동실에 넣어 보관하면서 먹고 있는데
    언제까지 먹를런지 궁금해요.

  • 6. 수니모
    '19.7.6 5:58 PM

    전 마늘 심었다가 벌레가 드셨는지 흔적도 없이 사라져서 포기했어요.
    첫농사로 저리 실하게 생산해내시다니 부러워요. 축하드립니다. ^^
    짤순이도 박피기도 없는 전 시대의 낙오자.
    제손이 죽어납니다.

  • 프리스카
    '19.7.6 6:10 PM

    마늘 벌레가 다 먹는 경우가 있네요.
    무작정 심었는데 작지만 다 잘되었어요.
    손목 아픈 것보다 낫겠다 싶어 장만했습니다.
    수니모님도 손목 아끼세요~ ^^

  • 7. 개굴굴
    '19.7.6 6:10 PM

    생산까지 하시는 능력자시네요! 마늘색이 곱습니다. 마늘 쟁여놓으셨으니 든든하시겠어요.

  • 프리스카
    '19.7.6 6:13 PM

    텃밭이 작지만 뭐든 심으면 되니 좋아요.
    네 1년 먹을라나 모르겠지만 든든해요.
    주말 잘 보내세요~ ^^

  • 8. 헝글강냉
    '19.7.8 6:06 AM

    우와!!! 마늘농사는 어렵지 않은가요?? 프리스카님 글만 읽으보면 그까이꺼 그냥 하면 될것 같은 느낌이에요 ㅎㅎㅎ

    박피기라니... 마늘껍질 (및 각종 껍질 모두) 정말 못 벗기는데 꼭 사고 싶네요 - 주방가전 더 안늘리기로 했지만 저것은 욕심이 ...
    좋은 정보 너무 감사드려요 ^^

  • 프리스카
    '19.7.8 6:32 AM

    마늘농사 처음인데 마늘 쪽을 내서 그냥 심었더니
    크지 않지만 마늘 수확을 했어요.
    마늘박피기는 다지기 기능도 있어서 편합니다.
    마늘 껍질 까다 손이 아프기도 했는데 이젠 괜찮아요.
    텃밭 있으면 마늘 농사 지어보세요~ ^^

  • 9. 산수유
    '19.7.8 10:13 AM

    마늘수확으로 뿌듯하시겠어요.
    저도 텃밭을 취미삼아 해보았던 터라
    그 힘듦은 너무너무 잘 알지요.

    박피기에 필이 딱 꽂혀서 쿠팡으로
    넬레 뛰어가서 검색을 해보았더니
    이런 모양은 없네요.

    죄송하지면 제품명 알 수 없을까요..
    짤순이는 있구요..

  • 프리스카
    '19.7.8 10:31 AM

    네 마늘 걱정 안해서 좋아요.
    가물어서 물을 주는 수고로움은 있어요.

    지금 찾아보니 양인혜 마늘박피기네요.

  • 10. 윤양
    '19.7.12 4:12 PM

    아니 우리 82쿡 회원님들의 능력은 어디까지인가요?
    풍성한 수확, 축하드립니다~

  • 프리스카
    '19.7.13 5:41 AM

    윤양님 감사합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09 가을 마무리 16 백만순이 2019.11.20 2,438 2
43608 어머, 이게 어떻게 된 거냐하면요..... 13 윤양 2019.11.19 6,342 3
43607 장 보러 갑시다. 28 고고 2019.11.18 4,169 6
43606 산지재료와 솔이엄마의 부지런함이 만났을때 23 솔이엄마 2019.11.18 7,587 5
43605 동그랑땡 좀 만들줄 아는 아저씨입니다. 45 Mattari 2019.11.17 7,048 8
43604 야~~~호 성공이다 12 이호례 2019.11.16 6,274 3
43603 게으름이 빚어낸 부지런함: 코난군의 오늘 도시락 30 소년공원 2019.11.15 7,610 6
43602 오늘아침 14 이호례 2019.11.12 9,525 2
43601 우리동네 오지라퍼들~ 31 백만순이 2019.11.08 15,350 5
43600 초딩아들들 밥주기 14 콩콩두유 2019.11.06 9,975 4
43599 고등아들 아침먹이기_12년만에 키톡데뷔~ 54 날고싶은뚱띠 2019.11.04 13,136 6
43598 아저씨가 냉장고 식재료를 처리하는 법. 47 Mattari 2019.11.03 10,118 6
43597 117차 봉사후기) 2019년 10월 궁하면 통한다 산낙지소고.. 21 행복나눔미소 2019.11.03 4,418 7
43596 독거중년의 가을은 37 고고 2019.10.28 14,161 6
43595 10월 아버지 생신, 묻고 더블로 가! 40 솔이엄마 2019.10.25 14,618 9
43594 초딩아들들 먹이주기 38 콩콩두유 2019.10.24 12,027 4
43593 바람이 차가워지면 따뜻한 만두속국 28 테디베어 2019.10.18 15,197 7
43592 동남아 음식 좋아하시는분 손! 50 백만순이 2019.10.15 13,980 8
43591 명왕성 맞벌이 엄마가 야매로 차리는 밥상 이야기 42 소년공원 2019.10.13 16,460 11
43590 116차 봉사후기) 2019년 9월 대하 3종세트(튀김, 구이,.. 23 행복나눔미소 2019.10.10 6,104 7
43589 지고추, 동치미고추 삭히기 10 소연 2019.10.08 12,494 4
43588 잘먹고 잘살고 삥발이~ 한입만~ 23 소연 2019.10.07 12,359 5
43587 내편이 차려준 밥상(4) 18 수수 2019.10.07 13,270 7
43586 망한 포스팅 35 오디헵뽕 2019.10.05 9,620 9
43585 밀린 밥상 올립니다 31 테디베어 2019.10.02 14,670 9
43584 먹고살기 3 20 뽀롱이 2019.10.02 9,382 4
43583 9월에 만난 사람들, 그리고 코다리 구이 24 솔이엄마 2019.10.02 10,383 11
43582 경상도식 소고기 뭇국, 그 시원함에 관하여 46 개굴굴 2019.10.01 12,417 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