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텃밭 마늘농사 마늘박피기

| 조회수 : 6,983 | 추천수 : 5
작성일 : 2019-07-05 07:08:19

작년 9월에 조그만 텃밭에 심었던 마늘

6월 중순쯤에 캤어요.

영양제 한 웅큼 한 번 밭에 흩뿌려주고

그냥 물만 주었는데 잘 자랐어요.





바구니에 담아 그대로

2주 서늘한 곳에서 말렸어요.





마늘 껍질이 어느 정도 말라서

까서 다듬기로 했어요.

먼저 마늘 쪽을 하나하나 다 쪼갠 뒤

이틀 또 껍질을 말립니다.

쪼개면서 껍질 한 쪽을 벗겨냅니다.

그러면 나중에 마늘박피기에서 잘 까져요.





주부가 개발했다는 마늘박피기





마늘을 넣고 돌려주면 껍질이 벗겨져요 .

15초 눌러줘도 됩니다.





마늘을 깨끗이 씻어 물기를 뺍니다.





마늘박피기 다지기로 15초 눌러주면

이렇게 곱게 갈려요.

짤순이에 이어 마늘박피기도

일을 쉽게 해줍니다.





마늘이 크기는 작아도 180통이었고

손질하니 이런 봉지로 3개 나오네요.

냉동실에 보관하면서 요리에 넣어 먹어요.





프리스카 (kumran60)

http://musoe.shop 반려견들 키우며 시골살이하며 단순무쇠 주방용품 쇼핑몰 무쇠샵을 운영합니다.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19.7.5 8:35 AM

    오~ 프리스카님 마늘 수확하셨네요
    마늘박피기가 신기합니다. 역시 살림왕 주부님의 발명이군요.

    저희는 이번주에 수확할려고 합니다.
    주말농장포함 텃밭 가꾸기 13년차에 마늘은 처음 성공한 거라 기대 만발입니다.~

    프리스카님처럼 갈무리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프리스카
    '19.7.5 9:10 AM

    네 더 두고 싶었는데 남편이 막 캤어요.
    마늘박피기 덕분에 손이 덜 고생합니다.
    텃밭 오래 가꾸셔서 이젠 박사시겠습니다.
    저도 마늘은 처음이었어요.
    마늘 갈무리 잘 하세요~ ^^

  • 2. 고고
    '19.7.5 11:40 AM

    역시 필요에 의해 발명이 되군요.^^

    저는 마늘 조금 사면 절반은 다시 땅으로 가나?

  • 프리스카
    '19.7.5 11:46 AM

    맞아요. 주부가 발명하셨어요.
    저도 땅으로 가는 경향이 있는데
    이렇게 작업해서 냉동하니 버리는 것이
    조금 줄었어요.
    고고님 댓글 감사합니다.^^

  • 3. miri~★
    '19.7.5 12:55 PM

    오오 저두 얼마전에 마늘 수확했는데..
    허리 나가는줄 알았어요.
    저는 마늘을 즐겨먹지 않아서 꿀에 재워놨답니다.
    날이 점점 더워지네요. 더위 조심하세욤~~

  • 프리스카
    '19.7.5 1:19 PM

    아 miri님도 마늘 농사 지셨네요.
    남편이 삽으로 푹푹 뜨니 마늘이 쉽게 나왔어요.
    꿀에 잰 마늘 맛이 궁금합니다.
    miri님도 더위 조심하세요~

  • 4. 해피코코
    '19.7.5 7:50 PM

    프리스카님 마늘 수확 축하드려요!
    아...마늘 박피기 짤순이 꼭 사고 싶어요.

  • 프리스카
    '19.7.5 8:25 PM

    해피코코님 감사합니다.^^
    네 두 개 다 있으면 유익해요.

  • 5. 소년공원
    '19.7.6 6:11 AM

    직접 키운 마늘은 얼마나 향이 좋을까요?!
    잘 갈아서 얼려놓고 두고두고 요리에 쓰시면 참 좋겠어요 :-)

  • 프리스카
    '19.7.6 6:15 AM

    네 먹을 때마다 맛있어요.
    지금 냉동실에 넣어 보관하면서 먹고 있는데
    언제까지 먹를런지 궁금해요.

  • 6. 수니모
    '19.7.6 5:58 PM

    전 마늘 심었다가 벌레가 드셨는지 흔적도 없이 사라져서 포기했어요.
    첫농사로 저리 실하게 생산해내시다니 부러워요. 축하드립니다. ^^
    짤순이도 박피기도 없는 전 시대의 낙오자.
    제손이 죽어납니다.

  • 프리스카
    '19.7.6 6:10 PM

    마늘 벌레가 다 먹는 경우가 있네요.
    무작정 심었는데 작지만 다 잘되었어요.
    손목 아픈 것보다 낫겠다 싶어 장만했습니다.
    수니모님도 손목 아끼세요~ ^^

  • 7. 개굴굴
    '19.7.6 6:10 PM

    생산까지 하시는 능력자시네요! 마늘색이 곱습니다. 마늘 쟁여놓으셨으니 든든하시겠어요.

  • 프리스카
    '19.7.6 6:13 PM

    텃밭이 작지만 뭐든 심으면 되니 좋아요.
    네 1년 먹을라나 모르겠지만 든든해요.
    주말 잘 보내세요~ ^^

  • 8. 헝글강냉
    '19.7.8 6:06 AM

    우와!!! 마늘농사는 어렵지 않은가요?? 프리스카님 글만 읽으보면 그까이꺼 그냥 하면 될것 같은 느낌이에요 ㅎㅎㅎ

    박피기라니... 마늘껍질 (및 각종 껍질 모두) 정말 못 벗기는데 꼭 사고 싶네요 - 주방가전 더 안늘리기로 했지만 저것은 욕심이 ...
    좋은 정보 너무 감사드려요 ^^

  • 프리스카
    '19.7.8 6:32 AM

    마늘농사 처음인데 마늘 쪽을 내서 그냥 심었더니
    크지 않지만 마늘 수확을 했어요.
    마늘박피기는 다지기 기능도 있어서 편합니다.
    마늘 껍질 까다 손이 아프기도 했는데 이젠 괜찮아요.
    텃밭 있으면 마늘 농사 지어보세요~ ^^

  • 9. 산수유
    '19.7.8 10:13 AM

    마늘수확으로 뿌듯하시겠어요.
    저도 텃밭을 취미삼아 해보았던 터라
    그 힘듦은 너무너무 잘 알지요.

    박피기에 필이 딱 꽂혀서 쿠팡으로
    넬레 뛰어가서 검색을 해보았더니
    이런 모양은 없네요.

    죄송하지면 제품명 알 수 없을까요..
    짤순이는 있구요..

  • 프리스카
    '19.7.8 10:31 AM

    네 마늘 걱정 안해서 좋아요.
    가물어서 물을 주는 수고로움은 있어요.

    지금 찾아보니 양인혜 마늘박피기네요.

  • 10. 윤양
    '19.7.12 4:12 PM

    아니 우리 82쿡 회원님들의 능력은 어디까지인가요?
    풍성한 수확, 축하드립니다~

  • 프리스카
    '19.7.13 5:41 AM

    윤양님 감사합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03 살아가요. 1 Sei 2020.07.13 316 0
43902 다 잘될거에요 18 ilovemath 2020.07.10 6,012 3
43901 온라인 강의 이야기와 할림 조리법 재방송 :-) 10 소년공원 2020.07.07 8,542 6
43900 125차 후기) 2020년 6월 파스타(토마토소스와 크림파스타).. 10 행복나눔미소 2020.07.07 4,878 5
43899 코비드19 그리고 소중한 일상 34 해피코코 2020.07.05 8,049 14
43898 미국 독립기념일 런치 14 에스더 2020.07.05 6,846 2
43897 따라쟁이(초록님. 수니모님) 16 천안댁 2020.07.03 6,616 5
43896 7월도 변함없이 23 테디베어 2020.07.01 9,466 7
43895 달달해야 했는데... 31 Sei 2020.07.01 7,726 6
43894 미술관 옆 25 수니모 2020.06.30 7,068 5
43893 저장음식과 한끼 식사 18 천안댁 2020.06.29 8,293 5
43892 파키스탄 가정식 할림 Haleem. 48 바나나 2020.06.27 7,638 11
43891 배추만두가 반가워서... 26 소년공원 2020.06.27 8,090 4
43890 초여름 30 hangbok 2020.06.27 5,203 4
43889 여름만두와 소풍 34 해피코코 2020.06.27 6,408 8
43888 요즘에 좋더라구요 14 이호례 2020.06.25 7,664 5
43887 올해 첫 꽃등심스테이크 22 에스더 2020.06.25 7,071 4
43886 여름김치 21 천안댁 2020.06.24 8,721 4
43885 나잇살 타파하기 22 천안댁 2020.06.23 8,497 4
43884 혼밥의 정석 20 오늘도맑음 2020.06.22 9,182 5
43883 차(茶)는 끓인 물에 어느 정도 우려내는게 좋을까요 6 윈디팝 2020.06.21 3,522 1
43882 먹고 산 것들... 26 Sei 2020.06.20 7,850 4
43881 다들 빵을 외칠때 44 백만순이 2020.06.19 7,999 8
43880 작약꽃과 여름밥상~ 59 해피코코 2020.06.19 6,852 8
43879 텃밭 유배 38 수니모 2020.06.19 5,906 5
43878 열무를 뽑았습니다 40 테디베어 2020.06.17 6,502 6
43877 시작은 토마토 31 오늘도맑음 2020.06.16 8,737 6
43876 세희네 주말 식탁. 17 Sei 2020.06.15 10,240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