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초간단 김밥과 비빔냉면

| 조회수 : 11,743 | 추천수 : 7
작성일 : 2018-12-04 21:25:09

김밥을 좋아하는데 아주 간단히 먹는거를 좋아해요.

코###코 냉동 브로컬리 랑 소세지 해동 햇반 계란지단 부치면 김밥싸는게 아주 간단해요.

짜잔~ 목이 막히니 요새는 라면 티백 상품도 나오기 때문에 뜨건물에 풀어서 같이 먹습니다.


그리고 인스턴트 비냉도 하나 뜯어서 단숨에 완성


디저트는 아이스크림을 곡물 빵에 발라 먹어요.

아이스크림 모니카가 생각나더라구요.


연말이라 그런지 송년 행사에 사람들 만날 일이 많네요.

반갑기도 하고 한편으론 또 귀찮기도 하고..

설렘 <<<귀찮음 이 압도적으로 크지만 않으면 얼굴 한번 보는게 뭐 어렵나 하지만.

자꾸 동굴 속으로 들어가고 싶은거 있죠.


나만의 시간이 점점 줄어드는게 아쉬운 요즘 입니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진현
    '18.12.4 9:36 PM

    오호
    요정님은 이런 음식을 드시는 군요.^^
    저도 내일 아침엔 오늘 데친 브로콜리 넣고 김밥을 말겠습니다.
    츄릅~~
    비냉 너무 맛있게 보여 침이 고이네요.

  • 2. 벚꽃소리
    '18.12.4 10:38 PM

    이 밤에 넘 테런데요.. ㅠㅠㅠㅠㅠㅠㅠㅠ
    음 저 김밥 킬런데... 넘 맛있겠어요!
    낼 김밥 싸먹어야겠어요... ㅠㅠ

  • 3. 오수정이다
    '18.12.4 11:00 PM

    오우 김밥 멋집니다. 전혀 부담안가지고 만들수있겠다는...저도 함 시도 해봐야 겠어요. 맛나겠어요.

  • 방구석요정
    '18.12.5 7:51 PM

    네 배고파서 먹고 살아야하니 적은 재료로 빨리 만들게 되네요 ^^

  • 4. 쩜쩜쩜쩜
    '18.12.5 8:55 AM

    와ᆢ맛있겠다..^^
    집 간단김밥에 라면국물, 인스턴트 비냉, 아이스크림 바른 빵이라니ᆢ!
    방구석요정님은 정말 배우신 분 ~~^^

  • 방구석요정
    '18.12.5 7:53 PM

    바쁠땐 간단히요 ㅋ
    내 마음에 맛만 있음 되요

  • 5. 미소
    '18.12.5 9:22 AM

    지금까지 본 김밥 레시피 중 최고예요!

  • 6. 긍정의힘
    '18.12.5 11:54 AM

    김밥에 대한 부담감을 화악 덜어주는 초간단 비법이군요.

    자신감 상승되는 좋은 글입니다!! 감쏴~

  • 7. 고고
    '18.12.5 5:12 PM

    오호 좋습니다.
    감사^^

  • 8. 해리
    '18.12.5 11:34 PM

    님 멋있어요. 반한거 같음.

  • 9. 소년공원
    '18.12.6 4:41 AM

    브로콜리를 김밥에 넣는다는 것은 한 번도 생각해보지 못했어요.
    길쭉한 모양의 재료가 아니면 김밥에 넣을 수 없다는 고정관념을 가지고 있었던가봐요 제가.

    맛있어 보입니다!

  • 10. 쑥과마눌
    '18.12.6 7:35 AM

    빵에 발라먹는 아이스크림 맛을 보러 갑니다
    밤이 깊으면, 식욕 또한 깊으리~

  • 11. Harmony
    '18.12.6 11:20 AM

    계란을 두개나 올려준 냉면.
    점심시간 가까와오니..... 집에 재료도 없고
    동네 냉면집으로 가야할 거 같으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96 환상의 복식조!!(김장모드) 24 테디베어 2020.11.24 5,161 4
43995 명왕성의 김장 35 소년공원 2020.11.24 4,389 5
43994 가을무로 할수 있는 것..모두 모여라 (무조청레시피추가) 19 주니엄마 2020.11.23 5,435 3
43993 첫눈, 겨울준비 20 ilovemath 2020.11.23 4,755 4
43992 호빵...사진도 없지만 아마도 마지막 글. 77 Sei 2020.11.21 6,573 12
43991 늦가을 11월에 42 해피코코 2020.11.21 5,384 11
43990 오후 수다 44 고고 2020.11.20 5,518 9
43989 밥보다 많은 빵사진들 40 테디베어 2020.11.19 6,658 8
43988 추수감사절-남은음식 활용의 예 20 아스께끼 2020.11.19 4,161 3
43987 엄마 안녕 38 뽀롱이 2020.11.17 9,178 7
43986 낙엽 사용설명서-저무는 가을을 아쉬워하며... 26 왕언냐*^^* 2020.11.15 7,969 6
43985 추수감사절 음식 미니~~ 44 소년공원 2020.11.13 9,516 9
43984 살맛나는 세상~~~❤ 31 천안댁 2020.11.12 9,481 6
43983 129차 후기및 공지) 2020년 10월 '새우를 이용한 3가지.. 12 행복나눔미소 2020.11.10 5,742 11
43982 생일 & 퀘벡의 가을 26 ilovemath 2020.11.10 7,681 3
43981 도배하러 왔습니다. 8 서울남자 2020.11.10 6,704 3
43980 무설탕 머핀과 케익, 아직 실험 중 21 환상적인e目9B 2020.11.08 4,876 4
43979 평양냉면 만들었어요. 31 서울남자 2020.11.07 6,486 8
43978 한국계 미국인 어린이가 먹는 밥상 46 소년공원 2020.11.02 16,567 8
43977 아버지,남편,조카들 생일이 몰린 10월 40 솔이엄마 2020.11.02 11,023 10
43976 맛있는 가을밥상 52 해피코코 2020.10.29 13,818 8
43975 캐고 베고 털고 까불고 36 수니모 2020.10.21 13,743 6
43974 자동차, 어디까지? 49 고고 2020.10.20 8,082 5
43973 전쟁같은 일상은 지나가고 35 고고 2020.10.15 16,946 5
43972 빵 나왔습니다~ 42 테디베어 2020.10.13 16,493 7
43971 쓸쓸한 가을입니다 36 테디베어 2020.10.13 7,524 3
43970 길마다 가을 24 천안댁 2020.10.13 8,449 3
43969 어린이가 만드는 컵밥 아니고 컵빵 요리 44 소년공원 2020.10.12 7,811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