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3대9년만의 생존인사

| 조회수 : 10,168 | 추천수 : 4
작성일 : 2023-10-11 20:06:47

다들~~여차저차 ~~잘 들 지내시죠?

핸도폰으로도 글쓰기가 된다는 걸 오늘 보았습니다

저도 ㆍ함ㆍ등록해봅니다

저의 동거1인인 솔메이트는

야구ㆍ배구등을 보면서 백반 오봉 한상 받기를 

원합니다

그까이꺼 원하는 대로 해줍니다ㆍ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코코2014
    '23.10.11 8:28 PM

    서.얼.마. 매일 저렇게 드시는 건 아니죠??

    그나마 아구찜(포장) 먹으면서 보니깐 다행이다 하면서 스크롤 내리다 ....
    회 먹고 싶어지는 스스로를 자책하다가....
    와따매
    먹고 싶은 거 한 가득
    아니 설마 이게 일상 밥상은 아니실거야! 절규하면서 댓글 써봅니다 ㅋ

    으아~모니카님 남편이고 싶네요ㅠㅠ

  • 2. beantown
    '23.10.11 9:09 PM

    두번째 두부조림 넘 제 스타일^^♡

  • 3. 제닝
    '23.10.12 8:40 AM

    오봉과 와인 ㅎㅎㅎ
    어울려요.

  • 4. 그린토마토
    '23.10.12 8:56 AM

    우와 너무 맛있게 차려 드시네요. ㅎㅎ

  • 5. damie1124
    '23.10.12 9:47 AM

    와 다 맛있어보여요!!
    솜씨가 수준급이시네요^^
    두부조림? 두루치기? 냄비에 든 두부 레시피 좀 풀어주셔용~~

  • 6. 칠천사
    '23.10.12 9:57 AM

    저도 두부조림 궁금해요

  • 7. 201303
    '23.10.12 10:48 AM

    오봉위에 얌전히 누워있는 소주병이 참 친근해보여요
    스포츠 좋아하는 울 식구들위해 저도 이참에 오봉하나
    장만할까봐요
    모니카님의 정갈하고 따뜻해 보이는 밥상에 행복해할 가족들모습이 그려집니다^^

  • 8. 챌시
    '23.10.12 11:09 AM

    저,,지금 결정,
    회사 구내식당 못가겠어요. 외식 결정합니다. 모니카님 생존인사 덕분입니다.
    저만 아는,ㅋㅋ 반찬 잘주는 밥집 갈거에욧.

  • 9. 메이그린
    '23.10.12 1:46 PM

    와 가정식밥상에서 고급진 유곽이라니
    맛은 얼마나 좋을까요~~^^

  • 10. 그대11
    '23.10.13 2:32 AM

    멸치 옆에 있는 애는 꼴뚜기인가요?

  • 11. 냉이꽃
    '23.10.13 6:37 AM

    투박한 옛날 쏘세지부침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한두번해본 솜씨가 아니신듯
    그 쏘세지는 메이커?가 어딘가요
    그건 추억의 맛이 나나요? 무척 궁금합니다
    워낙 좋아하는 반찬이라

  • 12. 하영이
    '23.10.13 7:51 AM

    정겨운 오봉한상!!! 넘 받아보고싶네요 ㅎㅎ

  • 13. 행복여왕
    '23.10.13 1:39 PM - 삭제된댓글

    포트메리온과 오봉
    와인과오봉
    르쿠르제와오봉
    인지부조화의 개성승리네요 ㅋㅋ

  • 14. 행복여왕
    '23.10.13 1:46 PM

    포트메리온과 오봉
    와인과오봉
    르쿠르제와오봉
    인지부조화의 개성승리네요 ㅋ
    요리가 넘 맛있어보여요~

  • 15. 코댁
    '23.10.14 4:09 PM

    모든 상이 다 정갈하고 손맛이 느껴져요. 정서적으로 편안해지는 기분입니다~앞으로 자주 뵈요^^

  • 16. 까만봄
    '23.10.14 9:57 PM

    에헤~이
    저 오봉이 이렇게 힙할수가?
    수저 챙겨들고 낑기고 싶은 만찬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917 남편없는날 나혼자 혼밥 8 너와나ㅡ 2023.11.27 4,830 1
40916 받아... 주실... 거죠? 명왕성에서 보내드립니다 34 소년공원 2023.11.26 5,181 3
40915 고사미 도시락 사진 모음 18 빈틈씨 2023.11.24 6,020 3
40914 바질페스토 좋아합니다 14 메이그린 2023.11.23 4,502 3
40913 주절주절 16 고고 2023.11.22 5,112 2
40912 토마토바질 파스타 뭐가 문제였을까요? 22 사실막내딸 2023.11.22 4,632 2
40911 2인용 밥상 올해 찍어둔 것들이에요. 13 세라피나99 2023.11.21 5,338 3
40910 과메기의 추억 6 juju 2023.11.21 3,299 2
40909 챌토리네 가을 23 챌시 2023.11.15 7,863 2
40908 겨울이네요 10 메이그린 2023.11.14 8,081 4
40907 고3 수능 응원밥상 51 쮸피루 2023.11.12 11,341 2
40906 165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3년 10월 대하3종(구이, .. 7 행복나눔미소 2023.11.10 3,171 6
40905 누룽지 맛 나는 깜빠뉴 12 푸루샤 2023.11.10 5,544 2
40904 날라리백수 밥상 21 고고 2023.11.06 12,304 2
40903 이렇게도 먹어볼까 16 아큐 2023.11.05 9,581 3
40902 가을이 지나갑니다 14 juju 2023.11.05 6,843 4
40901 혼돈의 당근 케잌 14 푸루샤 2023.11.05 4,865 4
40900 은행도 행복처럼 어쩌면 가까이에 28 쑥과마눌 2023.11.02 8,707 8
40899 출근 전 애들 저녁식사 6 뽀그리2 2023.11.01 6,001 3
40898 오랜만에 글쓰기 11 스콜라 2023.11.01 7,320 3
40897 시월의 마지막 22 메이그린 2023.10.31 8,513 3
40896 도시락과 빵등 17 고독은 나의 힘 2023.10.27 9,894 6
40895 단팥빵 좋아하세요? 올드머니룩 챌시도 있어요 30 챌시 2023.10.23 10,551 4
40894 그 후로 지금까지. 28 아큐 2023.10.22 9,549 5
40893 추수감사절 & 할로윈 20 ilovemath 2023.10.17 11,125 4
40892 최애는 김밥이죠 33 메이그린 2023.10.16 13,246 4
40891 소소한 음식사진들 올려봅니다.(고양이도 있어요!) 19 carpediem 2023.10.14 9,111 4
40890 164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3년 9월 낙지볶음과 사태찜 5 행복나눔미소 2023.10.13 3,856 1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