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주말 조조영화 데이트와 절단낙지 볶음

| 조회수 : 5,275 | 추천수 : 5
작성일 : 2018-12-02 12:38:14

토욜 아침  조조영화로 신랑이랑 ‘국가 부도의 날’을 봤어요.

제가 고등학교때 아이엠에프 시절을 겪어서 그런지
공감이  되어 주인공들의 연기에

저도 같이 눈물이 나더라구요.

학교에서는 IMF 때문에 수학여행도 무기한 연기. 수업시간에 분위기를 방해하는 친구가 있으면,

선생님들이 ‘저런 학생들은 학교에서 구조조정해야 합니다 ‘하면서 유행어처럼 쓰였으니

학창시절이 내내 IMF 와 함께했다고 할수 있죠.

약간 설정이 작위적인 부분이 있긴 하지만 감동을 해칠 정도의 연출은 아니었고,

산책할때  좋은 이야기 거리가 많이 되었어요.

아이엠에프, 리만브라더스, 비트코인 등 10년 주기로 변화가 찾아오는데

누군가에게는 고통의 시간, 누군가에겐 기회

하지만 본인이 눈뜨어 있지 않는한 누구도 책임져주지 않고 어느누구도 믿지 마라,

가 냉혹한 경제 위기에서 얻는 교훈 같아요.



신랑과 산책을 하다가 예전부터 한번 가보자고 노래 불렀던 에펠탑이 예쁜 노보텔 강남 호텔 라운지를

들렀어요.  이렇게 혼자서 가기는 아까운 곳들을 신랑을 끼고 용기내서 간답니다.



대신 가성비는 다른곳에 줘버려!

요렇게 미니 에펠탑이 맞이해줍니다.


울 신랑 호텔  비싼 커피 가격 보더니 내내 궁시렁 궁시렁..

분위기로 오는 거라 내가 살테니 너는 잔말 말고 먹도록 해라~~



일반 까페와 달리 천장이 아주 높은게 개방감이  있고 사람도 없고 한적한게 좋기는 하더라는.

기분전환 삼아 한번 가긴했지만 부담스런 가격대에 이용객들  연령대도 높고, 직원의 친절함이

오히려 자꾸 신경이 쓰여 불편한게, 내몸에 안맞는 옷이더라구요.

역시 이런 곳은 비즈니스 목적으로 오는 거겠죠?


다음 코스는 사천 요리 식당~ 우리가 움직인지 꽤 시간이 지나서 점심 영업 끝났다고

딱 오후 5시반에 오픈한다고 해서 오늘은 뭐 별로 시간이 안맞네 하면서

집에 가서 먹자고 했어요. ㅋ



고양이가 생선가게를 그냥 지나칠수 있나? 까페에서 커피 한잔하고 먹고 2만보를 산책으로 걸었더니

버거킹 와퍼  개당 3천원 할인가로 두개 먹었네요.

버거킹이 엄청난 행사를 계속하는듯.



영동대로 걷다가, 신랑이 저분 !! 저탄고지 방송 나왔던 의사 선생님 아냐?

산책 중 나름 유명인도 봤습니다.



낙지죽에 이어,, 낙지볶음 도전~~!

용#낙지라고 낙지 곱창 새우 전골 쫄깃한 맛에 반해서 상상하며 준비했습니다.

절단 낙지가 원래 질긴 건지 요리 실수 인지, 저번에 낙지죽에 낙지가 질겼던 기억이 나서

이번에는 최대한 늦게 넣었구요.

절단 낙지라도 밀가루로 깨끗이 씻어 주고

야채준비~~냉장고에 있는 야채 모두 모아


고소한 기름 맛을 내기 위해 돼지고기도 넣고

정제 올리브유에 볶아 볶아

(정제라 영양가는 떨어져요. 단지 발연점만  기존 올리브보다 높아서 기름 요리에 장점이 있어요)

파기름 내주고


볶아 볶아… 낙지는 저번 실패를 교훈삼아 정말 조금

먹기 직전 살짝 가열했어요


양념은 맛나고, 돼지고기도, 새우도 맛나는데..

그래도 여전히 낙지만 혼자 질기고 짜고 따로 노네요

오늘의 교훈:
절단 낙지 함부로 많이 사는거 아니다~!

앞으로 두팩은 더 남았는데
담에는 그냥 파전에 숭덩숭덩 잘라 처리할까봐요.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프리스카
    '18.12.2 7:25 PM

    미니 에펠탑 예쁘네요.
    낙지와 돼지고기 넣고 볶네요?
    새우 낙지 골라먹는 맛이 있는 볶음입니다~

  • 방구석요정
    '18.12.2 8:05 PM

    저번에 용*낙지 보니깐 소곱창에서 고소한 기름이 나와서 더 맛있어서요. 돼지고기기름 나와서 고소해지라고 했는데, ㅜ.ㅜ질긴 낙지 때문에 다른것만 열심히 골라먹었어요

  • 2. 찬미
    '18.12.2 10:12 PM

    우리 부부도 오늘 낙지요리 먹고왔는데
    둘다
    늙었나봐 질기다 대충씹고 넘기자 ᆢ
    이런대화 했네요^^

    후식으로 카페갔는데
    다 셀프인데 왜이리 비싸냐고 또 한마디 ᆢ

    어쩜 울부부와 대화도 음식도 비슷한듯 하네요 ㅎ
    근데 저희는 시골 촌구석?이라는게 쫌^^;

    정말 다음에는 숭덩숭덩은 말고ㅎ
    좀잘게 다져서
    부침개 해드시고 후기 올려주세요~~^^

  • 방구석요정
    '18.12.2 10:25 PM

    어쩜 비슷하세요 ㅎㅎ
    담에는 맛나는 해물파전으로 해볼께요

  • 3. 백만순이
    '18.12.3 4:28 PM

    낙지가 잘못했네요ㅎㅎ
    파전에는 그래도 괜찮을듯하니 얼른 해보세요~

  • 4. 시간여행
    '18.12.3 10:16 PM

    절단 낚지가 맛없으면 절단을 내야죠 ㅋㅋㅋ
    요정님 기분좀 맞춰주지~
    분위기 없는 남편도 혼나야 겠네요 ㅋㅋㅋ

  • 5. 소년공원
    '18.12.4 1:56 AM

    제가 어디서 들었는데요...
    낙지를 어슬프게 오래 익히면 질기지만, 아예 푹 익히면 다시 물러진다고 해요.
    다만 꼬들꼬들하면서 부드러운 식감을 낼 수는 없다는군요.
    그러니까, 다음번에는 - 아직 남은 두 팩으로 실험 해보시란 말씀 ㅋㅋ - 정말 불길에 스치기만 하도록 살짝 익히거나, 아니면 아예 푸~욱 익혀서 한 번 요리해 보세요.
    화이팅!

  • 방구석요정
    '18.12.4 7:44 PM

    네 조언 감사합니다. 실험해봐야겠네요

  • 6. 지윤마미..
    '18.12.6 8:44 AM

    낙지요리 팁~하나 풀자면 먼저 낙지를 손질하고 쎈불에 혼자 볶아줘요.채에 받쳐놓고 나온 낙지육수로 양념장 불리고..
    양념에 야채 다 볶고 마지막에 낙지 투하로 해보세요.
    저도 절단낙지 고민하다 샀는데 매우 부드럽게 볶아먹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357 미네소타 Mrs. J의 저녁초대 19 에스더 2019.02.21 6,087 1
43356 팥장 팥막장용 팥메주 만들기 10 프리스카 2019.02.20 3,800 6
43355 추억 소환당한 경주빵 21 항상감사 2019.02.20 5,212 9
43354 도시락들 34 hoshidsh 2019.02.19 7,080 4
43353 발렌타인데이에 관상보기!ㅋㅋㅋㅋ(내용 추가요) 34 백만순이 2019.02.18 7,182 7
43352 해피 발렌타인데이♡ 22 해피코코 2019.02.17 6,222 6
43351 Happy everything~! 22 hangbok 2019.02.15 7,175 6
43350 발렌타인데이~ 맞데이~ 32 쑥과마눌 2019.02.15 6,252 6
43349 소고기 냉채와 평양냉면 35 개굴굴 2019.02.13 9,123 12
43348 홍합찜 (steamed mussels) 10 에스더 2019.02.13 7,331 5
43347 2월 그리고 얼음꽃 27 해피코코 2019.02.11 9,302 9
43346 사진 몇장과 함께 건네는 쑥쓰러운 첫인사 50 꽃소 2019.02.08 10,110 9
43345 오늘도 평화로운 명왕성 33 소년공원 2019.02.08 8,822 9
43344 108차 봉사후기) 2019년 1월 떡국먹고 한 살 더 먹고~★.. 19 행복나눔미소 2019.02.08 3,891 8
43343 10년 전에 김밥 쌌던 이야기 23 오디헵뽕 2019.02.07 9,473 5
43342 설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 51 솔이엄마 2019.02.06 9,191 7
43341 경주살이, 겨울의 끝이 보이는 24 고고 2019.02.04 7,010 8
43340 설날맞이 키친토크: 나와 사주이야기 45 쑥과마눌 2019.02.04 7,468 7
43339 오늘 점심은 충무김밥 먹었어요 35 소년공원 2019.02.03 8,993 10
43338 추운 생일날에... 37 해피코코 2019.02.03 7,048 7
43337 혹한에도 봄은 옵디다. 19 개굴굴 2019.02.02 6,051 7
43336 네순 도르마~ 22 소년공원 2019.01.30 8,933 8
43335 따뜻한 겨울 아침식사~ 38 해피코코 2019.01.28 13,363 7
43334 외할머니의 깊은 맛, 코다리 시래기조림 42 개굴굴 2019.01.27 9,886 9
43333 뭐 이런 이상하면서 자연스러운곳이! 58 백만순이 2019.01.23 16,701 10
43332 술상에서 책상으로 45 고고 2019.01.21 10,935 8
43331 후각과 추억 (키톡 좀 살려요~) 37 개굴굴 2019.01.21 7,713 7
43330 1월은 새로운 한해이자 공포의 방학기간!! ^^ 28 솔이엄마 2019.01.20 11,239 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