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다래미

| 조회수 : 6,826 | 추천수 : 3
작성일 : 2019-11-30 08:09:15

어머니
규동이 아빠 왜 그런데요
봄에는 제게 반지와 팔찌 해 주겠다 더니
가을 되니
화만 내요

어머니 그러셨어요
다래미 삼신령이 들렸나보다
하셨어요

다래미를 저는 몰랐어요
어머니 다래미가 뮈래요?

야야
가을이면 도토리며 밤이며 여러여자 거느리며 모아 놓고 겨울이면 다 쫒아
버린단다

ㅎㅎㅎ
남편은
도토리가 많이 나오네
저온창고에 모우고 또 모우고
140킬로나 됩니다

기온도 내려 가고
더 춥기전에 정리해야지 하고
씻어서 건져 놓고 방앗간에 전화하니
오후 늦게 갖어 오랍니다

물넣어서 빻기에
색이 연합니다

밤 9시까지
마무리 하고
큰고무통 두개에 앙금을 앉혔어요

삼일만에
한통은 냉동실에 한틍은 건조기에 말렸습니다

말려진 도토리 뭉치를
어제 방앗간에 가서 곱게 내렸어요

도토리 묵가루 한컵에 물 여섯컵
끓여 보았어요

잠시 하니 되네요
자꾸자꾸 물러지는 느낌이지만
으응 물을 덜 잡을걸?
대접에 담아 놓고

자꾸 살펴 보니
성공입니다

도토리가루 잘 가라 앉으라고 소금을 넣었더니
참기름만 넣고 도토리묵 쑤었더니
맛나나네요

다람쥐 처럼 모아 놓은 도토리 땜시
어제 저녁 맛난 도토리 묵 먹었습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꾸미
    '19.11.30 9:03 AM

    와 도토리로 묵이 만들어지는게 이렇게 손이 많이 가는군요.
    사진만으로도 탱글거림이 느껴지네요.
    묵 색깔과 탄력이 예술입니다.

  • 2. hoshidsh
    '19.11.30 2:11 PM

    다래미가 다람쥐의 방언인가봐요??

    그나저나 묵이 완성된 모습이 정말 예술입니다.
    저도 만들어봤는데 저런 질감, 색깔은 전혀 안 나왔거든요.
    농도 맞추기가 무척 어려웠고, 또 계속 저어주는 것이 참으로 지루해서
    다시는 안 만들겠다고 결심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 3. 테디베어
    '19.12.1 6:28 AM

    다래미가 뭐지? 했습니다.
    너무 예쁜말이군요^^
    도토리믁 너무 예쁘고 맛있겠습니다^^

  • 4. 줄탁
    '19.12.1 8:45 AM

    아 어디 사시는지요 지금 달려가고 싶네요

  • 5. Harmony
    '19.12.7 11:43 PM

    이런 도토리묵을 언제 먹어봤나 싶네요.
    아주 어릴 적
    몇십년은 된 듯한 추억을 소환하게 만드는 묵 사진입니다.^^

  • 6. 북쪽마을
    '20.1.25 2:02 PM

    그렇지만 정검가는 곱디고운 도토리묵이
    그 고소함이
    그립네요.
    그 시절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01 주말에는 7 초록 2020.07.08 4,058 6
43900 온라인 강의 이야기와 할림 조리법 재방송 :-) 10 소년공원 2020.07.07 5,309 6
43899 125차 후기) 2020년 6월 파스타(토마토소스와 크림파스타).. 7 행복나눔미소 2020.07.07 3,513 5
43898 코비드19 그리고 소중한 일상 33 해피코코 2020.07.05 6,809 14
43897 미국 독립기념일 런치 13 에스더 2020.07.05 6,114 2
43896 따라쟁이(초록님. 수니모님) 16 천안댁 2020.07.03 6,232 5
43895 7월도 변함없이 23 테디베어 2020.07.01 9,085 7
43894 달달해야 했는데... 31 Sei 2020.07.01 7,358 6
43893 미술관 옆 24 수니모 2020.06.30 6,845 5
43892 저장음식과 한끼 식사 18 천안댁 2020.06.29 7,811 5
43891 파키스탄 가정식 할림 Haleem. 48 바나나 2020.06.27 7,323 11
43890 배추만두가 반가워서... 26 소년공원 2020.06.27 7,781 4
43889 초여름 30 hangbok 2020.06.27 5,044 4
43888 여름만두와 소풍 34 해피코코 2020.06.27 6,117 8
43887 요즘에 좋더라구요 14 이호례 2020.06.25 7,508 5
43886 올해 첫 꽃등심스테이크 22 에스더 2020.06.25 6,919 4
43885 여름김치 21 천안댁 2020.06.24 8,594 4
43884 나잇살 타파하기 22 천안댁 2020.06.23 8,329 4
43883 혼밥의 정석 20 오늘도맑음 2020.06.22 9,034 5
43882 한결같구나 20 초록 2020.06.22 5,861 4
43881 차(茶)는 끓인 물에 어느 정도 우려내는게 좋을까요 6 윈디팝 2020.06.21 3,485 1
43880 먹고 산 것들... 26 Sei 2020.06.20 7,710 4
43879 다들 빵을 외칠때 44 백만순이 2020.06.19 7,843 8
43878 작약꽃과 여름밥상~ 59 해피코코 2020.06.19 6,686 8
43877 텃밭 유배 38 수니모 2020.06.19 5,830 5
43876 열무를 뽑았습니다 40 테디베어 2020.06.17 6,407 6
43875 시작은 토마토 31 오늘도맑음 2020.06.16 8,616 6
43874 세희네 주말 식탁. 17 Sei 2020.06.15 10,065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