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나를 부지런하게만든 바게트

| 조회수 : 7,103 | 추천수 : 5
작성일 : 2020-05-26 15:19:43


본의 아니게 키톡에 빵으로 도배한게 된점 미리 사과 드립니다..하하

근데 이건 제가 만들고도 믿겨지지 않아서 인증겸 자랑겸 글입니다요..ㅎㅎ

제가 무려 바.게,트..를 만들었지 머에요...ㅠㅠ

만들어져 나온 결과물보고 저혼자 감격하고 뿌듯해하고 있어요..ㅋㅋ

유툽에서본 레시피로 어제 반죽해서 냉장고에 넣어두고 잤는데

저빵을 빨리 구워보고 싶어서

아침잠 많은 제가 새벽댓바람부터 일어나 빵을 구워대고 있으니

남편이 깜짝 놀라더라구요..ㅋㅋ

빵굽는 저에게 일차 놀래고

구워져나온 바게트 자태에 이차 놀래고

그맛에 삼차 놀래고..ㅋㅋ

저도 먹어보고 깜짝놀란

갓구워져 나온 그바싹하고 쫄깃한 바게트맛이 나서

제가 하고도 믿기지않은 ㅋ

남편이 판로를 알아보래요

내다 팔자고 ㅋㅋㅋ

이것도 무반죽발효 바게트 레시피인데 무지 쉬우니 한번씩들 도전해 보세요

그나나저 요즘 매일 오븐을 돌려대서 전기세 폭탄맞을까 두려워요..ㅠㅠ

https://youtu.be/ZCNOGxPSDwk

전 이분레시피 참고 했어요

소금만 4그램으로 했구요



구멍 어느정도 뚫였으니 저정도면 얼추 성공한거 맞죠??ㅋ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20.5.26 3:46 PM

    오오오~ 너무 쉽고 아름다운 바게트입니다.~
    이베트님~진짜 부지런 하시네요^^
    남편분을 3번씩이나 놀라게 하시다니 저도 꼭 만들어 볼께요~
    감사합니다.

  • 이베트
    '20.5.26 4:54 PM

    제글에 늘 칭찬댓글 달아주시는
    테디베어 님께 제가더감사드려요~~^^
    아름다운 바게트라 명명해주시고
    몸둘바를 모르겟다는 ㅎㅎ

  • 2. 초록
    '20.5.26 9:35 PM

    삼차를 넘는 감동이 느껴지는 바게트에요^^
    파는거는 공장?느낌나는데 이건 자연스러운 느낌이나는 빵이랄까?ㅎ
    저는 따라한다고 말씀드릴수없고
    그냥 엄지척만 날려드립니다^___^

  • 3. 이베트
    '20.5.26 11:14 PM

    자연스런느낌나는바게트..라니..
    이런 과찬을 ㅎㅎ
    감사합니다 ~^^

  • 4. 블루벨
    '20.5.27 5:11 AM

    바삭바삭 고소한 맛이 날 것 같은 바게트에요~

  • 이베트
    '20.5.27 11:27 AM

    비쥬얼은 별로여도 맛은 보장해요 ㅋ

  • 5. 깐마늘
    '20.5.27 9:21 AM

    더불어 저도 부지런하게 해주시는 이베트님께 감사드립니다~

  • 이베트
    '20.5.27 12:29 PM

    제가더 감사해요 ~^^

  • 6. 마리나
    '20.5.27 5:51 PM

    유튜브에 들어가봤는데... 만드는법은 알겠는데... 준비물을 못찾겠네요.... 부탁좀 드릴게요..

  • 이베트
    '20.5.27 6:11 PM

    강력분 240그램
    따뜻한물 200그램
    이스트 8그램
    소금 8그램 인데 전 4그램으로 햇어요
    영상밑에 자막누르시면 밑에 상세설명 나와잇어요
    유투브 영상들이 설명을 자막 터치해야볼수잇더라구요

  • 7. fiveguys
    '20.5.28 12:24 AM

    에고 생애 처음 바게뜨 시도하던때가 생각 나네요. 전 엉망에 빵은 돌같이 딱딱.
    그 때 이방법을 알았더라면 좋을 뻔했네요.
    다음 주 쯤 다시 시도해 봐야겠어요.
    좋은 방법 공유해주셔서 감사드려요.
    행복한 빵굽는 생활 되세요!!!!

  • 8. 하예조
    '20.5.29 9:11 AM

    빵이 너무 귀여워요

  • 9. 수니모
    '20.5.29 10:15 PM

    바케트 정말 귀엽네요. 무반죽 빵 급 댕깁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96 여름김치 21 천안댁 2020.06.24 9,425 4
43895 나잇살 타파하기 22 천안댁 2020.06.23 9,353 4
43894 혼밥의 정석 20 오늘도맑음 2020.06.22 10,029 5
43893 차(茶)는 끓인 물에 어느 정도 우려내는게 좋을까요 6 윈디팝 2020.06.21 3,794 1
43892 다들 빵을 외칠때 44 백만순이 2020.06.19 8,932 8
43891 작약꽃과 여름밥상~ 58 해피코코 2020.06.19 7,795 8
43890 텃밭 유배 38 수니모 2020.06.19 6,286 5
43889 열무를 뽑았습니다 38 테디베어 2020.06.17 6,968 6
43888 시작은 토마토 32 오늘도맑음 2020.06.16 9,220 6
43887 124차 후기) 2020년 5월 산낙지시리즈 - 불낙전골, 탕탕.. 16 행복나눔미소 2020.06.12 5,838 9
43886 솔이네 6월을 살아가는 이야기 69 솔이엄마 2020.06.10 12,064 11
43885 해피코코 선상님의 파란 달걀 그리고... 23 hangbok 2020.06.10 7,635 5
43884 여러가지빵 도전기..(밥사진도 있어요) 21 이베트 2020.06.08 6,831 5
43883 이번에는 '폭망' 아이리쉬 소다 빵 16 올리버맘 2020.06.06 5,852 3
43882 꽃밥상 ^^ 56 해피코코 2020.06.06 7,447 9
43881 평범한 집밥, 왕초보 집빵~~ 25 테디베어 2020.06.05 7,986 4
43880 돌덩이 탄생 (아이리쉬 소다빵) 18 flatwhite 2020.06.04 4,953 3
43879 딸기 수확 (개사진 조심) 33 수니모 2020.06.04 6,729 2
43878 다시 찾은 아빠, 달라질 일상 83 솔이엄마 2020.05.31 12,436 11
43877 저도 오랜만에 (빵 사진도 있어요.) 25 수짱맘 2020.05.31 6,914 3
43876 저도 오랜만에 빵 사진 들고 놀러왔어요^^ 53 해피코코 2020.05.31 8,088 11
43875 Quarantine cooking 30 hangbok 2020.05.29 8,105 6
43874 밤새 냉장고에 두었다가 굽는 이스트빵 12 환상적인e目9B 2020.05.28 6,900 2
43873 나를 부지런하게만든 바게트 13 이베트 2020.05.26 7,103 5
43872 이스트, 반죽 필요 없는 아이리쉬 소다 빵이 왔어요. 26 올리버맘 2020.05.25 6,379 5
43871 오렌지 파운드케잌 36 이베트 2020.05.24 6,282 3
43870 따라쟁이...올리브 포카치아....비짠 파스타집에서 나오는 거 .. 14 분당댁 2020.05.23 7,322 2
43869 에프에 4번 주자 11 수니모 2020.05.23 5,871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