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제육 In the Hell.

| 조회수 : 4,328 | 추천수 : 1
작성일 : 2020-05-09 07:39:38
시작은 돼지 목살 덩어리였습니다. 

큰 목살을 돈까스용으로 다섯개 쯤 썰어 칼집 내다가, (= 칼집 내기 귀찮...) 
마구 썰어 제육볶음을 하기로 급 선회 하였습니다. 

제육쯤이야 인터넷에 쉬운 레시피가 많겠지 훗? 하는 어줍잖은 마음으로 
차 모 배우의 제육볶음 레시피를 찾아 보니, 
밑간 대충 버무려놓고(?) 나중에 고추가루와 간장을 넣으라고 하더군요. 

식구들을 다그쳐 마늘을 까고 빻아, (그냥 깐마늘 사 둘걸...)
고기와 양파에 잘 버무려 숙성시킨 후 (= 냉장고 구석에 처박아 두고 까먹음) 
 
저녁에 야심차게 볶아 보려 꺼내어 보니,고기가 희멀건 해서
고추가루를 넣어야 겠구나.. 싶어 고추가루 병을 꺼내들고 

아~~~무 생각없이 고추가루 병을 탁 치니 
억~ 하고  주먹만한 고추가루 덩어리가 툭 떨어집니다. 

고기에 비해 고추가루 양이 많아 보였지만  물 부우면 괜찮을 것도 같아 일단 볶습니다.

몇 번 뒤적이는 와중에 퍼져나오는  매캐함에 모두들  화생방 훈령병 마냥 켁켁댑니다.
더 이상은 무리다 싶어  창과 문을 모두 열고 양팔을 벌로 바람을 맞아 봤지만 어림도 없습니다.
일단 물을 바가지로 부었습니다. 

하나 집어 맛을 보려다 무서워서 내려 놓고 냉장고에 있는 미니 당근을 한 봉 뜯어 털어 넣었습니다. 
야채로 중화시켜 보려는 속셈이었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제육볶음에 통째로 들어간 미니 당근은 정말.. 맛도 없네요. ㅠ.ㅠ

그래도 배고픈 자들은 밥을 방패 삼아 꾸역 꾸역 저녁을 먹고, 
오늘은 우유가 특히 맛나는 날이라며 앞다투어 우유를 마셔댑니다. 
이렇게 또 한끼를 보냅니다. 

아래 사진은 최대한의 보정으로 밝게 나온 사진입니다. (구글 자동 보정. 칭찬합니다.) 
실물은 지옥의 화탕도와 비숫한 거무튀튀한 붉음 입니다. 상상만 하세요. 
제육 in the hell..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NGNIA
    '20.5.9 7:43 AM

    오늘의 교훈을 빼먹었네요.

    1. 돼지고기는 돈까스가 진리.
    2. 고추가루는 꼭 수저로 떠서 넣자.
    3. 못 하는 요리는 사다 먹는 것도 좋다.

  • 2. 테디베어
    '20.5.9 8:29 AM

    그래도 너무 맛있게 보입니다^^
    화생방훈련 하셨네요.
    제육볶음 다시 도~~전!!
    교훈도 넘 재밌습니다.

  • 3. 롤링팝
    '20.5.9 9:57 AM

    착한
    가족분들~~
    설사♡♡♡

  • 4. 롤링팝
    '20.5.9 9:58 AM

    매우면~
    배아파요~~
    빨간고기 ~우유~설사♡♡♡
    우리집 공식 입니다

  • 5. 블루벨
    '20.5.9 3:38 PM

    글이 너무 재미있어요.ㅎㅎ
    안타까워 하면서 '고춧가루 덩어리 얼른 수저로 걷어내세욧!' 혼자 말까지하면서 막 읽었는 데
    그냥 하셨군요.ㅋ

  • 6. 월요일 아침에
    '20.5.9 3:47 PM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다 읽고 아래로 쭉 내려오니 맞춤 광고에 제육볶음 색깔의 빨간 원피스 광고가 나오네요. ㅎㅎ

  • 7. 초록
    '20.5.9 5:19 PM

    ㅋㅋ
    맞아요

    뭔 근자감으로
    간장 휙~~짜요ㅠ

    계량스푼의생활화 ㅎ

    밥비벼먹음 괜찮지않을까요?^^

  • 8. albireo
    '20.5.9 11:19 PM

    여기 키친토크에 나온 목살 요리 해먹고 반했지 뭡니까.. ㅋㅋ
    내용은 일단 팬에 목살들을 겹치지 않게 잘 편다. 거기다가 냄새 잡는 각종 향신료(생강가루, 맛술, 마늘, 후추 등 있는 것으로) 때려 넣는다. 뚜껑 덮고 익히고 다 익으면 마무리로 간장과 올리고당이었어요. 두번째 해먹을땐 거의 다 익을 시점에 양파도 넣어보고 했는데 어떻게 해도 너무 간편하고 맛있더라구요. 힘드시면 그 요리라도..(핸드폰이라 링크를 못걸겠어요. 초간단.. 뭐 이랬던 것 같아요.)

  • 9. 민서네빵집
    '20.5.11 10:34 PM

    확 밋나보입니다. 맥주 못하는 사람도 확 끌어당기는 그런 맛!

  • 10. 솔이엄마
    '20.5.13 4:10 PM

    ㅋㅋㅋㅋ 글이 참 재미있어요~^^
    제육볶음 사진은 입안에 침이 돌 정도로
    매콤하고 먹음직하게 보여요^^
    다음엔 어떤 요리를 보여주실지 기대됩니다~♡

  • 11. NGNIA
    '20.5.18 3:05 AM

    답글 주셔서 감사합니다.
    마침 목살이 생겼으니 albireo님 레시피로 오늘 도전해 볼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75 124차 후기) 2020년 5월 산낙지시리즈 - 불낙전골, 탕탕.. 16 행복나눔미소 2020.06.12 5,624 9
43874 솔이네 6월을 살아가는 이야기 70 솔이엄마 2020.06.10 11,192 11
43873 비오는 날의 타르트와 옛날 사진들. 20 Sei 2020.06.10 7,522 5
43872 해피코코 선상님의 파란 달걀 그리고... 23 hangbok 2020.06.10 7,408 5
43871 여러가지빵 도전기..(밥사진도 있어요) 21 이베트 2020.06.08 6,560 5
43870 게으름 피울 수 없었던 크루아상. 24 Sei 2020.06.07 6,714 5
43869 이번에는 '폭망' 아이리쉬 소다 빵 16 올리버맘 2020.06.06 5,685 3
43868 꽃밥상 ^^ 56 해피코코 2020.06.06 7,021 9
43867 평범한 집밥, 왕초보 집빵~~ 25 테디베어 2020.06.05 7,596 4
43866 돌덩이 탄생 (아이리쉬 소다빵) 18 flatwhite 2020.06.04 4,787 3
43865 딸기 수확 (개사진 조심) 33 수니모 2020.06.04 6,518 2
43864 다시 찾은 아빠, 달라질 일상 83 솔이엄마 2020.05.31 11,809 11
43863 저도 오랜만에 (빵 사진도 있어요.) 25 수짱맘 2020.05.31 6,783 3
43862 저도 오랜만에 빵 사진 들고 놀러왔어요^^ 53 해피코코 2020.05.31 7,667 11
43861 Quarantine cooking 30 hangbok 2020.05.29 7,931 6
43860 밤새 냉장고에 두었다가 굽는 이스트빵 12 환상적인e目9B 2020.05.28 6,639 2
43859 나를 부지런하게만든 바게트 13 이베트 2020.05.26 6,925 5
43858 이스트, 반죽 필요 없는 아이리쉬 소다 빵이 왔어요. 26 올리버맘 2020.05.25 6,116 5
43857 오렌지 파운드케잌 36 이베트 2020.05.24 6,051 3
43856 따라쟁이...올리브 포카치아....비짠 파스타집에서 나오는 거 .. 14 분당댁 2020.05.23 7,113 2
43855 에프에 4번 주자 11 수니모 2020.05.23 5,722 3
43854 50% 유행에 뒤쳐지지 않기^ 7 一竹 2020.05.22 7,368 2
43853 복숭아(황도) 소르베또 16 Sei 2020.05.21 5,895 4
43852 빵 80% 성공기 5 에스텔82 2020.05.21 3,903 3
43851 빵없는 부엌 이야기 35 소년공원 2020.05.21 8,558 5
43850 빵열풍 속 초보 계란 카스테라 12 NGNIA 2020.05.20 6,699 3
43849 빵~! 18 Sei 2020.05.19 4,614 6
43848 빵빵빵생활 34 테디베어 2020.05.19 8,043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