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고단한 명절 끝요리-소울푸드 부추전조림

| 조회수 : 13,658 | 추천수 : 6
작성일 : 2019-09-15 08:24:03
무심한 달님에게 원망도 했지만 시간이 이리 지나 드디어 평화로운 아침을 맞이 했습니다.
세상 나만 고단했던 명절이 지나고 모두들 아직 잠들어 있을때....
저혼자만의 요리를 시작합니다.
밭에서 방금 거두어 그자리에서 다듬어온 부추. 계란물 듬뿍넣어 부추전을 만들고.....
모양은 반드시 아무렇게나!



ㅎㅎㅎ
이제 시작입니다
오롯이 나만의 시간, 나만을 위한 요리, 
부추전을 뚝배기에 썰어담고 간장물 자박하게 담아 한김나도록 졸이면 끝!
식은밥 누룽지도 눈깜짝할새에 사라지게하는 신통하고 기특한 요리!
살포시 뚜껑을 열면 지니의 요술램프같은 김이 모락모락~~
내 소원은 ㅎ ㅎ ㅎ


투박한 뚝배기에 담겨져 소박해보이지만.....

 
명절상차림에 오만장식으로 멋내는데 지쳐서 오늘은 아무렇게나 썰고 담고 해서 편하게 재료가 주는 맛그자체에만 집중하고 싶네요...
그리먹고 나서 졸리면 자려구여.....
오래전 너툽에서 막례쓰 할머님의 간장비빔국수편중에 인상깊었던게..... 
(아이들도 주지말고 ) 혼자(엄마)만먹어!
그말씀에 왜그리 눈물나던지....... 

아무도 선뜻 손이 가지 않을 듯한 모양새지만 나만 아는 나의 소울 푸드....
짜릿하네요.....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19.9.15 9:09 AM

    전찌개는 많이 해먹었는데 전조림도 너무 맛있겠습니다.
    한번 해 먹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2. 초록꿈
    '19.9.15 10:18 AM

    부추전과 동태전 생선구운거 부스러기등을 모아서 저렇게 해 먹었어요.
    짭짤하게, 기름진 속을 달래는데는 저거만한게 없었지요.
    진정 밥도둑입니다.ㅎ

  • 3. 고독은 나의 힘
    '19.9.15 11:29 AM

    저도 부추전 정말 좋아하거든요. 호박이나 김치 넣고 부친 전보다 부추전이 제일 감칠맛 나고 맛있어요.
    그런데 부추전 조림이라니! 다음에 부추전 부치면 꼭 해볼게요
    박막례할머님의 말씀이 꼭 음성지원으로 들리는것만 같아요..

  • 4. 쑥과마눌
    '19.9.16 9:30 AM

    제 친구가 우리는 막례 할머니 배운버젼으로 늙어 가자는데 ,
    저는 욕 담당이라, 배움이 있는 욕은 어찌하나 고민중이라죠.
    부추전을 보니, 명절 전이 다른 전으로 잊혀지네..라는 노래가 생각나네요

  • 5. 하얀민들레
    '19.9.16 9:57 AM

    저희 엄마는 녹두전과 두부를 들기름, 간장, 고추가루, 파, 마늘 넣어서 해주시는데 그 음식이 생각나네요.

  • 6. Harmony
    '19.9.16 9:58 AM

    부추전으로 이렇게도 해먹는다니
    요리의 세계는 끝이 없습니다.
    기회되면 한번 해 먹어봐야겠어요.

    그런데 이거이 밥공기에서
    손을 못떼게 할 것 같다는 느낌이...ㅜㅜ

  • 7. 코스모스
    '19.9.16 2:10 PM

    나만의 소울푸드 음식~~~~
    방금 밭에서 딴 부추로 만든 음식 정말 맛나겠어요.

  • 8. 흰조
    '19.9.16 9:50 PM

    알것 같아요. 어느 지방 음식이라 들었어요. 좀 짭쪼롬했던 기억이 나네요.

  • 9. lana
    '19.9.19 10:59 PM

    뚝배기에 자작하게 졸인 부추전이라니.
    듣기만 해도 소주가 땡기는데요.
    매운 고추 썰어넣어도 맛있겠습니다!

  • 10. Eco
    '19.9.22 8:53 PM

    우와~
    스뎅 후라이팬 신공 멋지구리!
    나도 이런 쏘울푸드 좋아!
    모양은 반드시 아무렇게나!
    아암!
    바로 그거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48 설날엔 케이크죠!!! 17 백만순이 2020.01.27 5,041 3
43647 밥도 먹고 영화도 보고 12 고고 2020.01.27 3,758 3
43646 솔이네 경자년 설지낸 이야기 6 솔이엄마 2020.01.26 4,988 6
43645 우엉생채와 돔 6 이호례 2020.01.18 8,086 3
43644 설준비 10 이호례 2020.01.16 13,723 4
43643 또 오시게 28 고고 2020.01.12 9,733 4
43642 119차 봉사후기) 2019년 12월 '두툼한 목살돈가스' 9 행복나눔미소 2020.01.10 10,146 5
43641 막장에 막빵 (드라마 아님요) 23 수니모 2020.01.10 10,665 5
43640 겨울왕국-아이슬란드 여행 41 시간여행 2020.01.04 10,161 6
43639 어제 오늘 내일 38 고고 2020.01.02 13,014 8
43638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엣헴~ 크루즈 여행에 대해 말씀드리겠.. 54 소년공원 2020.01.01 13,483 8
43637 2019년을 보내며 38 솔이엄마 2019.12.31 11,131 10
43636 종무식 33 테디베어 2019.12.31 8,091 8
43635 세 가정의 송년 디너 상차림 20 에스더 2019.12.29 12,257 7
43634 다짐육과 함께 하는 아저씨의 추억팔이입니다. 28 Mattari 2019.12.29 8,734 11
43633 하급 도시락 (부제: 이것도 도시락이냐?) 22 초록 2019.12.26 12,708 7
43632 ,, 19 수니모 2019.12.23 9,916 4
43631 영국여행 이야기^^ 53 시간여행 2019.12.21 14,407 6
43630 불멍~~~해보고 싶은 요즈음 17 주니엄마 2019.12.16 12,337 6
43629 눈물을 멈춘 리베카같은 양준일을 보고.. 37 쑥과마눌 2019.12.14 17,843 8
43628 아저씨에게 김장이란? 30 Mattari 2019.12.12 11,352 6
43627 시트콤은 아닙니다만 50 백만순이 2019.12.11 13,074 10
43626 118차 봉사후기) 2019년 11월 함께하는 김장 그리고 생굴.. 28 행복나눔미소 2019.12.10 6,946 6
43625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런던? 32 시간여행 2019.12.06 12,612 5
43624 고딩이 도시락 38 초록 2019.12.04 15,302 3
43623 괜시리 맛 보았어요 13 이호례 2019.12.04 10,394 2
43622 주미 대한제국공사관 (feat.완용의 처가 기가 막혀) 57 쑥과마눌 2019.12.01 10,934 16
43621 다래미 6 이호례 2019.11.30 6,665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