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시골집 일주일 살기

| 조회수 : 1,503 | 추천수 : 1
작성일 : 2024-06-12 12:42:41

최근 극심한 스트레스로 

한 박자 쉬어가야할 싯점

살던 고향마을 비슷한곳을 찾아왔어요.

하~ 이곳을 선택한 저 자신

아주 칭찬하고싶고,

마구 자랑하고 싶어요.

오전 일과 끝내고

사진 정리해봅니다.



집들어가는 입구예요



들어오면 이렇게 고운 접시꽃 그분이 계셔요



마당 한켠에 저의 주인님은 아니지만,

그분이 오셨어요.

삼색모피 곱디 고운 갓 성묘가 된듯 어여쁜 그분.

집주인장이 마련해놓은 사료+칙힌을 차려드렸어요.

전 집사가 천직이니까요.



저도 평소 먹지 않던 아침을 차려먹어요.

누룽지와 직접 담근 열무김치, 후식으로

어제 로컬매장에서 사온 오디에 과일 샐러드까지...

저 오디 천상의 맛입니다.

그러다 정말 천국 가는줄?

왠 땅이 흔들리고,그르르릉 울고 난리...

 


저 맛 난 오디는 어제 저녁 도착해서

맥주에 곁들여서 저녁으로 ...

하~ 너무 좋네요.좋아.

벌써 뒷집 아주머니께서

갓 쪄 낸 연잎밥을 듬뿍 안겨주고 가셨어요.

담장너머 보리수도 따 먹으라시고...

여기~
천국인가요??????

이렇게 좋은 공기와 꽃과 ...

보리수 따먹는 사진 가지고 다시

자랑하러올께요.



하~ 이젠 윗님 야옹이 탄이가 아깽이들까지 데리고 브런치를 하러오십니다.오메~ 이쁜것들



잠시만요~ 저도 마당 블루베리 섭취 좀....



미뤄놨던 필사도 좀 해보고요

너무 건전하게 사는것 같아...

멀리 계시는 어떤분을 납치하러 ...음

좀 멀리 움직여도 보았습니다



그런데 손 한번 잡았을뿐인데,

이양반 아귀힘이 장난 아닌지라...

포기하고 

다른 곳으로 또 이동




보기 드문 노란색 카라가 있던 소박한 정원

저 뒤쪽 멈춰진 시계는 9시 30몇분에 영원히 멈춰졌어요.

나의 사랑하는 대통령이 떠난 그 시간...

메마른 아줌마의 평생 눈물버튼...

저렇게 소박한곳에서

지금도 막걸리 한잔 건네주시면 얼마나 좋을까요?

마무리...

다시 숙소로.

다시 삶속으로.

부질없다 싶은 순간에도.

천천히 지치지않고 뚜벅뚜벅 살아내야겠어요.

좋았습니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쁜이슬
    '24.6.12 3:18 PM

    사진만으로도 집이 넘 따뜻하고 정겨운 느낌이 들어요
    하늘도 예쁘고,꽃도,냥이도,음식들까지도 모두 예뻐요:)
    좋은 곳에서 푹 쉬시면서
    마음과 몸 모두 속히 건강해지시길 바랄게요♡

  • 까만봄
    '24.6.27 9:24 AM

    감사합니다^^
    생각보다 더 좋았던 시간과 공간 덕분에
    많이 치유되었습니다.

  • 2. 챌시
    '24.6.12 5:26 PM

    우와~~~까만봄님, 행복이 여기까지 전해져요.
    그나저나 집은 또 왜이리 이쁜가요? 창틀이 고와요.
    오디 드시고 환하게 웃으시는 모습, 혼자 상상해봤어요. 저 지금 질투중. ㅋㅋㅋ

  • 까만봄
    '24.6.27 9:26 AM

    ^^
    냥집사는 오나가아 쉴수가 없습니다.
    세상에~ 이 시골냥이들은 어쩜 이리 길쭉길쭉 야들야들 예쁜지,
    정신 못차리고 행복했습니다.

  • 3. 금모래빛
    '24.6.12 6:13 PM

    고운 정취가 사진에서 그대로 느껴집니다.
    좋아요,좋아.ㅎㅎㅎ

  • 까만봄
    '24.6.27 9:28 AM

    감사해요^^
    충분히 즐기기에 부족함없는 고운 자리였습니다.

  • 4. 요리는밥이다
    '24.6.12 8:03 PM

    우와, 너무 멋져요! 에어비앤비 이런 곳인가요? 삼색냥이까지 아주 완벽하네요! 머무시는 동안 힐링하시고 사진 자주 보여주세요!

  • 까만봄
    '24.6.27 9:30 AM

    ㅎㅎ
    그냥 집만 주단위로 빌려주는곳이었어요.
    밥은…
    그냥 공기만 먹어도 배불…
    은 아니고 근처 맛집이란 맛집은 다 찾아다녔답니다.

  • 5. 초코핑크
    '24.6.13 1:32 PM

    세상에나 너무 좋은 곳이네요
    일주일동안 에너지 충전 담뿍하시겠어요
    저도 이런 곳에서 힐링하고 싶네요

  • 까만봄
    '24.6.27 9:31 AM

    네^^ 친구들하고 가면 더 좋을…ㅋ

  • 6. claraup
    '24.6.14 1:16 PM

    어디에요어디에요^^
    저도 가고싶어요
    저런 곳은 어다서 알아보면 될까요
    내내 행복한 시간 보내시길

  • 까만봄
    '24.6.27 9:32 AM - 삭제된댓글

    ^^
    8월말경 김은숙작가의 드라마를 저기서 찍는다네요. 기대해도 좋겠지만,
    넘 유명해지는건 좀…

  • 까만봄
    '24.6.27 9:34 AM

    리브에니웨이 라는 한달살기 싸이트에서 찾았습니다.
    매력적인곳 많으니 한번 둘러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719 낭만을 위하여 도도/道導 2024.07.21 72 0
22718 냥동생과 산책길..ㅋㅋ 유리병 2024.07.21 128 0
22717 폰 캘린더에 약속날짜를 입력하면 그날로 메모가 등록되요. 1 설원풍경 2024.07.19 208 0
22716 비오는날 아파트 거실 창문 열기 5 공간에의식두기 2024.07.17 1,254 0
22715 향기에 취하는 곳 2 도도/道導 2024.07.16 299 1
22714 냥냥 3 주니야 2024.07.16 538 2
22713 달팽이 3 마음 2024.07.12 555 2
22712 날마다 좋아지는 나무 7 고고 2024.07.10 758 1
22711 단잠 자는 어미와 아가냥이 10 다이죠부 2024.07.10 1,089 2
22710 비오는 날의 연지 4 도도/道導 2024.07.10 468 0
22709 손글씨 칭찬받은 사람입니다.. 15 fkgm 2024.07.09 1,411 1
22708 가을 전시 인형퀼트 자켓입니다. 4 Juliana7 2024.07.08 697 1
22707 연화정 도서관 2 도도/道導 2024.07.07 499 0
22706 꽃이 아니어도 2 도도/道導 2024.07.05 440 0
22705 천재만재 고양입니다 ㅎㅎ 30 .미닝 2024.07.03 2,705 2
22704 그 속에 나는 2 도도/道導 2024.07.03 467 0
22703 지갑 골라주세요^^ 5 ………… 2024.07.01 1,478 0
22702 이유를 발견했다 2 도도/道導 2024.06.29 618 0
22701 외면하는 이유가 뭘까? 1 도도/道導 2024.06.28 627 0
22700 여름에 역시 2 도도/道導 2024.06.26 679 0
22699 남미 토레스델 파이네와 쿠바 13 샬롯 2024.06.25 1,143 2
22698 크루즈 인증 15 ... 2024.06.25 1,743 4
22697 홈쇼핑에서 된장키트로 만든 된장 봐 주세요(사진주의) 5 행복나무 2024.06.25 969 0
22696 나무를 입양했어요 10 고고 2024.06.24 1,315 2
22695 타워 팰리스 2 도도/道導 2024.06.23 1,18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