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딸 생일축하 한식상

| 조회수 : 13,706 | 추천수 : 4
작성일 : 2019-01-08 08:01:37



오늘은 딸의 생일날입니다. 11개월 때 미국에 온 딸은 벌써 대학과 대학원을 졸업하고 직장생활을 잘 하고 있어요. 세월이 얼마나 빠른지 눈 깜짝할 사이에 시간이 이렇게 흘러버렸네요. 미국 도착 후 보름 후에 첫 돌이었어요. 돌잔치는 하지 못했고 한국에서 사온 돌복을 입고 조바위를 쓰고, 그 때 마침 우리집을 방문하신 외할아버지와 가족 사진 찍은 것이 전부랍니다. 만약 한국에 있었다면 세 살 위 오빠같이 근사한 곳에서 돌잔치를 해주었을텐데 무척 아쉬웠습니다. 



양송이버섯전, 호박전, 고사리나물, 차요테 장아찌, 갈비찜, 동태전, 녹두빈대떡, 시금치나물, 무나물, 청포묵 숙주나물, 배추 겉절이, 나박김치를 만들었고, 누구나 생일날 먹는 미역국대신 만두국이 먹고싶다고 해서 떡만두국을 끓였어요. 어제밤에 온 가족이 둘러앉아 200개 정도의 만두를 빚었구요. 우리 가족은 고기가 듬뿍 들어간 만두를 좋아한답니다. 양지로 육수를 낸 국물이 담백하고 맛이 깔끔하네요.     





에스더 (estheryoo)

안녕하세요? 뉴욕에 사는 에스더입니다. https://blog.naver.com/estheryoo5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19.1.8 8:24 AM

    생일상 너무 이뻐요^^
    아이들 커가는 모습 보니 세월이 정말 빨리 가더라구요~
    오랜 외국생활도 씩씩하게 잘 해내는 따님 너물 훌륭합니다~

  • 에스더
    '19.1.9 7:15 AM

    생일상을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세월이 날아가네요.
    축복의 말씀 감사합니다.

  • 2. 쑥S러움
    '19.1.8 11:26 AM

    어머나.. 이런 정갈한 생일상이라니...
    어떤 것보다 기억에 남고 감사한 마음이 절로 들겠어요.

    에스더님의 상차림을 보니 따님의 마음씨도 어떨지 상상이 가네요.
    생일 축하합니다.

  • 에스더
    '19.1.9 7:17 AM

    딸의 생일을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딸도 제게 고마워하고, 저도 감사가 넘치는 날이었어요.

  • 3. journey
    '19.1.8 2:58 PM

    상차림 언제나 잘 보고 있습니다. 지난 크리스마스때는 흉내도 내봤어요. ^^
    10살짜리 아들이 'Dinner'와 'supper'의 차이를 알겠다며 오늘은 최고의 Dinner라고 해주어
    에스더님 덕분에 기분이 좋았답니다.

    그리고 한식기는 어디 제품이길래 저렇게 한식이 잘 살고 깔끔할까요? 딱 제가 갖고 싶은 그런 그릇이네요. 음식이 정갈해서 더 그렇겠지만요.^^

  • 에스더
    '19.1.9 7:21 AM

    이렇게 기쁜 후기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드님이 무척 smart하고 표현력이 훌륭하네요.
    맞아요, 한식은 한식기에 담으면 더 돋보이지요.
    은은한 청자빛이 도는 그릇이라 저도 좋아한답니다.
    College Point의 Home & Home에서 구입했는데
    브랜드가 있는 것은 아니랍니다.

  • 4. 해피코코
    '19.1.8 9:56 PM

    아...생일상 너무 정갈하고 예쁘네요.
    예쁜 따님이 있으셔서 정말 부럽네요. ㅎㅎㅎ 저는 아들만 둘이라...
    생일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 에스더
    '19.1.9 7:24 AM

    생일상을 정갈하고 예쁘게 봐주시고 축하해 주셔서 감사해요.
    네, 말씀대로 딸이 있어서 참 좋아요.
    딸이 어릴 적에 치마며 머리핀을 사주는 게 흐뭇했던 기억이 생생하네요.

  • 5. 목동토박이
    '19.1.8 10:00 PM

    보기만 해도 마음이 푸근해지고 행복해지는 생일상이네요.
    저도 나중에 아이에게 이런 생일상을 차려줘야겠어요.
    얌전히 앉아(?누워)있는 버섯전과 호박전이 참 예쁘네요.

  • 에스더
    '19.1.9 7:26 AM

    푸근하고 행복한 마음이 드셨다니 저도 기쁩니다.
    네, 음식은 추억이라고 하지요.
    자녀들은 엄마의 음식을 평생 기억한답니다.

  • 6. 소년공원
    '19.1.8 10:19 PM

    양식이면 양식, 한식이면 한식, 대단한 솜씨입니다!
    늘 보고 배운 따님도 이 다음에 엄마가 되면 이런 솜씨를 발휘하겠죠?
    생일 축하한다고 전해주세요 :-)

  • 에스더
    '19.1.9 7:28 AM

    아무래도 그렇겠죠? 저도 친정어머니한테 어깨 너머로 배웠으니까요.
    딸에게 소년공원님의 생일 축하를 전하겠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73 맛있는 6월의 밥상 (강아지 쿠키♡) 26 해피코코 2019.06.17 5,069 7
43472 비싼 명이를 사야만 했던 귀한 소금 이야기 16 개굴굴 2019.06.16 4,397 3
43471 야매 일상과 궁한 밥상 13 고고 2019.06.16 4,803 6
43470 나는야 키토커! 27 윤양 2019.06.14 5,860 3
43469 일관성0에 도전합니다(술안주다수포함주의,,,) 29 조아요 2019.06.14 5,586 5
43468 내편이 차려준 밥상 (3)-통돌이 오븐 사용후기 10 수수 2019.06.13 7,893 4
43467 고1 밥상 주말밥상 22 테디베어 2019.06.12 9,173 3
43466 밑반찬 고민 중이에요! ㅎ 26 EuniceYS 2019.06.12 8,478 3
43465 관리자님, 내용 삭제 경위 썼으니 봐 주세요~! 사진 수정하다가.. 31 윤양 2019.06.11 6,919 8
43464 두 아들 먹이기 37 나비언니 2019.06.11 8,397 5
43463 순대와 떡볶이, 고구마맛탕~ 57 해피코코 2019.06.09 8,767 6
43462 검색어입력 www: 비타민과 박목월 34 쑥과마눌 2019.06.09 6,744 9
43461 먹고 살기~~ 26 miri~★ 2019.06.08 6,624 6
43460 112차 봉사후기) 2019년 5월 요리고수의 탕수육과 짜장밥 .. 18 행복나눔미소 2019.06.07 3,647 7
43459 15년 간의 눈팅을 끝내고 키톡에 노크합니다 34 윤양 2019.06.07 7,458 5
43458 간설파마후깨참 30 조아요 2019.06.06 7,933 4
43457 망종 풍경 추가글입니다 (식빵) 23 수니모 2019.06.05 6,277 4
43456 먹고 살기 2 22 뽀롱이 2019.06.05 7,345 4
43455 망종 풍경 34 수니모 2019.06.04 6,344 4
43454 파김치 예찬 50 개굴굴 2019.06.04 7,577 4
43453 먹고 살기 23 뽀롱이 2019.06.04 6,751 4
43452 신랑 몸보신 시키기 52 miri~★ 2019.06.03 9,114 6
43451 82를 추억하며... 25 빨강머리애 2019.06.03 7,109 5
43450 벌써 6월... 40 해피코코 2019.06.03 5,997 9
43449 큰아들 밥들 보고서 33 나비언니 2019.06.01 10,350 4
43448 햄버거와 달다구리들 12 ilovemath 2019.05.31 6,901 4
43447 김밥먹고 기생충 ㅎ 17 고고 2019.05.31 8,380 3
43446 Jasmin님께 배운 삶의 자세. 40 EuniceYS 2019.05.29 12,736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