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분홍이.ㅋㅋ

| 조회수 : 4,695 | 추천수 : 0
작성일 : 2018-11-22 13:32:48








애벌레 분홍이는 이렇게 생겼었답니다...ㅋㅋㅋ







특별할거 없지용...^^;;;

속눈썹 장착은 필수랍니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소금
    '18.11.22 1:39 PM

    겸둥이^^

  • 2. chocopie
    '18.11.22 1:39 PM

    글읽고 구경하러 왔어요. 넘 사랑스러운 따님이세요.

  • 3. 흠흠
    '18.11.22 1:42 PM

    애고 여기도 댓글이^^;;민망한데
    감사하고 즐겁네용
    다들 좋은하루되셔요~!

  • 4. sandy
    '18.11.22 1:58 PM

    댓글을 부르는 글이네요 너어어어무 사랑스럽고 귀여워요

  • 5. ripplet
    '18.11.22 2:03 PM

    날개까지 편히 쉬게 새침대를 붙여줘야 할까요?? ㅋㅋ
    속눈썹도예쁜 분홍아, 이 방 공주님이랑 오래오래 행복해라

  • 6. 초코좋아
    '18.11.22 2:18 PM

    아유 딸내미가 얼마나 이쁠까요. 보물이네요.

  • 7. 흰둥이
    '18.11.22 2:38 PM

    꺄아~~ 넘넘 사랑스러워요!!!

  • 8. 그래
    '18.11.22 3:14 PM

    아유 귀여워~~~

  • 9. 폴리
    '18.11.22 4:06 PM

    어린 분홍이는 없나요? ^^
    너무나 사랑스러운 아이네요 아이공 ^^

  • 10. 네즈
    '18.11.22 4:53 PM

    대충 그렸다고 하셨는데 충분히 잘 그렸는걸요~ 나비도, 아이 마음도 너무 이뻐용~~~

  • 11. 너머
    '18.11.22 6:14 PM

    원글님 앞에 자게에도 댓글 썼는데
    정말 훈훈한 이야기...
    가슴 한가운데가 따듯하게 녹아내리는 것만 같습니다
    지친 하루에 큰 위안과 기쁨을 주네요
    완전 눈물 날 만큼 사랑스럽네요
    그런데 원글님 혹시 여력이 있으시면
    동그라미 세개로 만들어진 애벌레 분홍이 사진도 올려 주심 안될까요
    나비가 되기 전 분홍이 어떻게 생겼는지 정말 궁금하고
    잠든 분홍이 모습 너무너무너무 보고 싶습니다

  • 12. 너머
    '18.11.22 6:49 PM

    와우 분홍이 사진 감사합니다
    분홍이 너무너무 귀엽네요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너무너무~ 너무너무~~ 귀엽네요
    이런 사랑스런 따님은 어떻게 낳으셨대요
    얘기로만 들어도 이렇게 눈물날 만큼 너무 너무 예쁜데
    진짜 원글님은 안먹어도 배부르시겠어요

    이쁜 아가야 고마워
    나이 많은 어떤 이모가 니 덕분에 힐링했어
    분홍이를 덮은 그 포근한 이불과 눈웃음 치는 예쁜 눈
    섬세하게 색칠된 핑크색 몸과 핑크색 날개(핑크색 몸이니까 핑크색 날개가 되었음이 분명함)
    를 가만히 보고 있으려니까
    마치 따뜻한 이불덮고 잠들었던 분홍이가 된 것 같이
    팍팍했던 가슴이 노골노골하게 풀어지고
    아주 포근하고 따사로운 느낌이 들어

    예쁜 아가씨 정말 고마워요 ~~~ *

  • 13. 흠흠
    '18.11.22 7:00 PM

    예쁜 댓글에 제가 더 감동입니다. ㅠㅠㅠㅠㅠ애구~

    둘째라 그런지 마냥 아기같은데
    이런 거 보면 신기해요 ㅋㅋ
    애벌레가 자고 일어나니 나비가 되어있다니..
    아마 애니메이션에서 본거같긴하지만요 ㅎㅎ
    아침에 나비분홍이를 보고 하루종일 기분이 좋았어요.
    동심으로 돌아간마냥...^^
    사진 보러 오신 82님들 모두매일매일 순간순간 행복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03 웅이 동생 오월이예요 5 푸른감람나무 2020.08.13 293 0
25502 감사하는 마음이 있어야 희망이 있다 도도/道導 2020.08.13 104 0
25501 위로가 되기를 기도하며 도도/道導 2020.08.12 198 0
25500 감자 놀러왔어요(사진많아요) 10 온살 2020.08.12 450 0
25499 우중충한 오후 당 떨어졌을 때, 웅이 어때? 8 푸른감람나무 2020.08.10 630 0
25498 지리산 속에서 우는 소리 도도/道導 2020.08.10 291 0
25497 윔비의 서비스 12 도도/道導 2020.08.08 720 0
25496 별이의 추억 10 베로니카 2020.08.08 748 0
25495 홍수와 폭우로 감각을 잃었습니다. 도도/道導 2020.08.07 409 0
25494 출근길 부러워서 한컷 6 푸른감람나무 2020.08.06 1,012 0
25493 인애를 생각하다 도도/道導 2020.08.05 235 0
25492 장마가 그치고 양춘삼월이 되기를 도도/道導 2020.08.04 271 0
25491 챌시 중성화수술 하고 왔어요. 19 챌시 2020.08.03 1,082 0
25490 깊은 산속의 비경을 만나다 6 도도/道導 2020.08.03 423 0
25489 계류에서 힘을 얻다 도도/道導 2020.08.01 264 0
25488 홍수 주의보 발령 도도/道導 2020.07.31 479 0
25487 지붕위 늙은 어미와 아기5마리 (모두 구조) 8 Sole0404 2020.07.31 1,201 0
25486 지붕위 늙은 어미고양이와 새끼5마리 2 Sole0404 2020.07.30 970 0
25485 보고 배울 수 있는 지혜 2 도도/道導 2020.07.30 370 0
25484 지상 90m 에서 흔들리는 경험 도도/道導 2020.07.29 458 0
25483 1~2개월된 숫냥이 입양처를 찾습니다 레몬즙 2020.07.27 670 0
25482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들의 소중함 도도/道導 2020.07.27 355 0
25481 (유머)호랑이 부부와 사자 부부의 차이 1 카렌튤라 2020.07.26 782 0
25480 한 주간을 마무리하며 도도/道導 2020.07.25 297 0
25479 사랑의 공감과 실망 2 도도/道導 2020.07.23 41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