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살림돋보기

알짜배기 살림정보가 가득!

종지 세대를 넘기며

| 조회수 : 6,512 | 추천수 : 1
작성일 : 2012-02-29 11:51:06
이 종지는 어릴적 시골 할머니댁에 가면 
귀한  손녀 왔다고  가래떡을   방앗간에서    만들어 오셔서는 
슴덩 슴덩 잘라  고만고만한 아이들 앞에  
조청이나 엿을 담아 주시고  
우리들은 그 달콤함에  마지막까지 입에다 종지를 넣어 버릴정도로 
아쉬움을 만들었던것 같네요 

해지는 저녁절에  평상에 자리를 펴시고 부침을 부치시면 
구워내는 순간 사라져 버리는 빈접시를 그저 흐믓히 웃으시고 
이 종지에 넘치던  양념장을  건네시던 모습도요 
  마당 한가득 번지던 들기름 고소한 향내를 어떻게 잊을까요?
그래서 인지  전  들기름을 좋아합니다 
추운 겨울날 정지에서 하던 설겆이 놀이 
맞아요 그건 저에게 놀이였어요 
나름 읍네에 살던 저로서는 산골마을의 일상이 신선한  체험이었죠
물을 길러와서 정지  부뚜막 옆에 큰 독에 담아 놓아야 하고 
그 물을 떠서 밥을하고    채소도 씻어야 하고 마지막에 설겆이를 하던 모습들이 어제일 같네요 
추운 날씨에 스뎅이 얼어  쟁반에서 빙그르 돌아 가고 서로 붙어 안 떨어지고 
두개인지 모르고 밥을 담다가  밥그릇 모자란다고  하던일들 
커다란 소반에 남자 어른들 둘러 앉고  그뒤로 여자들이 모여 앉아 밥을 먹으면서 
현저히 차이나는 밥상 분위기가  그시절엔 당연한거라 생각 들었던것들이 
지금사 생각하니 하나도 억울하단 잣대보단 그리움으로  
슝늉 가져오는 것으로  마무리 되는 밥상머리 추억들이  
 자잘한 여자일들
  손가는 여자일들 
바람숭숭 들어 오는  아궁이 온기가 그나마 언몸을 녹이는 그곳에서 
빨래도 비비면서 신난 것은 무엇때문이었을까

물을 써야 할때는 꼭 할머니에게 물어 봐야 햇던 기억이 나네요 
 
저가 그 시골집을 결혼하고 새신랑하고 신행길에 들렀을때 
할머님이 뭔지 기억은 없지만 여기에다가 싸주면서 
자연스레 할머님 유품이자 저의 살림살이로 울 주방에 있네요 
어설픈 신혼시절 잘하는 반찬이라곤 계란후라이 햄 볶음  
페리카나 치킨을 사오는 날이면  이 종지들은  언제나 케찹그릇이 되고 
아이들 이유식할땐 소독하기 좋다고 던져도 깨지지 않는다고 
잘 사용했구요 
묵그릇도 하구요  
아이들 앨범을 보다보면 이 그릇들이 주인공 아닌 주인공으로 등장합니다  





언제부턴가  슬슬 살림의 눈이 트이면서 
새론 물건들이 눈에 들어오고 미시족이란 말들이 나오면서 
너도 이제 바꿀때가 된거야 
코렐이  타파통이 우리집 주방을  점령해 버렸네요 
살려면 셋트여야 한다는 부추김은 
언제나 내 인생을  즐겁게 그리고  급후회하게 만들지만 
이 접시는 넌 어느 별에서 왔니?
처럼 개인접시로 소스접시로   과일 앞접시로 다이어트할땐 밥공기로 
식사차릴라하며 우리 가족 모두는 일단 수저랑 이 그릇을 개인별로 가져다 놉니다 
은은한 꽃그림이 저의 청춘과 함께 물들어 가고 있네요 
하지만 영원한 것은 없는 것처럼 
요즘의 저는 다른 연예를 하고 있답니다 
한번에 갖기에는 부담스런  그대들입니다  
그래서 야곰 야곰  의미를 두면서  나에게로 선물을 합니다 


 

하나둘 채워가면서  언제쯤 그 자리를 다 채울지 기약없는 빈 자리에 조급합음 없습니다 
살아보니 채워가는것도 비워가는것도 
요령껏 터득해 가더군요 

산전수전 공중전을  겪다보니요 

이렇게 저의 그릇  종지에 대한 맘을 적어 봅니다 
아울러 한 동안 맘에만 있던 할머님 얼굴도 기억해 봅니다 


 


예쁜꽃님 (kims8888)

맹모 삼천지교는 날두고 하는말 멋땜시 내가 미쿡에 있능교 찾아보자 나의 꿈을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고독은 나의 힘
    '12.2.29 11:56 PM

    아.. 저 스텐그릇들 생각나요

    저 어렸을때만해도 저 그릇들이 집에서 흔히 막쓰는 그릇들이었는데

    어느새 귀한 물건이 되어버렸네요

    예쁜꽃님 글 읽으며 저도 가물가물한 옛 추억에 잠시 잠겨봅니다.. 감사합니다.

  • 예쁜꽃님
    '12.3.1 11:49 AM

    귀한물건 맞아요
    세월앞에 좋은것만 변하는 것은 아닌가봐요
    다시 스텐반찬통이랑 도시락 살림 늘리고 있는 중이네요

  • 2. J
    '12.3.1 9:48 AM

    시골 친가에 가면 저 스텐에다 밥을 가득 담아주셨는데........ 꽃무늬 코렐은 저두 있어요. 결혼할때 둘이 쓰라구 2인상 세트 샀거든요 깨지지도 않구 지금까지 있어요 ......... 요즘 여전 그릇들 보면 잊었던 추억이
    새롭습니다.^^

  • 3. 예쁜꽃님
    '12.3.1 12:02 PM

    나이 먹어가니 그릇에게도 이야기하고 꽃하고도 이야기 하는 아주 웃기는 절 만나곤 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15843 자게에 햇양파 ..이렇게 생긴거 맞나요? 2 잘될꺼야! 2024.03.23 683 0
15842 사진속 냄비 뭐라고 검색해야 될까요? 2 산내들 2024.03.07 884 0
15841 여쭙세븐에이드 AS 지미 2023.07.14 1,806 0
15840 창문형 에어컨 설치한거 올려봅니다 4 Mate_Real 2023.07.12 3,973 0
15839 곰솥 구매하려구합니다. 추천 부탁드려봅니다 7 chris 2022.11.01 4,961 0
15838 기포기 4 방실방실 2022.03.17 12,199 0
15837 후라이팬 3 아줌마 2022.02.12 14,304 1
15836 궁금해요)대학병원 가면 진료실 앞에 있는 간호사 23 엘리제 2021.10.13 24,865 0
15835 (사진 첨부 후 재업로드) 무쇠팬 이거 망한 건가요? 9 가릉빈가 2021.01.05 22,059 0
15834 중학생 핸드폰 어떻게 해야할가요? 7 오늘을열심히 2020.12.12 16,270 0
15833 건조기 직렬 설치시 버튼이 넘 높아요 6 두바퀴 2020.10.28 17,576 0
15832 빌보 프렌치 가든- 밥그릇 국그릇 문의 4 알뜰 2020.02.26 24,016 0
15831 에어컨 실외기 설치 사례 5 abcd 2019.08.08 27,421 0
15830 싱크대 배수망 10 철이댁 2019.06.24 27,417 0
15829 싱글 침대 5 빗줄기 2019.03.04 21,661 0
15828 하수구 냄새 8 철이댁 2018.11.06 27,792 1
15827 동대문에서 커텐 하신 다나님 ( 해* 하우스에서 솔파 2018.11.04 20,394 0
15826 김을 잘라 김가루 만들기 22 쯩호엄마 2017.12.17 49,304 2
15825 에어프라이어 코팅벗겨졌을때 해결방법 대박 17 arbor 2017.12.11 60,690 4
15824 다이슨 청소기 구입계획 있으신 분들 확인하고 구입하셔요~ 34 투동스맘 2017.11.06 51,623 0
15823 무선청소기 7 옹기종기 2017.10.20 27,149 0
15822 면생리대 직접 만들어봤어요. 5 옷만드는들꽃 2017.09.13 28,231 2
15821 31평 싱크대 리모델 했어요... 26 적폐청산 2017.08.21 61,943 0
15820 커피메이커로 차 우리기~ 5 콩나물반찬 2017.06.25 33,557 0
15819 묵은 김치냉장고 버리기 11 고고 2017.04.04 45,209 0
15818 초극세사 미용보습장갑 활용법 11 행복만땅 2017.03.01 31,189 3
15817 키친 리모델링 - 이사의 이유 126 개굴굴 2017.02.24 62,469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