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집에서 먹는 청국장 찌개

| 조회수 : 7,713 | 추천수 : 4
작성일 : 2022-02-19 14:57:18

청국장 찌개를 좋아하기 시작한 건 나이가 좀 들고부터다. 40대 이전에는 청국장 찌개를 좋아하지 않아서 거의 먹지 않았다. 신기한 건, 어렸을 때나 지금이나 김치찌개는 변함없이 좋아한다. 그런데, 된장찌개나 청국장 찌개는 나이 들어서 좋아지기 시작했다.

나이 들면 몸에서 바라는 음식이 달라지는 걸 느낀다. 한 가지 예로, 라면을 예전보다 거의 먹지 않게 되었다. 아주 가끔 라면이 먹고 싶을 때가 있지만, 빈도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 건강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어서 의도적으로 외면하기도 하지만, 라면, 과자 같은 음식은 거의 입에 대지 않게 된다.

인스턴트 식품을 먹지 않는 대신 과일과 채소를 더 먹으려 노력한다. 청국장 찌개는 의식적으로 노력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끌리는 음식이다. 며칠 전, 이웃 모임에서 김선생님이 직접 담근 된장과 청국장을 나눠주셨다. 오늘 점심으로 청국장 찌개를 끓였다.

먼저, 청국장 육수를 내는데, 북어, 멸치, 말린 표고버섯을 넣고 국물을 진하게 우렸다.

청국장에 고기를 따로 넣지 않아도 되는데, 마침 돼지고기가 있어서 같이 넣었다. 이때 돼지고기를 따로 삶아서 이물질을 모두 걷어내고, 고기만 따로 건져서 넣었다. 청국장에는 돼지고기보다는 쇠고기가 더 어울린다.

김장김치를 잘게 썰어 놓고, 두부도 준비한다.

감자도 얇게 썰어 놓는다.

육수를 낸 건더기(북어, 멸치, 말린 표고버섯)를 모두 건져내고, 감자와 김치, 삶은 돼지고기를 넣는다. 한소큼 끓으면 청국장을 넣고, 다진 마늘, 고추가루나 다진 청양고추를 넣는다. 청국장은 심심해서 간을 맞추려면 된장을 조금 넣는다. 약간 싱거운듯 먹는 것이 더 맛있다. 

청국장 찌개는 국물이 많지 않게, 국물보다는 건더기 비율이 많은 듯 끓인다. 간을 심심하게 하는 것은 건강에도 좋지만, 청국장의 맛을 더 잘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내가 끓였지만, 청국장 찌개는 식당에서 먹는 것보다 훨씬 맛있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진현
    '22.2.19 3:43 PM

    와우!
    육수 재료만 봐도
    청국장이 너무 맛있겠어요.^^

  • 똥이아빠
    '22.2.19 7:20 PM

    네, 냄새도 거의 없고, 슴슴한 맛이어서 많이 먹게 됩니다. ^^

  • 2. 왜죠
    '22.2.21 9:56 PM

    침 고여요... 꼴깍

  • 똥이아빠
    '22.2.21 9:59 PM

    감사합니다. 저도 맛있게 먹었습니다. ^^

  • 3. 쵸코코
    '22.3.1 9:39 AM

    청국장엔 저 익은 김치가 들어가야 맛있더라구요.
    저도 사진으로 한그릇 뚝딱 비웠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153 고3 아들 아침밥 & 봄 21 솔이엄마 2022.04.10 16,847 6
44152 순부두 열라면 18 hoshidsh 2022.04.07 12,712 1
44151 라면과 이런 면 저런 면. 24 18층여자 2022.04.05 13,780 4
44150 처음으로 어육장 담가봤어요. 16 프리스카 2022.04.04 10,500 2
44149 라면 요리 20 백만순이 2022.04.04 8,945 5
44148 오랫만이에요 (냥이들 사진있어요) 28 ilovemath 2022.04.03 9,834 4
44147 라면은 없고 쌀국수 사진 들고 왔어요. 18 진현 2022.04.02 8,440 2
44146 만두과 28 spris 2022.03.29 12,628 12
44145 여기가 라면 맛집!! 33 테디베어 2022.03.28 13,422 5
44144 12년만에 전하는 이야기들 18 강아지똥 2022.03.28 12,984 4
44143 솔직한 라면 6 챌시 2022.03.28 10,184 3
44142 고3 밥상의 속사정 36 솔이엄마 2022.03.27 13,958 4
44141 밥파라서 라면 사진은 없고~ 11 진현 2022.03.27 7,853 5
44140 2022 라면대전 34 백만순이 2022.03.25 12,082 10
44139 요새 내가 꽂힌 더쿠를 말해 볼까요 40 쑥과마눌 2022.03.24 11,221 20
44138 아무말대잔치방의 아무말러 73 백만순이 2022.03.22 13,581 22
44137 나를 위한 브런치 26 챌시 2022.03.21 13,938 4
44136 고3 엄마 노릇 시작! 62 솔이엄마 2022.03.20 16,553 9
44135 위로의 표리부동 케잌 26 몽자 2022.03.13 14,178 3
44134 145차 전달) 2022년 2월 떡갈비, 석화 전달 10 행복나눔미소 2022.03.12 10,234 8
44133 선거는 선거고 밥은 먹고 살아야죠. 장도 담그고~ 7 진현 2022.03.12 11,389 5
44132 게으른 식탁 32 철이댁 2022.03.12 15,185 7
44131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우노리입니다.~^^ 69 우노리 2022.03.08 13,367 3
44130 분기만에 돌아온 소년공 One 입니다 :-) 82 소년공원 2022.03.08 17,322 14
44129 팔이쿡은 늘 역사의 수레바퀴 아래 있네요. 134 쑥과마눌 2022.03.05 23,673 24
44128 챌시네 샐러드(순돌이 협찬) 21 챌시 2022.03.02 14,232 3
44127 집에서 먹는 양배추 찜말이 10 똥이아빠 2022.02.21 14,389 4
44126 1년장 장담그기 편리한 누름돌 암팡판 사진추가 12 프리스카 2022.02.19 12,911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