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홍합찜 (steamed mussels)

| 조회수 : 9,297 | 추천수 : 6
작성일 : 2019-02-13 10:13:24


남편과 함께 장을 보러 가면 장단점이 있어요. 장점은 남편이 운전도 하고 무거운 것을 들어주니 좋은데 단점은 쇼핑 리스트에 없는 것이 자꾸 카트에 담기게 된다는 것이지요. 남편은 식도락이라서 먹고 싶은 것이 많답니다. CostCo에 가면 아마도 모든 식재료를 카트에 담고 싶을 거라는 생각이 드네요.




해산물을 워낙 좋아하는 남편은 seafood 코너를 가장 좋아하지요. 특별히 구입할 것이 없어도 꼭 살펴보곤 하니까요. 오홋~ 오늘은 홍합이 있네요. 우린 오늘 저녁으로, 벨기에와 빠리에서 맛있게 먹었던 mussels pot을 생각하면서 5파운드가 넘는 많은 양의 홍합을 가뿐히 카트에 담았어요. 맛있는 음식을 생각하면 저는 금방 입 안에 침이 고인답니다. 




뉴욕 롱아일랜드는 오늘 하루종일 눈이 내리는데 진눈깨비로 바뀌면서 도로에 빙판이 생겨 운전하는 것이 무척 위험합니다. 그래서 이 지역 대부분의 학교는 휴교를 했어요. steamed mussels는 세 가지 레써피로 만들어 보았어요. 첫 번째 것은 white wine과 마늘이 들어갔고 두 번째 것은 white wine만 들어갔는데, 첫 번째 것이 더 맛있지만, 두 번째 것이 홍합 고유의 맛을 더 느낄 수 있어요. 세 번째 것은 남편이 예전에 만들었던 것인데 피자 고추가루를 넣어 조금 매콤하게 먹는 것이랍니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오늘도
    '19.2.13 10:45 AM

    에스더님~
    이렇게 한결같이 글 올려주시니
    참 감사한 마음입니다
    이 오랜시간동안 한결같은 에스더님의 성품과
    부지런함에 감탄하곤 합니다
    늘 건강하시고
    오래도록 뵙길 바래봅니다^^

  • 에스더
    '19.2.14 11:15 AM

    제 포스팅을 사랑해 주시고
    좋은 말씀 대단히 감사합니다.
    님도 추운 날씨에
    건강 유의하세요.

  • 2. 개굴굴
    '19.2.13 4:53 PM

    날씨 추우니 홍합요리 국물이 먹고 싶네요. 어서 봄이 오길 기다립니다.

  • 에스더
    '19.2.14 11:17 AM

    저도 다음에는 한국식 홍합탕을 끓여
    뜨끈한 국물을 마시고 싶네요.
    2월 중순이니 봄이 멀지 않지요?

  • 3. hangbok
    '19.2.15 6:56 PM

    방가방가~~~ 멋진 에스더님... 남편 분이랑 저랑 취향이 딱 맞는 듯 하네요. ㅎㅎ 핏자 고추가루 넣고는 한 번도 안 해 먹어 봤는데, 해 봐야 겠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 에스더
    '19.2.16 12:15 PM

    행복님, 반갑습니다. 네, 피자 고추가루를 조금 넣고 만들면 매콤해서 한국 사람 입맛에 더 잘 맞지요. 맛있게 만들어 드세요~ Have a good day!

  • 4. ACME
    '19.2.16 7:34 AM

    저흰 보스턴 근교에 살아요
    이지역은 그래도 눈이 작년에비해 눈때문에 학교닫는 날이 확실히 적네요. 저도 벌써 이번 겨울 홍합찜 세번이나 해먹었어요..
    저 국물에 찍어먹는 바게뜨가 일품이죠~

  • 에스더
    '19.2.16 12:17 PM

    멀지 않은 곳에 사시는군요. 올해는 아직까지 눈이 적게 오고 있지만 3월에도 폭설이 내리니까 마음을 놓을 수가 없지요? 맞습니다. 홍합찜 토스트한 바게뜨 빵, 일품이에요.

  • 5. 바다
    '19.2.16 9:52 PM

    홍합철인데 바쁜일좀 마무리되면 꼭 해먹어봐야 겠어요
    어제 이곳도 눈이 많이 내렸답니다.
    덕분에 출근길 초비상사태 였지요
    그래도 오랜만의 가뭄끝에 눈이라 반가웠어요 ^^

  • 에스더
    '19.2.21 3:05 AM

    맞아요, 겨울은 홍합철이지요.
    맛있게 만들어 드시기 바랍니다.
    뉴욕은 지금 폭설이 내리고 있어요.
    그래서 학교들이 휴교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573 비싼 명이를 사야만 했던 귀한 소금 이야기 24 개굴굴 2019.06.16 7,630 5
43572 야매 일상과 궁한 밥상 17 고고 2019.06.16 8,326 6
43571 나는야 키토커! 29 윤양 2019.06.14 8,367 3
43570 일관성0에 도전합니다(술안주다수포함주의,,,) 35 조아요 2019.06.14 7,852 5
43569 내편이 차려준 밥상 (3)-통돌이 오븐 사용후기 11 수수 2019.06.13 10,135 4
43568 고1 밥상 주말밥상 26 테디베어 2019.06.12 12,350 3
43567 밑반찬 고민 중이에요! ㅎ 26 EuniceYS 2019.06.12 10,697 3
43566 관리자님, 내용 삭제 경위 썼으니 봐 주세요~! 사진 수정하다가.. 31 윤양 2019.06.11 8,802 8
43565 두 아들 먹이기 37 나비언니 2019.06.11 10,168 5
43564 검색어입력 www: 비타민과 박목월 34 쑥과마눌 2019.06.09 8,080 9
43563 먹고 살기~~ 26 miri~★ 2019.06.08 8,089 6
43562 112차 봉사후기) 2019년 5월 요리고수의 탕수육과 짜장밥 .. 18 행복나눔미소 2019.06.07 4,424 7
43561 15년 간의 눈팅을 끝내고 키톡에 노크합니다 34 윤양 2019.06.07 8,634 5
43560 간설파마후깨참 30 조아요 2019.06.06 9,586 4
43559 망종 풍경 추가글입니다 (식빵) 23 수니모 2019.06.05 7,064 4
43558 먹고 살기 2 22 뽀롱이 2019.06.05 8,313 4
43557 망종 풍경 34 수니모 2019.06.04 6,956 4
43556 파김치 예찬 50 개굴굴 2019.06.04 9,416 4
43555 먹고 살기 23 뽀롱이 2019.06.04 7,572 4
43554 신랑 몸보신 시키기 51 miri~★ 2019.06.03 10,815 6
43553 82를 추억하며... 25 빨강머리애 2019.06.03 7,892 5
43552 큰아들 밥들 보고서 33 나비언니 2019.06.01 11,693 4
43551 햄버거와 달다구리들 12 ilovemath 2019.05.31 7,409 4
43550 김밥먹고 기생충 ㅎ 18 고고 2019.05.31 9,549 3
43549 Jasmin님께 배운 삶의 자세. 40 EuniceYS 2019.05.29 14,562 6
43548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76 jasminson 2019.05.28 14,057 31
43547 자스민님을 기리며 27 간장종지 2019.05.28 11,271 6
43546 추모의 밥상 27 고독은 나의 힘 2019.05.27 11,259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