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오랜만에 글 써봅니다.

| 조회수 : 7,119 | 추천수 : 8
작성일 : 2018-11-25 23:23:06

매번 눈팅만 하다가 오랜만에 밥상 몇개 올려보고 갑니다.

워킹맘이라 밥을 잘 해주진 못하고 그때그떄 돌려막기로

간신히 저녁을 차려주고 있습니다. ㅎㅎ







위에 올라간건 마늘칩인데요.

대용량으로 인터넷에서 구입해서

샐러드에 올려먹거나 카레토핑에도 얹어먹는데

맛있네요. 저는 좋아해요

큰아이가 좋아하는 치즈계란말이



샐러드는 신랑이랑 저랑 둘다 좋아해서

빠지지 않고 넣으려고 노력합니다.




신랑이 주말에 한 카레에

제가한 밑반찬인데..

김치종류는 다 친정에서 공수해와요.

쌈도 열심히 싸먹습니다.




외할머니에게 받은 작년 김치 잘 쉬어서

묵으지로 해먹고 끓여먹고 그러네요.



시판용 함박에

숙주나물하고 데코해서 주니 잘먹어요



돼지고기 부추덮밥입니다.



밥상 차렸더니 막둥이가

자기도 밥상차렸다고 가져다 놓네요



아이들용 찜닭도 잘해주는 메뉴중 하나에요.




바삭바삭한 멸치볶음




김치부침개에 치즈올려주니 애들이 다 잘먹네요

이것 돼지불고기에 밥먹었떤날

늘 샐러드는 챙기려고 노력해요.



별거 없는 밥상 오랜만에 올려놓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mtjini
    '18.11.26 7:50 AM

    매번 외주에 의지하는 저는 이런 밥상보면 마음이 따뜻해져요.
    일하고 오셔서 음식만들 에너지가 있으시다니 ㅜ
    어린이 찜닭은 저도 한번 도전해보고 싶네요.
    생닭을 못만져서 ㅜㅜ
    아 그리고 숟가락 예뻐요~~

  • 튀긴레몬
    '18.11.27 9:20 PM

    감사합니다. 근데 제가 다른 워킹맘들과는 다르게
    오후 4시반이면 집에 오는편이라서 더 잘 할 수 있는게 아닐까 싶어요.
    비록 막둥이를 데리고 퇴근하지만 ㅜㅁ ㅜ
    그러니 부지런한것이 아니옵니다 ㅎㅎ

  • 2. 씨페루스
    '18.11.26 8:45 AM

    워킹맘이 이렇게 차려내다니...
    단란한 가족 식탁이네요.
    행복이 묻어나와요^^

  • 튀긴레몬
    '18.11.27 9:24 PM

    감사합니다. 이렇게 칭찬해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네요.
    더 열심히 차려야겠습니다. ㅎㅎ

  • 3. 백만순이
    '18.11.26 10:03 AM

    여기서 보니 더 반갑!
    울집 중딩들은 풀을 안먹으려해서ㅜㅜ

  • 튀긴레몬
    '18.11.27 9:17 PM

    감사합니다 ㅠㅠㅠ -_-저희도 풀은 안먹어요.. 그나마 숙주랑 시금치정도.. ㅜ

  • 4. 해피코코
    '18.11.26 9:05 PM

    막둥이 밥상에 웃고 갑니다 ~~~
    밥상도 예쁘고 정갈하시고
    특히 묵은지가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 튀긴레몬
    '18.11.27 9:26 PM

    감사합니다. 묵은지가 들기름이랑 버무린거라 진짜 맛있어요 헤헤

  • 5. 쑥과마눌
    '18.11.27 12:50 AM

    워킹맘의 밥상이 이 정도라니, 능력자 맞으심!

    이 와중에 꼼꼼하게 저와의 공통점을 찾자면, 밥상위에 곁다리로 올라 온 장난감정도..ㅠㅠ

  • 튀긴레몬
    '18.11.27 9:27 PM

    하하 워킹맘이라고하기엔 반쪽이니 이정도 차릴수 있어요.
    저도 완벽하게 정시직장인이었으면 이렇게까진 못했을것 같아요.
    쑥과마눌님 아기도 귀여울것 같네요 _

  • 6. 프레디맘
    '18.11.27 2:17 PM

    ㅎㅎ 막둥이 넘 귀엽네요^^

  • 튀긴레몬
    '18.11.27 10:07 PM

    헤헤 감사합니다. 막둥이가 좀 귀엽고..진상이긴하지만요 ㅎㅎ

  • 7. 시간여행
    '18.11.28 6:45 PM

    식탁 사진이 정말 우리집 밥상처럼 따뜻하게 느껴져요~
    무엇보다 계란말이 저희집하고 똑같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59 봄방학 기념 캐릭터 도시락 싸다가 학교 버스 놓친 이야기 :-).. 28 소년공원 2019.03.12 11,796 8
43458 시엄니 반찬 34 맑은물 2019.03.11 18,903 10
43457 혼밥 샘플^^ 18 고고 2019.03.10 12,290 9
43456 경주살이) 봄이다~ 26 고고 2019.03.09 8,233 8
43455 109차 봉사후기) 2019년 2월 옹기종기 모여앉아 까먹는 석.. 12 행복나눔미소 2019.03.08 4,626 10
43454 무우말랭 무침 6 이호례 2019.03.06 9,331 5
43453 두살 아이 도시락 싸기 18 merong 2019.03.04 12,757 5
43452 식단공개, 극한견주로 산다는 것 58 벚꽃동산 2019.03.04 14,882 11
43451 아들의 합격 축하 런천 26 에스더 2019.03.03 16,612 4
43450 위장에 좋은 보리고추장 팥메주로 담갔어요. 20 프리스카 2019.03.03 5,455 8
43449 막장 팥으로 팥막장 담갔어요. 염도 계산하는 법 15 프리스카 2019.02.24 4,243 6
43448 바다를 바라보며 커피 한 잔의 여유 29 소년공원 2019.02.24 8,825 10
43447 미네소타 Mrs. J의 저녁초대 27 에스더 2019.02.21 13,921 3
43446 팥장 팥막장용 팥메주 만들기 26 프리스카 2019.02.20 6,817 6
43445 추억 소환당한 경주빵 26 항상감사 2019.02.20 8,983 11
43444 도시락들 39 hoshidsh 2019.02.19 13,046 6
43443 발렌타인데이에 관상보기!ㅋㅋㅋㅋ(내용 추가요) 37 백만순이 2019.02.18 10,387 7
43442 Happy everything~! 22 hangbok 2019.02.15 8,553 6
43441 발렌타인데이~ 맞데이~ 32 쑥과마눌 2019.02.15 7,929 7
43440 소고기 냉채와 평양냉면 46 개굴굴 2019.02.13 12,334 12
43439 홍합찜 (steamed mussels) 10 에스더 2019.02.13 9,268 6
43438 오늘도 평화로운 명왕성 35 소년공원 2019.02.08 10,628 9
43437 108차 봉사후기) 2019년 1월 떡국먹고 한 살 더 먹고~★.. 19 행복나눔미소 2019.02.08 4,733 8
43436 10년 전에 김밥 쌌던 이야기 24 오디헵뽕 2019.02.07 12,219 5
43435 설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 51 솔이엄마 2019.02.06 10,684 7
43434 경주살이, 겨울의 끝이 보이는 24 고고 2019.02.04 8,325 8
43433 설날맞이 키친토크: 나와 사주이야기 44 쑥과마눌 2019.02.04 9,207 8
43432 오늘 점심은 충무김밥 먹었어요 35 소년공원 2019.02.03 11,06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