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팥청국장 띄워서 찌개 끓였어요.

| 조회수 : 7,367 | 추천수 : 5
작성일 : 2019-03-22 16:37:15

처음으로 팥으로 청국장 띄워서

찌개를 끓여봤어요.


팥 500g을 하루 물 갈아가며

계속 불렸다가

압력밥솥에 밥하듯 했어요.

처음부터 계속 약불로 합니다.





뜸 들인 후 보니 팥물이 조금 있어서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빼고

바로 채반에 널어 띄울 준비해요.





면보자기를 찾지 못해

종이호일을 겹쳐 깔았어요.

전기방석과 히터용 온도조절기를

이용하여 청국장을 띄웁니다.





소쿠리 덮고





바스타월 세 장 겹쳐 덮고





면천 접어 덮고 요 카바 덮고

그래도 열이 잘 안 올라서

선물용 보자기 덮었더니

드디어 청국장 띄우기 적정 온도

40도가 되었어요.





청국장 양이 작아서

이번에는 꼬박 이틀 띄웠는데

벌써 다 되었습니다.





뜨면서 말랐기 때문에

쭉쭉 늘어나는 끈은 안 보이지만

고초균이 많이 생겼어요.





소분해서 냉동실에 넣어요.





처음 먹어보는 팥청국장 찌개





걸쭉하게 잘 끓여지네요.

청국장 맛인데 팥색이 보이고

씹으면 팥맛이 나는

그런 팥청국장이네요.





프리스카 (kumran60)

http://musoe.shop 반려견들 키우며 시골살이하며 단순무쇠 주방용품 쇼핑몰 무쇠샵을 운영합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sunny
    '19.3.22 6:35 PM

    와~~^^ 그 맛이 너무 궁금하고 맛있어 보입니다. 너무 훌륭하세요!!!

  • 프리스카
    '19.3.22 7:24 PM

    콩청국장 맛이 나는데
    찌개 국물 색이 팥색에 팥 씹는 맛이 나요.^^
    전기방석과 히터용온도조절기만 있으면 되니깐
    과찬이십니다.

  • 2. 목동토박이
    '19.3.22 7:22 PM

    저희집 식구들 청국장 엄~청 좋아하는데, 정말 먹어보고싶은 맛 이네요.
    저희집에 오쿠가 있는데 이걸로도 팥청국장이 만들어질 수 있을까요? 한번 해보고싶네요.

  • 프리스카
    '19.3.22 7:26 PM

    오쿠로도 청국장이 되면요
    보통은 냄새 나는데
    시간을 더 두면 냄새가 안 나요.
    그러니깐 띄우면서 말리면 돼요.

    팥양이 작아서 이틀만에 되었지만
    양이 많으면 삼사일 띄우면 좋아요.

  • 3. hangbok
    '19.3.22 10:43 PM

    저번에 팥으로 메주도 담그시고 장도 담그시고... 그때는 그냥 별 것이 아닌 줄 알았는데, 얼마전, 어떤 음식 예능 프로를 봤어요. 거기에 사라져 가는 식재료를 소개 하는 중..팥장이 나오더라고요. 사라져 가는 음식중 하나라고.... 프리스카님의 이 포스팅이 아주 소중하게 느껴 집니다. 많은 분들이 따라해서 음식문화가 잘 보전 되었으면 좋겠어요.

  • 프리스카
    '19.3.23 6:23 AM

    팥으로 해보라고 누가 권유해서 해봤어요.
    온도만 맞으면 콩이던 팥이던 다 뜨네요.
    어려운 일 아니니 많은 분들이 해보시면 좋겠어요.

    지식백과에서 퍼 왔는데 팥 효능이 좋습니다.

    팥에 들어있는 사포닌은 이뇨작용을 하고, 피부와 모공의 오염물질을 없애주어 아토피 피부염과 기미 제거에 도움을 준다. 또한 칼륨이 풍부하게 함유되어있어 부기를 빼주고 혈압 상승을 억제해주는 효능이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팥 (우수 식재료 디렉토리)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69 그래도 삶은 지속되니 34 고고 2019.05.20 11,500 5
43468 그녀들의 우정 - 잘 가요, 친정언니가 있었다면 쟈스민님 같았을.. 83 개굴굴 2019.05.20 18,509 14
43467 감사합니다. 61 loorien 2019.05.19 16,189 14
43466 어버이날, 조금은 슬픈. 29 솔이엄마 2019.05.14 17,290 9
43465 아카시아 향기에 취해 ~~~~ 20 주니엄마 2019.05.12 10,450 4
43464 자연이 나의 위안 13 수니모 2019.05.11 10,166 8
43463 111차 봉사후기) 2019년 4월 산낙지 한상차림!!!| 5 행복나눔미소 2019.05.11 4,448 7
43462 글 추가함: 블랙홀 발견과 명왕성 생물체의 섭생에 관한 연관성 .. 10 소년공원 2019.05.09 8,128 4
43461 봄~~이 왔네 봄이~~~ 와~~~~ 30 소년공원 2019.05.02 13,528 6
43460 대화의 희열, 시민의 산책 25 쑥과마눌 2019.04.30 12,198 7
43459 이런저런 수다 17 고고 2019.04.29 7,488 7
43458 봄나물과 일상 이야기 25 테디베어 2019.04.29 8,577 5
43457 바케트빵 개선점 22 수니모 2019.04.25 11,424 8
43456 바쁜 일상의 시작 24 주니엄마 2019.04.23 11,311 8
43455 백수가 사주이고픈^^ 25 고고 2019.04.19 12,473 5
43454 24 테디베어 2019.04.18 10,766 5
43453 봄을 품다 12 수니모 2019.04.17 10,521 5
43452 꽃의 계절 27 백만순이 2019.04.15 12,457 9
43451 HAPPY BIRTHDAY TO 솔! 34 솔이엄마 2019.04.13 13,924 9
43450 110차 봉사후기) 2019년 3월 한우사태찜은 엄청난 도전! .. 22 행복나눔미소 2019.04.11 8,031 7
43449 또다시 남도 꽃소식(생닭주의) 34 백만순이 2019.04.03 11,773 6
43448 바케트빵 내맘대로 버젼 19 수니모 2019.04.03 15,677 6
43447 겨울은 지났는데 봄이 오기가 싫은건가 ? 23 주니엄마 2019.04.02 13,194 6
43446 안녕 경주 38 고고 2019.04.02 14,647 6
43445 도시락들2 23 hoshidsh 2019.04.01 11,717 7
43444 영양 많은 발효음식 완두콩 청국장 동부콩 청국장 8 프리스카 2019.03.30 5,013 7
43443 스패니쉬 순대국 (Morcilla Soup) 5 에스더 2019.03.29 9,417 2
43442 크루즈계의 생파, St. Patrick's day potluck.. 9 맑은물 2019.03.27 11,828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