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소고기 냉채와 평양냉면

| 조회수 : 10,862 | 추천수 : 12
작성일 : 2019-02-13 11:19:57

제 친구 중에 요리와 살림의 여왕이 있어요.

미니멀리즘을  18년전부터 구현해 온 선구자적 친구가 고급 레시피를 알려주어 여기서 풀어봅니다.


손님 대접에도 식구들끼리도 먹기 너무 좋고 상차림이 훌륭해집니다.

방학 동안 애들 해 먹인다고 하면서 저랑 남편이 다 먹은 듯,



1. 쇠고기 아롱사태 부위를 1.2kg 구입 . ( 냉채라 이틀은 두고 먹을 수 있으므로 많이 샀으나 식구 적은 분들은 600g-800g 정도면 충분할 듯 )

 

2. 찬물에 2-3 시간 정도 담가서 핏물을 뺀다 . ( 중간 중간 물은 갈아준다 )

 

3. 압력솥에 대파 한 뿌리 ( 뿌리까지 ), 양파 반 개 , 청주 1/2 컵과 소고기를 넣고 물을 자박하게 부어 한 시간 동안 삶는다 .

  강불에서 시작해서 추가 돌아가기 시작하면 약불로 줄여서 총 1 시간 동안 조리 .

 

4. 냉채소스 - 식초 4T, 설탕 1.5T , 소금 0.5t, 다진마늘 1T, 고추기름 4T

( 고기가 1kg이 넘어가면 두 배로 만드세요 ~ 이 소스로 오이를 무쳐 먹으면 중식당 됩니다 )

 

* 고추기름은 사서 써도 되고 , 혹시 만들어 보고 싶으면 대파 1 대 다진것 , 마늘 2T, 생강 1t, 기름 1.5C 을 냄비에 넣고 약불로 파의 숨이 죽을 때 까지 저온으로 끓이다, 향이 우러나면 고춧가루 0.5C을 넣어 섞고 불에서 내림 . 식은 후 체에 걸러서 맑은 것만 쓰면 완성 .

  * 고추기름은 순두부찌개 , 육개장 등 쓰임새가 다양하므로 귀찮지만 만드는거 추천 .

 

5. 고기 삶은 것은 뜨거울 때 김밥말이로 돌돌 힘주어 싼다 . 일회용 비닐에 단단하게 감싼다 . 냉장고에 바로 넣기 싫어서 아이스팩으로 감싸서 식힌 후 냉장고에 넣었음 .

* 고기 삶은 물은 카레나 국 , 쌀국수 , 냉면 등으로 재활용 추천 .

 

* 이 굳히기 과정이 중요함 . 차갑게 식으면서 젤라틴도 고정되고 썰기 쉽게 됨 . 최소 6 시간 이상 냉장할 것 .

 

6. 단단하게 굳은 고기를 중식도 같이 무거운 칼로 얇게 포 뜨듯 썰고 , 양파와 깻잎을 채썰어 같이 낸다 .

깻잎대신 파프리카 색색이도 예쁨 . 양파는 필수 , 파채로 대체 가능 .

 

7. 접시에 담아 소스를 얹어 맛있게 먹는다 .

 



자 , 이제 국물이 남았습니다 . 이걸 걸러서 평양냉면으로 부활시킵니다 .

냉채를 주말에 해 먹고 , 월요일 .

날이 추워지니 큰 아들이 넌지시 요청합니다 .

 

엄마 , 이한치한 ( 以寒治寒 ) 이니 물냉면 좀 ~

 

마침 주말에 소고기 냉채하고 남은 육수가 있어 , 동치미 국물과 반반 섞어 물냉면 완성 .

국물 간은 소금, 식초, 겨자로 맞추세요.

MSG 가 안 들어가니 슴슴하지만 , 평양냉면은 이 슴슴함이 매력 .

 

이 매력을 모르는 둘째는 비빔냉면으로 .

 



요건, 어른이용 세트메뉴




4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니네
    '19.2.13 11:59 AM

    너무 고급스럽네요. 굉장히 비싼 집에서나 볼 비주얼~

  • 개굴굴
    '19.2.13 1:11 PM

    드는 품에 비해 결과물이 근사해요~

  • 2. 클라라
    '19.2.13 12:49 PM

    냉면 면은 어디서 구입하시나요?

  • 개굴굴
    '19.2.13 1:12 PM

    청수건면 사려 했더니 겨울이라 없네요. 송학식품거 샀는데 면발이 별로라 쿠팡에서 국산메밀 냉면 건면 주문했어요. 이건 맛있으면 좋겠어요.

  • 3. 아자아자
    '19.2.13 1:36 PM

    레시피 감사해요^^*
    다음주 남편생일 메뉴로 낙점!

  • 개굴굴
    '19.2.13 4:21 PM

    생일메뉴로 활용하신다니 기쁘네요~

  • 4. 와인과 재즈
    '19.2.13 1:37 PM

    오우 최고급 레시피 풀어주셔서 감사해요.
    이런 레시피는 정말 82 아님 얻을 수 없져^^
    귀찮아도 꼭 제작해서 고급진 취향을 과시해야겠어요~~

  • 개굴굴
    '19.2.13 4:22 PM

    생각보다 덜 귀찮아요. 고추기름 한 번 잔뜩 만들어 놓으면 몇 번이고 만들게 됩니다.
    너무 맛있어요!

  • 5. michelle
    '19.2.13 2:51 PM

    너무 감사합니다.

  • 개굴굴
    '19.2.13 4:24 PM

    별말씀을~

  • 6. 디딤돌
    '19.2.13 4:00 PM

    레시피 너무 감사드리구요 ^^
    4번의 소스는 1.2kg 양인건가요 ?

  • 개굴굴
    '19.2.13 4:18 PM

    앗,,수정했어요. 1킬로 넘어가면 두 배로 하세요. 저는 넉넉하게 만들어서 남으면 오이 무쳐 먹어요.

  • 7. 꽃소
    '19.2.13 5:23 PM

    개굴굴님,
    지난번 시래기 코다리 조림은 시래기만 있고
    한국슈퍼에 코다리가 떨어져서 못 만들었지만
    이번엔 소고기 아롱사태를 쉽게 구할수 있으니 꼭 만들어 먹겠어요! ^^
    귀한 레시피 공유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개굴굴
    '19.2.13 6:07 PM

    구하기 쉬운 식재료가 최고지요. 남은 국물도 재활용 해보세요~

  • 8. 플럼스카페
    '19.2.13 7:03 PM

    어머나 보기에도 정말 맛있어 보여요.
    꼭 해먹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개굴굴
    '19.2.13 9:43 PM

    네, 제가 하고도 맛있게 먹어요. 아침부터 먹어도 부담 없어요..ㅎㅎ
    놓취지 마세요~

  • 9. 목동토박이
    '19.2.13 9:31 PM

    남편이, 아니... 정확히는 남편의 아버님과 할머님께서 평양분이셨는데, 그래서그런지 남편이 가끔(? 꽤 자주라 할 수 있음) 평양냉면과 평양만두에대해 설명을 늘어놓습니다. 추억의 입맛인게지요.
    저도 이번주말에는 쇠고기 낸채와 평양냉면 흉내를 내 봐야겠습니다.
    저희집 냉동실에 아롱사태 2kg이 명절에 쓰고 남아있거든요. ^^
    좋은 레서피 감사합니다~♥

  • 개굴굴
    '19.2.13 9:45 PM

    추억의 맛을 이기는것은 불가능하겠지요..
    아롱사태가 든든하게 있으니, 고기 실컷 드시고, 냉면으로도 줄겨보새요.
    후회하지 않으실거에요!

  • 10. 해피코코
    '19.2.14 1:54 AM

    레시피도 넘 좋고 냉면도 정말 맛있겠어요.
    그리고 아드님들이 말을 너무 예쁘게 하네요.
    아~~~ 정말 행복하시겠어요^^

  • 개굴굴
    '19.2.14 6:25 AM

    겨울에 먹는 냉면이 별미네요. 아들들이 먹는거에 관심이 많아서 힘들기도 하고 보람되기도 하네요.

  • 11. 딜라이라
    '19.2.15 12:07 AM

    덕분에 요리 잘 배웠습니다. 쇠고기 냉채와 평양냉면 요리법 감사합니다.

  • 개굴굴
    '19.2.15 4:42 AM

    맛있는거 같이 먹어요~

  • 12. Merlot
    '19.2.15 3:40 AM

    넘 고급스럽고 맛있어보여요
    아롱사태 넘사랑하는데 ^^
    양지랑 아롱사태 섞어서
    따뜻한 전골수육은 몇번 해봤는데
    요냉채도 해봐야겠네요

  • 개굴굴
    '19.2.15 4:43 AM

    전골 수육 궁금하네요. 시간나면 알려주세요~

  • 13. 진진
    '19.2.15 10:33 PM

    레시피 감사해요
    이글 보고 오늘 아롱사태 사왔어요.
    삶는 시간이 가스렌지 불땡기는 시간부터 불끌때까지 1시간인거에요?
    아니면 추가 완전 조용해지고 뚜껑열때까지 1시간이에요?

  • 개굴굴
    '19.2.15 11:35 PM

    강불로 시작해서 추 돌아가면 약불로 줄이는
    토탈 시간이 한 시간 되겠습니다. 불에 올리는 순간부터 카운트! 한 시간이 되면 불을 끄고 그 다음에 압력이 빠지게 기다리면 됩니다.

  • 진진
    '19.2.16 11:40 AM

    어젯밤 답글 기다리다가 성질이 급해서 그냥 삶았는데요.
    추 돌아가고부터 20분후에 불끄고 저절로 김빠지길 기다렸는데.. 아침에 썰어보니 힘줄부분이 좀 질기네요 그래도 먹을만합니다.
    다음엔 시간을 좀 더 늘려보아야겟어요
    좋은 레시피 감사합니다.

  • 14. 바다
    '19.2.16 9:49 PM

    어제 눈 많이오고 오늘 쌀쌀한데 냉면이랑 냉채 딱인데 말이지요~ 저희집 현실은 찬밥처리 김치볶음밥으로 저녁 때웠습니다.근사한 플레이팅 함 해야할텐데요 ^^

  • 개굴굴
    '19.2.17 11:50 AM

    저도 찬밥처리용 볶음밥도 인스턴트 우동도 애용합니다. 이런 날, 저런 날 있는거죠. 기운나면 한 번 해보세요~

  • 15. 왕언냐*^^*
    '19.2.17 5:41 PM

    와우~ 냉채와 냉면 최고예요.
    보기도 근사하고 맛도 있겠어요.
    저도 함 해보렵니다.

  • 개굴굴
    '19.2.18 9:55 AM

    진짜 맛있어요. 제가 하고 제가 맛있는 음식입니다. ㅎㅎ

  • 16. jellyjelly
    '19.2.17 10:33 PM

    소고기냉채랑 냉면 둘 다 정말 맛있어보여요. 먹고 싶어서 시도해보고픈 용기가 나네요! ^^

  • 개굴굴
    '19.2.18 9:56 AM

    꼭 한 번 해보세요. 생각보다 어렵지 않아서 한 번 먹어보면 계속 하게 될거에요.

  • 17. 마리스텔요셉
    '19.2.19 1:23 PM

    어쩜~~~~ 굿입니다.
    날잡아서 한번 해볼께요. ㅎㅎㅎ

  • 개굴굴
    '19.2.20 5:50 AM

    놓취지마세요~

  • 18. Whitecoat
    '19.2.24 12:19 PM

    thank u

  • 개굴굴
    '19.2.26 3:51 PM

    저도 땡큐!

  • 19. 진이엄마
    '19.2.25 10:48 AM

    알려주신 레서피로 냉채와 냉면 맛있게 해 먹었어요. 면이 안 보일정도로 가득 고기를 올려 먹은 평양냉면은 벽제갈비 냉면이 부럽지 않을 정도였어요. 감사합니다.

  • 개굴굴
    '19.2.26 3:52 PM

    물반 고기반 냉면이었군요. 내 맘대로 고기양을 조절할 수 있으니 너무 좋죠? 후기 감사드립니다.

  • 20. Happy Oasis
    '19.3.6 12:00 AM

    소고기 냉채와 평양냉면 꼭 해먹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21. michelle
    '19.3.19 2:35 PM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386 내 친구들의 생일파티 7 솔이엄마 2019.03.25 2,796 7
43385 팥청국장 띄워서 찌개 끓였어요. 6 프리스카 2019.03.22 3,676 5
43384 처음 올려봅니다. (경주빵) 12 수니모 2019.03.21 5,723 5
43383 이쁘게 해 먹기 ... 힘 드네요 19 hangbok 2019.03.20 9,412 6
43382 눈이 부셔도 쇼는 계속된다! 27 개굴굴 2019.03.19 8,057 4
43381 눈이 부시게는 눈이 부셨다 47 쑥과마눌 2019.03.18 12,798 10
43380 봄방학이 떠나가지만 그래도 우리나라 만세~ 14 소년공원 2019.03.18 6,433 5
43379 명왕성의 먹자계 모임 47 소년공원 2019.03.15 10,091 8
43378 프로 댓글러로 가는 길 28 꽃소 2019.03.14 8,343 9
43377 봄방학 기념 캐릭터 도시락 싸다가 학교 버스 놓친 이야기 :-).. 28 소년공원 2019.03.12 9,723 8
43376 시엄니 반찬 35 맑은물 2019.03.11 14,553 10
43375 3월의 밥상 (강아지밥!) 24 해피코코 2019.03.10 9,627 8
43374 혼밥 샘플^^ 17 고고 2019.03.10 9,848 9
43373 경주살이) 봄이다~ 26 고고 2019.03.09 6,904 8
43372 109차 봉사후기) 2019년 2월 옹기종기 모여앉아 까먹는 석.. 7 행복나눔미소 2019.03.08 3,860 9
43371 무우말랭 무침 6 이호례 2019.03.06 7,903 5
43370 두살 아이 도시락 싸기 18 merong 2019.03.04 11,021 5
43369 식단공개, 극한견주로 산다는 것 55 벚꽃동산 2019.03.04 12,934 11
43368 아들의 합격 축하 런천 26 에스더 2019.03.03 13,932 4
43367 위장에 좋은 보리고추장 팥메주로 담갔어요. 20 프리스카 2019.03.03 4,703 8
43366 2월 키톡 음식 만들어보기~ 21 해피코코 2019.02.24 13,284 6
43365 막장 팥으로 팥막장 담갔어요. 염도 계산하는 법 15 프리스카 2019.02.24 3,587 6
43364 바다를 바라보며 커피 한 잔의 여유 29 소년공원 2019.02.24 7,768 10
43363 미네소타 Mrs. J의 저녁초대 27 에스더 2019.02.21 12,461 3
43362 팥장 팥막장용 팥메주 만들기 26 프리스카 2019.02.20 6,240 6
43361 추억 소환당한 경주빵 26 항상감사 2019.02.20 8,085 11
43360 도시락들 39 hoshidsh 2019.02.19 11,325 6
43359 발렌타인데이에 관상보기!ㅋㅋㅋㅋ(내용 추가요) 37 백만순이 2019.02.18 9,503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