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챌시,,부르신거 맞죠?

| 조회수 : 1,146 | 추천수 : 1
작성일 : 2021-04-04 23:39:51

우리 챌시 부르셨나요?




턱시도..82 공식대표,

부르면 달려와야하는 귀요미 왔어요.

금목걸이 인식표 착용당시 , 럭셔리 챌시로 먼저, 인사드려요. 

이건 약............한참 전 사진이네요.

지금은 저 인식표 작아져서,,ㅋㅋ 빼놨어요.



요건 훨씬전, 중성화전,,아직 아기아기 했던 챌시,

요때는 그래도 건강해진 냥반이었죠..







더 어린 꾀죄죄 쪼꼬미 시절,,,

그래도 요떄는 허피스 완치되고, 가볍게 첫 목욕시킨 후네요.



쪼꼬미  뒷태..






제손이 거인손 같았던,,,,아가시절 챌시 옆모습 미소 보이세요?





함께 살게된지, 324일 지금 제앞에 선 챌시..

여친 데리고와서,

신나게 놀아주세요~~~ 부탁하고있는,,,중.

티브이 고만보고,,나랑쫌 놀지? 집사양반~

내일 출근하고 날 보고싶다 어쩌구저쩌구

후회 하지 말고....쫌.




여러분 주말,,마무리 편안히 하시고,

안녕히 주무세요!!

좋은꿈 꾸시구요.

여러분 모두 행복하시길~~~




한성깔 쪼꼬미 챌시 사진 끝으로 더 올릴께요~~


챌시 (sooheena)

일하며 남매 키우는 엄마에요~거기다 350그램 냥이도 함꼐 키우게 됬어요.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관대한고양이
    '21.4.5 12:03 AM

    아유 귀여워~~ 천사천사♡♡♡♡♡

  • 챌시
    '21.4.9 10:55 PM

    네, 챌시는 천사 맞아요. 보면 볼수록 신비하고,
    점점더 사랑스러워지고,
    하루하루 점점 더, 영민해져서,
    키우는 재미가 쏠쏠.랄라.시시도도 랍니다
    1가정 1냥은 진짜 가정화목의
    지름길 입니다 .^^

  • 2. Flurina
    '21.4.5 2:44 AM

    얼마나 작았던 건지 제 손을 펼쳐보아도 가늠이 안되네요.
    옆모습에서 보이는 미소가 이제 됐다하고 안도하는 듯 느껴져 짠하구요.하지만 지금은 너무도 당당하고 멋지게 자란 챌시, 가족들이랑 늘 건강하고 행복하렴~

  • 챌시
    '21.4.9 11:03 PM

    감사합니다, 구조당시 병원에서 체중쟀을때
    300그람, 그때 쪼꼬미 챌시는 제 손바닥위에 눕힐정도로 작았는데, 지금 진짜 챌시 많이 컸죠? 플루리나니무ㅡ 저처럼 뿌듯 하신거죠?

  • 3. 냐오이
    '21.4.5 8:18 AM

    챌시는 사랑입니다.....♥

  • 챌시
    '21.4.9 11:06 PM

    네, 맞아요. 제눈을 세상 고양이들이 다 사랑스럽게 만들어준걸보면 사랑 그자체 같아요.
    주변에 챌시.때문에 고다 같은 까페를 통해
    구조한 고양이 입양한 친구가 셋으로 늘었어요 너무 좋은 영향력을 보여주네요. 챌챌이가요.

  • 4. 오늘
    '21.4.5 8:31 AM

    지금도 사랑스럽지만 아기였을 때 어찌그리 애잔할까요? 편안한 미소를 보니 몽글몽글한 느낌이 마구 올라옵니다. 화창한 봄날 첼시를 보니 더욱더 행복한 봄날입니다. 감사합니다.

  • 챌시
    '21.4.9 11:09 PM

    오늘님, 오셨네요. 감사해요. 주말저녁 여태 딸이랑 챌시랑 망아지처럼 뛰노는모습 보다 화장실 와서 댓글달고있어오ㅡ ㅎ ㅎ
    매력적인, 비키보고싶어요.

  • 5. 요리는밥이다
    '21.4.6 12:10 AM

    챌시가 벌써 1년 가까이 되었네요! 핑크여친 사랑은 여전하네요. 멋진 녀석! 챌시야, 엄마께 사진 자주 찍어달라고 말씀드려서 82에 자주 오라옹!

  • 챌시
    '21.4.9 11:12 PM

    눈치 채셨군요?
    네 챌챌이는 순정남 맞아요.
    평생 무뚝뚝한 핑크구렁이 여친 떠나지안을것 같아요. 잔잔한 애교는 없지만 뚝베기 같은
    일편단심 챌시랍니다.

  • 6. hoshidsh
    '21.4.7 4:40 PM

    너무너무 이뻐요!!!!
    정말 사랑을 듬뿍듬뿍 받은 티가 팍팍 납니다

  • 챌시
    '21.4.9 11:14 PM

    챌시가 복덩이긴 해요.
    저희집은 모든식구가.다 챌챌이를 사랑합니다
    입양한 친구들 보면, 가족중 한명이상은 좀 반대도하고, 부담스러워도한다는데,
    저희집은 다 챌챌 때문에 살살 녹아요 ㅎ ㅎ

  • 7. 앨봉앨봉
    '21.4.10 3:42 PM

    챌시야 행복하게 잘노는 모습을보니 하루세끼만 먹어도 배부르다. 분홍뱀이 아직 멀쩡한거를 보니 사이좋게지내는게 맞구나. 점점 꽃미남냥이되어도 한결같은 순정남이라니! 역시 냥반이구나

  • 챌시
    '21.4.11 11:27 PM

    말씀 너무 따뜻하세요.
    다음엔 특별한 챌시의.습관 증거사진 가지고,
    다시.올께요 챌시 사랑해주셔서
    감사해요

  • 8. 앨봉앨봉
    '21.4.12 2:22 PM

    하루세끼만 먹어도... >.< 여튼 결론은 챌시가 너무 귀욥다는 말이었어요 담번사진 기다리며 과식은 참겠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59 뒤늦게 깨닫습니다. 도도/道導 2021.05.07 555 0
25758 그대로 받게 될 것입니다. 도도/道導 2021.05.06 594 0
25757 철쭉이 군락을 이루는 산 2 도도/道導 2021.05.05 401 0
25756 나도 한 때는 쌩쌩 날라 다니며 여행했는데 … 5 Nanioe 2021.05.04 821 1
25755 장자도에서 본 석양 2 도도/道導 2021.05.04 262 0
25754 가야산 & 개심사 청벚꽃(2) 4 wrtour 2021.05.03 441 0
25753 가야산 & 개심사 청벚꽃(1) 4 wrtour 2021.05.03 351 0
25752 변신은 무죄-털빨의 중요성 1 야옹냐옹 2021.05.01 882 1
25751 홍도와 홍단이의 외출 8 Juliana7 2021.04.30 912 0
25750 마이산이 보이는 주차장에서 2 도도/道導 2021.04.29 574 0
25749 수니모님..두부 쫌 올리주이쏘.. 3 김태선 2021.04.28 827 0
25748 여고시절 2 도도/道導 2021.04.28 536 0
25747 새끼 고양이 삼주 차 9 오이풀 2021.04.27 1,251 0
25746 뉴질랜드 데카포 호수 도도/道導 2021.04.27 497 0
25745 리폼한 귀여운 냉장고 서랍 자랑 1 달아 2021.04.25 970 0
25744 당신의 입술 4 도도/道導 2021.04.24 538 0
25743 마음이 머무는 그곳 4 도도/道導 2021.04.23 452 0
25742 맥스 8 원원 2021.04.22 778 0
25741 내가 가는 길이 2 도도/道導 2021.04.22 345 0
25740 인형 한복 만들었어요. 2 Juliana7 2021.04.21 664 0
25739 되 돌아 갑니다. 2 도도/道導 2021.04.21 409 0
25738 보령이 왔어요~~ 8 구름 2021.04.20 950 0
25737 5월 2일 더불어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투표가 있습니다. .. 11 생활지침서 2021.04.19 809 2
25736 인형의 롯데타워 방문 7 Juliana7 2021.04.18 839 0
25735 작은 방 창문으로 보는 오늘 석양 2 도도/道導 2021.04.18 46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