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약속 정하는 상황 좀 봐주세요

... 조회수 : 979
작성일 : 2024-03-05 22:00:37

제가  어떤 공연을 좋아하는데 지인도 좋아해요 

서로 많이 얘기했어요.  다음에 그 공연 하면 꼭 같이 보러가자고요.  그 사람이 저한테 먼저 말했어요. 

 

얼마전에 그 공연 예매일이 나와서 혼자 (혹은 다른 동행 구해서) 갈까 하다가 그 지인이 마음에 걸리더라구요. 같이 가기로 했었으니까요. 

혹시나 나중에 얘기가 나올까봐.. 

 

그래서 혹시나 하고 물어봤어요

 

저: 누구씨 그 공연 며칠에 한다던데 가실거에요? 

 

상대: 와 정말요??  당연히 가야죠~ 예매 언제 열리나요? 꼭 가야죠 

 

저: 아.. 예매는 며칠에 열려요 그러면 같이 가실래요? 

 

상대: 당연히 같이 가야죠. 날짜가 언제인가요? 

 

저: (...?) 날짜는 0월0일이에요;;; 그러면 같이 가신다는 거에요? 

 

상대: (몇시간을 답이 없다가) 저 너무너무 가고싶어요 너무 좋아요. 그런데 그날 시간이 될지 아직 모르겠어서 확인 좀 해보고 말씀드려도 될까요? 전 정말 가고싶어서 그날 일정 있어도 조정 할거에요 ㅠㅠ 너무 가고싶어요 ㅠㅠ 

 

저: (당황... 날짜가 언젠줄도 모르면서 왜저런거지 싶음) 아.. 네.. 그러세요 

 

이랬는데요. 며칠 지나도록 아무말 없구요

저는 혹시나 해서 물어봤을뿐이니 같이 안가도 전혀 상관없거든요? 

 

같이 안갈거라면 시간이 안된다거나 그렇게 답하면 될 것을... 

 

왜 날짜도 모르면서 당연히 간다고 대답하고 같이 가겠다고 하고.. 그후에 날짜를 물어보고.. 그러는 건가요 ...? 

 

며칠 지나보니 이상한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요. 

전 괜히 물어봤다가 그 후  며칠동안

이걸 거절로 받아들이고 저 사람은 안간다고 생각하고 저 혼자 일정을 정해야 하는건지. 일단 기다려 봐야 하는건지..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제가 다시 연락해서 누구씨, 저 다른 동행을 구했어요~ 하기도 이상하고요... 

 

이게 뭔가 싶어요 

그냥 저 사람은 안가는 거라고 생각해도 되겠죠? 

IP : 118.235.xxx.220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잘될거야
    '24.3.5 10:20 PM (180.69.xxx.145)

    그런식으로 약속하는 사람이라면 약속도 파기할
    가능성 높아보여요
    젤 짜증나는 유형
    가고싶음 그 스케줄에 맞춰야지 그게 뭐래요
    님 혼자것만 예약해서 다녀오세요
    제가 다 짜증나네 그런 사람 ;;;;;;

  • 2. 50대
    '24.3.5 10:21 PM (14.44.xxx.94) - 삭제된댓글

    제가 원글님과인데요
    이 나이되도록 확실하게 깨달은 것은 우리나라에 빈말하는 사람이
    진짜 많다는 거
    심지어 빈말에 찐으로 반응하는 사람을 겉으로 티는 안내는데
    엄청 부담스러워해요

  • 3. ...
    '24.3.5 10:36 PM (118.235.xxx.220)

    저도 빈말이라고 생각이 드는데요
    무슨 빈말을 저렇게까지 하나 싶네요
    적어도 날짜는 확인하고 간다 안간다 답을 해야지
    황당하네요

  • 4. 그냥
    '24.3.5 10:52 PM (123.199.xxx.114)

    일이 생겨서 다음에 가자고 하시고
    님 혼자 가세요.

  • 5. ...
    '24.3.5 10:56 PM (118.235.xxx.151)

    그런 사람들은 리액션만 하고 실제로는 신경 안쓰는 사람입니다. 연락 계속 없을거니 본인 스케줄만 준비하면 되더라고요. 그 좋아한다는 공연도 그 당시 대화의 리액션이었을겁니다.

  • 6.
    '24.3.5 11:15 PM (175.113.xxx.116)

    개인적인 선입견이긴 한데 혹시 충청도 출신+내향인 아닌가요? 제 친구랑 너무 비슷한 결이 느껴져서요. 저건 거절인데 발걸쳐놓는거예요. 혼자 예매하시고 친구에겐 예매날 너도 예매성공해~ 라고 응원멘트 한번 날리시면 됩니다

  • 7. ...
    '24.3.5 11:47 PM (118.235.xxx.220)

    이 사람이 평소에 누구랑 잘 안다, 친하다 그런말도 하고
    예약 어려운 레스토랑 자기가 사장이랑 잘 아니 예약 안되면 말해라 해줄께 - 이러고 다니거든요 ㅎㅎ
    (물론 그런 부탁 할 생각은 전혀 안함)
    이것도 다 빈말이고 거짓말이었겠네요
    사람이 달리보여요. 자존감이 낮나..?

  • 8.
    '24.3.6 6:08 AM (73.148.xxx.169)

    그냥 매너 좋은 사람으로 빈말 날리는 거죠.

  • 9. oooo
    '24.3.6 9:23 AM (211.177.xxx.18)

    혹 알리고 싶지 않은 수술이나 시술이 있는게 아닐까요?
    회복기간을 얼마나 잡아야 하는지 잘 모르겠어서요.
    제가 지난 몇달전 그런 상황이었거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7178 옆집 쓰레기.. 스트레스 ㅠㅠ 옆집 10:14:21 4
1587177 50대 중반 캐나다 이민은 불가능할까요? 1 .. 10:12:53 64
1587176 도시락쌌더니 돈이 1 ㅡㅡ 10:10:29 227
1587175 저는 헤어샵 디자이너 스타일보고 선택해요. ㅇㅇ 10:09:56 86
1587174 남편이 아직도 아이의 학교를 핀잔을 줍니다 5 엄마 10:08:07 355
1587173 등산좋아하는 60대 여성 선물 추천 부탁드려요 추추 10:05:35 49
1587172 지금 40,50대분들 부모가 너무 오래살까봐 걱정하는 분들 계세.. 4 ... 10:05:21 497
1587171 비가 오는데도.. .. 10:03:57 191
1587170 청담 체인 미용실 중단발 잘하는 미용사 1 .. 10:02:41 130
1587169 캡슐세제좋나요 3 ..... 10:01:40 185
1587168 암웨이 하시는분들 질문이요 봄이닷 10:01:25 74
1587167 10시 양지열의 콩가루 ㅡ 협의?조정?재판?신고? 이혼도 결.. 1 알고살자 10:01:08 85
1587166 파묘를 이제서야 봤는데 완전 재미있던데요? 7 영화감상평 09:58:02 246
1587165 이준석 "尹지지층은 가정주부, 무직, 은퇴층…회사선 다.. 16 ㅇㅇ 09:56:39 706
1587164 편의점 알바 사람구경 재밌어요. 9 편순이 09:53:44 489
1587163 시모랑 연 끊으니 5월이 와도 편안합니다 25 ... 09:43:30 1,190
1587162 남편 직장동료 와이프하고 싸움이났어요 29 @@ 09:43:00 2,165
1587161 치킨만 먹으면 체해요 ㅠㅠ 5 .. 09:42:30 262
1587160 50대 이상 되시는 분들, 삶이란 무엇인가요? 22 철부지 09:40:06 1,352
1587159 저 당당하게 커트 미용실 추천할래요 10 ooo 09:34:12 913
1587158 양복들~ 09:33:59 120
1587157 언제 얼굴이 훅 가나요? 3 ........ 09:33:28 718
1587156 병원 왔는데 1 ㅜㅜ 09:31:25 406
1587155 살 안찌는 주전부리가 있나요? 6 ........ 09:30:38 768
1587154 옛날엔 어떻게 하루 세끼를 다 집에서 차려 먹었을까요 18 ? 09:30:13 1,0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