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청춘기록,혜준엄마랑 해효엄마랑

무지개 | 조회수 : 3,663
작성일 : 2020-10-21 01:51:08
나이 차이가 많이 나나요?
극중에선 혜준이가 둘째 해효가 맏이라 혜준엄마가 더 나이가 많을거 같은데
왜 해효엄마는 반말하나요?
부잣집이라 일하는 직원으로 생각해서 그러는 건가요?
어쨓든 친구들 엄마끼리인데 너무 이상하지 않나요?
IP : 118.235.xxx.144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0.10.21 1:58 AM (73.83.xxx.104)

    존댓말 잘 안쓰는 사람인 것 같아요.
    자기보다 어린 사람에겐 확실히 반말 하고 또래나 연장자에게도 반만 대충 존댓말, 말이 짧다고 하나요.
    일하는 사람이니 쉽게 대하는 것도 있고요.
    반면 혜준 엄마는 지킬 거 다 지키는 사람으로 나오죠.
    생각도 꼼꼼하고요.

  • 2. 흠흠
    '20.10.21 2:15 AM (106.102.xxx.9)

    그거보다 하희라가 부잣집사모님처럼 나오는게 더 거슬려요
    화장은 뭐 거의 신부화장이고

  • 3. nn
    '20.10.21 2:39 AM (95.223.xxx.216)

    극 초반에 해효엄마 싫증난 옷 얻어입는 설정으로 나와서 그래요. 화장은 일반인들도 잘하시는 분들 많으니까요.

  • 4. 2살
    '20.10.21 3:26 AM (190.92.xxx.125)

    하희라가 어리다고 극중에 언급했어요.

  • 5. ...
    '20.10.21 8:42 AM (219.241.xxx.115)

    하희라 진짜 화장 풀로 하고 옷도 정장원피스 쫙 빼입고 다니는거 극중 상황이랑 전혀 안어울려요
    수수하게 해 다니는게 더 캐릭터에 맞는 거 같은데...
    배우 입장에서는 포기하기 어렵나봐요

  • 6. . 하희라화장
    '20.10.21 11:06 AM (221.146.xxx.50)

    하희라 화장 거슬려요.. 립라인도 뚜렷하고 아이라인에 긴 마스카라에..
    실제로 갱년기 나이 가사도우미 역할에 차림새 영 안어울려요..
    화장이라도 덜어내지...

  • 7.
    '20.10.21 2:48 PM (223.38.xxx.116)

    연기 욕심 좀 냈으면 좋겠어요.
    그게 프로 아닌가요~?

  • 8. 저는 오히려
    '20.10.21 5:15 PM (210.112.xxx.40)

    하희라가 좀 갖춰입고 다니는게 어울리다고 생각했어요. 극중 하희라 성격이 없이 산다고 막 기죽는 스타일이 아니잖아요. 할말도 하고 없이 살아도 아들 꿈도 지켜주려고 하는 성격인데 파출부 일 한다고 막 추레하게 입는것도 안어울려요. 없이 살아도 도도한 성격이잖아요. 전 좋던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3561 누수때문에 글올렸는데 이후 상황을 어찌 처리해야할지요 휴우 21:46:52 2
1263560 지금이 진짜 헬조선 같아요 2 ... 21:45:36 66
1263559 판사사찰문건공개. 누구의처제 ㅋ 6 ㄱㄴ 21:42:05 228
1263558 오래 알던 지인을 완전 끊어버렸네요ㅜㅜ 21:41:08 395
1263557 아래층 누수로 인한 보험청구 항목은 어뗳게 해야 하는지? 가을소리 21:40:40 48
1263556 만약에 내 세평이나 관련 정보를 누군가 수집해서 나눠 읽는다면?.. 7 만약에 21:37:47 132
1263555 김명수 언제까지 침묵 할텐가???? 1 손자놀이터 21:35:47 173
1263554 저는 남편이 제 가족같지가 않아요 5 .. 21:35:18 599
1263553 사찰아니라고 하는사람들은 그냥 외우세요. 10 . . . 21:35:03 301
1263552 비유가 머리에 쏙쏙 들어와요 3 21:32:15 333
1263551 서운한마음 2 에휴 21:31:40 179
1263550 밥따로....궁금증(물배가 나와요) 2 물배 21:31:28 127
1263549 어머 이거 드셔 보셨나요? 7 오아 21:31:15 499
1263548 기레기요.. 급하니까 이젠 아미까지 건드리네요 5 큰일날텐데 21:31:13 331
1263547 애견동반 글램핑 추천해주세요 ufghjk.. 21:29:36 43
1263546 코로나 라이브 많이 어제보다 줄고있군요. 3 코로나 21:29:26 332
1263545 검찰의 제일 큰 문제. 9 겨울이 21:26:22 232
1263544 스탠드 김치냉장고 머리아퍼 21:24:34 130
1263543 이마트 새벽배송 다른 배송지로 받을 때 보냉가방 3 이마트 21:21:41 195
1263542 손질안된 참조기...어떻게 보관해야 하나요? 2 ... 21:20:16 104
1263541 컴방 데이베드 vs 리클라이너소파 2 어떤게 좋을.. 21:19:48 118
1263540 8년만에 2000억이상 차익, 양도세는 내겠죠? 점점 21:14:45 436
1263539 BTS 검색하면 연예계 사찰이냐 들불처럼 번지는 反추미애 전선 41 ... 21:14:03 914
1263538 강부자씨 가방이 300개 ㅎㅎㅎ 19 헙! 21:12:31 2,678
1263537 (질문) 임프란트 서비스 기간요 ? 1 야름 21:11:54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