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토요일 날 놀러 나간 마루

| 조회수 : 853 | 추천수 : 0
작성일 : 2024-03-18 12:29:25

화창한 토요일

 

카페에 갔다가 




개친구들 만났어요.


마루도 카페에서 밥 먹고 

 


 

옆에 강가 갔다가 집에 왔어요. 

ㄴ 열네살쯤에 눈꺼풀 안쪽에 작은 혹이 나서 제거 수술 한 후로 

사진 찍으면 종종 눈이 짝짝이로 나와요 ㅋㅋ

 







 

어제 놀러간 사진도 있는데 

사진 숫자 제한이 있는지 다 안 올라가네요 -_- ㅋ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uliana7
    '24.3.18 1:31 PM

    마루 안녕
    산책가면 좋아하지요^^ 행복하게 지내세요.

  • 0ㅇㅇ0
    '24.3.18 1:44 PM - 삭제된댓글

    마루에겐 산책과 먹는거 두개가 사는 낙이에요.
    카페에서 집에서 가져간 간식이나 먹을거 줘 버릇했더니
    카페 가는것도 엄청 좋아해요 ㅋㅋ

  • 0ㅇㅇ0
    '24.3.18 1:45 PM

    마루에겐 산책과 먹는거 두개가 사는 낙이에요.
    카페에서 집에서 가져간 간식이나 먹을거 줘 버릇했더니
    카페 가는것도 엄청 좋아해요.
    카페 가면 맛있는거 먹는걸로 각인됐어요 ㅋㅋ

  • 2. 챌시
    '24.3.18 2:24 PM

    깃털처럼 가벼울것 같은 마루에요..마루 완전 신난 얼굴 표정에 다 나타나네요
    에구..그런 수술도 했었군요. 마루 더 아프지 말고, 오래오래 건강했으면 좋겠어요.

  • 0ㅇㅇ0
    '24.3.18 2:51 PM

    3.8킬로에요.
    탈장수술 두번까지 더하면 총 세번 전신마취 수술 했어요.
    중성화는 빼고요.
    이젠 그만 해야죠 ㅎ

  • 3. 0ㅇㅇ0
    '24.3.18 2:50 PM - 삭제된댓글

    3.8킬로에요.
    탈장수술 두번까지 더하면 총 세번 전신마취 수술 했어요.
    중성화는 빼고요.
    이젠 그만 해야죠 ㅎ

  • 4. 화무
    '24.3.19 9:07 AM

    너무 멋지네요
    사진속으로 퐁당 들어가서
    마루랑 뒹굴고 싶어요

  • 0ㅇㅇ0
    '24.3.19 11:56 AM

    하얀 구름에 파란 하늘이 예쁜 날이었어요.
    카페서 먹은 에그베네딕트 ( with 포크밸리)도 맛있었고요^^

  • 5. 요리는밥이다
    '24.3.26 9:35 PM

    마루도 외식 좋아하나봐요ㅎㅎㅎ 야외테라스에서 먹으면 더 맛았겠죠? 귀요미!

  • 0ㅇㅇ0
    '24.3.29 4:48 PM

    평소에 맛있는거만 먹을려고 하고 사료 잘 안 먹어서
    밖에서 주면 혹시 사료도 잘 먹을까 싶어 줘봤는데
    안 먹고 맛있는거 내놓으래요 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669 행운을 드릴게요. 8 에르바 2024.05.25 349 1
22668 근본을 잃지 않는다 7 도도/道導 2024.05.24 249 0
22667 5월의 꽃들 2 마음 2024.05.23 265 1
22666 무언의 메시지 2 도도/道導 2024.05.23 215 0
22665 입양완료) 너무 예쁜 4주된 아기고양이 2마리 키우실 분 연락주.. 12 fabric 2024.05.22 2,054 0
22664 이제는 싸움이다 4 도도/道導 2024.05.22 292 0
22663 이제는 곳곳에서 2 도도/道導 2024.05.21 312 0
22662 오늘 명동성당 풍경입니다 4 화이트 2024.05.20 658 0
22661 함박 웃음을 지을 수 있는 사람 4 도도/道導 2024.05.19 450 0
22660 [혼여] 장성 황룡강~ 축제 전.. 3 모카22 2024.05.18 385 1
22659 하늘을 향해 4 도도/道導 2024.05.18 264 0
22658 추억의 토리 환묘복 자태 13 챌시 2024.05.17 895 1
22657 내 입에 들어가는 것보다 2 도도/道導 2024.05.17 357 0
22656 환묘복 9 심심한동네 2024.05.16 666 1
22655 완료)민들레 국수 보내고 있는 물품들 이야기 1 유지니맘 2024.05.16 1,244 2
22654 5월의 꽃 4 도도/道導 2024.05.15 377 0
22653 내것이 아닌 것은 6 도도/道導 2024.05.14 426 0
22652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된다. 6 도도/道導 2024.05.12 546 0
22651 이쁘지요 3 마음 2024.05.10 968 1
22650 때로는 2 도도/道導 2024.05.10 322 0
22649 암울 할 수가 없습니다. 2 도도/道導 2024.05.09 542 0
22648 견디는 힘은 생명이다. 6 도도/道導 2024.05.08 632 0
22647 노래 때문에 길냥이 다섯 마리가 집냥이가 돼??? 6 양평댁 2024.05.08 1,111 2
22646 겉과 속 4 도도/道導 2024.05.07 390 0
22645 저희집 거실 창문 픙경입니다 5 써니 2024.05.06 1,40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