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강릉]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회복한 사진 첨부했어요)

| 조회수 : 1,762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1-09 20:13:25









아래 분양글 올렸던 강릉 아기 길냥이 사진입니다.


아직 목욕을 안시켜서 좀 꾀죄죄합니다만 그래도

처음 구조되었을 때보다는 많이 건강해졌습니다.

*

집 근처에서 밥주던 길고양이의 새끼입니다.

지난 주에 영양실조로 상태가 안 좋은 걸 구조했구요.


집에 데려와 며칠 보살피니  이전에 약했던 

청력과 시력이 거의 회복되었습니다.

산만했던 것도 많이 없어지고 정서적으로 안정된 상태입니다.    


사진 찍을 때 이효리 얼짱 각도로

고개를 살짝 기울이는 게 얘의 장기입니다. (-_-')


사교성이 좋고 애교가 많으며 영리합니다.


6개월 짜리이고 성별은 수컷입니다.


차 없으신 분들은 입양해 가시기가 힘들 것 같아

강원, 경기 동부 지역은 제가 하루 연가내고 

고양이를 데려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제가 사는 곳은 강릉입니다. 

관심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010-삼사79-93사사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ufghjk
    '20.1.9 10:28 PM

    이쁘다~~~

  • 2. 초록
    '20.1.9 11:33 PM

    아고~~~너무너무 예쁘네요!!

    시력과 청력은 영양실조로 잠시 나뻐졌던것 같네요.
    가엾은 아기 고양이..
    치즈 남아들은 애교쟁이에 성격도 좋은데 어서 좋은 사람 만나기를 빕니다.

    데려가고 싶건만 너무 먼 이국 땅..---((((

  • 3. 큐라
    '20.1.10 12:01 AM

    길생활의 고단함에서 오는 살짝 묻은 누추함도 미모를 가리진 못하는군요
    좋은 가족 만나렴!!

  • 4. shortbread
    '20.1.12 6:36 PM

    예쁘다..

  • 5. 늑대와치타
    '20.1.26 3:13 PM

    이쁘네요.제가 데려온 애기는 안이뻐서 입양 반 포기요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191 눈오는 날 카페에서 11 도도/道導 2020.02.17 1,967 1
25190 "발렌타인데이에 묻힌 그 날의 역사" fabric 2020.02.14 383 1
25189 시) 박서영, 성게 쑥과마눌 2020.02.13 359 1
25188 봉감독 아카데미 감독상 받았어요~~~~ 까만봄 2020.02.10 606 0
25187 트릭아트 도도/道導 2020.02.09 411 0
25186 세상이 어두어도 도도/道導 2020.02.07 590 0
25185 아이피저장 알바 글삭제 증거모음 섬세한고구마 2020.02.05 424 0
25184 황태 덕장 2 도도/道導 2020.01.31 889 1
25183 어느 아산시민이 우한 교민들께 10 ripplet 2020.01.31 1,715 7
25182 하얀세상 2 도도/道導 2020.01.23 1,217 0
25181 맥스 7 원원 2020.01.22 1,350 0
25180 맥스야~구름아~~축하해주겠니? 10 김태선 2020.01.22 1,405 0
25179 눈 덮인 주목 2 도도/道導 2020.01.19 818 0
25178 눈 내리는 설천봉 4 도도/道導 2020.01.15 972 0
25177 꽈리라고 합니다. 11 심심한동네 2020.01.13 2,438 2
25176 울 집 늦둥이...4 2 프리지아 2020.01.13 2,440 1
25175 올해의 휘호 2 도도/道導 2020.01.12 595 0
25174 [강릉]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회복한 사진 첨부했.. 5 4749 2020.01.09 1,762 0
25173 보령이 10 구름 2020.01.07 1,482 1
25172 유기견 입양기~ 23 Sole0404 2020.01.05 3,400 1
25171 6개월 되어가는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 8 4749 2020.01.05 1,890 1
25170 (시 리뷰) 한강, 그때 8 쑥과마눌 2020.01.03 958 3
25169 그래도 살아간다 12 수니모 2020.01.02 1,405 1
25168 감자) 새해 인사 드려요 12 온살 2020.01.02 1,410 3
25167 (새해엔 소설로, 1) 결말을 알면, 매 순간을 아낄 수 있다.. 8 쑥과마눌 2020.01.01 757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