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마실

| 조회수 : 1,320 | 추천수 : 1
작성일 : 2018-11-06 12:39:39

태양아~~

부르면 하품만 하네요.



머리나 몸 쓰다듬어 주면 좋아합니다.



동네 산책 가자~





저희집 윗쪽으로 쭈~ 욱 올라가면 청와대(지붕이 파랗습니다)라고 동네분들이 불러주는 과수원집이 있습니다.

거기까진 못올라가고~ 중간에 놀다가 내려옵니다.








아직 단풍이 들기 전이군요~

집에 와서 잠이 그물그물








저흰 고구마 줄거리 깐다고  있는데 잠이 들었습니다.




3살이 넘어가니 목욕시킬때도 잘 견디네요. ㅎ

어서하라고 끄~응 합니다.

씻기면 하얗고 예쁜데 ㅋㅋㅋ




한 두달~ 기다린 작품이 오고 있는 중이래요^^

먼저 사진만 보내왔네요  캬~~




지 혼자도 마실 잘 다닙니다.

집 밑에~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smartball
    '18.11.6 3:32 PM

    태양이 잘 생겼어요. 순한것 같고요
    ..펠트공예 진짜 태양이랑 똑같네요. 저희는 푸들이라 잘 안나올것 같아서 안했는데 다시 호기심이 생기네요.

  • 테디베어
    '18.11.7 12:42 PM

    막내가 말하길 너무 웃어서 바보같이 느께진데요 진정한 풍산개가 맞는 지 의심스럽습니다.^^
    작가님이 정말 특징을 잘 표현하시는 것 같아요~

  • 2. 오디헵뽕
    '18.11.6 9:22 PM

    아 예쁜 태양이~~~
    태양이 보고 있으면 행복해져요.
    태양이가 진심으로 행복하기 때문에 그 느낌이 보는 사람에게 전달되는 것 같아요.
    테디베어님 복받으셔요~~~

  • 테디베어
    '18.11.7 12:44 PM

    오디햅뽕님 항상 행복하고 좋게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태양이가 있어서 우리가족이 너무 행복합니다.

    오디햅뽕님도 늘 행복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 3. 날개
    '18.11.7 12:51 AM

    태양이 저 복실한 머리 듬직한 등 한번 쓰다듬어 봤음 좋겠어요.태양아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렴 ~

  • 테디베어
    '18.11.7 12:45 PM

    날개님 이번에 목욕시킬 때보니 그사이 살이 올라 어깨도 듬직하니 좋던데요^^

    항항 응원 감사합니다.
    늦가을과 겨울 늘 건강하세요~

  • 테디베어
    '18.11.7 12:46 PM

    맞죠? 리얼합니다. ㅎ
    간대한 고양이님 저도 너무 궁금해요 사진상으로도 저리 똑같은데~

    빨리 보고싶은데 아직 안오네요 ㅎ

  • 4. 플럼스카페
    '18.11.8 4:08 PM

    헉...주욱 내려오며 웃다가 마지막 사진보고 놀랐어요. 진짜 태양이 같아요^^
    뭐라고 검색하면 저렇게 만들어 주시는 분을 찾을 수 있나요?

  • 테디베어
    '18.11.8 5:09 PM

    ㅋㅋㅋ 너무 똑 같지요??
    반려견 키링으로 검색 하시면 될겁니다.
    아이디어스?? 거기도 작가들 많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682 선자령 가는길 1 도도/道導 2019.01.17 362 0
24681 문제의 골든구스입니다. 3 혀니랑 2019.01.16 1,710 0
24680 봄이 왔습니다 봄 매화꽃 개화 1 어부현종 2019.01.16 403 0
24679 토요일 밤의 열기라는 영화를 4 도도/道導 2019.01.15 403 0
24678 맥스 6 원원 2019.01.14 757 0
24677 약꿀 철리향 2019.01.14 309 0
24676 발 없는 새 4 쑥과마눌 2019.01.14 437 0
24675 한평생 -반칠환- 1 들꽃 2019.01.13 274 0
24674 바다양 잘 있어요 7 고고 2019.01.12 1,049 1
24673 스마트폰에서 82만 글자 아래가 짤려서 보이네요... DORAEMON 2019.01.12 180 0
24672 수확이 미루어진 눈내린 감 농장 6 도도/道導 2019.01.12 551 0
24671 꿀벌의 육아 철리향 2019.01.09 625 0
24670 꿈속의 눈오는 날~ 도도/道導 2019.01.07 655 0
24669 집으로 -고현혜- 들꽃 2019.01.06 555 0
24668 세상이 사람마다 다르게 보이는 것은 해남사는 농부 2019.01.06 574 0
24667 마루가 다리를 살짝 다쳤다는.... 7 우유 2019.01.05 1,569 2
24666 선잠 쑥과마눌 2019.01.05 546 1
24665 새해에 내려지는 사랑이 가슴에 가득하기를 도도/道導 2019.01.04 384 0
24664 살림나기 철리향 2019.01.04 591 0
24663 삼시 세 번 해남사는 농부 2019.01.03 638 0
24662 2019년 새해 일출입니다 82쿡과 회원님 건강하시고 소원이루길.. 9 어부현종 2019.01.01 1,844 1
24661 떨어지는 새를 잡으로 세방에 갔다가 3 해남사는 농부 2019.01.01 855 0
24660 새로운 한해의 축복을 기원합니다. 4 도도/道導 2019.01.01 417 0
24659 해맞이 숨은 명소 해남광장 해남사는 농부 2018.12.31 522 0
24658 한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준비합니다. 2 도도/道導 2018.12.30 43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