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새롭게 극복해야 할 나라

| 조회수 : 582 | 추천수 : 0
작성일 : 2024-04-11 10:20:29

 

이 나라의 분열된 아픈 현실이 남북으로 나뉘어진 것도 부족해

이제는 동서로까지 확연해진 것이 내 마음에는 슬프게 보입니다.

새롭게 극복해야할 현실을 표현하고 아픈마음을 달래 봅니다.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 페이스북에 사진 칼럼으로 소통합니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쁜이슬
    '24.4.11 10:59 AM

    강렬히 대비되어 보이는 빨강과 파랑을 보자니
    진짜 말을 할수가 없이 가슴이 넘 아픕니다ㅠㅠ

  • 도도/道導
    '24.4.12 6:03 AM

    옳고 그름을 판단이 아니라 이기적인 판단의 결과라고 봅니다.
    우선 내 욕심이 크니 어쩔 수 없죠 ㅠㅠ
    댓글 감사합니다.

  • 2. 달빛아래
    '24.4.11 1:06 PM

    오른쪽 반을 떼어 버리고 싶네요

  • 도도/道導
    '24.4.12 6:06 AM

    빨강은 파랑을 파랑은 빨강을 서로 보면서 떼네고 싶을 겁니다.
    그냥 마음만 그럽시다. 떼내 버리면 갈수 없는 곳이 되고 만날 수 없는 사람들이 되어 버리겠지요
    오갈 수 있고 만날 수 있으니 아직은 희망이 있으리라 봅니다. ^^
    댓글 감사합니다.

  • 3. 예쁜솔
    '24.4.11 4:37 PM

    이번엔 동서분단.
    저도 서쪽 거주자인데...할 말이 없죠.

  • 도도/道導
    '24.4.12 6:08 AM

    그렇죠~ 동이 되었던 서가 되었던 우리는 모두가 할 말을 잃었습니다.
    그래도 반쪽이지만 자신들의 할 말을 하고 사니 싸울 수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 4. JnJMom
    '24.4.14 5:09 PM

    이땅에 심은 자가 박정희였고,
    3당 합당으로 대통령 되기 위해 국민을 배신한 김영삼이 굳게 만들었지요.
    노무현 대통령의 숙원인 지역감정 타파가 아직까지도 먼 꿈인가 봅니다.ㅠㅠ
    언제쯤 달라지고 언제쯤 통일이 되어 철도를 타고 중국을 거쳐 유럽까지 갈 수 있을런지..
    제 꿈이 대륙열차 타보는 건데 눈 감기 전 꼭 해보고 싶습니다.

  • 도도/道導
    '24.4.14 6:12 PM

    저도 같은 생각과 함께 통감합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5. 젬마맘
    '24.5.15 12:30 PM - 삭제된댓글

    모두 파랑이 되어야 한다는 것도
    빨강이 됭니야 한다는 것도
    이기심이죠
    어느 나라든 양당이 존재하지 않으면
    독재정권이 되는 것이고요

  • 6. 젬마맘
    '24.5.15 12:31 PM - 삭제된댓글

    모두 파랑이 되어야 한다는 것도
    모두 빨강이 되어야 한다는 것도
    다름을 인정하지 못하는 이기심이죠
    모든 한 색이라면
    독재고 공산국가가 되는거라 봅니다

  • 7. 젬마맘
    '24.5.15 12:40 PM - 삭제된댓글

    모두 파라이가 되어야 한다는 것도
    모두 빨강이가 되어야 한다는 것도
    다름을 인저싸지 못하는 이기심이죠
    모두 한 색이라면
    독재국가가 되는거지요

  • 8. 젬마맘
    '24.5.15 12:44 PM

    모두가 파랑이가 되어야 한다는 것도
    모두가 빨강이가 되어야 한다는 것도
    다름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이기심이죠
    모두가 한색이 될때 더 위험한거라 생각돕니다
    한 색이라면 독재가 되거나 공산국가에서나 가능한거죠
    오히려 많은 당들이 생겨서
    당을 떠나 합리적인 정치가들이 선출되기를 바래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669 행운을 드릴게요. 6 에르바 2024.05.25 279 1
22668 근본을 잃지 않는다 7 도도/道導 2024.05.24 223 0
22667 5월의 꽃들 2 마음 2024.05.23 236 1
22666 무언의 메시지 2 도도/道導 2024.05.23 201 0
22665 입양완료) 너무 예쁜 4주된 아기고양이 2마리 키우실 분 연락주.. 11 fabric 2024.05.22 1,984 0
22664 이제는 싸움이다 4 도도/道導 2024.05.22 282 0
22663 이제는 곳곳에서 2 도도/道導 2024.05.21 309 0
22662 오늘 명동성당 풍경입니다 4 화이트 2024.05.20 638 0
22661 함박 웃음을 지을 수 있는 사람 4 도도/道導 2024.05.19 445 0
22660 [혼여] 장성 황룡강~ 축제 전.. 3 모카22 2024.05.18 379 1
22659 하늘을 향해 4 도도/道導 2024.05.18 261 0
22658 추억의 토리 환묘복 자태 13 챌시 2024.05.17 867 1
22657 내 입에 들어가는 것보다 2 도도/道導 2024.05.17 352 0
22656 환묘복 9 심심한동네 2024.05.16 663 1
22655 계속 업뎃)민들레 국수 보내고 있는 물품들 이야기 1 유지니맘 2024.05.16 1,024 2
22654 5월의 꽃 4 도도/道導 2024.05.15 374 0
22653 내것이 아닌 것은 6 도도/道導 2024.05.14 425 0
22652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된다. 6 도도/道導 2024.05.12 543 0
22651 이쁘지요 3 마음 2024.05.10 963 1
22650 때로는 2 도도/道導 2024.05.10 321 0
22649 암울 할 수가 없습니다. 2 도도/道導 2024.05.09 539 0
22648 견디는 힘은 생명이다. 6 도도/道導 2024.05.08 629 0
22647 노래 때문에 길냥이 다섯 마리가 집냥이가 돼??? 6 양평댁 2024.05.08 1,108 2
22646 겉과 속 4 도도/道導 2024.05.07 388 0
22645 저희집 거실 창문 픙경입니다 5 써니 2024.05.06 1,40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