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자꾸만 멀어지는 아이와 아빠를 위해

| 조회수 : 2,635 | 추천수 : 0
작성일 : 2014-09-02 06:59:07

제가 고민중인 건, 아빠와 아이의 관계예요. 

질풍노도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초1 아들래미. 

공부는 뒷전으로 맨날 놀겠다고 뛰쳐나가는가 하면, 

어떤 날은 깜깜해질때까지 들어오질 않아서 마음 졸이게 만들어요. 

에너지가 넘쳐서 주말에는 같이 나가서 놀자고 난리인데 

솔직히 그럴 체력도 여력도 없잖아요. 

맞벌이하는데 밀린 집안일도 해야 하구요. 

남편은 아이를 좋아하긴 하지만, 

대부분의 아빠들처럼 오랜 시간 보라고 하면 힘들어합니다.


자녀교육서에서는 항상 아빠가 아이 교육에 참여해야 한다, 

특히 아들은 아빠가 키워야 한다.

이제 아빠가 아들의 멘토가 되어야 한다고 말하는데. 

집에서 보면 아빠가 하루만 신나게 놀아줘도 아이들은 그 날은 잘 지나가더라구요. 

훨씬 밝고 짜증도 안 내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구요. 기분탓인가요? ㅋ

    

하루는 속상한 마음에 남편에게 막 이것저것 투정을 부렸어요. 

당신이 아이들을 좀 봐주었으면 좋겠다 나도 힘들다. 

그랬더니 남편의 고백. 

자기도 좋은 아빠가 되고 싶은데 현실적으로 시간도 없고, 방법도 모르겠다. 

아이가 크면 자기와 멀어질 것 같아서 생각만 해도 서글프다. 

아빠가 와도 아이들이 뽀뽀 한번 안해주면 나도 속이 상하다.

 자신이 매일 옆에서 아이를 끼고 있을 수는 없으니 

중요한 순간이라도 제대로 아이와 함께 있고 싶다.


마음이 아프더라구요. 

아이에게 관심이 없는 줄 알았는데 방법을 모르는 거였어요. 

일만 우선일줄 알았더니 표현하는 방법이 서툰거였더라구요. 

흑. 우리 나라 아빠들도 참 불쌍하죠.

    

그러던 중, 이 책을 발견했어요.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4082905580474948&outlink=1


“아빠가 필요한 순간들’의 저자는 ‘양보다는 질’이라고 말한다. 

아빠는 일정한 시간을 내야 하는 양적 측면에서 불리한 위치에 있지만, 

아이와 심리적 유대관계를 잘 유지하면 질적 측면에서 강한 ‘아빠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

 


이 기사를 읽고 책을 보았는데요. 

결론만 보자면. 대박!! 


<아빠가 필요한 순간들>

이 책은 아빠가 10년 동안 직접 아이와 함께 했던 경험을 모아놓은 책이에요.

현직 대학교수인 바쁜 아빠도 어떻게 자녀들에게 인생의 멘토가 될 수 있는지 증명하고 있답니다. 

아이들에게 알려주는 것도 사소한 일상부터 크고 먼 미래까지.  얼마나 다양한지. 

시기적으로 나누어져 있어 아이가 독립할 때까지 아빠의 역할을 한 눈에 볼 수 있어요.


초중등학교-공부, 시간관리, 금전관리, 필적교정, 성교육 등

(특히 중학생 아이의 컴퓨터에서 이상한 흔적을 발견하고 

구성애의 아우성을 함께 보았다는 저자의 이야기는 이제까지 들은 성교육 이야기 중에 최고!!)


고등학교_음식, 설거지, 운동, 건강검진, 담배조심, 전공 찾기

(여기서는 특히 담배조심과 전공찾기에서 큰 감동. 

사실 엄마들은 우리 아이가 담배를 한다는 상상조차 못하잖아요. 

아빠는 경험으로 아이에게 적절히 조언할 수 있더라구요. 

압권은 음식과 설거지. 아버지의 세심함과 따뜻함이 느껴져요!)


그리고 아이들이 대학을 선택할 때는 어떤 조언을 해야 할까. 

직업선택의 기로에서 아버지는 무슨 말을 할 수 있을지. 

저자는 이 책에서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자신의 교육철학과 

아버지로서 아이들에게 좋은 멘토가 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요..


남편이 읽어보고는 

와, 자기도 이런 아빠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아이들의 멘토가 아니라 아빠역할의 멘토를 찾은 느낌이라구요. 

저는 특히 하루에 몇 분씩 꼭 같이 있어라, 

아빠가 아이 인생을 결정한다~ 그런 것들처럼 부담주지 않아서 좋았어요.


정말 필요한 순간에 꼭 아빠의 역할을 해라. 

아이들은 아빠의 등을 바라보며 자란다. 

뭐 그런 느낌이더라구요. 


오랜만에 책, 강추합니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97 e학습터 샬로미 2020.08.25 5,663 0
6596 중2 아들 졸음 2 그대로좋아 2020.07.23 639 0
6595 육아하면서 음악치료 효과를 봤어요. 음악치료사 과정 관심있으신 .. makeuhappy 2020.07.04 552 0
6594 사교육 없는 육아 영어 교육 유튜브 채널 컴돌이2 2020.04.28 1,168 0
6593 아이가 반려동물쪽으로 진로를 생각해요 어떨까요? 1 썽이에요 2020.02.04 1,405 0
6592 대입 정시 확대 등이 공정성 확보 가능한가 종달새 2019.12.02 1,157 0
6591 2019년 자사고 평가 논란을 정리해본다 종달새 2019.08.13 1,916 0
6590 자사고(상산고) 졸업생의 실감나는 생생 증언 2 종달새 2019.07.26 5,413 0
6589 미국 버지니아 페어팩스 1 사람사랑 2019.07.21 3,515 0
6588 [푸념글] 직장인이자 애 아빠의 현재 상황. 1 짜잉 2019.07.10 3,746 0
6587 영어 과외 비용 얼마가 적정인가요? klautu 2019.06.28 3,755 0
6586 상산고 등 '자사고 캐슬' 무너지나.... 1 종달새 2019.06.24 2,415 0
6585 고교평준화제도 전면 손질할 때 왔다 종달새 2019.05.02 1,769 0
6584 법적 대응하겠다고 겁박하는 자사고 종달새 2019.04.13 1,926 0
6583 요즘 아이들 틈만 나면 유튜브 하던데, 수학강의를 유튜브로 일송정 2019.04.11 2,622 0
6582 치솟는 사교육비에 속수무책인 교육부의 앵무새 대응 2 종달새 2019.03.13 1,947 0
6581 7세 1년만 slp나 ecc 보내려는데 비교좀 해주세요~ 2 자갈 2018.11.17 4,501 0
6580 미세먼지 많을땐..실내 놀이터가 짱이네요 1 문킹 2018.11.13 3,367 1
6579 아이더 광고 눈물나요 nake 2018.11.11 3,850 0
6578 뉴질랜드에서 영어연수 케세이 2018.11.06 2,653 0
6577 클라리넷 구입요령 좀 알려주세요~ 5 준쓰맘 2018.09.05 3,266 0
6576 EBS교재가 고3 교과서를 밀어낸다 3 종달새 2018.08.30 3,729 0
6575 자녀를 해외로 보내는 학부모를 위한 친절한 안내서 공유합니다 :.. 1 나는새댁 2018.08.08 4,008 0
6574 2018 제7회 전국 청소년 다산 독서토론대회가 열리네요~ 꼼아숙녀 2018.07.13 2,641 0
6573 이 글이군요. 보배드림 경기 광주 맘충사건 1 위즈덤레이디 2018.07.07 5,87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