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정어리캔-김취찌개

| 조회수 : 5,507 | 추천수 : 6
작성일 : 2020-05-03 22:14:09
오늘도 반평균을 깎아 키톡의 대중화를 꾀하고자 하는 허접 포스팅입니다. 
고수분들 께서는 수염을 쓰다듬으며 '노력이 가상하다' 하고 봐주세요. 

올리브유에 절여진 정어리통조림을 마트에서 팔길래 호기심에 한번 사봤는데, 
전혀 비리지 않고 꼬소해서 자주 애용하고 있습니다. 
물에 저장된 것도 파는데 그건 좀 비려서 이 올리뷰 정어리가 제 입에는 더 잘 맛습니다. 

꽁치와 맛이 비스무리한데 크기가 더 작고 부드럽습니다.

쌈장에 넣어 밥과 비벼 먹어도 좋고, 
김치찌개와도 궁합이 좋구요. 
두어캔 따서 시래기와 잘 끓이면 추어탕과 비슷한 맛도 납니다. 
오늘은 시래기 불리기 귀찮으니까 그냥 김치찌개.



캔 하나를 따면 요렇게 생겼고, 김치는 옆에서 노는 식구들을 시켜 가위로 잘게 잘라줍니다. 
그리고 달군 웍에 정어리를 넣고 센 불에 볶아 줍니다. 기름도 다 넣고 사정없이 볶아주다 보면 
정어리 살이 다 바스러 지고 튀겨지다시피 합니다. 
이 날은 먹다 남은 수육 부스러기가 있어 같이 다져 넣어주었네요. 

그리고 김치 넣고 또 볶다가 물 붓고 끓이면 끝! 






다 끓이면 무언가 국밥집 스런 분위기의 김치찌개 가 됩니다. 

맵지 않아 아이도 잘 먹긴 하는데... 단점은 입에서 냄새 많이 납니다. 
잘 먹는 모습이 흐뭇하다가도  옆에 와서 와하하 웃으면 으악 소리가 절로 납니다. 
꼭 양치를 시켜야 자식을 사랑하는 마음을 간신히 유지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요약:

정어리캔 따서 열심히 기름에 볶다가 김치넣고 볶다가 물 부으면 끝! 
양치질을 열심히 하자.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20.5.4 8:56 AM

    추어탕 모양의 김치찌개이군요^^
    맛있게 먹고 양치질!!! 필수 ㅎ
    맛있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NGNIA
    '20.5.5 12:13 AM

    별거 없는 글에 감사합니다라뇨. 제가 감사합니다

  • 2. 초록
    '20.5.4 9:19 AM

    ㅋㅋㅋㅋㅋㅋㅋ

    저도 딱보고 추어탕???
    꽁치캔, 고등어캔으로 추어탕 많이들 하시더라고요
    원래 맛있는건 냄새가 나도 참아줘야죠^^

  • 3. 수니모
    '20.5.4 12:43 PM

    미꾸라지 없는 백선생 추어탕 해본다구 사다놓은 꽁치캔이 유통 두달이 지나버렸네요.
    캔이니까 모.. 오늘 따서 치울겁니다.
    양치 신경 안쓰게 일체 말없는 아들만 주고
    입 닥치면 가시가 돋는 남편은 안줄라구요.
    간단 레시피 감사합니다.

  • NGNIA
    '20.5.5 12:12 AM

    수니모님.
    꽁치캔 추어탕 해보셨나요?
    짝궁의 달콤한 키스를 원하신다면 꼭 양치를 시키셔서 애정전선에 아무 이상 없으시길 바랍니다.
    후기가 궁금합니다. 으흐흐흐

  • 4. 블루벨
    '20.5.4 4:59 PM

    정어리캔 저도 참조할께요~
    참치를 좋아하는 딸 때문에 김치참치볶음밥이나 참치조림만 해 보았는 데
    마켓에 있을 지 모르겠지만..밀가루, 캔종류도 아직 없는 게 많네요.
    올리브유 정어리캔으로 김치찌개 만들어 볼께요.
    간단하지만 맛있을 것 같아요^^

  • 5. 가을을
    '20.5.4 5:23 PM

    오우 추어탕을 이렇게도 할 수 있다니 놀랍군요

  • 6. NGNIA
    '20.5.5 12:14 AM

    다음번에 귀차니즘이 사라질 그날
    추어탕 버전으로 한번 다시 올려보겠습니다.

  • 7. 카피캣
    '20.5.13 12:56 PM

    저 똑같은캔 두개 있어요
    겨울에 사온거^^
    쌈장 해먹으니 좋더라구요
    저도 찌개에 넣어볼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76 세희네 주말 식탁. 16 Sei 2020.06.15 10,552 5
43875 124차 후기) 2020년 5월 산낙지시리즈 - 불낙전골, 탕탕.. 16 행복나눔미소 2020.06.12 5,637 9
43874 솔이네 6월을 살아가는 이야기 70 솔이엄마 2020.06.10 11,235 11
43873 비오는 날의 타르트와 옛날 사진들. 20 Sei 2020.06.10 7,562 5
43872 해피코코 선상님의 파란 달걀 그리고... 23 hangbok 2020.06.10 7,421 5
43871 여러가지빵 도전기..(밥사진도 있어요) 21 이베트 2020.06.08 6,575 5
43870 게으름 피울 수 없었던 크루아상. 24 Sei 2020.06.07 6,743 5
43869 이번에는 '폭망' 아이리쉬 소다 빵 16 올리버맘 2020.06.06 5,688 3
43868 꽃밥상 ^^ 56 해피코코 2020.06.06 7,036 9
43867 평범한 집밥, 왕초보 집빵~~ 25 테디베어 2020.06.05 7,613 4
43866 돌덩이 탄생 (아이리쉬 소다빵) 18 flatwhite 2020.06.04 4,789 3
43865 딸기 수확 (개사진 조심) 33 수니모 2020.06.04 6,524 2
43864 다시 찾은 아빠, 달라질 일상 83 솔이엄마 2020.05.31 11,830 11
43863 저도 오랜만에 (빵 사진도 있어요.) 25 수짱맘 2020.05.31 6,785 3
43862 저도 오랜만에 빵 사진 들고 놀러왔어요^^ 53 해피코코 2020.05.31 7,678 11
43861 Quarantine cooking 30 hangbok 2020.05.29 7,939 6
43860 밤새 냉장고에 두었다가 굽는 이스트빵 12 환상적인e目9B 2020.05.28 6,647 2
43859 나를 부지런하게만든 바게트 13 이베트 2020.05.26 6,930 5
43858 이스트, 반죽 필요 없는 아이리쉬 소다 빵이 왔어요. 26 올리버맘 2020.05.25 6,122 5
43857 오렌지 파운드케잌 36 이베트 2020.05.24 6,058 3
43856 따라쟁이...올리브 포카치아....비짠 파스타집에서 나오는 거 .. 14 분당댁 2020.05.23 7,124 2
43855 에프에 4번 주자 11 수니모 2020.05.23 5,725 3
43854 50% 유행에 뒤쳐지지 않기^ 7 一竹 2020.05.22 7,372 2
43853 복숭아(황도) 소르베또 16 Sei 2020.05.21 5,926 4
43852 빵 80% 성공기 5 에스텔82 2020.05.21 3,905 3
43851 빵없는 부엌 이야기 35 소년공원 2020.05.21 8,601 5
43850 빵열풍 속 초보 계란 카스테라 12 NGNIA 2020.05.20 6,706 3
43849 빵~! 18 Sei 2020.05.19 4,640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