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감자! 벌집모양 감자튀김

| 조회수 : 8,996 | 추천수 : 3
작성일 : 2020-03-18 10:15:29

그냥 스틱형 감자튀김은 조금 재미가 없어서

집에 있는 슬라이셔 아주 오랜만에 꺼내들고


슬라이셔로 모양 내서 맑은 물이 나올때까지

헹궈서 완전히 물기 제거 해 줌 방법은 건조기 전자렌지 드라이기등

다음 감자전분과소금을 손으로 비벼 놓은 가루에 저 감자를 쉐키 쉐키해서

가루 탁 탁 쳐주세요




두번 튀겨 주면 끝..

생감자로 튀겨서 너무 너무 맛있어요

사서 먹는것에 비할 수가 없어요





이게 사먹는 감자튀김이죠

코로나 나기전에 여행 갔다가 먹은 버거셋

저 감튀 1개 먹었다가 혀가 말리는 줄..

근데 저 동네 감튀는 왜 그리 짠지 ...


여튼 숙제 감자튀김 1개 올리고 사라지기엔 쬐끔 서운해서

요새 가득 피는 사랑초 1컷도..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huhu
    '20.3.18 11:37 AM

    이야~~~ 넘 맛있어 보여요 저도 한번 얇게 썰어서 튀겨봐야 겠어요 ㅋㅋ

  • 복남이네
    '20.3.18 1:17 PM

    감자 모양이 맛을 좌우하진 않아요.

  • 2. 고고
    '20.3.18 12:11 PM

    저는 또 사먹겠습니다. ㅎ

  • 복남이네
    '20.3.18 1:18 PM

    저도 사먹는게 훨 편합니다.

  • 3. 테디베어
    '20.3.18 12:57 PM

    벌집 감자 너무 예쁘네요~
    슬라이셔는 없지만 얇고 예쁘게 썰어 튀겨볼께요!!
    감사합니다.

  • 복남이네
    '20.3.18 1:18 PM

    어떤 모양이어도 맛 똑같아요^^.

  • 4. 그리피스
    '20.3.18 4:17 PM

    어떤건지 슬라이셔한번보여주세요

  • 복남이네
    '20.3.18 7:00 PM

    독일 헤스타 와플채칼
    검색하면 나옵니다.

  • 5. 초록
    '20.3.18 4:28 PM

    벌집모양이라 구멍사이사이 기름이들어가 튀겨져서 진짜 바삭하고 맛있을거같아요
    감자는 진짜 뭘해도 다 밋있나봐요 ㅠㅠ

  • 복남이네
    '20.3.18 7:00 PM

    글죠
    뭘해도 다 맛있다는거요..

  • 6. 소년공원
    '20.3.19 8:25 AM

    아오...
    집단장 해놓고 보여주기 위해 사느라 튀김기를 치웠어요 ㅠ.ㅠ
    부엌에 넓고 깔끔해 보여야 한대서 튀김기, 에스프레소기, 탄산수 제조기, 등등 주방도구들이 다 없어졌거든요.
    그러고나니 해먹을 요리가 없네요 ㅎㅎㅎ
    감자튀김 눈으로 잘 먹고 갑니다!

  • 7. 마테차
    '20.3.21 9:06 AM

    예쁘네여. 근데 저 슬라이서는 어디서구하는거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29 사진올리기 시도 22 블루벨 2020.04.22 8,164 4
43828 키톡 글쓰기 도전 26 블루벨 2020.04.21 4,457 5
43827 주말요리~(만두속, 열무물김치) 32 테디베어 2020.04.21 9,372 3
43826 토크 대비 시도 10 코스모스 2020.04.20 5,230 5
43825 일년 묵힌 속초여행 그리고 하고 싶은 말 36 솔이엄마 2020.04.19 9,110 9
43824 저도 그냥 토크입니다 23 오드리여사 2020.04.19 4,335 5
43823 우울하고 억울한 이 느낌 무엇? 14 juju 2020.04.19 5,340 5
43822 밥만 먹고 사나요? 27 고고 2020.04.19 7,720 8
43821 십오마넌의 행복 19 수니모 2020.04.18 8,148 3
43820 코로나 때문에 장독에 빠졌어요 11 mecook 2020.04.18 4,146 2
43819 개사진, 애사진, 정치글, 맞춤법, 워터마크, 카테고리파괴와 짜.. 40 백만순이 2020.04.18 6,599 17
43818 밥먹을때 꼭 먹는 얘기만 하나요들? 11 bl주부 2020.04.18 3,466 3
43817 케이크가 먹고 싶었어요 21 송이이모 2020.04.18 5,005 1
43816 떠날 때를 알아서 가는 이의 뒷통수는 참 크다 92 쑥과마눌 2020.04.18 7,089 5
43815 세상 모~~~~~~든 파스타를 모아모아~ 26 백만순이 2020.04.16 8,435 2
43814 오늘 같은 날, 이런 이벤트라도...? 26 소년공원 2020.04.16 6,057 5
43813 파프리카, 수국, 감자했습니다 35 테디베어 2020.04.14 8,003 2
43812 사회적거리두기속 꽃놀이 42 백만순이 2020.04.13 7,219 3
43811 특파원이 전하는 명왕성의 코로나19 생활상 39 소년공원 2020.04.13 8,099 7
43810 잃어버린 봄, 꽃길만 걷길 53 솔이엄마 2020.04.13 6,689 8
43809 부득이한 하루^^ 26 고고 2020.04.11 6,865 3
43808 1인분 압력솥, 일반전기밥솥 활용법 10 사랑해 2020.04.10 9,448 3
43807 샐러드 드레싱에 관한 거의 모든 것 feat. 집에서 유화 샐러.. 53 로빈쿡 2020.04.10 9,694 8
43806 도토리묵 무침 12 레먼라임 2020.04.08 5,404 2
43805 초간단 김밥과 역시 간단한 타코 pico de gallo 16 레먼라임 2020.04.05 9,944 2
43804 내 사랑의 방식 22 수니모 2020.04.02 9,621 3
43803 삼시세끼 & 드라이브 스루 62 솔이엄마 2020.03.30 15,854 5
43802 개학연기로 단절된 무료급식을 교직원이 직접 배송해주길 바랍니다... 11 一竹 2020.03.29 8,20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