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불맛 오징어볶음 비스므리

| 조회수 : 8,687 | 추천수 : 5
작성일 : 2019-08-07 18:21:54

태워서 쓰레기통으로 갈까 싶어 연기까진 안냈구요.

따로 또 같이 스피디하게 후다닥~

제꺼 일인분이야요.

된밥 좋아하는 저는 이것도 국물있는것 보다 낫네요.

흰밥 한주걱 넣어 비벼비벼... 열무김치랑.

돼지고기 추가하면 더 맛있겠습니다.



접시하나 덜 닦겠다고 팬채로..ㅋ

'혼자라도 우아하게'가 여엉 안되네요.

 


빈틈씨님께 감사의 말씀 전하며

꽃한송이 보내드립니다.  그럼 이만..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빈틈씨
    '19.8.7 7:09 PM

    그게 연기가 한 번 확~ 나면 목초액이나 스모크 후레바 넣은 갓처럼 불맛이 확 나거든요
    물론 인공향 보단 훨 자연스런 맛이지만 ^^
    그래도 맛있게 드셨다니 다행이네요. 꽃 사진이 예술이네요.
    고맙습니다 꾸벅 (^ ^)

  • 수니모
    '19.8.7 8:43 PM

    비스므리도 아니었군요 연기를 안냈으니..ㅠ
    그래도 그동안 해먹었던 질척한 볶음보단
    훨 맛있게 먹었슴다. 담번엔 기필코 연기풀풀 불질러 볼게요..
    바로바로 피드백도 주시고 정말 감사합니다!

  • 2. 소년공원
    '19.8.8 4:24 AM

    오호라...
    정말로 오징어 볶음이 질척하지 않고 야무지게 되었네요!
    따로 볶은 후에 설탕 연기 내고 양념장 섞기!
    꼭 기억했다가 저도 만들어 봐야겠어요.

    좋은 건 얼른 배워서 실천하는 우리 나라 사람들 훌륭해요 :-)

  • 수니모
    '19.8.8 8:34 PM

    따로 볶은 후에 설탕 연기 내고 양념장 섞기! 2222

    깔끔한 한 줄 정리.
    역쉬 가르치시는 분은 달라요. ^^

  • 3. 테디베어
    '19.8.8 8:03 AM

    질척하지 않는 오징어 볶음 맛있겠습니다.
    바로 실행하는 수니모님 대단하세요^^

  • 수니모
    '19.8.8 8:41 PM

    사흘전에 냉장고에 드갔던 얘가
    기다리다 지쳐 눈이 다 풀려서리.. ㅎ 급 실행하게 돼얐어요.

  • 4. miri~★
    '19.8.8 11:03 AM

    팬이 아니라 검은색 접시에 데코 하신거 같아요 이뻐요 괜찮아요.

    근데 제 속은 안괜찮아요.
    책임지세요.
    턱밑으로 흐르는 이 침 어쩌실거예요???

  • 수니모
    '19.8.8 9:05 PM

    책임 못져욧!!!
    요리내공 깊으신 분이 이러심... ^^
    돼얐고,
    일전에 간장물에 빠졌다 건져낸 두부반찬이 아주 맛있습디다.
    겉은 짭조름 속은 추근추근 담백. 요건 또
    두부육즙마냥 국물머금은게 마시써.. 변덕이 아주 ㅎ
    댓글을 놓쳤기에 요기 남겨요~

  • 5. 쑥과마눌
    '19.8.10 8:19 AM

    올..맛나보입니다.
    접시하나늘 덜 닦아야, 환경이 사는 거 아닙니꽈아아..

  • 6. 수니모
    '19.8.10 9:56 PM

    맞습죠, 명분이 섭니다. ^^

  • 7. 백만순이
    '19.8.11 8:09 PM

    혼자라도 야무지게! 설명만 들어도 침나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81 (키친테이블노블) 2. 꿈이 이루어지는 슬픈 타이밍 36 쑥과마눌 2020.03.03 3,827 9
43680 (키친테이블노블) 1. 결말을 알면 매 순간을 아낄 수 있다 42 쑥과마눌 2020.03.02 7,952 9
43679 힘내기, 그리고 극복하기 54 솔이엄마 2020.02.29 12,165 9
43678 121차 후기) 2020년 2월 석화찜 ㅠ 간단보고 9 행복나눔미소 2020.02.28 3,904 5
43677 그래도 밥은 해먹습니다 35 테디베어 2020.02.25 14,157 8
43676 봄날 오시게, 잡설도 26 고고 2020.02.24 8,973 5
43675 더운 나라의 술꾼 36 lana 2020.02.17 12,947 4
43674 겉은 바삭~속은 달콤한 공갈빵 35 레미엄마 2020.02.11 11,691 3
43673 계란 실패없이 맛있고 예쁘게 삶는법 37 로빈쿡 2020.02.08 14,818 5
43672 이렇게 겨울을 나고 있습니다 19 주니엄마 2020.02.08 11,025 6
43671 120차 봉사후기) 2020년 1월 '교수님이 만드신 족발과 막.. 10 행복나눔미소 2020.02.07 9,013 10
43670 파바보다 맛있는 깨찰빵~ 20 레미엄마 2020.02.04 9,569 6
43669 3년간 갈고닦은 64 오디헵뽕 2020.01.30 18,127 8
43668 설날엔 케이크죠!!! 31 백만순이 2020.01.27 15,266 8
43667 밥도 먹고 영화도 보고 14 고고 2020.01.27 8,055 5
43666 솔이네 경자년 설지낸 이야기 7 솔이엄마 2020.01.26 11,827 9
43665 우엉생채와 돔 6 이호례 2020.01.18 10,412 3
43664 설준비 10 이호례 2020.01.16 15,498 5
43663 또 오시게 28 고고 2020.01.12 11,857 5
43662 119차 봉사후기) 2019년 12월 '두툼한 목살돈가스' 19 행복나눔미소 2020.01.10 11,487 8
43661 막장에 막빵 (드라마 아님요) 25 수니모 2020.01.10 12,607 6
43660 겨울왕국-아이슬란드 여행 50 시간여행 2020.01.04 11,770 6
43659 어제 오늘 내일 38 고고 2020.01.02 13,944 9
43658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엣헴~ 크루즈 여행에 대해 말씀드리겠.. 56 소년공원 2020.01.01 14,939 8
43657 2019년을 보내며 38 솔이엄마 2019.12.31 11,892 12
43656 종무식 33 테디베어 2019.12.31 8,847 8
43655 세 가정의 송년 디너 상차림 20 에스더 2019.12.29 13,975 7
43654 다짐육과 함께 하는 아저씨의 추억팔이입니다. 29 Mattari 2019.12.29 9,726 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