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아주 간단한 미트볼 스파게티 런치

| 조회수 : 6,046 | 추천수 : 1
작성일 : 2018-11-22 06:48:40



meatball을 좋아하는 가족을 위해 오늘 점심으로 meatball spaghetti를 만들었어요. 마침 딸도 Thanksgiving 전날이라 오전만 재택근무를 하니 온 가족이 함께 식사를 할 수 있어서 좋네요.




뉴욕은 어제 비가 내리더니 바람도 불고 무척 쌀쌀합니다. 오늘밤 뉴욕 롱아일랜드의 최저기온은 화씨 18도 (섭씨 영하 8도), 추수감사절인 내일은 화씨 16도 (섭씨 영하 9도)로 급강하고 게다가 시속 20마일의 바람까지 불어서 1901년이래 가장 추운 추수감사절이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내일은 Thanksgiving Day라서 오늘부터 긴 휴가입니다. 한 해 동안 많은 일이 있었고 감사한 일도 많았네요. 기쁘고 감사한 추수감사절 이브입니다. 바람 불어 좋은 날이기도 하구요.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사랑
    '18.11.22 9:58 AM

    소스를 면에 버무리지 않고 올려놓는 셋팅도 예쁘네요~~
    항상 기쁘고, 행복, 감사가 가득하시길요....
    에스더님 글 보면 제마음이 차분해지고, 예뻐지는거 같은 마음이 들어요. ㅎㅎ ^^

  • 에스더
    '18.11.22 10:52 AM

    그렇죠? 깔끔해 보이더라구요.
    제 글을 보면 "마음이 차분해지고,
    예뻐지는 거 같은 마음이 든다"니
    더 말할 나위 없이 기쁘고 감사합니다.
    사랑님도 Happy Thanksgiving!

  • 2. 소년공원
    '18.11.23 8:49 AM

    오랜만에 온가족이 함께 식탁에 느긋하게 앉으셔서 좋은 시간 보내셨겠어요.
    밋볼은 어떻게 만드시나요?
    저는 맞벌이로 바쁘다는 핑계를 대며 냉동 밋볼을 사다 먹어요... ㅠ.ㅠ

  • 쑥과마눌
    '18.11.27 1:00 AM

    미투
    심지어 레서피를 묻지도 않는다죠
    아예 몰라야, 사먹이면서 맘이 편해니께..ㅋ

  • 에스더
    '18.11.27 3:02 PM

    밋볼은 코스코 냉동 밋볼을 사용했답니다.
    아주 맛있어요. 따로 만들 필요를 못느껴요.

  • 3. Harmony
    '18.11.26 2:17 PM

    에스더님 식탁은 언제 보아도
    화려하고 예뻐요.
    미트볼 스파게티 대접받은 가족들 너무 행복했겠어요.
    긴긴 동부의 겨울.
    멋지게 지내시고 조만간 또 멋진 식탁 보여주세요~^^

  • 에스더
    '18.11.27 3:03 PM

    항상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대접받는 가족이나 대접하는 저나
    모두 행복했답니다. 네, 음식을 또 올릴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384 이몸 등장!!! 57 백만순이 2018.12.18 14,676 11
43383 저도 안녕합니다.^^ 13 고고 2018.12.17 7,935 5
43382 배추전 정말 맛있어요. 22 프리스카 2018.12.15 10,343 5
43381 명왕성의 명절 선물 엿보기 34 소년공원 2018.12.14 9,235 10
43380 간단한 송년 모임 26 에스더 2018.12.13 11,688 4
43379 방구석 장인의 파스타 8 방구석요정 2018.12.09 10,190 4
43378 꼬막찜과 주먹밥 8 방구석요정 2018.12.08 10,502 6
43377 첫 송년회 19 고고 2018.12.05 11,050 12
43376 106차 봉사후기)2018년 11월 오늘은 내가 짭쪼롬 찜닭 요.. 9 행복나눔미소 2018.12.05 5,458 12
43375 오마주 투 솔이엄마 26 몽자 2018.12.05 9,992 10
43374 초간단 김밥과 비빔냉면 13 방구석요정 2018.12.04 11,525 7
43373 혼자먹기,함께먹기,나눠먹기 55 솔이엄마 2018.12.04 12,701 15
43372 명왕성의 김장 이야기 마무리 및, 1999, 2000, 2001.. 53 소년공원 2018.12.04 8,291 17
43371 런던생활 4달째, 오래간만에 인사드려요!! 32 헝글강냉 2018.12.03 13,698 7
43370 직접 키운 배추와 무로 김장 담갔어요~ 28 프리스카 2018.12.02 7,082 8
43369 주말 조조영화 데이트와 절단낙지 볶음 9 방구석요정 2018.12.02 5,608 5
43368 아주 간단한 김치 레시피 26 꽃게 2018.11.29 10,207 9
43367 어머~키톡이 부흥되고 있나봐요~ 31 시간여행 2018.11.28 8,570 8
43366 탕수육 잡설 17 고고 2018.11.27 9,363 4
43365 저는 진지합니다만............(19금일까요?) 50 백만순이 2018.11.26 15,139 11
43364 오랜만에 글 써봅니다. 13 튀긴레몬 2018.11.25 7,110 8
43363 2017년 김장 요약정리본 11 사실막내딸 2018.11.25 7,361 4
43362 청은 무엇이고 효소는 무엇인가? 양파청 17 프리스카 2018.11.24 6,966 6
43361 감 풍년 곶감 감식초 감말랭이 무침 8 프리스카 2018.11.23 4,910 6
43360 2018 명왕성 김장 이야기 - 2편 29 소년공원 2018.11.23 7,412 12
43359 텃밭 김장거리 동치미 먼저 담그기 16 프리스카 2018.11.23 5,866 5
43358 맑은 오후, 경주 8 고고 2018.11.22 4,906 8
43357 김장준비-- 무를 뽑았어요 21 주니엄마 2018.11.22 6,51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