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여름반찬 호박볶음

| 조회수 : 12,580 | 추천수 : 4
작성일 : 2019-06-19 12:19:27

회사 텃밭에서 호박이랑 가지 등등을 사장님께서 키우세요

이제 하나씩 따 먹을정도로 큰가봐요 저도 하나 주시네요 ㅎㅎ

어제 급하게 했던건데 새우젓 넣고 고춧가루 조금넣고 볶았더니 밥 반찬으로 좋네요

올 여름 호박요리 좀 해야할듯 ^^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수니모
    '19.6.19 12:35 PM

    여르~음하면 호박이죠.
    아 저거만 있으면 지금 찬밥 물말어 내점심으로 딱인데..
    냉장고에 호박 반토막 있는거 볶으러 갑니다..
    회사 텃밭이라.. 월급에다 호박 가지는 덤으로..
    좋으시겠어요 ^^

  • 홍선희
    '19.6.19 4:09 PM

    ㅎㅎ
    농사를 잘 지으셔서 괜히 부담이..
    저거에 밥 비벼먹었어요 꿀맛!

  • 2. 테디베어
    '19.6.19 12:42 PM

    호박볶음 너무너무 맛있겠습니다.
    점심먹고 또 심흘리고 있습니다.
    자주 키톡에 요리사진 올려주세요^^
    감사합니다.

  • 홍선희
    '19.6.19 4:10 PM

    오늘 데뷔인거 어찌아셨나요 ㅎㅎ
    반찬가지고 자주 올께요 너무 허접해서 차마 올리기 부끄럽더라구요 ^^

  • 3. miri~★
    '19.6.19 3:17 PM

    요고 요고 맛나죠~
    호박도 맛나보이지만 옆에 짤린 상추랑 뒤에 오이지랑
    명엽채인가요??? 다 맛나보여요~

  • 홍선희
    '19.6.19 4:11 PM

    miri~ 님 눈썰미 짱!!
    제가 한건 호박볶음 뿐이구요
    상추는 아들학교 텃밭. 오이지무침은 친정어머니
    실채?무침은 시어머니표입니다 맨날 얻어먹기만 해서 죄송하네요 ^^

  • 4. 쭈혀니
    '19.6.19 3:46 PM

    여름 호박에 새우젓은 찰떡 궁합이지요

  • 홍선희
    '19.6.19 4:11 PM

    쭈혀니 님 맞아요
    담에 호박에 두부 넣고 새우젓국?을 끓여보려구요
    뜨끈하게 해서 땀흘리며 먹게요~ 굳 저녁되세요~~

  • 5. 목동토박이
    '19.6.19 7:22 PM

    정말 맛있겠어요.
    저도 호박볶음 무지 좋아해요. 애호박도 맛있지만 여름엔 둥근호박 큼직하게 썰어서 고추가루와 새우젓으로 간하면 정말 맛있어요.
    그 위에 오이지도... 추릅...

  • 6. marina
    '19.6.19 7:50 PM

    이야 여름이다!! 진정한 여름 반찬, 호박과 오이지네요
    이런 반찬은 보기만 해도 마음이 훈훈해집니다

  • 7. 진현
    '19.6.19 7:58 PM

    호박볶음 옆의 오이지 무침에 눈길이 갑니다.
    오도독 오도독 짭쪼름하니 맛있겠어요.
    호박 볶음도 맛있지만
    밥 대신 호박전 해서 초간장 찍어 먹고 싶네요.

  • 8. 개굴굴
    '19.6.20 12:26 AM

    데뷔를 축하합니다. 사장님이 직접 기른 호박을 받아서 요리하니 더 맛있겠어요. 달큰 짭짜름한 냄새가 여기까지 납니다.

  • 9. 호앙이
    '19.6.20 9:23 AM

    친정엄마가 해주신 반찬 중 가장 사랑하는게 가지무침, 꽈리고추찜, 그리고 호박나물이예요ㅠ
    요즘은 식당 하시느라 빨갛게 안하시는데 저는 저 빨간게 그립네요ㅜㅜ 제가 해도 그 맛이 안나요..
    밥도둑 크^^

  • 10. 노란전구
    '19.6.23 12:04 PM

    저도 호박 많은데 내일은 이렇게 볶아봐야겠어요.

    데뷔 축하해요

  • 11. 피오나
    '19.6.23 6:05 PM

    색깔이 넘 예뻐요.식용유나 들기름에 볶나요?

  • 홍선희
    '19.6.27 11:22 AM

    기름없이 물반컵에 마늘다진거넣고 호박이랑 끓이다가
    새우젓 조금 고춧가루넣고 섞어주다가
    참기름 취향에 따라 조금 넣으심되요..굉장히 편한 레시피더라구요
    우리 함께 해봐요~

  • 12. 콩콩
    '19.6.24 6:49 PM

    어이쿠 침나와...
    진짜 맛있게 보여요.

    방금 밥 먹었다는 건 안비밀인데...ㅎ
    저 반찬세트와는 한그릇 더 먹을 수 있을 듯 해요.
    못볼 걸 봤네요. ㅜ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10 정어리캔-김취찌개 9 NGNIA 2020.05.03 5,485 6
43809 춘삼월에 밥만 해먹고 산 이야기 23 꼰누나 2020.05.01 10,101 5
43808 분노의 포스팅 37 오디헵뽕 2020.05.01 7,968 12
43807 꽃과 정물 13 수니모 2020.04.30 5,437 2
43806 사진 없는 요리 이야기 18 juju 2020.04.29 3,793 2
43805 피할수가없다 22 초록 2020.04.29 6,366 3
43804 반평균 낮추는 이야기 - 초코케익 13 NGNIA 2020.04.29 5,566 3
43803 그릇장 뒤져보기 35 백만순이 2020.04.27 10,437 5
43802 밥하기 싫은주간 (맨날이면서) 10 초록 2020.04.27 7,919 2
43801 소소한 일상 24 블루벨 2020.04.26 7,642 4
43800 치킨은 타이밍이라고? 27 고고 2020.04.25 6,167 4
43799 살바도르 달리의 요리책, 빵 그림 두개외 Les Diners .. 24 Harmony 2020.04.25 6,555 6
43798 사진올리기 시도 22 블루벨 2020.04.22 8,069 4
43797 블루벨님을 기다리며... ^^ (넘치는 식재료) 10 초록 2020.04.22 8,032 6
43796 키톡 글쓰기 도전 26 블루벨 2020.04.21 4,381 5
43795 주말요리~(만두속, 열무물김치) 32 테디베어 2020.04.21 8,986 3
43794 토크 대비 시도 10 코스모스 2020.04.20 5,163 5
43793 무심함의 결과 23 초록 2020.04.20 6,456 3
43792 일년 묵힌 속초여행 그리고 하고 싶은 말 36 솔이엄마 2020.04.19 8,774 9
43791 저도 그냥 토크입니다 23 오드리여사 2020.04.19 4,252 5
43790 우울하고 억울한 이 느낌 무엇? 14 juju 2020.04.19 5,193 5
43789 밥만 먹고 사나요? 27 고고 2020.04.19 7,203 8
43788 십오마넌의 행복 19 수니모 2020.04.18 7,898 3
43787 코로나 때문에 장독에 빠졌어요 11 mecook 2020.04.18 4,014 2
43786 개사진, 애사진, 정치글, 맞춤법, 워터마크, 카테고리파괴와 짜.. 40 백만순이 2020.04.18 6,313 17
43785 밥먹을때 꼭 먹는 얘기만 하나요들? 11 bl주부 2020.04.18 3,385 3
43784 케이크가 먹고 싶었어요 21 송이이모 2020.04.18 4,852 1
43783 떠날 때를 알아서 가는 이의 뒷통수는 참 크다 92 쑥과마눌 2020.04.18 6,708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