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엄마에게 배운 요리

| 조회수 : 17,362 | 추천수 : 7
작성일 : 2018-10-18 10:23:40

어제 자게에서 본 엄마에게 배운 요리라는 글이 맘에 남아 글을 써봐요^^
82분들은 엄마한테 무슨 요리를 배우셨나요?
저는, 제가 하는 거의 대부분의 요리는 엄마한테 배웠지만(레시피책이나 쿠클에서 배운게 아니라 계량이 없는게 함정ㅎㅎ) 그중에 하나를 꼽으라면 동태전입니다








원래는 재래시장에서 통으로 동태를 사서 껍질만 벗겨달라해서 가져와야하지만 근처에 재래시장이 없어서 그냥 포뜬걸 가져왔어요
이걸 쪄서(찜 냄비가 얕으면 우르르 넘치니 넉넉한 솥에 하세요) 뚜껑열고 수분기를 살짝 날린뒤 곱게 으깹니다






으깨면서 남아있는 잔가시를 다 발라내요
동태전먹다 가시나와서 다시는 안먹는 아이들 많죠?!
저희 친정엄마도 그런 아이들때문에 만드신거라 생각되요









으깬 동태살에 계란, 다진 파, 마늘, 홍고추(아이들이 먹을꺼면 당근이나 파프리카) 넣고 소금 약간 넣고 잘 반죽해줍니다










후라이팬에 동그랗게 모양잡아 지져내요
요게 모양내기가 힘드니 숟가락으로 볼에서 적당히 동그란 공모양으로 만들어서 팬에 올린뒤 꾸~욱 눌러주면 편해요









야채의 풍미까지 들어가서 더 맛있고, 가시 하나도 없는 동태전이 완성되었습니다











잉여력 돋는 어느날에는 연자육 넣고 냄비밥하고










꽃게탕 칼칼하게 지져내고 










동태전, 동그랑땡, 호박전, 명란연근전, 고기연근전을 지져서 명절기분을 내보아요
호박전도 저희엄마는 야채 잘 안먹는 애들때문에(그게 바로 저와 제동생ㅋㅋ) 호박사이에 칼집을 넣어 고기소를 넣고 지져주셨어요
친정이 제사를 지내서 저는 어릴때부터 혼자서 제사를 준비하는 엄마심부름을 하다가 초3때쯤은 불판앞에 앉아 전을 부치기 시작했죠
처음엔 재미있었는데.................몰래 금방한 전 집어먹는게 꿀맛!....................어느순간부터는 제사는 사회악이다! 으르렁모드로 변해서ㅎㅎ
저희엄마도 올해부터 기제사를 없애신다하셨으니 이런 전을 먹을일은 점점 줄어들겠죠
그외에도 아직 못배운 각종 장류, 김치류, 효소류등.............배워야할거 투성이인데 자꾸 게으름만 피우고있네요










가을에는 문닫고 끓여먹는다는 아욱국은 건새우를 듬뿍 넣고 끓였구요
호박 구워 양념장 올리고, 오이 무치고, 명란젓 놨다가 고기소년들의 격렬한 항의가 생각나 재빨리 냉장고에 남아있던 소세지를 구웠더니 아니나다를까 다들 소세지 더먹겠다고 쌈이 났네요-,.-









얼마전에는 함양에 다녀왔어요
미스터션샤인 촬영지인 개평마을 일두고택
고사홍대감의 집으로 쓰였죠
날씨는 청명한 가을이였고, 일두고택은 고고한 매력이 그만이였으며, 그곳에서 사온 솔송주는 우아하기 그지없는 술이였어요












알과 고니를 듬뿍 넣어 알탕을 끓여 솔송주를 곁들이니 흥이 절로 납니다
독립된 조국에서 씨유어게인을 외치며 남편과 한잔~





 
2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주니엄마
    '18.10.18 11:25 AM

    동태전 저도 배워갑니다.
    동태전하면 그냥 전유어만 생각했지 말입니다.
    요리하나하나 사진한장한장이 예술입니다
    늘 감동 !!!

  • 백만순이
    '18.10.18 3:44 PM

    손이 많이 가서 그렇지 먹기도 좋고 맛도 좋으니 한번 해보세요

  • 2. 쩜쩜쩜쩜
    '18.10.18 2:25 PM

    와~@@
    안 그래도 다 맛있어 보이는데 사진솜씨까지
    좋으시니 요리잡지가 따로 없네요~~
    특히 알탕 사진은 정말 예술입니당 ㅠㅠ

  • 백만순이
    '18.10.18 3:48 PM

    초록에 빨강이 더해지니 별거없어도 참 이뿌지요?!^^

  • 3. 테디베어
    '18.10.18 2:32 PM

    엄마께 배운 봏은 요리 저도 배워갑니다.
    명태전을 저렇게 하면 더 좋겠습니다.
    알탕도 아욱국도 뜨끈한 국물이 맛있는 계절입니다~

    음식솜씨도 사진솜씨도 예술인 백만순이님^^

  • 백만순이
    '18.10.18 3:50 PM

    국물요리를 그리 즐기는편은 아닌데 그래도 날이 선선해지니 찾게되네요

  • 4. 솔이엄마
    '18.10.18 4:12 PM

    마침! 추석에 부치다가 남은 동태가 냉동실에 남아있네요~^^
    제가 동태전을 참 좋아하는데 꼭 해봐야겠어요~
    늘 좋은 레시피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당~♡

  • 백만순이
    '18.10.19 11:12 AM

    아이들한테도 좋지만 어르신들 드시기 좋으니.어르신들 해드려보세요

  • 5. 해피코코
    '18.10.19 5:54 AM

    아하~동태전을 이렇게 맛있게 만드시는군요.
    너무 맛있게 보여서 레시피대로 만들어 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꽃게탕도 넘 맛있어 보이고... 백만순이님 식구들은 넘 행복하시겠어요.
    사진속 고택도 우아해보이고 그리고 송송주도...
    씨유어게인~~

  • 백만순이
    '18.10.19 11:13 AM

    여력되실때 한번 해보세요
    보통의 동태전보다는 훨씬 맛있을꺼예요^^

  • 6. 찬미
    '18.10.19 9:50 AM

    쉬운 음식인듯 올리셨어도
    사실은 절대 쉬운 음식 아닌거맞죠? ㅎㅎ

    알탕이 너무 너무 시원해보여요~
    남편이 참 좋아하는 음식인데 제가 직접 끓여줘본적은 없네요

  • 백만순이
    '18.10.19 11:15 AM

    손이 많이 가긴하는데 글케 어렵진 않아요ㅎㅎ
    알탕은 좋은 재료만 구하면 맛내기 참 쉬워요
    전 음식점의 쬐끄만 알 세개 들어있는 알탕은 짜증이나서 못먹어요ㅎㅎ

  • 7. 코스모스
    '18.10.19 1:43 PM

    맛있는 글 감사합니다.
    엄마에게 배울수 있는 백만순이 님이 부러워요.

  • 백만순이
    '18.10.19 7:13 PM

    아....그러네요.....엄마한테 배울수없는날도 언젠가는 오겠네요ㅜㅜ

  • 8. 송사리
    '18.10.19 1:57 PM

    동태전 저런 방법이 있었네요..정말 감사합니다..저도 주말에 식구들한테 해줘야 겠어요..

  • 백만순이
    '18.10.19 7:14 PM

    맛있게 만들어드세요~^^

  • 9. 친정엄마
    '18.10.20 7:12 AM

    저도 감사해요
    근데 알과 고니는 어디서 사나요?

  • 10. 규맘
    '18.10.21 4:18 PM

    저도 얼마 전 함양 일두고택에 다녀와서 반가운 마음에 댓글 달아요~^^
    참 좋은 곳이죠! 돌아가신 은사님의 처가댁이라서 더 반가왔던 곳이랍니다!

  • 11. Harmony
    '18.10.21 6:55 PM

    정성이 들은 음식들이네요.
    어머니께 물려받은솜씨,
    어머님이 정말 백만순이님을 사랑하셨다는게
    느껴지는 음식들입니다.
    특히 쪄서 가시발라 지진 동태전이요.
    화면으로나마 한점 집어먹고갑니다.^^

  • 12. 쑥과마눌
    '18.10.23 1:19 AM

    날아 댕기는 백만순이님
    님은 모르겠지요.
    눈으로 먹는 재미를...캬~
    일미라오!

  • 13. 내일
    '18.10.24 2:27 PM

    고기소년들^^
    저도 고택둘러 보고싶네요
    너무 정갈해서 젓가락이 멈칫할거같

  • 14. 윤주
    '18.10.26 10:01 AM

    어머나 한가지 배웠네요....동태 동그랑땡...음식 모두 정갈하고 좋으네요.

  • 15. detroit123
    '18.11.2 10:41 AM

    요리법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46 구귝이 체질, 멜로도 체질 69 쑥과마눌 2019.09.02 15,057 24
43645 첫 인사 - 비오는날 땡기는 것들 62 lana 2019.08.27 21,539 12
43644 고멘네 나베짱! 110 소년공원 2019.08.26 16,497 74
43643 우리의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30 시간여행 2019.08.21 17,003 7
43642 두 곳에서 보낸 여름 43 쑥과마눌 2019.08.19 18,582 14
43641 개굴굴 님께 보고하는 감자 루꼴라 김치 43 소년공원 2019.08.19 14,368 7
43640 여름이 간다 23 고고 2019.08.18 10,229 7
43639 할라피뇨고추 베이컨말이 15 에스더 2019.08.15 12,593 1
43638 안녕하세요~ 32 광년이 2019.08.15 10,271 10
43637 더운 여름 밥 해먹고 텃밭가꾸며 살아가기 28 주니엄마 2019.08.14 10,679 5
43636 감자 열무김치 23 개굴굴 2019.08.13 11,566 7
43635 고1 다이어트..주말이야기..천사채,고기양념 18 테디베어 2019.08.12 12,418 7
43634 그대가 나를.... 21 miri~★ 2019.08.10 11,559 7
43633 여름날의 언박싱 일지 36 백만순이 2019.08.09 13,576 10
43632 오징어 데칠때 16 이호례 2019.08.08 13,157 5
43631 불맛 오징어볶음 비스므리 12 수니모 2019.08.07 8,783 5
43630 차~~~암 쉽죠~~~? 징빵, 원어로는 도라야끼 42 소년공원 2019.08.07 10,389 8
43629 오랜만이네요^^ 36 빈틈씨 2019.08.06 9,474 5
43628 입맛을 잃어 글맛도 같이~~ 23 고고 2019.08.05 8,713 5
43627 여름 넘기 29 수니모 2019.08.02 12,306 5
43626 114차 봉사후기) 2019년 7월 바삭바삭 치킨(뼈를 발라낸 .. 26 행복나눔미소 2019.08.01 6,881 12
43625 스테이크 저녁 초대 22 에스더 2019.07.31 13,833 2
43624 아이스크림 기계로 만든 얼음보숭이들, 그리고 보너스 멍멍이 사진.. 22 소년공원 2019.07.31 10,312 9
43623 여름방학 복날 가족생일 쓰리콤보! 40 솔이엄마 2019.07.31 9,983 9
43622 절이지 않고 담근 열무김치 12 프리스카 2019.07.30 8,377 4
43621 또 밥이야기 돌솥밥처럼 맛있는 가마솥 밥짓기 23 프리스카 2019.07.25 12,843 7
43620 메리아저씨, 잡담 22 고고 2019.07.24 10,349 5
43619 삼복더위에 먹고 살기 29 miri~★ 2019.07.22 12,775 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