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급)길냥이 영역문제요ㅠ

... | 조회수 : 1,028
작성일 : 2020-08-07 20:29:09
일주일전부터 밥주는 고양이가 있어요.
새끼랑 어미랑요.
아파트보일러 배관실에 자리를 잡았는데
제가 밖에서 부르면 나오거든요.
근데
근처 대장냥이가 그걸 알고 어미와 오전내내 보일러실 안에서 싸우는 듯 대치상태였는데
아까가보니 배관실 앞 밥주는 자리에 떡하니 대장냥이가 누워있어요ㅠ
이런경우 어떻게 해야하나요?
걔들은 안에서 못나오고 있을까요 아님 쫓겨났을까요?
IP : 116.120.xxx.141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
    '20.8.7 8:29 PM (116.120.xxx.141)

    배관실에 제가 들어갈 수는 없어요

  • 2. nake
    '20.8.7 8:31 PM (59.28.xxx.164)

    밥 있는거알면 대장때매 냥이들 그기서 밥 못먹어요
    저는 오히려 그러다 대장을 밥 주고 있어요
    있던애들이 무서워서 안오고 있어요
    오늘도 비온다고 박스안에 있어요 대장이

  • 3. 원글
    '20.8.7 8:33 PM (116.120.xxx.141)

    그럼 그 순둥한 걔들은 어디로 가나요?
    다른영역에서도 쉽지 않겠잖아요.
    대장냥이를 제가 쫓아내볼까요?
    새끼낳은지 얼마 안된 것 같던데.

  • 4. 원글
    '20.8.7 8:34 PM (116.120.xxx.141)

    근처에 있지않을까요?
    대장냥이는 크고 살도 토실토실해서 밥을 안줘도 잘 먹고 다닐 것 같아요.
    어떡하죠?

  • 5. nake
    '20.8.7 8:38 PM (59.28.xxx.164)

    대장 쫒아내도 조용해지면 또 와서 물어뜯고
    싸워요 저도 대장때매 포기 원래 그기가 대장자리라
    그래요 그래도 배가 고프니 찾아오는데 밥줄때마다
    스트레스

  • 6. ㅇㅁ
    '20.8.7 8:40 PM (110.70.xxx.234)

    쫓겨난거 같아요.
    심하면 새끼 물어뜯고 죽이더라구요.
    집요해요.
    따로 임보할순 없나요.얘들을.

  • 7. ..
    '20.8.7 8:41 PM (203.226.xxx.126)

    대장들이 암컷하고 새끼한테는 엄청 관대해요. 오히려 찝적거리는 양아치수컷들 쫓아주고 있는지도 몰라요.
    저 예전에 옥탑방 작업실 쓸때 급식소 차려놨는데 하......
    정말 빼짝마른 새끼 두마리 데리고 나타나서 애들 먼저 먹이는거 보고 없는 살림에 파우치 사다 먹이면서 확대하느라 힘들었어요.
    자기도 먹고 싶을텐데 어미도 소식듣고 왔는지 차마 새끼들 먹는거 건들진 않고 쳐다보길래 하나 접시에 부어주니 먹고.. 그 뒤에 대장냥이도 똑같이 쳐다만 보길래 또 한 접시... 유난히 비실거리는 애들.임신한 암컷. 새끼들 다 데리고 와서 지가 퍼준 밥인거 마냥 딱 옆에서 인심쓰는거 보고 .. 왕대구리 다시 봤어요.. 짜아식..

  • 8. nake
    '20.8.7 8:43 PM (59.28.xxx.164)

    저는 파리채로 대장 좇아내고 했는데 소용없더라고요
    지금도 대장이 떠억 밥먹어요 이대장도 또 다른데가서
    영역침범해서 살뜯기고 왔더라고요 고양이들은
    자기영역에 누가침범하면 끝까지 물어 싸워요

  • 9. ㅇㅇㅇ
    '20.8.7 8:48 PM (110.70.xxx.234)

    293.226님 믿을만한 물주가 있으니
    그걸 귀신같이 알고 새끼들이랑 데려왔나봐요.
    아마 ㄷㅐ장 냥이 자식들이 아닐까 싶기도 한데 ㅋ
    우찌됐든동 고생하는 냥이들에게 여유롭고 이쁜 마음 써주심에 감사드립니다..

  • 10. 죠아요
    '20.8.7 9:06 PM (110.70.xxx.234)

    고양이 얘기는 듣기만 해도 재미나네요 ㅎ
    삶의 소소한 낙 중에 하나예요.

  • 11. ..
    '20.8.7 9:27 PM (39.7.xxx.102)

    시청에 민원 접수해서 대장냥이를 tnr 시켜주세요.
    중성화하면 좀 힘을 잃기도 하고 영역욕심도 줄어든다고 들었어요.

  • 12. 티앤알
    '20.8.7 10:38 PM (218.49.xxx.105)

    시청이나 구청에 전화하셔서 티앤알 꼭 해주세요(불임, 중성화수술 후 방사)
    우리 아파트 냥이들도 그렇게 물고 뜯고 싸웠는데,
    지금 11마리전부 중성화 또는 불임수술 했고요.

    그렇게 대치하던 냥이들끼리도 사이좋게 지내요.

    불임, 중성화수술하되 먹이가 풍부하면요.

    밥주시면 개체수 조절이나 냥이들의 삶의 가혹함을 줄여주기 위해
    불임, 중성화수술은 꼭 해주셔야합니다.
    티앤알은 무료예요~

  • 13. ::
    '20.8.7 11:15 PM (1.227.xxx.59)

    중성화수술 하면 얌전해지긴해요.
    지금은 어미와 새끼냥이 먹이 먹게 신경을 더 써주어야겠네요.
    어미도 중성화수술 해야지 또임신해요.
    그래서 암컷이 더 짠해요.
    하녀튼 길냥이 보살펴주시고 제가다 감사하네요.

  • 14. 티엔알하고
    '20.8.8 12:44 AM (110.70.xxx.43)

    회복도 안시키고 방사하다던데ㅠㅠ

    그래서 상처부위 곪고 벌어져서
    고통스럽게 죽는다는 글 보고
    선뜻 못시키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2701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신청완료라고 뜨면 다 주나요? 가을이네 10:07:50 11
1232700 예쁜 운동화 추천해 주세요 가을 10:05:11 22
1232699 네이버 취미 동호회 모임 나갔다가 문화충격 받았던 기억 5 .... 10:03:00 316
1232698 오늘 방탄 투나잇쇼 유튜브 링크 1 qq 10:02:24 113
1232697 코렐이 왜 해롭다는 건가요? 5 다들 잘만 .. 09:59:37 388
1232696 쌀로 만든 조청이 설탕보다 건강에 좋은건가요? 2 조청 09:59:26 113
1232695 결혼안해도 괜찮다고 해주세요.. 15 ㅇㅇ 09:55:13 435
1232694 생산직 알바하다 알게된 동생과 연락하기 싫은데 14 ㅇㅇ 09:54:24 609
1232693 현직님~ 1 궁금이 09:52:24 89
1232692 진중권의 秋사건 요점정리…"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 17 ㅎㅎ 09:49:39 294
1232691 주식입문했어요 1 주식초보 09:49:13 208
1232690 산 주변 사시는분들 까마귀 많은가요? 17 .. 09:41:23 403
1232689 남의 육아나 결혼생활에 조언하던 미혼들ㅋㅋ 4 .. 09:40:59 424
1232688 식혜가 너무 맹탕인데 다시 해서 섞을까요? 2 ..... 09:40:48 152
1232687 작년 출생아가 약30만명인데 자살자가 1만이 넘네요 5 ... 09:38:04 614
1232686 초보운전인데 여기가 너무 어려워요 5 초보운전 09:35:13 554
1232685 지난번 달걀 삶는법 알려주신분 감사해요 10 달걀 09:33:23 907
1232684 11세 초등생 팬티 끌어내린 코치.. 성실했으니 봐준다? 뉴스 09:33:05 473
1232683 증여 취득세로 6천이면 4 ... 09:27:29 538
1232682 대형마트 꼼수 너무 하네요 9 .. 09:25:00 1,293
1232681 고3 가정체험학습 내보신 분들~~~ 12 고3맘 09:22:06 411
1232680 내가 말했잖아 이말은 왜 자꾸 하는걸까요? 9 말버릇? 09:20:42 542
1232679 파킨슨 8년차 2 파킨슨 09:20:25 679
1232678 김밥 5줄 = 햇반 몇개 일까용? 9 .. 09:19:04 1,038
1232677 얼굴크기 진짜 무슨 정신병자들 같아요 26 ........ 09:13:42 2,022